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카드/보드] [번역] 궨트, 콘도티에르의 다른 이름 [52]





[광고]


Gwent.1.Condottiere.jpg

 

 

"이거 완전 콘도티에르(Condottiere)잖아" 

궨트에 대해서 처음 들었을 때의 내 생각이었다. 그리고 궨트를 실제로 목격하고 플레이하자, 의심의 여지는 사라졌다.

궨트는 말 그대로 같은 게임이다. 같은 룰, 같은 규칙, 같은 날씨면역적 영웅과 같은 허수아비.

 

처음에는 사프콥스키의 판타지 세계를 기반으로 한 새 판본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곧 의구심이 들었다.

게임의 개발자 명단에는 콘도티에르의 디자이너 이름이 언급되지 않은 것이다. 대신 다른 사람의 이름이 언급되었다. 다미엔 모니에(Damein Monnier).

 

먼저 콘도티에르에 대해서 설명해보자.

콘도티에르는 프랑스인 디자이너 도미니크 에르하(Dominique Ehrhard)에 의해 만들어지고 '유로게임'이라는 회사에서 1995년 출시한 작은 카드 게임이다.

르네상스 시기의 조각난 이탈리아의 지배권을 확보하려고 플레이어들끼리 블러핑 치는 게임이고

1990년대 유럽식 디자인 원칙이 잘 드러난 게임이다.

 

Gwent.2.CondottiereComponents.jpg

 

게임은 꽤 단순하다. 플레이어는 군인을 상징하는 숫자 카드를 '전열(Battle Line)'에 배치한다. 

그리고 모든 사람이 턴을 넘겼을 때, 가장 높은 숫자를 쌓은 사람이 그 지역을 점령하는 것이다. 

여기서 묘미는 각 플레이어들이 한 개 지역 이상에서 싸우는 것이고 

하나의 전투에서 너무 많은 카드를 사용했다면 다음 전투에서는 쓸 카드가 충분하지 않게 된다.

 

여기에다가 몇개의 특수카드를 추가함으로써 게임은 좀더 복잡해진다.

에를 들어 '겨울'카드는 모든 군인의 힘을 1로 줄이고 '허수아비'카드는 테이블에 있는 카드를 플레이어의 손으로 다시 돌려준다.

'항복'과 '주교'카드는 전투를 즉시 끝내게 해주고 '군악대'카드는 영웅 외 모든 병사들의 힘을 2배로 만들어준다.

 

최초 발매후 12년동안 콘도티에르는 Edge나 Heidelberger같은 유통업자에 의해 다양한 언어로 인쇄되어

영국소재의 판타지 플라이트 게임즈(Fantasy Flight Games)에 의해 보다 넓은 지역에서 발표되었다. 

그 과정에서 판타지 플라이트 게임즈는 몇 가지 카드를 바꾸거나 추가하기도 하였다.

'겨울'카드에 대비되는 '봄'카드가 그중 하나였다.

 

이 모든 카드와 메카닉은 궨트에도 '존재한다'. '존재한다'라는 말은 과장인지도 모른다. 

그들은 이름만 다른, 같은 게임이기 때문이다.

여기 증거가 있다.

 

Gwent.3.Similarcards.jpg

 

심지어 콘도티에르 제3판의 '주교'카드는 전투를 즉시 끝내는 능력 대신 

테이블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가진 비영웅 카드를 죽이는 능력으로 바뀌었는데

이건 궨트의 '스코치'카드 능력과 동일하다. 

우연의 일치일까? 

아니면 2007년 Galakta에서 발행한 콘도티에르 폴란드판에서만 

'주교'의 능력이 이렇게 기술된 것에 따른 당연한 귀결일까?

 

실질적으로 콘도티에르 역시 궨트와 마찬가지로 3번의 전투에서 2명의 플레이어가 붙는 것이기 때문에

지도의 존재를 없애는 것이 두 게임을 차별화하지는 못한다.

 

유일한 변화는 게임 시작시 플레이어에게 작고 독특한 능력을 주거나 

다른 카드에 소폭의 변화를 부여하는 부가적인 카드와

각기 다른 힘과 크기를 지닌 영웅들뿐이다.

다른 모든 것은 동일하다.

 

이런 연유로 나는 콘도티에르와 궨트간 유사성을 적어도 95프로 이상이라고 추정한다.

궨트는 콘도티에르 제4판이라고 할 수 있다.

한 게임의 두 개 확장판이 가진 차이점이 

궨트와 콘도티에르 간 차이점보다 크기 때문이다.

 

Gwent.4.Identidades.jpg

 

결론적으로 궨트는 콘도티에르의 파생작이고 콘도티에르는 도미니크 에르하가 만든 게임이다.

게임 디자인에 대해서 다른 사람에게 공을 돌리는 것은 불공평하고 그의 사상과 작업에 대한 부적절한 대우일 것이다.

 

그러나 다미엔 모니에는 이 주제에 다른 포지션을 가지고 있다.

언론과의 반복된 인터뷰에서, 그는 항상 궨트의 발상이 (아리키메데스처럼) 욕조에서 쉬고 있을때 떠올랐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기본으로 돌아가자' 

모니에는 욕조에 있는 순간 스스로에게 환기시켰다. 카드 게임의 아이디어가 구상되기 시작했다.

'넌 상대편의 숫자보다 높은 숫자를 가지고 있어. 숫자에 영향을 미치는 것들을 가지고 있고. 

어떤 카드는 2배로 만들고 어떤 카드는 낮춰.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도전은 첫번째 패에서 오지. 

그럼 첫번째 패와 블러핑을 관리하는게 중요해지지.'

그리고 욕조에서 나오는 순간, 모니에에게 궨트의 기본적인 룰이 떠올랐다."

- 위쳐3 디자이너는 욕조에서 궨트를 떠올렸다. Julian Benson, 코타쿠 UK

 

모니에로부터의 설명은 매우 개연성이 낮았다.

두 게임간 유사점은 너무 많았고 우연히 만들어지기에는 너무 구체적이었다.

위쳐3을 완성하기전, 모니에가 콘도티에르를 미리 플레이해보았다는게 더 그럴듯할 것이다.

 

Gwent.5.Gwentception.jpg

 

2016년 PAX 이스트에서 열린 궨셉션(Gwentception)이라는 콘퍼런스에서

모니에와 (궨트의 공동 디자이너인 ) 라팔 야키(Rafal Jaki)는 게임의 개발과정을 설명하고

게임 개발에 영향을 준 4개의 게임을 열거하였다. 

 

그 중 하나가 콘도티에르였다. 그들은 콘도티에르에서 대해서 별 언급을 하지 않았다.

사실, 모니에는 침묵하고 있었고 

라팔 야키는 추상적인 차원에서, 콘도티에르의 '갈등'이 어떻게 궨트에 영향을 미쳤는지 설명하였다.

그들은 메카닉에 대해서 언급하지 않앗다.

허수아비도 군악대도, 봄과 겨울도 언급하지 않았다.

그저 고개를 숙이고 조금 말하다가 몇초후 재빨리 다음 주제로 넘어갔다.

 

이건 2가지 점을 증명한다.

첫째로, 모니에는 콘도티에르를 알고 있었고 플레이해본 적 있다.

두 게임간 유사성이 우연일수 있다는 가능성이 사라진 것이다.

 

둘째로, 모니에와 CD 프로젝트는 도미니크 에르하에게 정당하게 공을 돌릴 무수한 기회가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는 점이다.

더 나쁘게도, 그들은 에르하에게 공을 돌리지 않을뿐더러

원작(콘도티에르)를 언급할때는 단순한 영향력을 거론하는데 그쳐

궨트에서의 에르하와 콘도티에르의 역할을 최소한으로 축소하고자 노력했다.

 

Gwent.6.BussinessCard.jpg

 

이제 궨트는 인기게임이 되었기 때문에 디자인에 대한 기여도를 올바르게 하는 것은 더욱 중요해졌다.

도미니크 에르하에게 공을 돌리지 않는 것은 단순히 에라흐의 커리어적 진실성에 누가 될 뿐만 아니라,

대중매체의 진실성에도 누가 될 것이다.

이걸 무시하면 안된다.

 

후기 : 저자는 다미엔 모니에와 라팔 야키에게 코멘트를 부탁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도미니크 에르하에게도 연락을 시도하였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댓글 | 52
댓글쓰기


(4001320)

115.139.***.***

BEST
너무 나갔어 형
17.06.18 18:19
(3388630)

222.103.***.***

BEST
개솔하네
17.06.18 18:25
(3385752)

119.192.***.***

BEST
고티 받을만 했긴 했어요 폴아웃4도 기대 이하였고
17.06.18 18:15
BEST
흠 놀랍군요.. 설명 들으면 거의 모방으로 보이는데
17.06.18 18:07
BEST
다른 부분 위주로 썼는데 솔직히 콘도티에르 먼저 해봤던 입장에서 궨트 딱보면 느껴지는 느낌이 이거 1:1콘도티에르네 입니다. 콘도티에르는 설명했다시피 1:1이 성립하지 않는데 그걸 1:1이 가능하도록 설계하면 전장이3열이 되고 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병사 공격력 2배로 만드는 북, 전부 공격력1로 만드는 혹한기, 혹한기에 영향 받지 않는 영웅카드.. 1:1 콘도티에르가 궨트라고 해도 무리는 아니다 라는게 제 생각이네요
17.06.19 03:11
(4885405)

211.192.***.***

흠.. 제가 기억하는 CD프로젝트 인터뷰에선 위쳐3 개발 초기단계에 직접 CEO 앞에서 시연하며 인정받았다고 했는데 본문 내용대로라면 참고 이상이네요
17.06.18 18:01
17.06.18 18:04
BEST
흠 놀랍군요.. 설명 들으면 거의 모방으로 보이는데
17.06.18 18:07
(202504)

61.82.***.***

TheSalaryHunter
이거 나만 뇌내재생됩니까 | 17.06.19 09:34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ksinon
일단은 궨트를 하는 입장에서 콘도티에르 카드 번역된것만 인터넷에서 보고 왔습니다. 정말 큰 룰은 같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카드를 내서 점수로 승패를 정한다. 그렇지만 3라인 3라운드 팩션 200개이상 차이나는 카드갯수 그 외의 20여가지 효과들은 차이입니다. 그리고 비슷하다고 언급된 5가지 카드 비교해보면요. 일단 2번째 카드는 내용은 전혀 다릅니다. 하지만 날씨라는 카드의 종류를 가져왔을 순 있을거 같습니다. 그리고 나머지 1,3,4,5번째는 어떤건 일러가 비슷하고 어떤건 효과가 비슷하지만 단순히 생각해도 이런 게임에서 없을수가 없는 가장 단순한 효과의 카드들입니다. 날씨카드 제거, 가장 높은 숫자카드 제거, 버프카드, 카드 재활용입니다.. 제가 보면서 느낀건 큰 틀에서 영감을 받았지 않았다라고하는건 솔직히 억지 일수도 있으나 게임자체가 모방이라는 소리는 이해가 안갑니다. 저 보드 게임은 카드 내용이나 갯수만 봐도 거의 민화투수준으로 단순한데요.. | 17.06.19 01:15 | | |
(4727015)

221.146.***.***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959132
중요한건 카드 5장이 겹치는가보다 큰 틀이 얼마나 유사한가입니다. 카드야 뭐 이름만 바꿔도 잘 모르니까요. 또 규칙쪽에서도 수정된 부분이 많기에 궨트 개발팀에서 콘도티에르의 시스템을 참조했다고 언급만 했으면 전혀 뮨제되지 않았을 겁니다. 헌데 지금은 주변에서 약간의 영향만 받고 규칙은 스스로 생각했다고 하니 문제가 되는 겁니다. | 17.06.19 02:45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slothant
전 큰 틀 유사한건 중요하다고 보지 않습니다. 그 틀이 크든 적든 어떤 부분이든간에 콘도티에르를 대표할만한 유니크함이 있어야되고 그게 얼마나 유사한가라고 봅니다. 기자도 이부분을 딱히 주장하기 힘드니 계속 언급하는게 특정 몇개의 카드들이구요.. 그리고 pax 인터뷰를 제가 못봐서 그러는데 의도적으로 영향력을 축소했다거나 콘도티에르 주제에 대해 재빨리 다음 주제로 넘어가려는 모습이라던가는 기자의 개인적인 감정이 들어있지 않을까라고도 생각됩니다. | 17.06.19 03:16 | | |
(4727015)

221.146.***.***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959132
그 전에 큰틀이 같다고 말하고 있잖아요. 게임은 꽤 단순하다. 플레이어는 군인을 상징하는 숫자 카드를 '전열(Battle Line)'에 배치한다. 그리고 모든 사람이 턴을 넘겼을 때, 가장 높은 숫자를 쌓은 사람이 그 지역을 점령하는 것이다. 여기서 묘미는 각 플레이어들이 한 개 지역 이상에서 싸우는 것이고 하나의 전투에서 너무 많은 카드를 사용했다면 다음 전투에서는 쓸 카드가 충분하지 않게 된다. 궨트에서 이 규칙을 제외하면 다른 TCG와 차별화되는 점이 뭐가 남을지 궁금하네요. | 17.06.19 03:27 | | |
(4727015)

221.146.***.***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959132
물론 저도 콘토디에르를 해본것도 아니고, pax 인터뷰를 찾아본것도 아니라서 궨트가 얼마나 콘토디에르와 유사한지, 개발팀이 콘토디에르의 언급을 정말로 회피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이 글에서 말한 유사성이 사실이라면 CDPR에서 좀 더 확실하게 언급하고 넘어가야 한다고 봅니다. | 17.06.19 03:29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slothant
모방이라고 규정하는데 있어서 큰틀이 문제가 아니라는 의미였구요.. 충분히 큰틀, 기사에서 나오는 메카닉 부분이 콘토디에르의 고유한 부분이라면 문제가 될겁니다. 하지만 제 개인적인 의견은 그것이 고유한 부분이라고 생각되진 않는다는겁니다. | 17.06.19 03:35 | | |
(4727015)

221.146.***.***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959132
저 규칙이 고유한 부분이 아니라고 한다면, 저 방식을 따르는 다른 게임이 있어야겠죠. 유사한 규칙을 쓰는 다른 게임이 없다면 저건 콘토디에르의 고유한 부분이 맞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궨트 규칙을 보고 참신하다고 생각했었고요. 하스스톤도 MTG 배꼈다고 욕 좀 먹었는데, 그래도 이 당시에도 그 규칙을 쓰는 게임이 MTG만 있던게 아니고, 하스스톤은 처음부터 MTG의 영행을 받았다고 밝혔기 때문에 훨씬 사정이 낫습니다. | 17.06.19 04:07 | | |
(4677680)

175.223.***.***

요약: 궨트 표절 ㅈ망겜 제작자들도 표절한거 다알면서 애써 숨기려함
17.06.18 18:12
위쳐3 고티 매수설도 진짜일수도 있겠네
17.06.18 18:13
(3385752)

119.192.***.***

BEST
루리웹-1246951155
고티 받을만 했긴 했어요 폴아웃4도 기대 이하였고 | 17.06.18 18:15 | | |
(4001320)

115.139.***.***

BEST
루리웹-1246951155
너무 나갔어 형 | 17.06.18 18:19 | | |
(3388630)

222.103.***.***

BEST
루리웹-1246951155
개솔하네 | 17.06.18 18:25 | | |
(2161011)

76.85.***.***

루리웹-1246951155
그걸 매수로 할 수 있었으면 CDPR보다 훨씬 잘나가는 유통사들은 뭐 해당년도에 죽이나 쓰구 있었나요...? | 17.06.19 06:41 | | |
http://www.bgkorea.com/index.php?MM=Article&SM=View&Seq=667&GSeq=900 콘도티에르 한국어 리뷰
17.06.18 18:20
(323082)

49.1.***.***

오소독스맨
설명보면 궨트와 꽤 비슷하네여 | 17.06.19 12:06 | | |
욕조에서 궨트 떠올랐다는 다미엔 저 사람은 CDPR 나갔던데
17.06.18 18:20
(1313261)

220.70.***.***

인터레스팅
17.06.18 18:21
(4287807)

220.81.***.***

궨트 온라인으로까지 나왔는데 이제 이런글이 나오는걸보면 원작이라는 콘도티에르가 별로 메이저한 보드게임은 아니었나보네요. 사실이라면 CDPR이 어떻게 대응할련지...
17.06.18 18:24
명치명치
2년 전부터 돌던 얘기긴 합니다. 기사로 보는건 처음이지만.. | 17.06.18 18:30 | | |
(1746690)

211.216.***.***

명치명치
말씀대로 메이저한 게임은 아니었죠. 저도 2만원에 사서 한번도 못해보고 팔았으니까요. | 17.06.18 18:42 | | |
나마스땡
진짜 재미있는데 ㅋㅋ 아쉽네요 ㅋ 역시 보드게임은 사람 모으기가 가장 힘들죠 | 17.06.19 03:22 | | |
(1097230)

211.247.***.***

음... 사실이면 상당히 실망적이네요
17.06.18 18:25
(4758613)

1.218.***.***

궨트가 흥겜되려나 이런기사도 뜨네
17.06.18 18:29
카드 게임 중에서는 넷러너가 가장 잘 만든거 같은데 좀 누가 배꼈으면 좋겠다
17.06.18 18:37
(4758613)

1.218.***.***

루리웹-8671760632
사이버펑크 미니게임으로 나올지도 | 17.06.18 18:39 | | |
(2161011)

76.85.***.***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감사영
그건 너무 수위가 높아서... | 17.06.19 06:42 | | |
(891484)

222.116.***.***

뭐야 궨트도 '블리자드'한 게임이였네
17.06.18 19:00
양지민
'CDPR'한 게임이겠지 | 17.06.19 02:07 | | |
(4889215)

113.198.***.***

베꼈네
17.06.18 19:03
(4375048)

182.221.***.***

기사가 아니고 블로그 글이긴한데 2년전부터 제기되던 문제고 코타쿠 이런놈들 이 떡밥 안물고 뭐하는지..
17.06.18 19:11
똑같은 게임의 다른 이름이라던가 95% 이상의 유사성이라고 하기엔 카드 효과 몇개가 똑같은 정도고 시스템 전반에 있어서 아예 다른거같은데. 궨트의 특징인 3열 구성도 저쪽엔 없어 보이고 말을 옮기면서 땅따.먹기 하는 것부터가 아예 다른 게임인데. 지적 하려면 인터뷰에서 영향을 받은 게임들에 대해 솔직하게 밝히도록 하는게 맞는 방향인듯
17.06.18 19:22
(4255379)

183.100.***.***

루리웹-7057523510
이미 저카드들 효과도 많이 바뀌었고 저카드들의 효과가 똑같다고 95% 유사하다고 추측하는것도 잘못됬죠. | 17.06.18 20:01 | | |
(4727015)

221.146.***.***

루리웹-7057523510
콘도티에르를 해본건 아니라서 잘 모르겠는데, 이 글만 보면 콘도티에르의 전투 부분만을 때와서 만든게 궨트라는걸로 보이네요. 95%도 콘도티에르의 한번의 전투와 궨트의 한 라운드가 유사하다는 의미고요. | 17.06.19 02:50 | | |
루리웹-7057523510
시스템 전반이 완전히 똑같습니다 | 17.06.19 03:53 | | |
(3927522)

222.108.***.***

저 게임을 해본사람이 얼마나 닮았는지 알려줬으면 좋겠네.
17.06.18 20:00
(4716813)

175.193.***.***

결국 말하고자 하는 요지는 초창기 궨트가 코도티에르를 "모방"한건 분명하니 그 사실을 당당하게 인정하고 원작자에 대해 언급이라도 하라는 거네요. 블쟈도 하스스톤이 매더개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다고 분명히 밝혔는데 그 CDPR이 이런식으로 대답을 회피하는건 좀 안좋아보이네요. 현재 오픈베타중인 궨트는 카드 효과들을 아주 많이 바꿔버려서 이젠 당당하게 모방했다는 사실을 인정해도 사람들이 다 이해해줄텐데.
17.06.18 20:06
(1617530)

118.176.***.***

Blood-Mure
돈 관련해서 모방했다와 영향을 받았지만 모방은 아니다는 큰 차이죠... | 17.06.18 21:43 | | |
Blood-Mure
일단 영향은 받았다라고 얘기했습니다.. 그런데 기자는 200여개 카드 중에 4-5개가 콘도르티에르에서 가져왔다고 언급을 안했다고 하는겁니다. 일단 그 카드가 동일하냐의 확인이 첫번째구요. 동일하더라도 그 카드가 콘도르티에르를 대표해줄만큼 특이한 카드냐의 확인이 두번째입니다. 제 판단은 첫째도 둘째도 아닙니다. | 17.06.19 01:28 | | |
(4836906)

61.75.***.***

(https://www.twitch.tv/videos/62397383) 본문에 나온 PAX2016 궨셉션 영상. 관련 발언은 5분 10초부터 보면됨 여기서 넷러너라는 보드게임에서 팩션 어빌리티가 영향받았다고 말했고 콘도르티에르에서는 카드 숫자가 정해져 있고 게임을 이기는게 더 많은 점수를 가지면 된다, 한 전투만 이겨서 될게 아니라 전체적인 게임을 이길 전략을 짜야 한다, 블러핑 치는 것도 중요하다(궨트에서 한 라운드를 잘 지거나 효율적으로 이기는거처럼)라는 점에서 영향을 받았다라고 말했는데...? 물론 세세하게 디코이, 서리, 스코치 같은 카드들을 그대로 가져왔다는 말은 안했네. 그리고 이건 PAX영상 글로 요약된거(https://www.thezeroreview.com/newsitorial/pax-east-2016-the-witcher-3-the-story-behind-the-creation-of-gwent/) They pulled inspiration from some of their personal favorite board/card games like Netrunner, Neuroshima Hex, and Condottiere. Specifically, they really loved the strategy, bluffing, and sacrifice of Neuroshima Hex and wanted to fold those aspects into their own game. 여기서도 개인적으로 좋아하던 여러 보드, 카드 게임에서 영감을 얻어왔다. 그러니까 영향을 받았다라고 말했음 근데 본문에서 PAX영상에서 메니에(왼쪽에 있는 사람인거 같은데)가 라팔 야키가 콘도르티에르가 언급될 동안 고개를 숙이고 있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영상보니까 메니에는 자기 말할때 빼면 그냥 태블릿 화면 보고 있던데? 마치 메니에가 표절했다는 부끄러움에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라고 악의적으로 표현한거 아님? 그리고 이건 본문에 있는 2015년 코타쿠 기사(http://www.kotaku.co.uk/2015/10/06/witcher-3-designer-came-up-with-gwent-in-the-bath) 여기서 게롤트가 욕조에 들어가 있는 장면을 같이 쓴걸로 봐선 메니에가 잡다하게 영향받은걸 설명했는데 기사를 극적으로 쓰려고 '그래서 그런 생각들을 마감시간에 쫓기면서 욕조 안에서 하셨다는거죠? "그는 많은 창작가들이 마감시간에 쫓길때 하는 일을 했다. 목욕. 욕조 안에서 그는 기본으로 돌아가자는 생각을 했다. 블라블라블라~" 이렇게 하는건 어때요? 괜찮은 기사거리 같은데 여기에 위쳐 3의 인상적인 오프닝 씬인 게롤트의 목욕 장면을 넣어서 당신과 게롤트를 교차시키는거죠.'라고 했을 수도 있고 아니면 메니에가 허풍을 잘떨고 오버하는 성격이라서 2015년 인터뷰할 때 '궨트요? 마감시간에 쫓기다가 욕조에서 따뜻한 물로 목욕하고 있으니까 영감이 막 떠오르더라고요'라고 했을 수도 있는거겠지. 여하튼 본문 글은 '저새.끼들이 베껴놓고 입 싹 닦고 있음'이라고 좀 몰아가는 서술인거 같은데
17.06.18 23:45
(4861209)

121.148.***.***

쉐브르
그리고 이건 본문에 있는 2015년 코타쿠 기사(http://www.kotaku.co.uk/2015/10/06/witcher-3-designer-came-up-with-gwent-in-the-bath) 여기서 게롤트가 욕조에 들어가 있는 장면을 같이 쓴걸로 봐선 메니에가 잡다하게 영향받은걸 설명했는데 기사를 극적으로 쓰려고 '그래서 그런 생각들을 마감시간에 쫓기면서 욕조 안에서 하셨다는거죠? "그는 많은 창작가들이 마감시간에 쫓길때 하는 일을 했다. 목욕. 욕조 안에서 그는 기본으로 돌아가자는 생각을 했다. 블라블라블라~" 이렇게 하는건 어때요? 괜찮은 기사거리 같은데 여기에 위쳐 3의 인상적인 오프닝 씬인 게롤트의 목욕 장면을 넣어서 당신과 게롤트를 교차시키는거죠.'라고 했을 수도 있고 이건 지나친 망상인데요 | 17.06.19 00:15 | | |
(4861209)

121.148.***.***

쉐브르
팩트만 나열하세요. 본문이 입싹닦고 있음으로 몰아간다면 쉐브르님 글은 망상까지 하면서 과하게 쉴드치는글이에요 | 17.06.19 00:16 | | |
마나로 하수인 소환하고 본체 피를 까면 이기는 형식을 가졌다고 배꼈다고는 얘기 안하지 않음? 저 카드 몇개 비슷하다고 하지만 양상이 완전 다른데 저걸 배꼈다고 해야하나?
17.06.19 00:53
루리웹-959132
하스스톤도 메더게 베꼈다고 허구헌날 말나옴 | 17.06.19 02:07 | | |
콘도티에르 많이 해본 입장에서 콘도티에르를 설명하자면(궨트는 다 아실테니) 일단 콘도티에르는 1:1게임이 아닙니다 최소 3인부터 게임이 성립하는데요 그 이유는 전쟁할 땅을 고르고 전쟁을 할때 한명씩 카드를 내다가 중간에 빠져서 카드를 아낄 수 있는데 이때 '한명을 제외한' 모두가 카드를 다 쓰면 전원이 카드를 셔플해서 새로 받습니다. 카드를 안쓴 한명도 카드 돌려놓고 다시 셔플하죠(한마디로 아껴서 똥) 이때 점령한 땅이 있는 사람은 보너스로 카드를 더 받습니다. 그래서 빠질때와 확실히 먹을때를 잘 간봐야하는데 교황카드는 지금 전장에 놓여진 카드를 다 버리고 전쟁터를 바꿔버리죠 ㅋㅋ 먹으려고 올인했는데 교황뜨면 ㅋ 또 얼굴 마주보고 하는 게임이다보니 다른 보드게임이 다 그렇듯 외교력이 중요해집니다(전 가장 중요하다고 봅니다) 실제로 하다보면 서로 동맹, 배신, 블러핑, 허허실실 전략, 한명이 패 아끼면 나머지가 카드 전부 소모하기 등 게임 외적인 부분에서 승부가 날때가 많아요 아주 재미있는 게임입니다. 단지 우정은 보장 못합니다 저는 친구랑 하는데 서로 동맹먹고 제가 먼저 땅 먹고, 다음 땅은 제가 허수아비로 카드 아끼면서 친구가 쌘 카드 다 냈는데 제가 교황으로 배신.. 하고 다음 전장 다 먹어서 이긴적 있는데 그 친구랑은 그 후에도 친하게 지냈지만, 콘도티에르는 다신 하시 못했습니다..
17.06.19 03:05
BEST
루리웹-8192397932
다른 부분 위주로 썼는데 솔직히 콘도티에르 먼저 해봤던 입장에서 궨트 딱보면 느껴지는 느낌이 이거 1:1콘도티에르네 입니다. 콘도티에르는 설명했다시피 1:1이 성립하지 않는데 그걸 1:1이 가능하도록 설계하면 전장이3열이 되고 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병사 공격력 2배로 만드는 북, 전부 공격력1로 만드는 혹한기, 혹한기에 영향 받지 않는 영웅카드.. 1:1 콘도티에르가 궨트라고 해도 무리는 아니다 라는게 제 생각이네요 | 17.06.19 03:11 | | |
확실히 콘도티에르에서 따온게 많긴 하군요...꽤 의미있는 변주도 많다고 보지만
17.06.19 09:13
콘도티에르 플레이한 경험 있습니다. 음 뭐 이런 게임이구나~ 하고 즐겁게 즐겼다고 잊고 있었는데 위쳐 3에서 궨트하니까 ??? 뭐야 이거 옛날에 해본 적 있는데? 하는 느낌이 팍 들더군요. 허수아비나 북, 겨울같은 요소도 그대로 채용해왔고... 총 전투에서 카드 관리를 하는 기본적인 택틱도 동일. 우연히 닮을 수도 있다는 것 치고는 좀 많이 나갔습니다. 물론 차이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유사성이 명백하게 느껴졌어요. 이것에 대해 침묵하고 있는 것은 좋은 태도는 아닌 거 같네요.
17.06.19 10:41
오버워치도 팀포 영향을 받았다고 했지 가져왔다고 한적 없죠
17.06.19 17:43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234396 기타 국내외 언론 및 웹진 불펌 금지. (17) 루리 26 362007 2009.07.28
2131205 LOL 앰버한 0 2199 22:19
2131201 정보 이것도 너프해보시지 1 2394 22:04
2131196 정보 행정보급관님 1 2847 20:14
2131195 블소 그림고양이 4 5065 20:12
2131187 정보 루리웹-8458873934 1 5763 16:59
2131185 정보 행정보급관님 3 7252 16:46
2131184 정보 행정보급관님 11 12282 16:30
2131181 정보 런!하루!런! 11 9550 16:02
2131179 정보 ravvit 12 7219 14:27
2131177 정보 biaobiao 8 6961 13:39
2131175 정보 슬림핏 3 7375 13:26
2131174 정보 런!하루!런! 1 10134 13:24
2131173 오버워치 추천주작하지마라 3 6874 13:02
2131172 오버워치 이것도 너프해보시지 0 6680 13:01
2131169 정보 추천주작하지마라 0 667 12:18
2131168 정보 추천주작하지마라 0 1427 12:16
2131167 기타 개나소랑 22 10025 12:13
2131165 정보 아다싸만코 4 3536 11:53
2131164 정보 짱구싸이언스 9 11908 11:44
2131162 정보 nokcha 2 1216 11:23
2131161 정보 퍼런도끼 1 3870 11:02
2131156 정보 여기정보좀짱임 19 10401 08:33
2131155 정보 세리아츠유나 0 7998 07:11
2131154 정보 ravvit 9 7958 05:40
2131153 정보 ravvit 11 6423 05:17
2131151 스타2 Jn2move 0 4712 03:17
2131149 정보 잘_살면_좋아 0 10816 2017.06.25
2131147 정보 BritishMan 2 6926 2017.06.25
2131146 정보 잘_살면_좋아 1 3123 2017.06.25
2131144 정보 큰개미핥기 17 7583 2017.06.25

글쓰기 128000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