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사설] "몬헌 독주"였던 게임쇼. Switch용 타이틀은 기대밖 [19]





[광고]

9월 21~24일까지 치바·마쿠하리 멧세에서 개최된 도쿄 게임쇼 2017. 국내외 게임 관련 기업이 출전하는 아시아 최대급인 이 행사는 

게임 업계의 현주소를 점 치는 데도 중요한 행사이다. 

오랫동안 게임쇼를 봐왔던 라이터 3명이 각자의 관점에서 올해의 게임쇼를 총평한다.


도쿄 게임쇼에서 가족이 줄어든 이유는?


올해도 도쿄 게임쇼가 무사히 마무리 되었습니다. 어김없이 비즈니스 데이 9월 21,22일 일반 개봉일의 23일 총 3일 아침부터 밤까지 철저히 취재했습니다.


첫날 취재를 종료한 시점에서의 인상은 캡콤의 『 몬스터 헌터:월드 』의 독주라는 것. 닛케이 트렌디 인터넷 속보 사이트의 의뢰로 세가 게임스와 캡콤을 중심으로 취재한 것도 있지만 역시 그렇게 생각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세가 게임스의 『 북두와 같이 』나 KONAMI의 『 러브 플러스 EVERY』, 소니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 『 그란투리스모 SPORT』, 

코에이테크모 게임스의 『 진·삼국 무쌍 8』 등의 타이틀도 당연히 주목을 받고 있었지만, 『 몬스터 헌터:월드 』에는 좀처럼 미치지 못했다는 인상입니다. 

일반 개봉일때도 『 몬스터 헌터:월드 』의 인기 집중도는 높았고 시유 정리권이 곧장 떨어져버렸죠.

역시 관람자 입장에서도 『 몬스터 헌터:월드 』 독주의 이미지였던 것은 아닐까 싶습니다.

 

● Switch용은 기대 밖, VR은 주변 기기가 재미 있었다


몇년 전부터 도쿄 게임쇼 자체가 개발 중인 게임을 게임 체험하는 행사에서 게임에 관한 것이라면 뭐든지 즐길 수 있는 복합 이벤트로 뒤바뀌고 있기에 

체험 가능한 게임만 보고 그 성과를 가릴 수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품 타이틀이 전체적으로 약하다는 인상이 남습니다.


올해 도쿄 게임쇼에 대해서, 회기 전에는 VR과 Nintendo Switch 타이틀이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정작 열어보니 기대 밖이었습니다. 

Nintendo Switch는 현 시점에서 서드 파티의 타이틀의 약점이 지적되고 있습니다. 

게임쇼에서 향후 즐길수 있는 타이틀을 전시함으로써 그 우려를 불식했으면 했는데 아쉽습니다.


VR도 마찬가지입니다. PlayStation VR의 인하와 증산 등으로 앞으로는 좀 더 입수하기 쉽겠지만 현재까지의 시점에서의 타이틀과 내용으론 망설이는 사람이 많은 것 같습니다.

반면 회의장의 일각 "VR/AR코너"에는 독특한 주변 기기가 다수 있어서, 아케이드 게임이나 놀이로서 보급은 꽤 진행되지 않을까 싶네요.

 

 

 

스포츠는 게임 쇼의 새로운 얼굴이 되는가

 

올해 도쿄 게임쇼에서 주목의 높이를 실감한 것이 e스포츠와 인디 게임(개인이나 소규모 개발 팀의 게임)입니다. 

e스포츠 관련 게이밍 PC업체가 출전하거나 e스포츠 이벤트가 개최되고 열기가 대단 했었습니다. 

세계에 비하면 일본에서의 인지도가 낮고 시장 규모도 훨씬 작은 e스포츠지만, 조금씩 인지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인디 게임은 동인에서 본업까지 여러 사람이 참여하였고 게임의 수준도 높았습니다. 대응 플랫폼도 PC나 스마트폰 뿐만이 아니라 

PlayStation(PS)4와 PS VR, Nintendo Switch등의 콘솔계도 있었습니다. 학생 신분으로 출전한 곳도 학생 수준을 넘어선 타이틀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올해 총 관람자 수는 25만 4311명으로 과거 최고의 방문객을 기록한 지난해보다 1만 7000명 가량 줄어들었습니다. 23일은 지난해를 넘었지만 나머지 3일은 낮습니다. 

특히 신경쓰이는 게 비즈니스 데이의 침체입니다.


특히 해외 미디어(YouTuber와 블로거 등 포함)와 해외 업체가 감소한 인상입니다. 해외 업체들은 파트너 기업에서 타이틀을 전시하고 있어도

자사에서 부스를 제정하는 곳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 점이 외신의 수가 줄어든 요인일지도 모릅니다. 

일본 게임 시장은 해외에서 보면 특수한, 이른바 갈라파고스 상태가 되고 있습니다. 무리하게 글로벌화를 할 필요는 없을지도 모르지만, 향후 e스포츠 등 

전 세계에서 공통 타이틀을 플레이하는 것이 일반적으로 된다고 생각하면 해외로부터의 관심 저하는 아쉽네요.

 

 

 

다양한 목적으로 참가하는 행사

 

 

한편 관람자 눈높이는 개선됐다고 생각하는 점도 있습니다. 1개는 관람자 사진 촬영이 완화된 것입니다. 작년은 게임 화면이나 트레일러의 화면 모두 일절 촬영 금지였지만 

올해는 무대 이벤트의 대부분이 일반 방문객의 촬영을 허용하고 시유 화면도 접사가 아니면 촬영 가능하다는 곳이 많아졌습니다.


세가 부스의 용이 같이 스튜디오에 의한 트레일러도 예년의 클로즈드 시어터에서 오픈 시어터로 변경. 

나고시 토시히로 총감독도 "클로즈드보다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다"라고 언급 했습니다.

공개 범위를 좁히고 희소성을 높이기보다 SNS등에서 많은 사람에게 보는 편이 프로모션에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여겨집니다.



댓글 | 19
1
댓글쓰기


BEST
닌텐도가 참여를 안 하니 스위치용이 주목받지 못하는 건 당연하고.. 날짜를 옮긴다든지, 비즈니스 데이를 없애고 일반 관람일을 3일로 늘리는 식으로 운영 방식에 변화를 줘야 관람객이 늘어날듯
17.10.13 11:38
BEST
스트리밍 보신분이라면 알지만 걍 모든게 빈약했습니다. 멀쩡하게 준비된게 몬헌뿐. 3대 겜 쇼라는 말이 무색할지경
17.10.13 12:31
BEST
닌텐도는 닌다로 발표하지 애초에 tgs시작부터가 닌텐도를 배제하고 했던걸로 알고있는데
17.10.13 11:44
(116995)

175.223.***.***

BEST
그 개망했다는 올해tgs아니냐?ㅋㅋ 어차피 참에도안하는 닌텐도에 아쉽다고 저래봤자ㅋㅋ
17.10.13 12:33
BEST
솔직히 지금 일본 내수는 스위치 독주가 될것 같아서 일본 서드들도 슬슬 옮기겠죠. 휴대기기인데다 라이벌도 없고, 기존 콘솔 킬러 타이틀도 나오니... 이미 스퀘어 같은 경우는 자사 타이틀들 슬슬 움직이기 시작했고 아마 2018년쯤에는 서드 멀티 타이틀도 더 많을것 같네요.
17.10.13 12:54
(3120719)

119.197.***.***

갓몬헌느님
17.10.13 11:21
(312655)

168.115.***.***

생각보다 스위치 할만한 타이틀이 늦게 나오는중인듯 내년쯤 되야 하려나
17.10.13 11:30
BEST
닌텐도가 참여를 안 하니 스위치용이 주목받지 못하는 건 당연하고.. 날짜를 옮긴다든지, 비즈니스 데이를 없애고 일반 관람일을 3일로 늘리는 식으로 운영 방식에 변화를 줘야 관람객이 늘어날듯
17.10.13 11:38
(1128467)

59.11.***.***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수수께끼의 도전자
...라고 말하면 되게 객관적이고 넓은 시야에서 보는 사람인줄 알겠지만 할 게 많다는것도 사람 나름이고 할 게 없다는것도 사람 나름인것ㅋㅋ | 17.10.13 11:52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lens wipes
그러니까요 첫문단에는 객관적인 사람인거 처럼 써놓고 두번째 문단부터 하고 싶은 말하면서 닌텐도 게시판에 있는 사람들을 싸잡아 욕하고 자신의 말만 맞는 거 처럼 일반화까지 하네요 | 17.10.13 11:59 | | |
(2570560)

121.88.***.***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수수께끼의 도전자
그 망유 젤다 신작은 이미 단종되고 나서 나왔고요.. 마리오도 이제 좀 식상한 2D 마리오랑 괜찮지만 갤럭시만 못한 3D월드 나왔죠. 애초에 닌텐도 참여도 안하는 도쿄 게임쇼로 뭘 평가하는지 모르겠네요. 이제와선 규모 큰거 말고는 그닥 중요하지도 않은 게임쇼인데.. E3만큼 대작이나 신작정보 나오는 것도 아니고. | 17.10.13 12:10 | | |
(4711763)

223.62.***.***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수수께끼의 도전자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7.10.13 12:11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수수께끼의 도전자
애초에 오빠부대가 어쩌고 이런소리만 안했어도 그냥 사람들이 그렇군 하고 넘어갔을듯 ps4로 따지면 지금 시점에서 인퍼머스나 낵, 킬존 이런거 나올 시점인데 지금 스위치 독점작하고 비교가 되나요? 그리고 저는 라오어 10시간하고 젤다 200시간 했는데 이런 건 단순 타이틀 수로만 계산이되나요? 애초에 그리고 위유는 그 퍼스트게임도 잘 안나왔어요 젤다 신작도 스위치 발표되고나 나왔는데 무슨 | 17.10.13 12:12 | | |
(4743753)

110.70.***.***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수수께끼의 도전자
빅릭스 게임성이 너무 똥이고 판매량은 수백장 팔렸을텐데 그게 인생게임 인 사람이 있을리가. 최소한 평작은 되야 인생게임인 사람이 있겠죠. | 17.10.13 12:13 | | |
BEST
닌텐도는 닌다로 발표하지 애초에 tgs시작부터가 닌텐도를 배제하고 했던걸로 알고있는데
17.10.13 11:44
루리웹-208048874
본문 내용은 플랫폼 홀더로서의 닌텐도 참여 여부가 아니라, 콘텐츠 공급자들이 스위치 관련(포팅이건 독점이건) 콘텐츠를 TGS에 많이 들고나오지 않았다는 얘기입니다. TGS는 일본 최대 게임쇼고, 닌텐도가 안 나온다고 개발자들이 스위치용 게임을 일부러 들고나오지 않았다는건 말도 안되고요. 발표회인 닌다와 게임쇼는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지금은 그저 콘텐츠 공급 자체가 적다고 봐야죠. | 17.10.13 11:47 | | |
(2457545)

175.223.***.***

수수께끼의 도전자
어쩔수 없는게 위유때 망하고 서드들 떠났다가 다시 오고있으니.. 게다가 스위치는이제 반년된 게임기니끼요. 정확한 서드 흥행 판단시기는 내년이후가 될듯 | 17.10.13 11:52 | | |
스위치는 애시당초 닌텐도가 독자노선으로 가기로 하면서 경쟁사들은 x86 플랫폼으로 나오는데 arm 기반 테그라칩셋으로 나오는 것이며, 현세대 거치기 콘솔인 xbox one의 절반 성능도 안되는 0.4Tflps도 조금 못 미치는 성능으로 나와서 서드파티 부재는 예상되던 거였죠. 그나마 지금 스위치는 워낙 판매속도가 빨라서 EA나 2K 등 서드파티 참여도가 그나마 좋은 편입니다. 내년 3월이면 발매 1주년인데 1500만대를 생산하겠다고 발표했고 분위기로 봐선 이것도 다 팔 수 있을거라보니 서드파티들이 무시못하죠. 스위치 선전 때문에 상대적으로 올해 ps4와 xbox one은 판매량 타격이 예상되는데 지금의 대략 60:30:10 정도의 시장 점유율에 꽤 변화가 있을거라 보거든요.
17.10.13 12:21
BEST
스트리밍 보신분이라면 알지만 걍 모든게 빈약했습니다. 멀쩡하게 준비된게 몬헌뿐. 3대 겜 쇼라는 말이 무색할지경
17.10.13 12:31
(116995)

175.223.***.***

BEST
그 개망했다는 올해tgs아니냐?ㅋㅋ 어차피 참에도안하는 닌텐도에 아쉽다고 저래봤자ㅋㅋ
17.10.13 12:33
그리고 이번 스위치는 서드파티 입장에서도 상대적으로 주위 환경이 잘 구축되고 있는 편이죠. 거치기 시장보다 휴대기 시장이 월등히 큰 일본 시장에서도 거치기+휴대용이라는 하이브리드 모델을 가지고 나온 스위치는 일본내에서 엄청난 성공을 달리고 있죠. 해외에서도 거치기로써 잘 판매되는 중이구요. 이건 솔직히 닌텐도가 의도한 바이구요. 이러니 가령 기존 일본 개발사들의 경우 xbox 플랫폼의 경우 8월 일본내 하드 및 소프트웨어 판매비중이 각각 0.1%, 0.02%에 불과할 정도로 극단적으로 북미, 유럽 중심쪽으로 쏠려있으니 이들 지역에 수출용이 아니고선 개발플랫폼으로써의 메리트가 크게 떨어졌죠. 당장 기사의 몬헌만 보도라도 개발사인 캡콤이 아시아 버전의 xbox 출시는 포기했을 정도니깐요. 보통 웬만한 개발사들이 어지간히 해외 성공이 검증되지 않으면 내수 포기하고 해외수출용으로 개발하기가 쉽지 않거든요. 손노리가 ps4로 내놓은 것도 따져보면 이런 이유죠. 특정 지역 편중없이 전세계적으로 고르게 하드웨어 판매량이 나온다는 것은 개발사 입장에선 내수에 집중하면서도 자연스럽게 해외 수출도 쉬워지므로 써드파티 지원이 좋아질 수 있는 원인이 되죠.
17.10.13 12:34
(2882480)

58.43.***.***

기종 개싸움 예상글
17.10.13 12:43
BEST
솔직히 지금 일본 내수는 스위치 독주가 될것 같아서 일본 서드들도 슬슬 옮기겠죠. 휴대기기인데다 라이벌도 없고, 기존 콘솔 킬러 타이틀도 나오니... 이미 스퀘어 같은 경우는 자사 타이틀들 슬슬 움직이기 시작했고 아마 2018년쯤에는 서드 멀티 타이틀도 더 많을것 같네요.
17.10.13 12:54
스위치 게임이 많이 정발되었으면 하네요. 평소의 닌텐도와 다르게, 이번 스위치는 정말 괜찮게 나왔다고 보입니다. 스펙도 꽤 괜찮습니다. 그래픽도 예전처럼 못 봐줄 정도가 아닙니다. 정말 예전엔 못 봐줬어요. 그렇게 튀는 도트를 애정으로 가상의 그림체로 게임성으로만 플레이 해야 했는데, 이번 스위치는 역대급 닌텐도 기기로 보입니다. 곧 정발 되니, 다들 사셨으면 합니다.
17.10.13 15:45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게시판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88720 전체공지 배틀그라운드 솔로, 듀오 치킨이닭! 8[RULIWEB] 2017.10.14
56 전체공지 [실험실] 뻘글왕을 찾아라! 문상 5만원 증정 8[RULIWEB] 2017.09.29
2142893 PS4소프트 PS 정보 게시판 제네식 0 200 22:45
2142892 XBO소프트 XboxONE 정보 게시판 John price 0 161 22:42
2142891 기타 닌텐도 스위치 / WiiU 정보 게시판 teemokim 2 7036 21:16
2142890 NS소프트 닌텐도 스위치 / WiiU 정보 게시판 이토 시즈카 18 8131 21:08
2142889 NS소프트 닌텐도 스위치 / WiiU 정보 게시판 이토 시즈카 20 11439 21:05
2142888 PS4소프트 PS 정보 게시판 三上眞司 15 5525 20:57
2142887 NS소프트 닌텐도 스위치 / WiiU 정보 게시판 N또뜨N 3 4178 20:46
2142886 PS4소프트 PS 정보 게시판 루리웹-3403417116 3 5224 20:02
2142885 PS4소프트 PS 정보 게시판 에레키맨 3 4260 19:58
2142884 3DS 3DS 정보 게시판 녹차임 3 4250 19:54
2142883 PS4소프트 PS 정보 게시판 쿠시다키쿄 25 4910 19:16
2142882 정보 PS 정보 게시판 조다리엘 1 1460 19:12
2142881 기타 PS 정보 게시판 아데아 74 10019 18:56
2142879 정보 닌텐도 스위치 / WiiU 정보 게시판 Trust No.1 11 5302 18:52
2142878 3DS 3DS 정보 게시판 Oh! RoChi! 4 2918 18:24
2142877 NS소프트 닌텐도 스위치 / WiiU 정보 게시판 활량 1 4444 17:56
2142876 PS4소프트 PS 정보 게시판 echospherics 2 4742 17:13
2142875 정보 PSV 정보 게시판 vakva 16 11726 17:11
2142873 PS4소프트 PS 정보 게시판 동네닭집아저씨 7 6477 16:39
2142872 기타 PS 정보 게시판 ✨🔥⎛⎝ꆯꆯꆯ⎠⎞🔥✨ 4 5066 15:08
2142870 PS4소프트 PS 정보 게시판 루리웹-3403417116 6 15131 14:40
2142869 NS소프트 닌텐도 스위치 / WiiU 정보 게시판 Winter Love 4 10426 14:27
2142868 정보 PSV 정보 게시판 아즈꺄 2 1221 13:50
2142867 정보 PSV 정보 게시판 아즈꺄 0 2300 13:43
2142866 NS소프트 닌텐도 스위치 / WiiU 정보 게시판 △젤다의 전설△ 6 4666 13:38
2142865 NS소프트 닌텐도 스위치 / WiiU 정보 게시판 △젤다의 전설△ 1 2420 13:32
2142864 정보 PSV 정보 게시판 아즈꺄 0 3392 13:28
2142863 정보 PSV 정보 게시판 아즈꺄 0 808 13:23
2142862 정보 PSV 정보 게시판 아즈꺄 0 1994 13:17
2142861 PS4소프트 PS 정보 게시판 연사시 19 10845 13:14

글쓰기 434456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