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수기] 집돌이가 세계 일주 여행 떠난지 220일 [210]





[광고]

eggs_traveling_36147827_1866928130060330_7104381227666243584_n.jpg


 

 

유럽 본토 가기 전에 
발칸 반도와 터키, 조지아 여행을 
정리, 공유하고 싶어서 올려요~



1. 그동안 여행 경로
구글맵으로 정리 해봤어요 (확대축소 가능)
빨간 점 = 숙소 잡은 곳
파란 점 = 당일 여행, 이동 중 잠깐 구경하고 거쳐간 곳
검은 선 = 버스(95%이상), 기차, 페리 이동
주황 선 = 비행기 이동

 

(HTML로 붙여넣어봤는데 안되네요 하하;;;)



2. 보시기 전에
<나라명 / 여행 일수 / 하루 평균 지출액 (교통비 등 모든)>

누구 보여주기 부끄러운 사진이지만 올려볼게요
(사진 저장용으로 시작한 인스타에 올린 사진을 
다시 다운받아서 화질이 안좋아요;;;)





<슬로베니아 / 6일 / 4만원>
 

eggs_traveling_30841288_390034384811660_2884710914592866304_n.jpg

 

eggs_traveling_30856471_591922627873374_5864230315962138624_n.jpg

 

사람 많고 복잡해서 보통 수도를 안좋아하는데
220일 여행 중 처음으로 마음에 든 수도, 류블라냐.

그리고 아기자기한 마을 뿐만 아니라
TV에서만 보던 알프스 초원 언덕의 이미지를 그대로 느낄 수 있었던 쇼콜라로카.
(인심 좋은 아주머니가 만들어줘서 행복하게 샌드위치를 먹었던 저 벤치)

(Ljubljana, Skofjaloka, Slovenia) 

 

 

 

 

 

eggs_traveling_31109217_386950261781102_8569575106987163648_n.jpg

 

eggs_traveling_30593025_190040321718957_4787470757745655808_n.jpg


세계여행 중 정말 마음에 들었던 곳 중에 하나, 블레드.
세계여행 중 처음으로 마음에 들었던 여자를 다시 만나기도 했던 곳이기도...하하;;

(Bled, Slovenia)
 
 
 
 
 

eggs_traveling_31122572_1794341047319225_1720204263986036736_n.jpg

 

eggs_traveling_30884714_808625492673113_7977772770157133824_n.jpg


알프스의 풍경을 제대로 보고 싶었던 소원을 이룬 곳.

그리고 호수 전망을 산위에서 보겠다고 
경사 70도의 어마무시한 계단을 올라가서 만났던 
유쾌했던 대만과 홍콩 친구들.

(Bled, Slovenia)

 

 

 

 

 

<크로아티아 / 7일 / 7.8만원>

 

eggs_traveling_31198383_342540639602453_7843121482388471808_n.jpg

 

eggs_traveling_31057009_448107745645005_4020926869024014336_n.jpg

 

여행 중 수많은 성당을 봐왔고 외관도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무언가 특별한 다른 느낌을 받았던 자그레브 대성당.

(Zagreb, Croatia)

 

 

 

 

 

eggs_traveling_30930134_2073568632906689_4328858599464894464_n.jpg

 

eggs_traveling_31108401_342177679638207_5877105541288820736_n.jpg

 

자그레브에서 플리트비체까지 내려가는 길에 
무료로 픽업 서비스를 해준 호스텔 주인, 레오!!

독특한 지형도 좋았지만,
특히 물빛이 너무 아름다웠던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Plitvice, Croatia)

 

 

 

 

 

eggs_traveling_30922129_1616226631759177_7631658514166841344_n.jpg

 

eggs_traveling_31441198_1329064873861443_400572044711821312_n.jpg

 

플리트비체에 내려가면서 잠깐 레오가 구경시켜줬던 라스토케.
멀리서만 봤는데도 요정들이 살것 같던 마을에 반해버려서 
플리트비체 2일권을 다른 게스트에게 팔아버리고 다음날 혼자 다시 왔던 곳.

(Rastoke, Croatia)
 
 
 
 
 

eggs_traveling_31788444_619430835088746_4743424231742636032_n.jpg

 

eggs_traveling_31556475_1887190801572140_656274808169824256_n.jpg

  

eggs_traveling_31702662_178169689567024_160965268196032512_n.jpg

 

마치 영화 세트장에 있는 착각을 불러일으켰던 두브로브니크.
저녁에 재즈 피아노를 쳐주던 항구 쪽 레스토랑이 가장 좋았다.

(Dubrovnik, Croatia)
 
 
 
 

<몬테네그로 / 4일 / 5.6만원>
 

eggs_traveling_31702633_599022123794645_8057297585745952768_n.jpg

 

eggs_traveling_31244155_201493280650971_160517363236601856_n.jpg

 

정육점 같이 생긴 이곳에서 시켜먹은 로스트치킨(칠면조 다리크기)이
너무 맛있어서 주인에게 "6개월 여행 중 가장 맛있다!"고 하자
갑자기 "우리집에서 제일 맛있는 고기다!!" 하며
주먹만한 고깃덩어리를 떡하니 내 쟁반에 던져주고 
맥주까지 주던 호탕한 주인 아저씨.
다음날, 그 다음날에도 여러가지 스테이크를 시켜먹었지만 
밤에 잘때마다 다음날 먹을 스테이크 생각에 설렜던 마법 같던 곳. 
(난 평소 식욕이 정말 없다)

(Kotor, Montenegro)
 
 
 
 
 
<알바니아 / 3일 / 5만원>
 

eggs_traveling_31556484_205187600097968_676625978125975552_n.jpg


여행 이후 서양인에 대한 환상이 완전히 사라졌다.
평소엔 여유있는 척 미소띄고 다니지만,
자신이 조금이라도 불편하면 강하게 어필하며
상대에 대한 배려는 정말 찾기 힘든 사람들이란걸 많이 느꼈다.

(Tirana, Albania)

 

 

 

 


<마케도니아 / 7일 / 4.8만원>

 

eggs_traveling_32063861_210113859719860_791454398390730752_n.jpg

 

eggs_traveling_31666916_1001017443406304_8373974638400634880_n.jpg

 

너무 아기자기하게 집들을 꾸미고 특히 저 등! (2번째 사진)
거리마다 있는 저 등이 너무 특색있고 좋았다.

(Ohrid, Macedonia)
 
 
 
 
 
eggs_traveling_31819955_247371979156374_5387065990611730432_n.jpg
 

eggs_traveling_32063770_207146510075652_1900855763891388416_n.jpg

  

eggs_traveling_31669422_1280803608730739_1280613055570378752_n.jpg

 

심심해서 옆마을이나 놀러갈까? 하고 탔던 버스에서 
영어도 안통하는 아주머니가 알려줘서 우연히 가게 된 사랑스러운 마을. 
(자기가 사는 마을이라며 자기 따라 버스 갈아타라고 해서 쫄래쫄래 쫓아간 ㅎㅎ)

알바니아에서부터 그릴드 포크를 시키면 이렇게 삼겹살이 나온다 (맛이 똑같다!)
한국의 맛을 느낄수 있어서 행복한 발칸 국가들~

(Vevchani, Macedonia)

 

 

 

 

 

eggs_traveling_32203501_202393423905444_5489183755811684352_n.jpg

 

eggs_traveling_31966855_191515698138703_6214807365095522304_n.jpg

 

eggs_traveling_32144324_314310425768861_1718284220331196416_n.jpg


오흐리드는 주변에 너무 아름다운 곳이 많다. 투어로 온 이곳도 마찬가지.
산책하며 감탄밖에 나오지 않았던 곳.
특히 이런 교회는 여행 중 처음 봤다. 
바닥보고 한번 놀라고 갑자기 튀어나온 놈들때매 또 놀라고 ㅎㅎ

(Svetinaum, Macedonia)

 

 

 

 

 

eggs_traveling_31704150_612870855732572_3893404806059917312_n.jpg

 

eggs_traveling_32624300_1708022379285418_4809091103422676992_n.jpg

 

eggs_traveling_32362833_1889594341065361_6100594460888924160_n.jpg

 

발칸 반도를 여행하면서 좋았던 점 3가지는
생각보다 안전해서 좋았고, 
저렴한 물가와 아름다운 곳들이 많다는 것.
오흐리드는 5일씩이나 머물 정도로 너무 사랑스러운 곳이었다.

(Ohrid, Macedonia)
 
 
 
 
 

eggs_traveling_31714227_402134423594118_7857098302402068480_n.jpg

 

eggs_traveling_32144892_249287169149816_5027331585871970304_n.jpg

 

여행 중 가장 꼴보기 싫었던 도시 중 하나.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수도인 이 곳에 엄청난 돈을 쏟아부었는데
흉물스런 동상들과 도저히 이해할수 없는 구조물들 투성이던 곳.
한마디로 마케도니아판 4대강이라 생각하면 된다.
도시 꾸미는데 1조를 썼다나 머라나...

그나마 표범의 애교를 보면서 조금 화가 누그러졌던 ㅎㅎ

(Skopje, Macedonia)
 
 
 
 
 
<불가리아 / 2일 / 4.5만원>

기억에 남는 사진은 없고 에피소드는 하나 있다.
수도인 소피아 골목을 걷고 있는데 
갑자기 대학생으로 보이는 한 학생이 다가와 손가락 1개를 보이며 구걸을 하는 것이다.
그걸 보고 나서 여길 빨리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구걸하는 사람은 많이 봤는데 
저렇게 멀쩡하게 보이는 학생도 저런다는게 도저히 이해가 안갔다.





<터키 / 24일 / 4.6만원>

 

eggs_traveling_32178457_479845962437240_8766929408289144832_n.jpg

 

eggs_traveling_32038008_217606362167500_9185925445361598464_n.jpg

 

세계여행 첫날 비행기 내리자마자 배터리가 부풀어서 수리를 해야했던 5년 된 아이폰5.
내내 쓰다가 이집트에선 배터리가 쪼그라들어서 다시 수리 ㅋㅋㅋ
발칸 반도 여행 땐 카메라 렌즈가 들어갔다 나왔다해서
이제 그만 놔주기로 결정하고 이스탄불에서 구입한 아이폰8.
막눈이라 화질은 모르겠고, 제일 좋은건 촬영음이 무음!

두번째 사진은 홀쭉이인 내가 이동할때마다 뚱뚱해지는 나.

(Istanbul, Turkey)

 

 

 

 

 

eggs_traveling_32035671_399489470566283_3718344065083768832_n.jpg

 

eggs_traveling_33030203_238983163319513_299066797682851840_n.jpg

 

eggs_traveling_33101044_796063963920386_3785024110959001600_n.jpg

 

이슬람 국가를 여행할때마다 느끼지만
참...
사진으로 말하는게 나을거 같다.
(지구 다 돌기 전엔 살아야해서..)

(Istanbul, Turkey)

 

 

 

 

 

eggs_traveling_32419724_1488232314622507_2655156908465324032_n.jpg

  

eggs_traveling_32466703_188296408558827_8852340364887982080_n.jpg

  

eggs_traveling_32247482_210314853111041_46970883335520256_n.jpg

 

"뭘보냐 닝겐?"

이슬람과 가톨릭이 한자리에 있는 것도 신기했지만
묘하면서 압도하는 무언가 힘이 느껴졌다.
정말 감동적인 장소.


그리고 우연히 들어간 허름한 사원 안에서 보게된 행운. 
(위 영상 5번째 사진)

(Hagia Sophia, Turkey)
 
 
 
 
 
eggs_traveling_33559591_2064427260487651_7321068572631891968_n.jpg
 

eggs_traveling_33621821_2109706815710496_6509914512169107456_n.jpg

 

eggs_traveling_33473419_1757169141029443_2657942856181743616_n.jpg

 

'너무 따뜻하고 좋은 마을이다~'
하면서 기분좋게 산책하는데 
어떤 할머니가 지나가며 괴팍한 혼잣말로 막 소리를 질러서 
너무 무서웠던 기억이 ㅠ^ㅠ

(Sirince, Turkey) 

 

 

 

 

 

eggs_traveling_33397474_196775990949688_3990178742885416960_n.jpg

 

eggs_traveling_32706222_397208984090353_4021384222911496192_n.jpg

 

eggs_traveling_33039992_384526738701994_2805642658322579456_n.jpg

 

굉장한 규모의 에페소스 신전에 비하면
명성에 비해 초라해져버린 고대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였던 아르테미스 신전.
이젠 거의 아무도 찾지 않는지 
해질녁 간 이곳은 휑했지만 가는 길도, 신전 터도 너무 좋았다.
왜냐면 아무도 없이 나혼자 있을 수 있어서.

(Selcuk, Turkey)

 

 

 

 

 

eggs_traveling_32908026_1836511359985334_3609368899264446464_n.jpg

 

eggs_traveling_33915464_213113622822379_6924842811485323264_n.jpg


파묵칼레 다녀온지 일주일 뒤쯤 만난 다른 여행자한테 
몇일전 한국인이 파묵칼레에서 패러글라이딩하다가 사망한 사고를 듣게 되었다. 
만났던 여행자가 파묵칼레에 간 날에 일어난 사고였는데 
너무 화창한 날씨였는데도 갑자기 분 역풍으로 추락사했다는 것이다. 
난 그 얘기를 듣자마자 너무 소름이 끼쳤다. 
왜냐하면 일주일전에 내가 파묵칼레에 갔을때 태풍이 치는 것처럼 
강한 바람과 엄청난 소나기를 맞은 다음날 아침, 
충동적으로 패러글라이딩을 탔었기 때문이다. 
이유는 단 하나. 
햇빛이 난 파묵칼레를 보고 싶었는데 잠깐 햇빛이 구름 사이로 나와서. 
지금 엄청나게 흔들리는 미니밴이 굉장한 속도로 역주행을 수시로 하며 산길을 달리고 있다. 
운전 험한 걸로 유명한 조지아 운전수의 차를 타고서도 편안한 마음으로 이 토막 글을 쓸수 있는 이유는
‘사람의 운명은 각자 있다고 믿기 때문에.’
옆에 앉은 현지인은 방금 미니밴이 종이 한장 차로 다른 차를 추월하자 성호를 그렸다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난 그 친구를 위해 나도 기도를 해본다.

(Pamukkale, Turkey)

 

 

 

 

 

eggs_traveling_32285011_603697173343206_4341056366715076608_n.jpg

 

공중에 떠 있는 저 무덤을 사진으로 보고 흥분해서 찾아간 곳.
하지만 어떤 무모한 여행자가 저길 기어 올라가겠다고 하다가 추락사한 뒤로
가까이 못가게 막아놓았다.
허탈한 마음으로 멀리서만 보다가 
지나가던 아저씨에게서 공원묘지를 통해 가까이 가서 볼수 있다는 
귀한 정보를 듣고 바로 밑에서 보게되는 행운을 얻게 된 곳.

(Dalyan, Turkey)

 

 

 

 

 

eggs_traveling_33840320_1821851248123473_3086233211072675840_n.jpg


eggs_traveling_34561741_1519958984800009_697709435711127552_n.jpg

 

2천년 전의 그리스인 마을.
지금은 텅 빈 유령도시. 
길가에 난 노란 꽃을 보고나서야 긴장된 마음이 조금 안심이 됐다.

(Kayakoy, Turkey)

 

 

 

 

 

eggs_traveling_34327730_266359320592959_6991376978796347392_n.jpg

 

eggs_traveling_34007378_196525224325825_4040048531577241600_n.jpg

 

eggs_traveling_33613509_2136292519932647_8444347626005987328_n.jpg

 

고양이 마을을 여행하면서 처음 보게됐다.
다른 여행자는 터키인들이 동물들을 너무 잘 보살피는걸 많이 봐왔다며 좋아했다.
원래 고양이를 싫어했던 내가 이집트 이후 묘하게 자꾸 고양이에게 끌리고 있다. 
요망한 놈들.

(Antalya, Turkey)

 

 

 

 

 

eggs_traveling_34982563_964771093699693_4578742828993085440_n.jpg

 

eggs_traveling_34050647_348039568934210_2059579948217139200_n.jpg

 

그동안 많은 대리석 석상을 봐왔지만
이런 색상이 2가지인 석상은 처음 봤다. (2가지 색의 돌 같다)
게다가 이 역동적인 춤사위가 그대로 느껴져서
강렬한 기억이 있는 조각상.

(Antalya, Turkey)
 
 
 
 
 

eggs_traveling_33559635_423677104770640_1427808491111710720_n.jpg

 

eggs_traveling_34072388_1836018286729229_1371183423237914624_n.jpg

 

eggs_traveling_35362149_2189219234644059_8749450549251801088_n.jpg

 

eggs_traveling_34610319_1984575088523197_1908020486600654848_n.jpg

 

도착하자마자 평야에 가서 본 360도로 펼쳐진 저 광경에 
오랜만에 가슴이 마구 뛰었다.
지구 같지 않은 풍경!

(Cappadocia, Turkey)

 

 

 

 

 

eggs_traveling_34857171_394813781000377_4188545505418018816_n.jpg

 

eggs_traveling_34909432_2077593542488171_4999190195644399616_n.jpg

 

다른 지역보다 유난히 따뜻하게 대해줬던 이 곳 사람들.
그리고 귀여웠던 돌고래 전화부스 ㅎㅎ

(Trabzon, Turkey)

 

 

 

 

 

<조지아 / 20일 / 4.2만원>

 

eggs_traveling_34609545_472275319888937_5099493564795060224_n.jpg

 

eggs_traveling_34562811_613056172402302_6543034778810056704_n.jpg

 

eggs_traveling_34752846_180124026004507_6536781714448973824_n.jpg

 

전혀 기대 안하고 갔던 이 곳이 조지아 도시 중 가장 멋있었다.
특히 공원과 도시를 너무 잘 꾸미고 디자인한게 
아까 말한 마케도니아 스코페와 너무 비교 됐다.

(Batumi, Georgia)


 

 

 


eggs_traveling_35538652_1901209566576851_5472073280414285824_n.jpg

 

eggs_traveling_35172057_1660925070691105_7586872326075973632_n.jpg

 

eggs_traveling_34213377_2127187360891898_7433428039536476160_n.jpg

 

수도인 이 곳에서 마음에 들었던 점은 
주요 관광지가 밀집 되있고 서로 연결이 잘 되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마치 테마파크에 온 듯한 느낌.
그리고 제~일 마음에 들었던건 숙소 바로 옆에 있는 재즈 클럽.
단돈 2천원짜리 맥주 한잔이면 즐길수 있다.


(Tbilisi, Georgia)
 
 
 
 
 

eggs_traveling_36113579_1763647013730083_1587795584801046528_n.jpg

 

eggs_traveling_34982874_501190323630914_7340180013162954752_n.jpg

  

eggs_traveling_34702195_992569877534588_164560817247748096_n.jpg

 

와인이 유명한 조지아의 산지라고 해서 찾아갔던 곳.
근데 정작 더워서 맥주만 마시고 
와인은 나중에 유명한 레스토랑에서 1잔만 마셔봤다.
맛은 그럭저럭. 
피렌체에서 마셨던 그 와인이 최고다 아직까진.

(Signagi, Georgia)
 
 
 
 

 

eggs_traveling_35295476_2050096658588460_8991571608212602880_n.jpg

 

eggs_traveling_35166367_1796025077109802_2562574486058565632_n.jpg

 

eggs_traveling_35617070_509060876177814_6513827717002035200_n.jpg

 

eggs_traveling_35616704_2196445693827649_8405321805102841856_n.jpg

 

어마어마한 산맥들을 넘고 도착한 곳.
설산과 초원들을 보고 흥분해서 산책하러 나갔는데
사방이 소 똥 밭....
소똥 피하느라 풍경은 눈에 들어오지도 않고 스트레스 받았지만
그래도 너무 좋았던 곳.

특히 조지아 여행 사진 중 가장 마음에 드는 마지막 사진.
왼쪽 위 구름이 눈 감은 아기 동물 같아서 신기...

(Kazbegi, Georgia)

 

 

 

 

 

eggs_traveling_35537311_1934964693461733_2099315963437514752_n.jpg

 

eggs_traveling_35999698_601535376876887_2749800794915078144_n.jpg

 

유명한 광천수의 고장에 왔으니 슈퍼마켓에서 사서 시원하게 한모금 했다.
"이거 뭔 맛으로 마시냐?!!" 하고 버린 보르조미...
난 탄산수가 싫다... 생수가 최고여...

(Borjomi, Georgia)

 

 

 

 

 

eggs_traveling_35001074_458690957869627_7948765089320927232_n.jpg

 

 

eggs_traveling_35575290_665413283808088_6833686966760898560_n.jpg

 

 

eggs_traveling_35343395_217813298840067_1513027866399342592_n.jpg

 

이 도시도 기대 안했지만 골목을 둘러 볼때마다 
한번씩 놀라게 하는 무언가가 있는 조지아의 매력.
게다가 소피마르소를 닮은 여자를 2명이나 본...

(Kutaisi, Georgia)
 
 
 
 
 
eggs_traveling_36534244_257704264995487_2386412966439288832_n.jpg

 

eggs_traveling_35934569_190391074974846_965147316837154816_n.jpg

 

메스티아를 안오려고 했던 큰 이유가 죽을까봐.
실제로 작년에 미니밴이 추락해서 전원 사망했을만큼
길이 험하기로 유명하다.
(산길 바로 옆이 모래산인데 작은 돌에 걸려있는 
자동차만한 큰 바위가 걸려있는걸 여러번 봤다 ㄷㄷ)

근데 조지아 운전자는 내가 지금까지 본 운전자중 가장 험하게 운전한다.
역주행을 밥먹듯이 하는데 가장 어이없는건 산길 코너길에서도 한다는 것이다.
그래도 목숨 걸 가치가 있었다.
정말.


(Mestia, Georgia)
 
 
 
 
 
eggs_traveling_36147633_249265485862243_4205601202802524160_n.jpg

 

eggs_traveling_36042747_1674521389312498_5386652492635308032_n.jpg

 

eggs_traveling_35166467_2295370783813896_1722139090918309888_n.jpg

 

eggs_traveling_36566432_532348163846318_4851070925522599936_n.jpg

 

데이 투어로 왔는데 버스 기사가 도망가버려서 
분노로 치를 떨며 하루를 자게 되었지만
너무 행복했던 시간이었다. (물론 기사가 도망간걸 알기 전까지)

(Ushguli, Georgia)





긴 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궁금하신 점 물어보시면 아는만큼 알려드릴게요!





--------- 아래는 여행 경비 관련 궁금한 분들이 계셔서 추가 했습니다-------------



3. 여행 경비와 사용 방식 

생각보다 너무 적게 들었다고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던데 
전 정말 많이 쓰고 다니는 거에요
(세계여행 제대로 하는 분들은 하루에 3만원 안쪽으로 쓰더라구요;;;)
<>안은 여행 경비 중 차지하는 비율


• 숙소 <35%, 1~2만원>
저같은 경우엔 여행에서 숙소가 가장 중요해요.
왜냐하면 여행의 기본 거점이고, 
지친 몸을 제대로 휴식해야 여행을 제대로 즐길수 있으니까요. 

호스텔(도미토리)은 평점 9점 이상. 
단일침대인 곳 우선. 
2층 침대면 흔들리지 않을 단단한 프레임인 곳. 
방은 공간이 넓어야하며,
건물 내외관의 청결 상태를 사진으로 판단 후 결정.
(제가 결벽증이기도 하지만, 
여행을 완전히 망칠수 있는 배드버그가 위험요소이기 때문에 청결이 가장 중요)

개인실은 평점 8점 이상.
보통 유럽이 아닌 곳에서 이용.
(저렴하고 청결 문제 때문에)

하지만 위 모든 사항을 뛰어넘는게 있으니 그건 호스트의 친절함. 
친절한 호스트의 집에 머물면 
아무리 불편한게 있어도 어느정도는 기분좋게 넘어갈수 있지만 
불친절하고 차가운 호스트 집이면 
정말 있기 불편하고 작은 거에도 기분이 상해서 여행에 지장을 줄수 있어요. 
그래서 리뷰를 꼭 읽어보고 결정해야 합니다. 


• 교통 <20%>
택시는 불가피할 경우 빼고 절대 이용X
(전세계 택시는 어딜가나 바가지로 한탕하려는 공통 된 생각이 있는거 같음)
거의 현지인들이 이용하는 버스를 타고 다닙니다
비행기는 다른 교통수단과 가격이 별로 차이 안나는데 이동 시간이 길때 이용해요.


• 식비 <20%>
성격상 식욕이 별로 없어서 경험으로 현지식을 몇번 먹고 
대부분 저렴하게 영양을 제대로 보충하는 식사를 합니다
(기본적으로 마트에서 과일과 야채를 많이 사먹고, 단백질도 자주 보충)

그래서 subway를 너무 사랑하고
(모든 싱싱한 야채를 골고루 넣어먹을수 있고 저렴)
맥도날드는 현지식 입맛에 안맞는 나라에선 은혜와 같은 곳
(감튀를 샐러드로 변경)

한국에선 쳐다도 안보던 패스트푸드점들이 이렇게 소중한지 몰랐습니다...


• 기타
입장료 내는 관광지는 정말 관심있는 곳 아니면 들어가질 않아요.
(여행기간이 길어서 비슷한 풍경이나 유적을 많이 보기 때문에)
믿기지 않겠지만 로마에선 입장료를 단 한푼도 안썼어요. 
그래도 너무 구경 잘하고 다녔습니다.

지인한테 듣기로 어떤 분은 파리가서 에펠탑 안보고 왔다고 하더라구요. 
왜냐면 관심이 없어서.
첨엔 이해가 안됐는데 여행 다니면서 무슨 느낌인지 알거 같아요. 
관심이 없으면 봐도 전혀 감흥이 안생기거든요. 
사진찍어서 누구한테 자랑할거 아니면 
아무리 유명한 곳도 안가는게 시간, 체력, 돈을 아끼는 현명한 행동 같아요.

 

 



댓글 | 210


(690890)

1.254.***.***

BEST
얼굴 50퍼라니...크흑 외국에서도 먹히는 얼굴이신가봐요 ㅠㅠ 답변 감사드립니다 ㅎㅎ
18.07.09 22:49
(5033303)

79.118.***.***

BEST
아니 그 뜻이 아니라...;;;
18.07.10 03:09
BEST
루리웹에서 여행사진하면 거진 다 일본이라서 지겨웠는데 이렇게 동유럽 여행 사진 나오니까 신선하고 정화되는 느낌이네요
18.07.11 12:47
(1087877)

101.235.***.***

BEST
맞는 말인거 같은데 비추 6개 무엇?
18.07.11 23:52
(5033303)

92.85.***.***

BEST
저도 떠나기전에 소매치기 강도 등등 많이 걱정하고 대비했는데 단 한번도 위협을 느낀적이 없어요 아예 위험한 장소를 가지도 않고 밤에 잘 다니지도 않아서였던거 같아요
18.07.09 14:11
(4822545)

175.196.***.***

무섭진 않으셨나요?? 저도 마음으로는 떠나고 싶은데 왠지 모르게 무서워요
18.07.09 14:03
(5033303)

92.85.***.***

BEST
ttt3sneesqwe
저도 떠나기전에 소매치기 강도 등등 많이 걱정하고 대비했는데 단 한번도 위협을 느낀적이 없어요 아예 위험한 장소를 가지도 않고 밤에 잘 다니지도 않아서였던거 같아요 | 18.07.09 14:11 | | |
(4771838)

121.135.***.***

와~잘보고 갑니당~~
18.07.09 14:55
(5033303)

92.85.***.***

나린나윤
감사해요~ | 18.07.09 15:46 | | |
중간에 익숙한 노란색 차가 ㅋㅋ
18.07.09 15:32
(5033303)

92.85.***.***

슈크림만두
ㅎㅎㅎ | 18.07.09 15:47 | | |
와 정말 가보고 싶게 만드는 사진들이네요 ㅋㅋ
18.07.09 16:17
(5033303)

92.85.***.***

라베르시엘
감사합니다! | 18.07.09 17:41 | | |
(2623810)

39.120.***.***

사진들 넋놓고 보고 갑니다..그림같네요ㅠㅠ
18.07.09 18:54
(5033303)

213.233.***.***

청혼
고마워요!! | 18.07.09 19:46 | | |
(420460)

210.57.***.***

TV나 책으로만 알던 나라들인데... 그동안 보던것과는 좀 다른 풍경들도 보이네요. 실제로 가서보면 더 재밌을듯합니다.
18.07.09 20:03
(5033303)

213.233.***.***

mworigin
사람마다 관점이 다르듯이 사진도 그런거 같아요! | 18.07.09 22:39 | | |
(777146)

14.35.***.***

와 사진 하나하나가 예술이네요 눈호강 합니다~
18.07.09 20:16
(5033303)

213.233.***.***

Hacksaw
아이고 감사합니다;; | 18.07.09 22:39 | | |
풍경이 너무 예쁘네요..!
18.07.09 20:57
(5033303)

213.233.***.***

배터리가 부족합니다
마자요!! | 18.07.09 22:40 | | |
너무 잘봤습니다 혹시...사진작가 십니까?! 흐흐...첫번째 사진이 완전히 압도하네용
18.07.09 21:01
(5033303)

213.233.***.***

세계명작동화
재료가 워낙 좋아버리니;; | 18.07.09 22:40 | | |
(131064)

14.47.***.***

와 멋진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정말 존경스럽네요. 인스타도 팔로윙 걸었어요. 앞으로도 좋은 여행기 기대하겠습니다. 안전한 여행 되세요.
18.07.09 21:19
(5033303)

213.233.***.***

Lonnie_Noel
고마워요!! | 18.07.09 22:40 | | |
(508050)

175.120.***.***

눈호강하고 갑니다!!브라보!!
18.07.09 22:17
(5033303)

213.233.***.***

요술반지
감사해요!!! | 18.07.09 22:40 | | |
(690890)

1.254.***.***

여행하실때 대화는 다 영어로 하시나요 ? 영어 못해서 선뜻 나가자는 생각을 못하는데 사진보니까 가보고싶어지네요
18.07.09 22:19
(5033303)

213.233.***.***

Anonymity02
손10% 발10% 얼굴 50% 영어 30% 써요 ㅎㅎ 정말 초급영어 수준이라.. 근데 다 통해요!! | 18.07.09 22:41 | | |
(690890)

1.254.***.***

BEST
eggsbl
얼굴 50퍼라니...크흑 외국에서도 먹히는 얼굴이신가봐요 ㅠㅠ 답변 감사드립니다 ㅎㅎ | 18.07.09 22:49 | | |
(5033303)

79.118.***.***

BEST
Anonymity02
아니 그 뜻이 아니라...;;; | 18.07.10 03:09 | | |
(1255662)

220.76.***.***

Anonymity02
ㅁㅊ 현웃터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8.07.12 02:46 | | |
eggsbl
ㄲㅋㄱㄱㄱㄱㄱㄱㅋㅋㄱㅋㅋ | 18.07.12 05:37 | | |
eggsbl
아 진짜 대박 웃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8.07.12 16:03 | | |
eggsbl
하이패스 외모라니 부럽습니다 ㅠㅠ | 18.07.13 00:10 | | |
eggsbl
얼굴만으로 반은 먹고 들어간다니... | 18.07.13 01:28 | | |
(5033303)

79.118.***.***

여수가는소라
아놔... ㅋㅋㅋㅋㅋ | 18.07.13 01:47 | | |
(4749280)

220.122.***.***

Anonymity02
추천수 무엇?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8.07.13 09:42 | | |
(616752)

175.223.***.***

eggsbl
이 덧글을 보고 여행마음은 꺽고 ■■로 결정... | 18.08.16 08:55 | | |
(1234583)

219.240.***.***

사진 보는것 만으로도 힐링이 됩니다~ 몸 건강하시고 안전한 여행 되시길 바래요~!!!
18.07.10 20:29
(5033303)

213.233.***.***

멋진레드
감사합니다!! | 18.07.11 15:40 | | |
(5035274)

220.71.***.***

두달만에 다시 글 올려주셨네요! 저도 천천히 세계일주를 준비하는 입장에서 여줘보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계절을 넘겨가며 하는 여행에서 의류는 어떻게 조달하시는지, 그리고 이발은 어떻게 하시는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90일 이상 유럽에 체류하신 것 같은데 비자관련 문제는 어떻게 하셨는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8.07.10 23:20
(5033303)

213.233.***.***

Gracemeria
의류는 최소한으로 줄이고 필요하면 zara에서 사요 이발소야 사람 사는곳은 다있죠~ 쉥겐 때문에 저도 골머리 썩었는데 아프리카도 갔다오고해서 괜찮아요 | 18.07.11 15:42 | | |
(4764777)

166.104.***.***

멋지네요. 이렇게 떠날 수 있는 젊음이 부럽네요. 좋은 시간 보내세요.
18.07.11 11:47
(5033303)

213.233.***.***

majesticHK
저 30중반입니다만;;; ㅎㅎ | 18.07.11 15:42 | | |
인스타를 통해서 저도 대리여행하고 있는 중입니다. 몸 조심하시고 더더욱 멋진 여행 되시길 바랍니다. ^^
18.07.11 11:48
(5033303)

213.233.***.***

마법의푸딩
고마워요!!! | 18.07.11 15:43 | | |
(4769144)

211.105.***.***

직장은 어케 하신건가요 ㄷㄷㄷ 대단합니다.
18.07.11 11:53
(5033303)

213.233.***.***

유초딩
물론 관뒀죠;; 휴가가 한달씩되는 유럽애들이 참 부러워요 | 18.07.11 15:43 | | |
(5033303)

213.233.***.***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아무다리야
;;; | 18.07.11 15:43 | | |
(7524)

106.248.***.***

대단하시고 부럽네요.
18.07.11 12:26
(5033303)

213.233.***.***

MinKA
감사합니다;; | 18.07.11 15:43 | | |
(4908715)

125.209.***.***

유럽여행 큰 관심 없던 저였는데.. 생각이 바뀌네요
18.07.11 12:29
(5033303)

213.233.***.***

fly2the8ky
동유럽이나 발칸은 저렴하기도 하고 아름다운곳이 군데군데 있어서 괜찮은거같아요 | 18.07.11 15:44 | | |
(4246050)

175.197.***.***

궁금한게 있는데요 저렇게 장기간여행중에 아프거나 하면 어떻게 하시나요? 저도 기회가되면 꼭 가고싶은데 면역이 떨어지다보니 잔병에 걸리는 경우가 많아서요 해외에서는 병원비가 장난아니라고 들어서요
18.07.11 12:31
-hanz-
장기 체류시에도 가입이 가능한 여행자보험이 있습니다. 저는 단기여행이긴 했지만 스위스에서 항생제가 필요해서 동네 클리닉?에 간적이 있었는데 보험으로 처리했었습니다. 약값이랑 합쳐서 15만원정도 나온거 같네요 | 18.07.11 13:51 | | |
(4246050)

175.197.***.***

프리한개발자
아 보험처리가 가능한 상품이 있군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ㅎㅎ | 18.07.11 14:39 | | |
(5033303)

213.233.***.***

-hanz-
흔한 병이 감기와 장염인데 전 최대한 조심하려고 음식 가려먹고 면역력안떨어지게 영양보충 평소에 신경 많이 써요 그리고 아프면 현지에서 약국가서 약 사먹는게 제일 잘 듣더라구요 | 18.07.11 15:46 | | |
(4246050)

175.197.***.***

eggsbl
길게 가봐야 10일정돈데 다음엔 한달정도 생각중인데요 여태 약국만 가봐서 혹시나 만약이 걱정되서요~ 일단 면역안떨어지게 몸상태 유지가 참 중요하긴 하군요~ ㅎㅎ | 18.07.11 15:54 | | |
BEST
루리웹에서 여행사진하면 거진 다 일본이라서 지겨웠는데 이렇게 동유럽 여행 사진 나오니까 신선하고 정화되는 느낌이네요
18.07.11 12:47
(5033303)

213.233.***.***

스코이아텔
2~3달에 한번씩 여행 정리겸 올려볼게요~ | 18.07.11 15:47 | | |
(1087877)

101.235.***.***

BEST
스코이아텔
맞는 말인거 같은데 비추 6개 무엇? | 18.07.11 23:52 | | |
(3196990)

121.140.***.***

스코이아텔
맞아요. 일본 여행기가 싫다 or 보기 않좋다가 아니라 여행기다 싶으면 대부분 일본이라서 몇번 보다보면 비슷한 부분이 있어 질리는 느낌이랄까요. 동유럽 풍경이 담긴 사진들과 작성자분의 일기가 신선하고 걸어서 세계속으로 보는 느낌이라 즐겁네요. | 18.07.12 12:25 | | |
(5033303)

79.118.***.***

용계백숙
전 요즘 일본이 왜그렇게 가고싶은지 얼른 남미 돌고 가보고싶어요 그때 루리웹 여행기 많이 참고 하려구요 ㅎㅎ 감사합니다!! | 18.07.12 19:59 | | |
(4966117)

211.215.***.***

스코이아텔
나도 동유럽가고싶다! ㅠ.. 일하면서 쉬는날 쪼개서 다녀오기는 가까운 그곳 밖에 없는거죠.. | 18.07.13 05:18 | | |
사진이 예술이네요! 무슨카메라로 촬영하신건가요??
18.07.11 12:54
(5033303)

213.233.***.***

대마김치볶음밥
아이폰5 쓰다가 이스탄불 이후로 아이폰8 써요~ | 18.07.11 15:47 | | |
건강이 최고입니다. 건강하게 여행 마치시길
18.07.11 13:41
(5033303)

213.233.***.***

늑대소년켄
맞아요, 감사합니다!! | 18.07.11 15:47 | | |
(114210)

166.104.***.***

진짜 멋져요. 사진만 봐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18.07.11 13:49
(5033303)

213.233.***.***

rule-des
고마워요!! | 18.07.11 15:48 | | |
(4552145)

122.36.***.***

오흐리드?는 정말 영화, 사진에서나 보던 그런 풍경이네요. 감탄했습니다.
18.07.11 13:51
(5033303)

213.233.***.***

captainnemo
이름처럼 아름답고 정말 좋은곳입니다. 강추!! | 18.07.11 15:48 | | |
정말 대단하시네요 저는 외국 여행은 언어도 그렇고 무서워서 가기가 어렵던데 세계를 곳곳을 다니시다니 부럽네요
18.07.11 13:53
(5033303)

213.233.***.***

플포입문자
솔직히 배움이 짧아서 기본 영어밖에 못해요 그런데 바디랭기지로 하면 다 통하더라구요 언어때문에 힘들었던적은 없었어요 | 18.07.11 15:49 | | |
(5063810)

1.234.***.***

안녕하세요..사진이 인상적이어서 전에 글도 찾아봤는데 가치관이 저랑 비슷하시네요..다만 저는 남들 앞에서는 사람들과 어울리는게 즐거운척 연기를 하지요 ㅠㅠ 한국 사시던 곳을 완전히 정리하신 것 같은데 용기가 대단하신데 한편으로는 걱정도 되고 오지랖 떨게 되네요..여름 휴가때나 짧게 짧게 다녀본 저로서는 너무나 부럽지만 님께서는 본인만의 또다른 근심걱정이 있겠죠..사람 사는게 다 그런거니까 ㅎㅎ 몸 건강히 급하지 않게 천천히 맛과 향을 즐기시는 세계일주 되시기를 바랍니다..화이팅 ㅎㅎ
18.07.11 13:59
(5033303)

213.233.***.***

eurill
이 나이 먹고 남 눈치 보는게 싫어서 여행 와서는 제 감정대로 하려고 해요 하지만 사회생활하면 그게 마음처럼 하면 안되는 부분이 있죠;; 그리고 안정적인 생활을 포기하고온 만큼 돌아다니다가 뒷일은 나중에 생각하려고 합니다 ㅎㅎ 고마워요!! | 18.07.11 15:51 | | |
(2515112)

182.226.***.***

사진이 완전 프로인거같다
18.07.11 14:06
(5033303)

213.233.***.***

가보트
폰으로 그냥 수평만 맞춰서 찍어요 ㅎㅎ;;; | 18.07.11 15:52 | | |
(4615029)

210.219.***.***

펨창에 루창까지..
18.07.11 14:28
(4615029)

210.219.***.***

P_a_k_e_r
암튼 부럽!! | 18.07.11 14:28 | | |
(5033303)

213.233.***.***

P_a_k_e_r
하하 괜히 집돌이겠습니까~ | 18.07.11 15:52 | | |
(3556720)

175.208.***.***

진짜 멋집니다!
18.07.11 15:11
(5033303)

213.233.***.***

농민모자
감사해요~ | 18.07.11 15:52 | | |
언제나 여행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이렇게 세계여행을 하시는 분들을 보시면 대단하다는 말밖에는 떠오르지 않습니다. 나중에라도 제작자님 글을 보고 그 발자취를 따라서 여행을 가보고 싶습니다.
18.07.11 16:14
(5033303)

213.233.***.***

루리웹-6126866733
궁금하신거 잇으면 인스타로 언제든 연락주세요~ | 18.07.11 18:15 | | |
(3649)

222.122.***.***

멋있네요 와드 설치하고 갑니다
18.07.11 16:33
(5033303)

213.233.***.***

발키리
고마워요!! | 18.07.11 18:15 | | |
(4751577)

58.233.***.***

지하철은 그나마 보기좋게 정리가 되어있어서 외국에서도 종종 이용하는데..버스는 노선을 잘 모르면 이용하기가 겁나더라구요. 글쓴이님은 버스 이용이 대부분이신데 어떻게 하시는건지 여쭤봐도 될까요? 그냥 구글지도 보고 가시는지..아니면 감으로 가시는지 ㅎㅎ
18.07.11 16:43
(5033303)

213.233.***.***

쉴드
시내버스는 헷갈려요 근데 시외버스는 의외로 사이트로 예매도 수월하고 또 현지에서 직접 미리 물어보면 동선 안꼬여요 | 18.07.11 18:16 | | |
(4344)

112.172.***.***

사진만 봐도 힐링이 되네요..부럽습니다! 몸건강히 여행하시길 바랄께요
18.07.11 16:54
(5033303)

213.233.***.***

VㅇL cㅇm
고마워요!!! | 18.07.11 18:16 | | |
(4755884)

182.212.***.***

너무너무 좋네요. 글보고 사진보고 기분 좋아져쓰~
18.07.11 16:58
(5033303)

213.233.***.***

dova
저도 댓글 주시니 기분 좋네요 ㅎㅎ | 18.07.11 18:17 | | |
(5033303)

213.233.***.***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Jaurim
포기한것도 많아서 멋진은 모르겠지만 암튼 고마워요!! | 18.07.11 18:17 | | |
(1706888)

218.52.***.***

사진 정말 시원하고 좋네요.. 눈으로 여행 잘했습니다..
18.07.11 17:11
(5033303)

213.233.***.***

Exclusive
감사합니다~~ | 18.07.11 18:17 | | |
(13463)

106.252.***.***

"소피마르소를 닮은 여자를 2명이나 본..." 다음 휴가 목적지는 조지아로 결정했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18.07.11 17:15
(5033303)

213.233.***.***

램프의바바
제가 눈이 낮아서 책임은 안집니다 ㅎㅎ | 18.07.11 18:18 | | |
(1706888)

218.52.***.***

전부 다 아이폰으로 찍으신건가여??
18.07.11 17:26
(5033303)

213.233.***.***

Exclusive
| 18.07.11 18:18 | | |
(1726363)

219.249.***.***

정말 그림같은 곳에 집을 짓고 아무생각없이 그냥 먹고자고 생활해봤으면 하네요.
18.07.11 17:52
(5033303)

213.233.***.***

무적 보노
꿈같은 일이죠 그림같은 초원위에 작은 집짓고 사는.. | 18.07.11 18:19 | | |
(380354)

112.221.***.***

와우 사진이 바탕화면급 이네
18.07.11 17:53
(5033303)

213.233.***.***

whiteplant
고마워요~~ | 18.07.11 18:19 | | |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 전체공지 로스트 아크 8[RULIWEB] 2018.11.07
30558394 공지 [미쉐린 / 미슐랭] 일본 / 홍콩 맛집 순위 _smile 3 26174 2016.11.15
30561923 질문 개.간.지.무스탕 1 532 14:10
30561922 질문 허크스 382 2018.11.15
30561921 질문 Hanabi98 207 2018.11.15
30561920 질문 상처엔염산 225 2018.11.15
30561919 잡담 진격의 식신 285 2018.11.15
30561918 참고/팁 오늘도여행 544 2018.11.15
30561917 참고/팁 오늘도여행 1 430 2018.11.15
30561916 질문 김샤바샤바 371 2018.11.14
30561915 정보 보르보르 429 2018.11.14
30561913 소감 낭만버벅 303 2018.11.14
30561912 질문 성욕이 불타오른다 222 2018.11.14
30561911 참고/팁 루리웹슬레이어 1153 2018.11.14
30561910 갤러리 2번 1 714 2018.11.14
30561909 질문 짬쟁 445 2018.11.13
30561908 소감 Killing Joke 3 462 2018.11.13
30561907 질문 뽑꾸 729 2018.11.13
30561906 잡담 ▶地震◀ 1 459 2018.11.13
30561905 질문 Yi홍섭 481 2018.11.13
30561904 잡담 축구하는 애니메이터 289 2018.11.13
30561903 잡담 초신속달팽이 361 2018.11.12
30561901 소감 오늘도여행 1 461 2018.11.12
30561900 갤러리 상처엔염산 1 1046 2018.11.12
30561899 갤러리 하이도 4 414 2018.11.11
30561895 정보 무래기 1 1339 2018.11.10
30561894 소감 소는 내가키운다 1 1468 2018.11.09
30561893 잡담 raf simon-s 1593 2018.11.09
30561892 잡담 마계촌집 1 502 2018.11.09
30561891 질문 성욕이 불타오른다 486 2018.11.09

글쓰기 805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