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자작] CIA의 7월 급식 메뉴 [61]





[광고]

20190725_131846 복사.jpg

 

오래간만에 돌아온 파커슨 홀. 호그와트 식당이라고도 불리는, CIA의 대표 명소 중의 하나입니다.


그간 외부 인턴쉽과 카페테리아, 지하 키친 수업을 듣다 보니 이 식당에서 먹을 일이 많지 않았는데 거의 반 년만에 다시 보게 되네요.


지금까지는 업장 형태에 따른 실습을 했다면 이제부터는 '미대륙 요리 (Cuisine of Americas)'를 시작으로 세계 각지의 요리를 배우게 됩니다.


문제는 키친에서 실습하며 만든 요리를 의무적으로 먹어야 하다보니 정작 다른 주방에서 마음에 드는 메뉴가 나와도 먹을 수 없다는 거지만요.


저녁때까지 기다렸다가 주문하면 되기는 하는데, 이래저래 집에서 공부하는 게 편하다보니 오전 수업이 끝나면 식당 포인트 받은 걸로 샌드위치나 음료 등을 사서 집으로 얼른 돌아가곤 합니다. 


그래서 7월 한 달동안 주문 해 먹은 제대로 된 식사도 몇 개 없네요.

 

20190701_113956 복사.jpg

 

오리 가슴살 콩피(Confit). 오리 기름을 고기가 잠기도록 부어서 굳힌 후 보관하다가 다시 데워서 먹는 요리입니다.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요리 중의 하나지요. 요리사가 좀 미숙해도 일정 수준 이상의 맛이 보장됩니다.


적양배추 조림과 구운 감자, 후추 소스를 곁들여서 나옵니다. 

 

20190702_111957 복사.jpg

 

가오리 아망딘. 


아몬드 버터 소스를 듬뿍 뿌린 홍어 스테이크입니다.


전통적으로 아망딘(Amandine, 미국에서는 간혹 Almondine)이라고 하면 아몬드가 넉넉하게 뿌려져 있어야 하는데


소스에 섞어넣은게 살짝 불만이긴 합니다.


그래도 가장 중요한 생선이 맛있으니 다 용서가 되네요.

 

20190703_175715 복사.jpg

 

미국도 날씨가 너무 더운데 에어컨 팡팡 틀기엔 전기세가 무서운지라 종종 카페테리아로 피서를 옵니다.


시원한 곳에서 노트북 깔아 놓고 공부를 빙자한 소셜미디어 탐방을 하다가 밥 때가 되면 곧바로 저녁 식사를 할 수 있거든요.


예전에 다니던 뉴저지 학교에서는 어쩌다 학생식당 메뉴로 스테이크가 나오면 학생들이 바글바글 몰려 줄을 섰는데


여기는 두툼한 스테이크 정도는 거의 일상적으로 나옵니다. 오히려 그 위에 가니쉬로 얹은 식용 꽃이 더 눈길을 끄네요. 


한 학년 올라가면서 포인트로 구입할 수 있는 품목이 늘어나니 산펠레그리노 생수나 스타벅스 콜드브루 커피도 마음껏 살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오렌지 주스나 우유 정도밖에 못 샀는데 말이지요.

 

20190715_181532 복사.jpg

 

바베큐 치킨, 콘브레드, 감자튀김.


살짝 달달한 양념이 우리나라 양념치킨 같은 느낌이면서도 세세한 맛은 또 다른, 전형적인 미국식 바베큐 치킨입니다.


튀기지 않고 양념 발라서 오븐에 조리한 다음, 마지막으로 그릴에 구워서 바삭한 맛을 더합니다.


갓 튀긴 감자튀김은 책 보면서 하나씩 집어먹기 좋아서 배식하는 친구에게 "감자튀김 넉넉히 부탁해!"하니까 저렇게 왕창 집어줬네요.

 

20190723_180559 복사.jpg

 

프렌치 토스트 위에 얇은 브리스켓 스테이크를 얹고 달걀 두 개를 요청하는 대로 요리해서 얹은 저녁 식사.


써니 사이드 업으로 얹어달라고 했는데 요리하던 친구가 실수를 하는 바람에 노른자를 터뜨려 버렸습니다.


괜찮으니 그냥 달라고 하는데도 "아니야! 한 번만 더 기회를 줘!"라며 다시 제대로 만들어서 올려주네요. 장인정신이 투철한 친구입니다. 


다만 음식 퀄리티와 속도는 반비례하기가 십상인지라 제 뒤로 길게 늘어난 줄을 어떻게 처리할지는 또 다른 문제지만요.


미국에서 보통 달걀 요리는 아침에만 먹는 것처럼 이야기 하는데, 카페테리아에서는 'BAD: Breakfast All Day' 코너라는 이름으로 하루 종일 달걀 요리를 제공합니다.


이미 배워서 통과한 과정을 보고 있노라면 왠지 내가 배우던 때가 떠오르며 웃음이 절로 나옵니다.


저는 한국식 달걀말이와 일본식 오므라이스를 만들어서 잘 팔아먹었었지요.

 

20190725_174243 복사.jpg

 

마지막으로 고기진리교 바이블 셋팅입니다. 


소, 돼지, 닭의 성스러운 삼위일체가 한 접시에 담겼습니다. 


간혹 가다가 다른 건 다 제외하고 오로지 고기만 잔뜩 먹고 싶을 때가 있는데, 그럴 때 메뉴가 이렇게 고기 잔치로 나와버리면 정신줄 놓고 고기만 잔뜩 담게 되지요.


소고기 스테이크와 돼지고기 스테이크를 차례대로 해치우며 중간중간 소시지와 닭튀김으로 밸런스를 맞춰줍니다.


이렇게 7월 한 달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다만 일 년 넘게 지나다 보니 이제 어지간한 요리는 다 한 번 씩 맛 본 셈인데다가, 7월 초반부에 배운 가르드 망제 수업의 포스가 너무나도 강력했던 나머지 학생 식당 음식 사진 중에서 특별히 기억에 남을만한 건 몇 장 없네요.


작년 이맘때만 해도 학생식당에서 먹는 매 끼니가 너무나도 놀랍고 새로워서 포스팅을 할 때면 수 십 장의 사진 중에서 골라내느라 고심을 해야 했는데 말이지요.


이렇게 조금씩 익숙해지면서, 그리고 더 높은 경지의 요리를 배우면서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습니다.

 



댓글 | 61
1


(3057387)

211.178.***.***

BEST
소시지가 남아요? 세상에 이런 일이... 전 소시지라는 음식은 꺼내서 조리해놓으면 저절로 사라지는 건줄 알고 있었음요.
19.08.13 00:54
BEST
미국 cia요원들이 괜히 세계최고가 아녔어..
19.08.13 21:54
(3917259)

222.239.***.***

BEST
KGB 후기는 없나요
19.08.20 15:00
BEST
먼 나중에는 한국에서 식당을 여시겠죠? 그런 날이 오면 알려주시면 고마울것 같습니다 ㅎㅎ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19.08.12 22:23
(1052131)

175.116.***.***

BEST
마지막 접시가 너무 눈부시네요
19.08.12 22:33
(360410)

182.210.***.***

열정에 취합니다!
19.08.12 22:14
BEST
먼 나중에는 한국에서 식당을 여시겠죠? 그런 날이 오면 알려주시면 고마울것 같습니다 ㅎㅎ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19.08.12 22:23
(1052131)

175.116.***.***

BEST
마지막 접시가 너무 눈부시네요
19.08.12 22:33
소 돼지 닭 삼위일체가 탐나네요
19.08.12 22:43
(276771)

121.180.***.***

역시 고기는 진리!
19.08.12 22:45
(3728746)

98.166.***.***

덕분에 다른데서 볼 수 없는 진귀한 사진을 봅니다. 요리의 퀄리티가 정말 ㅎㄷㄷ 하군요. 오늘도 잘 봤습니다.
19.08.12 22:52
(4278695)

112.221.***.***

👍
19.08.12 23:08
(48057)

119.192.***.***

소시지 밑에 하얀건 뭔가요 빵인가요?
19.08.12 23:10
(3057387)

211.178.***.***

혁씨
중국식 만터우입니당. 우리나라 만두와는 다르게 속에 아무것도 안 들어간 꽃빵 비슷한 물건입죠. | 19.08.12 23:22 | | |
(48057)

119.192.***.***

40075km
집에 남은 소시지를 어떻게 해결할까 고민인데 꽃빵에 싸먹으면 되겠군요 ㅎㅎ 감사합니다. | 19.08.12 23:25 | | |
(3057387)

211.178.***.***

BEST
혁씨
소시지가 남아요? 세상에 이런 일이... 전 소시지라는 음식은 꺼내서 조리해놓으면 저절로 사라지는 건줄 알고 있었음요. | 19.08.13 00:54 | | |
(48057)

119.192.***.***

40075km
혼자 살다 보니 그렇게 되드라구요. 쏘야 해도 밥을 안 해먹으니 조금씩 하기도 귀찮고 해서 부식으로 대충 먹을 거릴 찾는 중에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 19.08.13 00:59 | | |
(5089937)

125.130.***.***

이번에도 오른쪽에서 다시 봬요
19.08.12 23:26
(929910)

114.200.***.***

가오리 아망딘 신기해요 무슨맛일지 한국엔 없겠죠?ㅠㅠ..
19.08.12 23:55
(1153269)

112.187.***.***

콩피는 이야기는 많이 들어본것 같은데 사진으로 보는건 거의 처음인것 같네요
19.08.13 00:17
(3057387)

211.178.***.***

나두선생
콩피 만들기도 해봤는데 냄새 완전 끝내줍니다. 침 쥘쥘 흘러요... | 19.08.13 00:55 | | |
(2263213)

115.93.***.***

이걸 밤에 봐버렸어
19.08.13 00:37
크으 성스럽다 소돼지닭이라니
19.08.13 01:05
멀더...우리 cia로 이직을 고려해봐야되겠어요
19.08.13 07:28
마지막 고기파티짤에서 정신을 잃는 줄 알았습니다 너무 황홀한 비주얼이잖아 3종고기라니
19.08.13 07:43
(3937017)

58.76.***.***

3대 500이란 소 돼지 닭 3대 고기를 500그램씩 먹는 것을 말합니다
19.08.13 09:55
수련 과정과 겸해서 학생들이 직접 요리해서 주나 보네요
19.08.13 15:10
매번 이분 게시물을보면 미국 정보국소속이!? 역시 루리웹은 대단하군! 이라는 착각을하게 됩니다.
19.08.13 16:56
BEST
미국 cia요원들이 괜히 세계최고가 아녔어..
19.08.13 21:54
고진교 바이블 세팅...퍄...
19.08.14 09:08
(602177)

39.7.***.***

확실히 대세는 CIA...
19.08.14 22:23
(4986996)

211.108.***.***

CIA가 저 정도였다면 MIB는 장난이 아니겠군요..ㅋㅋㅋㅋㅋㅋ 외계인을 고문하고 심지어는 스카우트하면서 외계 기술이 들어간 빵이 나올 거 같지 않습니까ㅋ
19.08.20 14:19
(3996372)

115.90.***.***

얼마전 종영한 호구의연애에 나오는 여자분이 자기소개하는데 요리학교 cia라고 작게 얘기한게 기억나네요
19.08.20 14:23
맛나고 푸짐하고
19.08.20 14:44
(3917259)

222.239.***.***

BEST
KGB 후기는 없나요
19.08.20 15:00
잔반 삽니다
19.08.20 15:06
(31125)

211.53.***.***

첫번째 사진 우측에도 나와있지만 Culinary Institute of America 로 Central Intelligence Agency 과는 두문자만 같은 거예요.
19.08.20 15:09
(52271)

211.174.***.***

플로이드
이 댓글 보기 전까진 진짜 중앙정보국에서 요리 수업도 하나...? 라고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 19.08.20 20:54 | | |
ThisMoment
작성자분이 그냥 그렇게 느끼시라고 따로 설명안해놓는것 같음 | 19.08.21 03:58 | | |
(1222232)

106.248.***.***

고기...고오기이...더 많은 고오기이... 소화잘되는 크고 아름다운 고기...ㅇ ㅠ ㅇ
19.08.20 15:44
(1284790)

118.36.***.***

와씨 메뉴가 아름답다
19.08.20 15:46
(4892036)

210.113.***.***

이분글보면 저번에 cia 관심받을라고 쓴거냐는... 그 댓글이생각나서 웃김 ㅋㅋㅋㅋ
19.08.20 16:21
(263229)

113.30.***.***

빨간오크
아아, 그 글 저도 봤습니다.;;;; 근데 이번 글에는 '급식'이라고 적혀있어서 저번과는 달리 진짜 흔히들 알고있는 그 CIA의 본부 급식인 줄 알았는데 이번에도 요리학원인가보군요. ㅠ_ㅠ | 19.08.21 11:06 | | |
(4823679)

221.147.***.***

고기! 엄청나네요! 한국 돌아오시면 꼭 가게 열어주세요! 저도 먹고싶어요ㅠㅠ PS. 근데 가오리 아망딘 설명에 홍어요리라고 하셨는데 서양에서도 홍어를 먹는군요..
19.08.20 17:33
(141536)

121.160.***.***

비건들이 보면 경악할 식단이로군요. 저는 고기를 사랑해마지 않습니다. CIA 들어가고 싶어요...ㅠ.ㅠ
19.08.20 18:47
MI6 후기도 궁금합니다.
19.08.20 19:09
오레오즈TV
농담이고 오리 가슴살 콩피 맛이 궁금하네요. ㅜㅜ | 19.08.20 19:10 | | |
역시 CIA는 최고야!
19.08.20 19:41
물은 진실을 알고 있다 ㅋㅋ 농담이고 요리들이 되게 풍부하네요 ㅠㅠ
19.08.20 19:50
(993904)

122.36.***.***

저녁으로 루이지 오리 다리 콩피 통조림 뎁혀먹고 왔는데 첫사진 보니 왠지 슬퍼지는..ㅜㅜ
19.08.20 20:25
부럽다...
19.08.20 20:27
(1675644)

58.126.***.***

콩피는 저도 좋아했는데 생선류를 콩피로 만들어두고 빠싹 익히면 대가리가 그렇게 맛있을수가 없습니다.
19.08.20 20:52
(4885913)

175.215.***.***

음식을 저기서는 코로 먹여줍니까?!
19.08.20 21:13
(500927)

122.47.***.***

엥 미국은 전기세 엄청 싼 줄 알았는데
19.08.20 22:28
살이.. 안찔수가없다!
19.08.20 22:39
와.. 라떼는 콜드브루 없었는데.. 킹갓 부럽네요 ㅠㅠ
19.08.21 00:34
(1326384)

162.213.***.***

와 요리학교인척 위장하고 작전펼치나보네요... 이런 기밀을 유출하셔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잘 보고 갑니다.
19.08.21 01:51
(754891)

125.176.***.***

좋은 식단이다ㅎ 난 근대 왜 볼때마다 중앙정보부가 생각나는 이유가 멀까요?ㅎ
19.08.21 02:29
녹색이라곤없네요 한식최고
19.08.21 03:27
(4778210)

61.106.***.***

오늘 아침 먹어서 배부른데 저런 음식들이 앞에 있으면 또 먹을 수 있는데 ㅋㅋㅋ
19.08.21 10:26
와 CIA ㄷㄷ FBI는 어디에 있는가!
19.08.21 10:49
(5051798)

211.187.***.***

어머 정말 너무 놀라워요 대박대박대박
19.08.21 11:25
제목보고 들어올때마다 얼마나 전투적인 음식일까 상상하고 들어오네요 ㅋㅋ
19.08.21 11:28
(1716303)

222.96.***.***

솔직히 이건 제목어그로 노렸다...인정??
19.08.21 12:24
오옷 맛있는 기다리고 있었던 사진!! 감사합니다 비밀요원님!!
19.08.21 12:40
(3811503)

121.178.***.***

2번째 요리 가오리 아망딘인데 홍어요리인가요???
19.08.21 12:49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글쓰기 15515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