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일식] 집에서 만드는 규스지 조림 [10]





[광고]

퇴근하는 지하철 안에서 저녁에 뭘 먹을까 생각하다가 오랜만에 규스지 조림(煮込み)를 만들어야겠다 싶어서 업무슈퍼에 가서 재료를 사 왔습니다.

(사실은 루리웹 오른쪽에도 갔던 도미노 치즈1kg 피자(7/7까지 연장)를 먹어보고 싶었으나 근처 도미노는 이제 안 팜...)

 

20190625_192430.jpg

사 온 재료는 냉동 무 500g, 곤약 한 판(?), 스지고기 1kg, 호르몬 믹스 1kg(ハツ:심장, モツ:곱창 혼합)

당연히 메인은 스지이므로 호르몬 믹스는 일부만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20190625_192637.jpg

호르몬은 대강 쪼개가지고 무게를 재 봤는데 어떻게 딱 거의 500g 나왔네요(물론 접시 무게 미포함) 

 

GOPR0349.JPG

 냄비에 1kg의 스지와 500g의 호르몬, 소금을 쑤셔 넣고 넘칠 듯 안 넘칠 듯 삶아 줍니다.

(이건 고프로로 사진을 찍어서 화질이 엉망이네요)

 

GOPR0351.JPG

삶는 동안 곤약을 준비합니다.

저는 드라마 심야식당에 나오는 손으로 찢는 스타일을 좋아해서 이렇게 손으로 찢습니다.

 

 

GOPR0352.JPG

찢어 놓은 곤약.


20190625_193532.jpg

 

스지나 내장 모두 그냥 만들기에는 불순물이 너무 가득하기에 끓여서 불순물을 제거하기로 합니다.

스지는 아무래도 값싼 냉동품이라 그런지 노란 지방 부위도 꽤 들어있습니다.  


20190625_194234.jpg

 

한 번 거품이 쭉 올라오면 체에 걸쳐 찬 물에 씻어줍니다.

백주부님의 말씀처럼 플라스틱보다 이런 스텐으로 된 체를 사용합니다.(이거 사고 제대로 사용한 건 오늘이 처음입니다.)

 

 

20190625_194600.jpg

 

스지를 물에 걸치는(?) 동안 한 번 더 삶기 위해 물을 다시 올림.

 

20190625_194604.jpg

두 번째 삶기 위해 대기중.

 

20190625_194923.jpg

 두 번째 스지 삶을 물이 끓을랑 말랑 할 때 곤약을 한 번 넣어 데치기로 합니다.

(이렇게 하면 안 될 것 같지만 어차피 제 입으로 들어가는 거니까요.)

 

20190625_195123.jpg

 삶은 곤약.

 

20190625_195319.jpg

 두 번째 고기 투하.

 

20190625_195633.jpg

 여전히 거품이 많이 올라오긴 하지만 그래도 처음에 비하면 그렇지도 않습니다.

 

20190625_195932.jpg

 두 번째 삶은 고기를 체에 받쳐 놓음.

 

20190625_200617.jpg

 함께 사 온 냉동 무(딱 사진에 보이는 7개만 넣음)와 스지,호르몬, 곤약을 모두 냄비에 쑤셔넣습니다.

물과 간장, 요리주, 미림, 설탕을 넣고 끓여주기 시작합니다.

보통은 cookpad.com이라는 레시피 사이트를 보고 하는데 오늘은 그냥 제 감각대로 합니다.

 

20190625_201514.jpg

 여전히 거품은 조금 나오지만 걷어내면서 끓여줍니다.

 

20190625_201542.jpg

 조림 할 때 쓰는 뚜껑(20cm라 작음...큰 걸 사야겠네요)을 덮고 중약불로 계속 끓여줍니다.

 

20190625_210758.jpg

 약간 개밥같이(?) 생긴 완성된 모습입니다만 일단 이거로 마무리합니다.

 

20190625_211136.jpg

 밥은 항상 코타츠 테이블 위의 컴퓨터 앞에서 먹습니다.

저번에 회사에서 가져온(?) 캔맥주도 함께. 밥은 현미밥입니다.

 

20190625_211156.jpg

완성작.

 

 

20190625_211310.jpg

 유튜브에서 원피스를 보면서.. 쩝..

 

20190625_214503.jpg

 먹고 남은 조림은 이렇게 보울에 보관하기로 합니다.

 

사진으로 예상이 되실텐데 맛은 싱거웠습니다.

 

처음으로 요리글 올렸는데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 10
1


(276771)

121.180.***.***

오오 맛있겠습니다.
19.06.25 23:51
맛있어요? 저는 규스지라고 해서 머릿속에 고독한 미식가에서 나온 시즈오카 오뎅만 떠올렸는데..
19.06.26 00:17
(803496)

106.180.***.***

조금 더 국물이 있게 끓이면 밥에 비벼 먹기도 좋습니다!
19.06.26 01:55
(3728746)

96.238.***.***

스지는 저도 흔하게 구할 수 있습니다 한 번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19.06.26 04:00
첫글은 무조건 추천!! 고독한 미식가에서 본듯한 음식입니다
19.06.27 07:59
꿈과음악사이
첫글이라는 건 이렇게 요리과정을 올린 게 처음이라는 뜻이였습니다.감사합니다~~ | 19.06.27 08:34 | | |
뚜껑 ㅋㅋㅋㅋ
19.07.01 18:38
Melier@산더덕
ㅋㅋ...큰 걸 사야겠습니다 | 19.07.02 00:22 | | |
(251555)

115.21.***.***

상디가 요리 못해줘서 지못미 하고 있습니다
19.07.01 23:51
로드롤러!
ㅋㅋ | 19.07.02 00:22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글쓰기 154281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