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자작] (브금) 등짝스매싱 빵의 예토전생 - 망고술빵 리볼리타 [51]




[광고]






 




 


GIF




작년 7월 뭔가 향이 좋은 과일로 식초를 만들어보고 싶어서 망고로 술을 담갔습니다.

 

식초를 담그는 것은 처음이었지만 부모님이 여러 종류의 과일로 자주 식초를 만들어

 

드시기에 노하우를 전수 받아 크게 어렵지는 않게 담글 수 있었죠. 망고로 만든 술은

 

성공적이었지만 남은 술지게미를 활용해 빵을 만들다가 거하게 말아먹고 등짝스매싱...

 

흨흨


 




크기변환_DSC04944.jpg




어머니가 만드신 크랜베리 식초와 다른 여러 식초들의 맛에 뿅 가서 한창 망고 맛이
 
좋을 때 술 담그기에 도전했습니다. 만드는 법은 아주 간단한데, 망고와 설탕, 이스트,
 
물이 필요한 재료의 전부입니다.
 
 
 


 

크기변환_DSC04945.jpg




망고가 너무 커서 사진상으로는 네 개만 있지만 실제로는 다섯 개를 사용했어요.





 

크기변환_DSC04949.jpg




잘 익은 망고는 육질이 매우 부드럽다보니 대충 썰어 넣어도 믹서기에

간 것 처럼 되더군요. 적당하게 조합을 해서 알맞은 온도면서 빛이 차단
 
되는 곳에 놔두면,





 

크기변환_DSC04997.jpg




술이 완성됩니다. 망고주는 대략 3주 정도 걸렸어요. 옆은 열흘쯤 뒤에 담가본
 
사과주입니다. 사과주 역시 최종테크는 식초였고요 ㅎㅎ





 

크기변환_DSC04999.jpg


크기변환_DSC05001.jpg




망고주는 망고의 향이 그대로 살아있어 좋았더랬죠. 색도 진하고 이때만 해도
 
엄청 기대가 됐었습니다.





 

크기변환_DSC05029.jpg




식초를 만들기 위해 술을 거르고





 

크기변환_DSC05030.jpg




망고주에 물을 더해주면 식초로 만들기 위한 준비는 대충 끝납니다. 나머지는
 
식초 표면에 막이 생기게 될 때 매일 같이 막을 깨주다 더이상 생기지 않게 되면

식초가 완성되죠.





 

크기변환_DSC05032.jpg




개인적으로 먹거리로 활용이 충분히 가능한데도 그냥 버려지는 것은 뭐든지
 
아까워해서 술지게미도 활용해서 술빵을 만들 계획을 했습니다. 술빵이지만
 
찌지 않고 굽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죠.





 

크기변환_DSC05033.jpg




원래는 빵을 500g 정도의 크기로 구우려다가






 

크기변환_DSC05034.jpg



 

술지게미가 너무 많아서 밀가루를 1.3kg나 들이부었습니다. 여기서 1차


등짝스매싱 흨흨 1차 발효로 두 시간 정도 숙성 시켜주고,






 

크기변환_DSC05035.jpg


크기변환_DSC05037.jpg




반죽을 치대 대충 모양을 잡아준 뒤






 

크기변환_DSC05038.jpg


크기변환_DSC05039.jpg




따뜻한 곳에 넣고 한 시간 동안 2차 발효를 시켜줍니다. 그 뒤엔 화씨 350도에서
 
45분, 화씨 380도로 올려서 40분, 그리고 불을 끄고 10분 간 뜸을 들여줍니다.





 

크기변환_DSC05040.jpg


크기변환_DSC05041.jpg




빵빵 레후






 

크기변환_DSC05043.jpg




크고 무거운 빵이 되었워오 오홍홍홍





 

크기변환_DSC05044.jpg




망고로 만들었다보니 색이 노랗지만 술지게미 자체는 망고향이 모조리

빠져서 그냥 일반 빵맛입니다. 망고에서 나온 심이 살짝 씹히는 정도가

특징이었어요.





 

크기변환_DSC05047.jpg




다만 아주 큰 문제가 있었으니... 실수로 소금을 과하게 넣어버려 너무 짜져서
 
등짝스매싱을 부르는 빵이 탄생하고 말았어요...

 
 

 

maxresdefault.jpg




 

 

크기변환_DSC05049.jpg




하지만 술지게미까지 활용해서 기껏 빵으로 만들어놨는데 이제 와서 버릴 수는 없죠. 그래서
 
음식으로 만들어 예토전생 시키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서양은 빵이 주식이다 보니 옛부터 전해
 
내려오는 빵수프가 나라별로 있고, 저는 이탈리아식 빵수프인 리볼리타를 만들기로 했어요.
 
리볼리타는 토스카나의 토속음식으로, 중세 부터 먹어왔다는 기록이 남아있을 정도로 오래된
 
음식입니다. 음식 이름의 뜻은 직역하면 "reboiled", 즉 "재탕"으로, 주로 농노나 하인들이
 
먹었다고 하며, 시간이 흘러 서민들의 음식으로, 지금은 국민음식으로 변해 집집마다 고유의
 
레시피가 있다고 하죠. 조리하기에 따라 나름 건강식이 될 수도 있는데, 저는 입에 달게
 
만드는 쪽을 택했습니다 ;)
 

 
필요한 재료로는 먹다 남아 퍼석퍼석해진 빵, 흰강낭콩, 블랙케일, 샐러리, 당근, 양파,
 
마늘, 로즈마리, 파마산치즈, 판체타, 사진에는 빠진 토마토랑 케이옌페퍼가루, 올리브유,
 
그리고 소금.





 

크기변환_DSC05050.jpg




과거 유럽에서 빵은 상당히 귀한 음식이었습니다. 고대 로마시대에는 흰빵이 귀하여

빵 표면에 제빵사의 인장을 박아 비싸게 팔 정도로 대접 받던 음식이었고, 고대보다

빵을 흔하게 접할 수 있었던 근세까지도 집집마다 화덕이 있던 것이 아니라 개인이

밀가루를 구해다 빵집에 가져다 주면 구워주는 형태였죠. 한 번 구울 때 크게 구워
 
한 가정이 며칠을 먹을 양을 만들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빵은 단단하게 굳을
 
수밖에 없었고 자연스레 유럽 전역에서 딱딱한 빵을 활용한 음식들이 생겨나게
 
되었죠.




 

24163D4F57D471F126.jpg




장 발장 빌런설
 
물론 진지하게 믿으면 골룸입니다 ㅎㅎ



 

 

크기변환_DSC05052.jpg




판체타 조와용 오홍홍홍

이젠 사먹는 것을 넘어 직접 만들어보고 싶은 욕구가 꾸물꾸물 기어나오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참고 있습니다 흐흫





 

크기변환_DSC05053.jpg




파마산도 조와용 오홍홍홍

캐나다산이라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는 아닌 짝퉁이지만 맛은 좋습니다 :)





 

크기변환_DSC05054.jpg




올리브유도 당연히 빠지지 않고요,





 

크기변환_DSC05055.jpg




처음 먹어본 블랙케일입니다. 일반 케일은 자주 사먹어도 이건 무슨 맛일지 몰라

안 먹어봤는데 수프에 넣으니 정말 맛있더군요.





 

크기변환_DSC05056.jpg




양파양파 마늘마늘





 

크기변환_DSC05057.jpg




로즈마리는 싱싱한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지만 냉동고에 말려놓은 것이 있어서

이것을 쓰기로 했습니다.





 

크기변환_DSC05048.jpg


 
 
제일 먼저 흰강낭콩을 살짝 익혀놓고,





 

02.jpg




양파를 양퍄양파





 

03.jpg


04.jpg




당근을 당근당근





 

05.jpg




샐러리를 샐러... 작은 크기로 썰어줍니다.





 

06.jpg




블랙케일은 찍!





 

크기변환_DSC05059.jpg




줄기는 사용하지 않지만 꽁쳐놨다가 쌈장에 찍어먹어도 맛납니다 웅냠냠





 

07.jpg


크기변환_DSC05058.jpg




잎파리 부분은






 

08.jpg




대충 큼직하게 썰어주면 됩니다.





 

크기변환_DSC05061.jpg

 

크기변환_DSC05062.jpg




마늘도 최대한 얇게 썰어주면 토마토 빼고 채소 손질 끝!





 

09.jpg


10.jpg




파마산은 적당한 크기로 잘라놓고,





 

크기변환_DSC05063.jpg


크기변환_DSC05064.jpg


11.jpg



 
판체타는 채소들과 비슷한 크기로 작게 썰어줍니다.
 
 
 
 
 

12.jpg

 

크기변환_DSC05065.jpg




넘나 알흠다운 것





 

크기변환_DSC05066.jpg




후욱 후욱





 

13.jpg

 
 
 
재료 손질이 끝나면 팬을 달궈 올리브유를 두르고
 
 
 
 
 

14.jpg

 
 
 
마늘과
 
 
 
 
 

15.jpg

 
 
 
로즈마리를 넣어 향을 입혀줍니다.
 
 
 
 
 

16.jpg

 
 
 
마늘이 튀겨져 와삭바삭크런치한 고올든 세레브한 색깔이 되면
 
로즈마리만 따로 건져내어 옆에 놔둡니다.
 
 
 
 
 

17.jpg


18.jpg

 
 
 
토마토는 적당한 크기로 썰어준 뒤 옆에 놔둡니다.
 
 
 
 
 

19.jpg

 
 
 
다시 팬에 기름을 두르고
 
 
 
 
 

20.jpg

 
 
 
판체타를 구와악
 
 
 
 
 

21.jpg

 
 
 
판체타 소리와 향, 색, 모두 넘나 알흠다와 오홍홍홍
 
 
 
 
 

22.jpg

 
 
 
판체타가 모두 볶아지면 양파와 당근,
 
 
 
 
 

23.jpg

 
 
 
샐러리를 넣어 볶아줍니다.
 
 
 
 
 

24.jpg

 
 
 
모두 잘 볶아지면
 
 
 
 
 

25.jpg




토마토를 넣어주는데, 손으로 으깨서 넣어줍니다.






 

26.jpg

 
 
 
익으면 어차피 모양이 무너질 텐데 왜 굳이 손으로 으깨는 지는 저도 잘 모르지만
 
올리버 형이 그렇게 시키니 착하게 따라합니다 :)
 
 
 
 
 

27.jpg

 
 
 
토마토도 적당히 볶아졌다 싶으면
 
 
 
 
 

28.jpg


29.jpg

 
 
 
물 2L 정도를 꽐꽐꽐
 
 
 
 
 

30.jpg

 
 
 
이후 한 번 부르르 끓으면 삶아놨던 흰강낭콩을 넣어줍니다.
 
 
 
 
 

31.jpg

 
 
 
벌써 먹어도 될 것 같은 비쥬얼
 
 
 
 
 

32.jpg

 
 
 
하지만 맛난 블랙케일을 빼먹으면 안 되죠.
 
 
 
 
 

33.jpg




넣고 익혀주다가 숨이 죽으면





 

34.jpg




케이옌페퍼가루를 두 숟가락 넣어주고






35.jpg




파마산 덩어리도 풍덩!






36.jpg




파마산은 빵수프의 풍미와 구린내를 담당합니다 훗






37.jpg




파마산을 넣으면 풍미가 매우매우 갓갓하게 되요 헠헠





 

크기변환_DSC05067.jpg


크기변환_DSC05068.jpg




이제 적당히 수프 모양세가 잡혔습니다. 드디어 이 요리의 주인공인 빵이






 

크기변환_DSC05069.jpg


38.jpg


39.jpg


40.jpg




예토전생 되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41.jpg




빵을 썰어서 일일히 손으로 찢어 넣어주면 됩니다. 빵을 넣기 전 까지만 해도

일반적인 수프의 비쥬얼이었지만,






42.jpg




이젠 아니죠.






43.jpg



 
꿀꿀





 

크기변환_DSC05070.jpg


크기변환_DSC05071.jpg




농노의 눙물 또르르

닝겐상 왜 꿀꿀이죽을 먹는 레후?





 

44.jpg


45.jpg

 
 
 
제 일을 다 한 파마산은 건져내서 웅냠냠 해주고 필요한 만큼 소금간을 해줍니다.

저는 워낙 빵이 소태였기 때문에 소금간을 따로 안 했는데도 수프 간이 딱 맞는

어메이징함이...!
 
 
 
 
 

46.jpg


47.jpg

 

크기변환_DSC05072.jpg


크기변환_DSC05073.jpg





훌륭하게 꿀꿀이 비쥬얼인 리볼리타가 탄생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넣을 재료가

하나 남았죠.





 

48.jpg




수프를 만들기 전 만들어 놓은 로즈마리 마늘 오일!






 

49.jpg




꿀꿀이죽에 기름을 섞어 먹워오 오홍홍홍





 

크기변환_DSC05074.jpg


50.jpg

 

51.jpg



 
슥슥 비벼줍니다.





 

크기변환_DSC05075.jpg


크기변환_DSC05076.jpg




이것으로 현대식으로 고오오오오급화 된 농노의 한끼 식사가 완성되었네요.






52.jpg



 
철퍽





 

크기변환_DSC05078.jpg


크기변환_DSC05079.jpg




그래도 접시에 담아 놓으니 그런대로 봐줄만 합니다 ㅎㅎ...





 

크기변환_DSC05080.jpg




구와아악





 

크기변환_DSC05081.jpg




여기에 망고빵까지 곁들여 먹으면 조와용 오홍홍홍





 

53.jpg



 
제가 한 번 먹어보겠습니다.





 

크기변환_DSC05084.jpg




띠이용?!



2479943456876C911C.jpg






 

크기변환_DSC05086.jpg




일단 먹어보니 비쥬얼은 구리지만 상당히 맛있었습니다. 이 맛에 중세 농노가 고된 하루를

 

버틴 것 아니겠습니까? 는 오바지면 어쨌든 상당히 파마산이랑 판체타, 그리고 올리브유의

 

케미로 고소하면서 진한 맛이 나오고, 블랙케일의 씹히는 질감도 상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흰강낭콩이 부드럽게 씹히는 것도 상당히 좋고 여튼 가난한 이들의 식탁에 오르던 음식인데도

 

너무 맛있어서 꽤 재밌었습니다. 물론 현대화되서 이것저것 들어간 관계로 과거의 리볼리타와는

 

많이 다를테지만요. 하지만 소태로 만들어서 가족들한테 욕만 먹던 망고빵이 멋지게 부활해서

 

넘나 기쁩니다 흨흨


 


icon_15.2.png




어머니는 이것만 만들고 남은 빵을 버리라고 하셨지만 저는 남은 빵으로 또 다른 음식을 만들어 우려

 

먹었습니다 히히힣 이후 만든 스페인식 빵수프도 맛있었어요 :D


 





루리웹 오른쪽 베스트.png


 

 


GIF




꺅 일주일만에 오른쪽 베스트! 감사합니다!






 



댓글 | 51
1


BEST
진짜 이런 말하기 죄송하지만 비쥬얼이 너무 충격적이네요
19.05.07 13:50
BEST
와 진짜 정성들인 비쥬얼이 조금 그렇긴 한데 되게 맛있을거 같아요
19.05.07 14:44
(276771)

121.180.***.***

BEST
생각해 보니 그냥 재료 듬뿍 넣은 죽같은 음식인 거네요. 술 마시고 난 다음 해장에 좋겠어요!
19.05.07 15:06
(1332086)

121.150.***.***

BEST
근데 파마산은 꼭 건져내야 하나요? 아니 그전에 파마산이 녹지 않고 남아 있군요...신기...건져낸 파마산의 용도는 뭐죠?
19.05.07 15:45
(2216941)

24.108.***.***

BEST
판체타는 훈연과정을 거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만들기는 더 쉽죠. 다만 온도와 습기가 중요해서 정말 만드려면 작정을 하고 노력을 쏟아야 할 것 같아서 아직 고민중입니다 ㅎㅎ
19.05.08 23:46
BEST
진짜 이런 말하기 죄송하지만 비쥬얼이 너무 충격적이네요
19.05.07 13:50
(2216941)

24.108.***.***

이젠해야지
ㅇㅈ합니다 ㅋㅋㅋ | 19.05.07 13:53 | | |
BEST
와 진짜 정성들인 비쥬얼이 조금 그렇긴 한데 되게 맛있을거 같아요
19.05.07 14:44
(2216941)

24.108.***.***

해삼말미잘
맛은 정말 거짓말 안 보태고 진짜 좋았어요 ㅎㅎ | 19.05.07 15:19 | | |
(276771)

121.180.***.***

BEST
생각해 보니 그냥 재료 듬뿍 넣은 죽같은 음식인 거네요. 술 마시고 난 다음 해장에 좋겠어요!
19.05.07 15:06
(2216941)

24.108.***.***

페르셔스
재료도 많이 들어갔고 빵도 넉넉히 들어가서 먹고나면 든든하기까지 해요 ㅎㅎ | 19.05.07 15:20 | | |
(1332086)

121.150.***.***

BEST
근데 파마산은 꼭 건져내야 하나요? 아니 그전에 파마산이 녹지 않고 남아 있군요...신기...건져낸 파마산의 용도는 뭐죠?
19.05.07 15:45
(2216941)

24.108.***.***

mtjojo
파마산은 단지 향과 풍미를 더하기 위한 것이고 더이상 녹지도 않기 때문에 건져내는 것이죠. 건져낸 파마산은 그냥 따로 냠냠하면 됩니다 :) | 19.05.07 15:48 | | |
(3728746)

96.238.***.***

대단하십니다! 술에 식초에 거기다가 술지게미로 빵, 빵이 맛없으니 그걸로 리볼리타까지 만드시다니요. 스페인식도 기대합니다.
19.05.07 16:51
(2216941)

24.108.***.***

복동이형
감사합니다 :D 스페인식도 칼칼한 게 맛있게 먹었어여 ㅎㅎ | 19.05.08 01:03 | | |
(244274)

218.38.***.***

죄송합니다만 다 만든 죽 보니 왠지 이게 생각났어요 어째 이 게시판에 몇 번 올라온 랍 스카우스 이게 생각났습니다 bbs.ruliweb.com/hobby/board/300117/read/30596860 bbs.ruliweb.com/hobby/board/300117/read/30604680
19.05.07 20:05
(2216941)

24.108.***.***

돌아온leejh
저도 랍스카우스를 만들기 위해 몇 달 전에 솔트포크랑 자우어크라우트를 담궈놨습니다 ㅎㅎ 반 년 이상 숙성 시킨 뒤에 쉽비스킷을 만들어 먹을 예정이랍니다 :) | 19.05.08 01:09 | | |
(444213)

175.223.***.***

이런 걸죽한 비주얼 극호입니다
19.05.07 20:18
(2216941)

24.108.***.***

칼밥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9.05.08 01:09 | | |
(1366224)

180.71.***.***

글도 재밌게쓰시고 요리도 잘하시네요 ㅊㅊ
19.05.07 20:38
(2216941)

24.108.***.***

덜나쁜놈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D | 19.05.08 01:09 | | |
항상 잘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보지 못한 재료들도 보여서(제가 찾지 못한걸수도 있지만) 신기하게 느껴지네요.
19.05.08 17:40
(2216941)

24.108.***.***

카프리스[적폐헌터 우미]
항상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한국에서도 잘 찾아보시면 웬만한 재료들은 구하실 수 있으실 지도 몰라요 ㅎㅎ | 19.05.08 23:45 | | |
(4718316)

14.50.***.***

집에서 베이컨 만드는 글을 봤는데 대충 일주일 넘게 걸리고 훈연에만 열몇시간을 잡아먹더군요.. 하실거죠?
19.05.08 19:24
(2216941)

24.108.***.***

BEST
FlyingMind
판체타는 훈연과정을 거칠 필요가 없기 때문에 만들기는 더 쉽죠. 다만 온도와 습기가 중요해서 정말 만드려면 작정을 하고 노력을 쏟아야 할 것 같아서 아직 고민중입니다 ㅎㅎ | 19.05.08 23:46 | | |
(4842896)

125.128.***.***

우웩
19.05.16 15:22
(2216941)

24.108.***.***

siesta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9.05.17 10:55 | | |
(4344)

112.172.***.***

판체타 이름도 맘에들고 맛도 맘에들고 ㅋㅋㅋ
19.05.16 15:49
(2216941)

24.108.***.***

VㅇL cㅇm
판체타는 사랑입니다 :) | 19.05.17 10:55 | | |
(1203451)

218.159.***.***

왜 일주일도 지나서 오른쪽에 뜨는거징
19.05.16 16:19
(2216941)

24.108.***.***

에트랑거
일주일 존버! | 19.05.17 10:56 | | |
(5105645)

175.117.***.***

근데 ... 언제 다 먹어요? 양이 굉장히 많아보임 ㄷ ㄷ ㄷ ㄷ
19.05.16 16:37
(2216941)

24.108.***.***

닉넵없음
셋이서 한 세 끼 나눠 먹었던 것 같아요 ㅎㅎ | 19.05.17 10:56 | | |
(5105645)

175.117.***.***

까나디엥
많긴하네요 ㄷ ㄷ ㄷ | 19.05.17 17:11 | | |
색이 야체참치 느낌이네요
19.05.16 17:23
(2216941)

24.108.***.***

로리웹-1004065199
뭔가 알록달록하죠 ㅎㅎ | 19.05.17 10:57 | | |
케일 들어가기 전까지만 해도 되게 그럴싸했는데....맛은 예상이 될듯 말듯 그렇네요. 좀 서민적으로 비유한다면 뭐에 그나마 가까울까요?
19.05.16 18:12
(2216941)

24.108.***.***

루리웹-5602593808
꿀꿀이죽이요! | 19.05.17 10:57 | | |
(3170605)

222.108.***.***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농담)
19.05.16 21:56
(2216941)

24.108.***.***

빅-평타맨
ㅠㅠ | 19.05.17 10:57 | | |
(3170605)

223.62.***.***

까나디엥
으아아 죄송해요 울지마세요 | 19.05.17 11:06 | | |
(2216941)

24.108.***.***

빅-평타맨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9.05.17 11:09 | | |
(3757419)

1.249.***.***

수프에 빵조각 띄우듯이 넣는다면 빵만 너무 짜려나요.
19.05.16 22:52
(2216941)

24.108.***.***

누리
네, 저게 정말 짜게 만들었던 지라 ㅠㅠ | 19.05.17 11:02 | | |
음악 좋네요
19.05.16 23:00
(2216941)

24.108.***.***

아과제해야되는데(간수치높음)
로미오와 줄리엣! | 19.05.17 11:02 | | |
어... 요몇일 계속 먹고싶었던 비주얼이네요 속이 안좋아서 뭔가 부드럽게 넘어가면서도 든든하지만 죽은 아닌게 먹고 싶었는데 스프는 아무리 먹어도 허했는데 이런 음식이 있었네요 어디서 판다면 사먹고 싶네요!
19.05.16 23:06
(2216941)

24.108.***.***

아리리수
만들기 크게 어렵지 않기 때문에 직접 만들어 드시는 것도 괜찮을 거예요 :D | 19.05.17 11:03 | | |
(1545)

106.241.***.***

술 먹은 다음 날 잘 먹힐 듯하네요.
19.05.17 08:50
(2216941)

24.108.***.***

In Motion
든든하고 따듯하게 후루룩 | 19.05.17 11:03 | | |
빵수프는 처음봅니다만 겨울캠핑할때 부대찌게 끓여먹듯이 투박하게 해먹어도 괜찮아 보이네요
19.05.17 08:52
(2216941)

24.108.***.***

루리웹기술지원
듣고 보니 캠핑 가서 먹어도 좋을 것 같은 음식이긴 하군요 ㅎㅎ | 19.05.17 11:04 | | |
요리 잘 하셔서 너무 부러워요 ㅎㅎㅎ
19.05.17 10:52
(2216941)

24.108.***.***

치즈치즈임
과찬이십니다 //ㅅ// | 19.05.17 11:08 | | |
망고 그 자체로도 너무 맛있게 보여서 저라면 만들다가 다 먹어버릴 거 같아요 비쥬얼은 좋게 생각하면 맛있는 카레이고 어찌보면... 제 닉네임
19.05.17 12:01
(2216941)

24.108.***.***

세상에맙소사마치배설물같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9.05.17 12:10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글쓰기 15197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