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기타] [스압] 블라디보스토크 여행 먹은 음식들 [47]





[광고]

 

 

<로스키 플로스키>

20190124_101130.jpg

 아르바트거리 옆 거리에 있었습니다.

아침으로 먹은 보르쉬와 비타민나무 열매 음료. 추운날씨에 따뜻한 음식을 아침으로 먹으니 든든하고 좋았습니다.


20190124_101951.jpg

 

동생이 시킨 양고기 펠머니, 되게 다양한 종류의 펠머니가 있는데 시키고 후회했어요... 특유의 냄새가 너무나서

그리고 따로 소스를 안줘서 칠리나 케챱같은걸 따로 시켜야해요. 샤워크림에 찍어먹는다는데 진짜 더 맛없어요...

 

 

<우흐 뜨 블린>

20190124_110803.jpg

 

아르바트거리에 있는 블린 집에서 먹은 연유 바나나초콜렛 블린입니다. 달달한게 커피랑 먹으면 좋아요! 가격도 저렴한 편

 

<중국시장 곰새우>

 

20190124_193038.jpg 20190124_193147.jpg

 

요건 중국시장에서 사온 곰새우입니다. 이렇게 알이 꽉찬 새우는 처음 봤습니다. 알이 없다 싶으면 머리에 알이 차있어요.

크기가 작은건 가격이 3배 싼 대신 새우 양도 3배 적습니다. 큰게 맛있어요.

 

<댑 버거>

 

1548658343900-1.jpg

 

 

20190124_220935.jpg

 

곰새우 먹고 살짝 부족해서 야식으로 먹으러간 수제버거 집

10시정도에 갔더니 웨이팅이 없더라구요. 맛은 뭐 그냥 맛있는 수제버거 맛이였습니다. 

 

<삐야띠 아께안>

 

20190124_132206.jpg

 

해양공원을 걷다 보면 가장 끝에 나오는 음식점에서 시킨 파스타입니다.

블라디보스토크는 까르보나라를 치즈와 계란으로 만들더라구요. 까르보나라가 맛있어서 여행중에 3번은 먹은 거 같습니다.

 

20190124_132208.jpg

 

이건 해산물 파스타였는데 토마토 베이스에 해산물이 정말 듬뿍 들어갔습니다. 원래 카르보나라를 안좋아하는데 여긴 까르보나라가 더 맛있네요  

 

<노빅 컨트리 클럽>

 

20190125_124801.jpg

 

 루스키 섬과 아쿠아리움을 보고 난 후 먹으러 간 집. 음식을 시키면 서비스로 빵위에 고기와 피클을 올린 음식과 러시안 소주라며 술을 줬습니다.

보드카인가 했는데 도수가 낮고 과일향이 나는 술이였습니다.

 

 

20190125_131448.jpg

 

하나는 소고기 케밥, 하나는 닭고기 케밥을 시켰습니다. 고기는 언제나 옳습니다. 저게 양이 적어보이는데 먹어보면 꽤나 많습니다.

 

1548658408927-25.jpg

 

사진을 이쁘게 못찍었는데 버섯 까르보나라입니다. 

전 버섯을 진짜 싫어해서 버섯향이 너무나서 별로였는데 버섯 좋아하는 동생은 먹어본 까르보나라 중에 가장 맛있다고 하네요

 

 

<퍼스트 시티/브스피시카>

 

1548658343900-5.jpg

 

 굼백화점 뒷 편에 있는 이클레어집입니다. 달달한게 여행 중간에 먹으니 당보충도 되고 정말 좋았습니다. 

더 좋은건 저렴한 가격인거 같아요 음료 2개에 이클레어 2개해서 만원 살짝 안나왔습니다.

 

<아그뇩>

 

20190125_191433.jpg

 

블라디보스토크 하면 빠질 수 없는 킹크랩!! 1.5kg을 주문했는데 사이즈가 큰건 없어서 1.2kg을 시켰습니다.

킹크랩을 시키면 이렇게 가져와서 보여주고 사진도 찍으라고 하더라구요 

 

20190125_192729.jpg

 

 킹크랩 나오는데 꽤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고 해서 시킨 연어 스테이크

스팀과 그릴 2가지중 하나를 고르는데 그릴로 시켰습니다 ㅎㅎ 맛있어요

 

20190125_192733.jpg

 

그리고 부족해서 시킨 마늘쫑관자 볶음입니다. 

가격이 꽤 나가서 고민하고 시켰는데 관자 양이 상당히 많고 진짜 맛이 좋았습니다.

맛만 보면 한국음식이라 해도 안 이상할 정도로 입에 잘 맞았습니다. 

 

 

20190125_193819.jpg

 

킹크랩 철이 아니라 그런지 게가 살이 꽉찬 건 아니여서 킹크랩만 시켰으면 큰일날뻔 했습니다.

이 가게가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직원도 있고 킹크랩 가격도 제일 싸서 거리는 쫌 멀었지만 만족스러웠습니다.

 

 

<피자 알리오>

20190125_210222.jpg

 

킹크랩 먹고 살짝 부족해서 숙소 가는 길에 포장해 갔습니다. 

가장 잘나가는 메뉴를 달라니까 가장 비싼 피자 추천해주네요 ㅎㅎ 맛은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저 햄이 한국에서 먹은 햄과는 좀 달랐어요

 

<수프라>

 

20190123_211755.jpg

 

유일하게 줄 서서 먹은 음식점인 조지아 음식점에서 먹은 하치푸리

빵에 치즈와 계란을 넣고 섞은 다음 빵을 찍어먹습니다.

 

1548658343900-20.jpg

 

 고기가 먹고 싶어서 시킨 이름모를 음식인데 고수향과 고기맛 밖에 안났어요...맛이 있지도 없지도 않은 음식

 

1548658343900-19.jpg

 

조지아식 만두 같은 한낄리라는 음식인데 끝부분을 잡고 한입 베어 먹은 후 육즙을 빨아먹고 나머지를 먹는다고 합니다.

튀긴 송아지를 먹었는데 국물은 살짝 없었지만 이게 더 맛있었던거 같아요 

 

1548658343900-17.jpg

 

이건 새우가 들어간 한낄리입니다. 튀긴거에 비해 더 쫀득쫀득하고 국물이 많았습니다

 

1548658343900-16.jpg

 

역시 메인이 되는 샤슬릭을 시켰습니다. 

닭과 양고기를 시켰는데 닭은 정말 촉촉하고 맛있었는데 양고기는 퍽퍽하고 양 특유의 냄새가 났어요. 

그리고 러시아음식은 정말 고수가 많이 들어가더라구요

 

<스튜디오>

 

20190126_093057.jpg

 

마지막날 아침으로 먹은 해산물 까르보나라. 이런 파스타면은 처음봤는데 먹기는 편했습니다. 맛도 맛있구요 

 

20190126_093414.jpg

 

동생이 아침으로 까르보나라를 먹을 때 전 국물이 땡겨서 또 보르쉬를 먹었습니다.

빵은 없고 고기를 엄청 많이 줬는데 어떻게 먹는지 몰라서 고기 다 때려박고 먹었다가 짜서 혼났습니다.

생베이컨을 먹는 느낌은 좀 이상해요 엄청짜고

 

 20190126_092630.jpg

 

음료는 한국어 메뉴가 없어서 그림만 보고 시켰는데... 

그림만 봤을땐 차가운 차인줄 알았는데 따뜻한 차가 나왔어요.. 커피시킬껄...

 

<파이브어클락>

 

20190125_154208.jpg

아르바트 거리에 있는 디저트 카페 

저렴해서 먹은 레드벨벳 케이크. 특별하게 와! 맛있다 이런 느낌은 아니고 쉬면서 먹기 딱 좋은카페였습니다.

 

20190126_115306.jpg

 

블린도 맛있어서 비행기 타기 직전에 한번 더 먹었습니다. 좀 든든하게 먹고싶어서 더블 햄 치즈 블린을 먹었는데 대만족이였습니다. 

 

여기 까지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먹은 음식이고 아래는 사와서 한국에서 먹은 음식입니다.

 

1548658408927-3.jpg

 

새우가 너무 맛있어서 부모님도 드릴겸 해서 곰새우와 독도새우 1kg씩 샀습니다.

독도새우가 곰새우에 비해서 가격이 2.5배 저렴합니다. 그런데 맛은 확실히 곰새우가 더 쫄깃쫄깃하고 알도 안비리고 맛있습니다.

 

1548658408927-0.jpg

 

새우를 다 까서 먹고 머리가 아까워서 라면에 넣고 새우라면 해먹었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은 전체적으로 물가가 싸서 가격이 상당히 저렴했습니다.

인종차별도 겪어본적 없이 모두 친절했고 11시까지는 한국정도느 아니지만 꽤 안전했습니다. 주변에 경찰이 엄청 많아요.

그리고 저어어엉말 한국인이 많습니다. 어딜가도 한국어 메뉴가 따로 있고 한국어 안내가 있고 지나가다 보는 동양인의 90%는 한국인이 였네요.

 

다음에 또 가게 된다면 1일 1 새우 하고 싶었던 블라디보스토크였습니다.

 


 

 

 

 

 

 

 

 

 

 

 

 



댓글 | 47
1


(1286461)

220.82.***.***

BEST
원래 까르보나라는 치즈와 계란 노른자로 만들죠.
19.02.12 17:48
(3359282)

114.204.***.***

BEST
보르쉬에 사워크림 살짝 곁들이면 그것도 치트키입니다 ㅎㅎ
19.02.13 01:08
(4980094)

221.151.***.***

BEST
식당 이름을 다 내놔라!!!! ㅠㅠㅠㅠㅠ
19.02.16 16:26
BEST
저도 최근에 1주일 혼자 갔다왔는데. 진짜 좋았습니다. 혼자 여행하니 가격도 싸고 일정도 넉넉하고. 만족했습니다. 사람들도 친절함. 저는 우수리스크 까지 가고 루스키섬 가서 현지인 친구도 사귀었네요. 그리고 한국인들 많고 북한식당도 가보고 좋았음. 치안도 좋음. 대신 독수리전망대 담 넘어가는 년,놈들 뚝배기 깨고싶었습니다 ㅎㅎ
19.02.15 18:59
그정돈가요;;; 몇년사이에 엄청 변했나보네요
19.02.12 07:57
(4738530)

218.234.***.***

체셔토깽이
요 몇년새에 저렴한 여행지로 뜨면서 한국인들 엄청 많아졌다고 하더라구요 | 19.02.12 14:08 | | |

삭제된 댓글입니다.
(4738530)

218.234.***.***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도선
주변에 패키지로 오신분 봤는데 이것저것 설명 잘해주시고 패키지도 나름 괜찮아 보이더라구요 러시아어는 아예 읽을줄을 몰라서... | 19.02.13 01:12 | | |
(1872225)

182.219.***.***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도선
저희 어머니도 여행사 통해서 다녀오셨는데 절대 가지말라고 학을떼시네요;; 가보고 싶은데... | 19.02.15 18:50 | | |
(1706888)

211.244.***.***

그라나테
해외 어딜가든 여행사 끼고가면 불만족스럽거나 뭘 강매시킨다거나 이런것들이 있더라구요. | 19.02.15 19:18 | | |
(1998019)

211.204.***.***

아그뇩 관자볶음 진짜 맛있죠~킹크랩도 나쁘지 않았고요~
19.02.12 14:18
러시아도 진짜 가보고 싶어요 ㅎㅎ 부럽습니다 ㅠㅠ
19.02.12 16:03
(1286461)

220.82.***.***

BEST
원래 까르보나라는 치즈와 계란 노른자로 만들죠.
19.02.12 17:48
(1388591)

121.176.***.***

저도이번에갔다왔는데 재밌었습니다..ㅋㅋ한국인진짜많아요
19.02.12 18:50
(3359282)

114.204.***.***

BEST
보르쉬에 사워크림 살짝 곁들이면 그것도 치트키입니다 ㅎㅎ
19.02.13 01:08
(4738530)

218.234.***.***

오솔길
전 취향에 안맞더라구요 ㅠㅠ | 19.02.13 01:11 | | |
(794921)

220.127.***.***

오솔길
블라디보스톡에서 훨씬더 동쪽 아주 촌마을 에서 만난 할매...볼쉬는 일케 먹는거다 하면서 오뚜기 마요네즈를 한"국자" 퍼 넣어 주시던......ㅋㅋㅋ그게 치트키 입니다....느끼해 죽는 치트키.... | 19.02.16 11:30 | | |
뭘 그리 가다가 부족한게 많았습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 맛있게 드신 여행이네요! 가고싶어요!
19.02.15 17:01
식당 추천 좀 해주세요. 곰새우 대게 저렴하고 맛좋은것들로 먹어보고 싶네요.
19.02.15 17:30
(4738530)

218.234.***.***

건오브패트리
3박 4일이라면 아마 블라디보스톡의 유명한 식당은 다 가실수 있을 겁니다. 대신 주마는 가지마세요... 킹크랩도 1천루블 더 비싸고 외국인은 10퍼 더받아요... 곰새우는 배달과 중국시장이 저렴한데 배달은 한국인들 상대로 사기치는 놈들이 많다고 하네요 | 19.02.15 17:59 | | |
(186434)

180.65.***.***

곰새우 정말 맛있겠네요:)
19.02.15 17:33
(4738530)

218.234.***.***

MADRIDISTA
정말 쫄깃쫄깃하고 맛있습니다 | 19.02.15 17:59 | | |
(667286)

220.230.***.***

저도 먹어봤던 메뉴가 몇몇 보이네요~ 다음에 또 가면 안먹어 본 음식을 먹어봐야겠어요!ㅋㅋ 감사합니다.
19.02.15 18:34
BEST
저도 최근에 1주일 혼자 갔다왔는데. 진짜 좋았습니다. 혼자 여행하니 가격도 싸고 일정도 넉넉하고. 만족했습니다. 사람들도 친절함. 저는 우수리스크 까지 가고 루스키섬 가서 현지인 친구도 사귀었네요. 그리고 한국인들 많고 북한식당도 가보고 좋았음. 치안도 좋음. 대신 독수리전망대 담 넘어가는 년,놈들 뚝배기 깨고싶었습니다 ㅎㅎ
19.02.15 18:59
(1469441)

121.172.***.***

저희집도 작년에 가족여행갔을때 1일 1곰새우 하고왔습니다 ㅎㅎ 어머니가 다른데는 여행가도 다시가고싶다 소리안했었는데 곰새우 먹으러 다시와야겠다고 하시더라고요 마지막에 공항에서 곰새우가 품절되는바람에 못사온게 너무 아쉽더라고요 중국시장에서 사서 공항오는거였는데 라고 엄청후회함 ㅎㅎㅎ
19.02.16 10:44
와... 맛여행이네요 아주.. 근데 킹크랩은 따로 조리안하고 삶아서만 먹으니 전 개취에 안맞더군요 ㅎㅎ
19.02.16 10:50
(4738530)

218.234.***.***

한방울에실수
살이 안차서 그렇게 먹을게 없었어요 ㅠㅠ 그냥 게맛 ... | 19.02.16 14:47 | | |
최강젠지
국내에서 몇키로였는지 만취상태여서 기억은 안나지만 찌는데만 30분이 넘게 걸렷던 좀 오바보태서 1시간가량 찐 30만언상당의 킹크랩 먹어봤었는데.. 것도.. 4명에서 만취상태로.. 가서 엄청크다~하고 저거주세요 하고 돈은 물어보지도않고 찌는시간역시 물어보지도않고.. 앉아서 찌께다시랑 소주 먹으며 한참기다렷다 나왓던 킹크랩이 생각나네요.. 뭐 4명에서 반에 반도 채 못먹고 만취상태로 포장해서 집에돌아왔던.. 그리고 최악의 맛이엇고 질겻다는 기억이.. ㅎㅎ | 19.02.16 18:35 | | |
(5077900)

182.227.***.***

베이컨은 빵 달래서 위에 얹어서 드세요. 다 그렇게 먹음.
19.02.16 11:26
(649846)

114.201.***.***

저도 이번에 블라디보스톡 / 하바롭스크 갔다왔는데 역시 여행은 먹방이죠. 시간이 없어서 샤슬릭을 못 먹고 온게 아쉽네요
19.02.16 15:36
(4980094)

221.151.***.***

BEST
식당 이름을 다 내놔라!!!! ㅠㅠㅠㅠㅠ
19.02.16 16:26
(4738530)

218.234.***.***

꾸빠
다시 게시물에 식당 이름 다 적었습니다 ㅎㅎ | 19.02.16 20:06 | | |
(4808751)

114.205.***.***

혹신 들린 가게들 이름이나 위치 같은것좀 알려주실수 있을까요? 저도 이번에 블라디보스톡 가고 싶은데 좋은글 보고 정보를 알고 싶습니다.
19.02.16 17:37
(4738530)

218.234.***.***

아우터
가게이름은 게시글에 다 새로 적었습니다. 저는 트리플이라는 여행어플 보고 식당 정해서 갔습니다. | 19.02.16 20:08 | | |
(4808751)

114.205.***.***

최강젠지
네 정보 감사합니다. | 19.02.16 21:04 | | |
(929910)

114.200.***.***

와..새우 알찬거 처음봐요..ㅎㅎ잘봤습니다~
19.02.16 19:20
가게 위치를 알려주시면 감사하겟습미당
19.02.16 19:28
(4738530)

218.234.***.***

베이컨소다
위치는 노빅컨트리 클럽이랑 아그뇩 정도만 빼면 다 아르바트 거리 근처에 있던걸로 기억합니다. 아르바트 거리가 작아서 대충 보면 다 보이더라구요 | 19.02.16 20:08 | | |
(672987)

211.200.***.***

블라디보스톡은 패키지가 따로 필요 없을 정도에용. 웬만하면 다 걸어서 갈 수 있고.. 저도 어머니랑 걸어다님..ㅋㅋㅋㅋ 시간만 더 있었으면 재밌었을텐데 유일한 단점은 시내의 매연 뿐...
19.02.16 20:38
(124386)

116.39.***.***

실제 치안은어떤가요 자유여행 4살 1살딸 마누라데리 고 예정이라...
19.02.16 22:32
(4738530)

218.234.***.***

엔디에
치안 나쁜건 잘 못느꼈습니다. 워낙 도심지이기도 하고 경찰들도 골목마다 있고 순찰도 계속 돌고있구요. 12시까지 밖에서 뭐 사먹고 다녔지만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24시간이나 새벽까지 하는 식당들도 꽤 있었구요 | 19.02.16 22:36 | | |
(1062936)

45.64.***.***

엔디에
이번 2월 1주에 친구랑 갔었는데 새벽 두 시에 공항 도착, 세 시에 블라디보스톡 시내 도착했습니다. 배고파서 24시간 피자집까지 걸어다니는데 별 탈 없이 잘 갔다가 왔습니다. | 19.02.17 01:54 | | |
블라디보스톡가시는 분들은 해안공원근처 수프라에서 샤슬릭 꼭 드셔보세요ㅎㅎ 그리고 아르바트거리가 작아서 그런지 3박4일이나 2박3일로 가볍게 다녀오시거나 횡단열차타기전 러시아여행 시작지점으로 하기 괜찮은 동네에요. 오래있기엔 할게 없는 동네더군요ㅎㅎ
19.02.16 23:35
(122363)

117.53.***.***

남북 철도 연결 된다면 저기도 엄청 번창할거 같군요. 음식들이 다 맛있어 보이네요. 먹어 보고 싶다. ㅠㅠ
19.02.16 23:50
(3143235)

14.53.***.***

쓰빠시빠 맛있어 보입니다!
19.02.17 00:27
(4729740)

123.213.***.***

새우를 러시아에서 사오셨다는 건가요? 저건 통관에 안 걸리나 보네요. 기준이 있나요?
19.02.17 01:48
(4738530)

218.234.***.***

클랜시
잡자 마자 한번 찐거라서 가져 올 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 19.02.17 02:12 | | |
4월 20일까지 독수리전망대 정비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이 글보고 여행계획하시는 분들은 참고를... https://primamedia.ru/news/787519/?utm_source=page&utm_medium=social&utm_campaign=auto&fbclid=IwAR3U_3LIpz8vMf70Z3ebk79dasyK-6HBVNiec9iQvjkl-tAbaV9VbF8dYys
19.02.17 03:02
비타민나무열매음료 어떤맛인지궁금해요!
19.02.17 14:43
(334252)

59.12.***.***

곰새우와 같은 해산물을 가지고 반입해도 문제없나요?
19.02.17 19:38
(334252)

59.12.***.***

테이브
다른분이 이미 질문하셔서 답글 달아주셨네요 ㅎㅎ 찐거면 문제 없군요.. 저는 예전에 북경에서 친구가 북경오리 요리로 싸줬는데 세관에서 압수당한적이 있었어서요 | 19.02.17 19:42 | | |
(4738530)

218.234.***.***

테이브
무려 공항에서도 판매하고있습니다. 가격이 중국시장보단 쫌 나가지만요. | 19.02.18 02:24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글쓰기 154156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