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양식] (스압) 7. 고독한 미식가 순례3 - [아메리칸소스 오므라이스와 굴 뫼늬에르] [80]





[광고]

수정됨_표지.png

 

 

 

 

 

몸이 안좋아서 휴학하고 수술하고 두달동안 열심히 재활했습니다

 

상당히 많이 좋아졌어요!

 

귀찮아서  미루고 있던 순례기를 다시 올립니다!

 

근데 다음이 마지막편일거 같아요 ㅜ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032.525.jpg

 

 

 

시간과 사회에 얽매이지 않고 행복하게 배를 채울 때

잠시동안 그는 이기적이고 자유로워진다

누구도 신경쓰지 않으며 음식을 먹는 고독한 행위

이 행위야말로 현대인에게 평등하게 주어진 최고의 치유라고 할 수 있다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035.793.jpg

 

 


 

시즌5 11화

 

사이타마현 코시가야시 센겐다이

 

양식집

 「쿠리야 사와 厨 sawa

 

도부 스카이트리선

센겐다이 역에서 도보 8분

 


 

 

 

---------------------------------------------------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915_000459.204.jpg

수정됨_P_20180204_104622.png

 

 

 

 

센겐다이는 이런 마을이구나

 

그러고 보니 사이타마에 와 보는 건 처음군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3127.833.jpg

수정됨_P_20180204_104439_HDR.png

 

 

 

카스카베... 유모토 온천?

 

흠.. 찾아보니 스파랜드 같은건가

 

 

 

 

그러고보니 여기 바로 윗 동네가 짱구가 사는 떡잎마을이라지?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212.490.jpg

수정됨_P_20180204_105321.png

 수정됨_P_20180204_110111.png

 

 

 

역에서 조금 나온 것 만으로도 아파트, 주택단지인가

 

도쿄로 출퇴근 하는 사람들이 사는 베드타운인거군 센겐다이는

 

 

 

내가 초등학교 시절 살았던 아파트 단지와 비슷한 풍경인게 마음에 드는걸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221.118.jpg

수정됨_P_20180204_105931.png

 

 

 

고로상이 업무로 들른 노래방

 

노래방이라기 보단 스낵바라고 봐야하나?

 

 

 

 

 

 

 

슬슬 오픈 시간이 다가오지만

 

어제 만난 지인과 오늘 점심도 같이 먹기 위해 기다리다보니

 

 

 

배가

 

 

 

고파졌다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255.222.jpg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256.573.jpg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258.042.jpg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915_002841.917.jpg 

 

 

 

 

얼른 가게를 가자

 

배가 고프다는걸 알아차린 순간

 

더할 나위 없이 배고파졌어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345.033.jpg

수정됨_P_20180204_122250.png

수정됨_P_20180204_122745.png

 

 

 


그냥 지나칠 법 한 매우 차분한 외관

 

지나치지 않고 바로 찾아낸 나에게 상을 줘야겠군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915_002742.119.jpg

수정됨_P_20180204_124422.png

 

 

 

오오

 

반응이 좋군

 

이 가게 대박일 것 같은 예감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508.178.jpg

수정됨_P_20180204_131136.png

 

 

 

굴! 왔는가! 

 

 

 

굴 스튜에 굴 스튜의 오므라이스


그리고 굴 뫼니에르에 브라운 버터 소스

 

군침이 나오는군

 

 

 

 

 

 

어디.. 오므라이스는...

 

하이라이스인가!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624.494.jpg

 

 

 

안돼

 

배가 고파서 패닉이 왔군

 

 

 

 

 

내장맛이 느껴지는 새우를 통째로 사용한 소스냐

 

홍두깨살을 이용한 진한 데미글라스 소스냐

 

 

 

 

 

 

 

매혹적인 단어의 연속 공격으로 쓰러질 것 같다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915_004652.359.jpg

 

 

 

 

 

 

진정해

 

침착하게 메뉴를 읽는거야

 

내 위장은 불난 듯이 울고 있다고

 

 

 

 

 

 

이곳에 온 목표는 굴 이니까 반드시 주문한다고 치고

 

그리고

 

메인을 어떤거로 하는가...

 

 

 

 

 

 

밖에 있는 간판은 스튜를 추천했지만

 

내 마음은 아메리칸 오므라이스에 강하게 이끌리고 있어

 

하지만

 

위장은 하야시 오므라이스를 원하고 있는데

 

음....

 

 

 

 

 

 

 

 

 

 

 

저기 주문할게요!

 

굴 뫼니에르랑 아메리칸소스 오므라이스, 부르스케타

그리고 식초 드링크 탄산으로 주세요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727.179.jpg

수정됨_P_20180204_123733.png

 

 

식초 드링크(바나나) 300円

★★★

 

 

 

 

 

 

내심 딸기를 바랬지만 바나나인가

 

고로상은 포도였지?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803.990.jpg

 

 


 

 

우와

 

진짜 식초다

 

마트에서 파는 식초 음료랑 똑같아

 

 

 

 

맛있게 시고

 

정말 몸에 좋을 것 같다


몸이 맛있다고 느끼는군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837.718.jpg

수정됨_P_20180204_124957.png

 

 

부르스케타 450円

★★★

 

 

 

 

 

 

 

 

바게트를 이렇게 먹는건 처음이군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919.978.jpg

 

 

 

 

 

호오!

 

상상을 뛰어넘는군


 

굉장히 안정적인 맛이야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931.018.jpg

수정됨_P_20180204_125020.png

 

 

 

 

 

마늘이 식욕을 불태우고

 

토마토와 빵이 그걸 진정시킨다

 

더할 나위 없는 에피타이저다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4950.594.jpg

 

 

 


 

부르스케타가 있어서 다행이군

 

이게 없었다면

 

어른으로서의 이성을 잃었을 거야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121.922.jpg

P_20180204_124746.png

 

 

굴 뫼니에르 1500円

★★★★★

 

 

 

 

 

기다렸다 굴!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143.086.jpg

 

 

 

 

 

우와아!

 

이 향기 대박인걸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915_011153.169.jpg

 

 

 

 

 

우와!

 

오오!

 

맛있다!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219.442.jpg

P_20180204_124906.png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229.466.jpg 

 

 

 

 

정말 맛있다!

 

 

 

아무도 없었으면

 

울었을지도!


 

 

 


 

브라운 버터 소스

 

엄청나군!

 

 

 


 

저기, 빵 좀 주시겠어요?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339.758.jpg


 

 

굴 이라는건 뭘까?


굴 향에 민감한 내가 이렇게 맛있게 먹을 수 있다니

 


 

해산물이나 식재료라는 말은

 

이 굴에게는 실례다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428.938.jpg

수정됨_P_20180204_130311.png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449.698.jpg

 

 

 

 

이것 봐

 

이렇게 찍어 먹어도 맛있을 거라는 건

 

먹기 전부터 알고 있었어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915_011953.657.jpg

 수정됨_P_20180204_125258.png

 

 


 

이건 어떠냐!

 

 


오이스터 부르스케타!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915_012001.673.jpg

 

 

 

이것 봐

 

 

 

이건

 

엄청난 호화식이라고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605.138.jpg

P_20180204_125130.png

 

 

아메리칸소스 오므라이스 1680円

★★★★★

 

 

 

 

 

아메리칸!

 

이런거였구나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631.530.jpg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650.490.jpg

 

 

 

그렇담 바로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735.294.jpg

 

 

 

 

왔다 왔어!

 

실로 농후한 새우의 맛!

 

 

 

하지만 그런 말이 전혀 따라가지 못할 정도의 맛!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915_012746.335.jpg

 

 

 

 

허세 없고 흔들림이 없는 맛

 

 

 

이 소스

 

전혀 불량스럽지 않은 아메리칸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195831.050.jpg

 

 

 

 

새우

 

오징어

 

가리비

 

 

 

 

바다가 없는 사이타마에서

 

이렇게나 맛있는 시푸드 런치를 먹을 수 있다니

 

 

 

 

 

 

 

 

 

끊임없는 행복의 돌림노래에 귀가 편해진다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200017.858.jpg

수정됨_P_20180204_125705.png

 

 

 

 

밥알 사이사이에 스며든 계란의 고소함이

 

이 아메리칸소스의 고소함괴 함께 연쇄폭발을 일으키는 것 같다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200104.355.jpg

 

 

 

 

일본에서 프랑스 빵에 아메리칸소스를 찍어먹는 한국인

 

음식에 국경은 필요없다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915_014247.651.jpg

 

 

 

 

이렇게나 맛있는 걸 만들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잘먹었습니ㄷ..

 

 

 

 

 

여기 바바루아 주세요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200201.554.jpg

수정됨_P_20180204_131537.png

 

 

수제 바바루아 350円

★★★★☆

 

 

 

 

 

 

바바루아 흑설탕 시럽 콩가루맛!

 

이것도 처음이군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200242.588.jpg

수정됨_P_20180204_131705.png

 

 

 

이거 재미있네

 

바바루아가 갈분떡 같이 느껴져

 

 

 

콩가루가 바다를 건너 바바루아에 내려앉았다

 

 

 

 

 

 

 

아~!

 

전 ~ 부 ! 맛있었다

 

감탄했습니다!

 

 

 

 

 

 

 

 

수정됨_P_20180204_132620.png

 

 

 

 

 

 

 

 

 

 

 

 

 

 

 

 

 

수정됨_Kodokunogurume-5_E11_1080p_chw.mp4_20180408_200355.162.jpg

수정됨_P_20180204_132734.png

 

 

 

 

이곳에 오길 정말 잘했다!

 

 

 

 

 

 

 

 

 

 

 

 

다음은 시부야인가


1시간정도 걸리니 배도 부르고 전철에서 잠 좀 자둘까

 

 

 

 

 

 

 

수정됨_P_20180204_152430.png

 

 

여긴 어디?

 

난 누구?

 

 

 

 

 

 

 

 

 

 

-------------------------------------------------------

 

 

 

 

 


 

'쿠리야 사와'

 

개인적으로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고로상의 독백이 거짓이 아닐 정도로요

 

아주머니도 친절하셨습니다!

외국인인거 딱 알아차리시고 드라마보고 찾아오는 유학생/관광객이 많다고 하셨어요

 

참고로 굴 요리는 10월~3월 한정 시즌메뉴입니다

휴일, 메뉴 정보 등은 페북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https://www.facebook.com/%E5%8E%A8SAWA-261119490618174/

 

날도 점점 쌀쌀해지는데 따뜻한 스튜 어떠신가요?

 

 

 

(참고로 뫼늬에르에 빵은 딸려오지 않습니다

빵은 별도로 시키셔야 합니다!)

 

 

 

 

 

 

 

가게 정보

*점포명이나 주소를 구글 맵에 그대로 복사하시면 됩니다

 

점포명 : 厨 sawa

 

주소埼玉県越谷市千間台西1-23-16

 

영업시간:11:30 ~ 13:30 / 18:00 ~ 21:00

휴일은 페북 참고

 

 

 

 

 

 

 

NEXT.

 

고독한 미식가 순례 - [회전초밥]

 

다음화.png

 

 

 

 

 

 

 

 

 

 

PREV.

 

[고독한 미식가 순례 전체보기]

 

 

 

 

 

 

 

 

 

 

 

 

제목 없음.png다들 감사합니다!

 

 

 

 



댓글 | 80
1


(4751702)

61.99.***.***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18.09.15 03:05
BEST
굴 그라탕도 맛있습니다! 보라쵸도 갔는데 메뉴가 겹치는게 있어서 순례기로 쓰는건 날먹같아 나중에 또 갈 기회가 있으면 같이 합쳐서 올리려구요 굴 뫼니에르도 정말 맛있습니다!
18.09.15 21:08
BEST
전혀 못하면 힘들것 같습니다... 저만의 생각이지만 해외에 가면 그 나라의 최소한의 회화는 알고가야 서로 불편하지 않거든요 런치타임에는 드링크 없어도 괜찮아요 저녁때는 잘 모르겠네요 흠... 빵 주문할땐 '팡 오네가이시마스' 라고 하시면 됩니다!
18.09.19 20:56
(154498)

221.161.***.***

BEST
헉 ㅋㅋㅋ 반갑네요
18.09.15 08:15
BEST
에비츄!
18.09.15 17:28
(4751702)

61.99.***.***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18.09.15 03:05
(154498)

221.161.***.***

BEST
ebichu
헉 ㅋㅋㅋ 반갑네요 | 18.09.15 08:15 | | |
BEST
ebichu
에비츄! | 18.09.15 17:28 | | |
(3524394)

114.204.***.***

ebichu
꼴뵈기싫은사람 8명 있는듯 | 18.09.20 07:00 | | |
(3860122)

121.139.***.***

ebichu
오 댓글달러 왔다가 제가 좋아하는 에비츄님 보니깐 반갑네요 언젠가 다시 복귀해주세요 화이팅 !!! | 18.09.20 08:50 | | |
ebichu
오랜만에 성지순례글 올라와서 반가웠는데 에비츄짱까지♥ 아직 루리웹을 떠난건 아니었구나 | 18.09.20 14:41 | | |
(4896328)

49.173.***.***

ebichu
반가워요 에비츄! | 18.09.20 23:07 | | |
(244274)

123.108.***.***

맛있어 보입니다
18.09.15 07:17
돌아온leejh
실제로도 엄청 맛났습니다 ㅜㅜ | 18.09.15 21:04 | | |
(4731889)

175.114.***.***

재방송 보는것 같이 재밌네요.
18.09.15 08:08
음악앨범
글로 읽는 드라마! | 18.09.15 21:05 | | |
(154498)

221.161.***.***

왜 다음이 마지막이에요 ㅠㅠ
18.09.15 08:15
FirmiNo9
다음을 마지막으로 더이상 순례를 가지 못했거든요 ㅜㅜ 이제 알바도 못하고 해서 여행가는것도 힘들거 같아요 실은 회전초밥집 이전에 보라쵸를 한번 더 갔는데 메뉴 겹치는 것도 있어서 빼버렸습니다 ㅜ | 18.09.15 21:07 | | |
(4995578)

125.132.***.***

화려한 메뉴네요 추천
18.09.15 08:30
teriaki
감사합니다! | 18.09.15 21:07 | | |
쾌차하셔서 다행입니다. 풀코스로 먹을 수 있는 방법이네요. 그런데 나만 원펀맨 생각나는 건가?!
18.09.15 09:07
ELEMENTALMASTER
감사합니다! 다시 병원 안가도록 계속 운동 꾸준히 하고 있어요 ㅋ 실제 성씨로 미야자키, 야마자키, 오사카 처럼 지명이 성씨인 경우도 있죠 ㅋㅋ | 18.09.15 21:08 | | |
(4703001)

175.223.***.***

내년 1월에 도쿄에 가서 보라쵸의 굴그라탕을 먹을 건데 이걸 보니 굴 뫼늬에르도 먹고 싶네요~ ㅋ
18.09.15 09:36
BEST
nardi
굴 그라탕도 맛있습니다! 보라쵸도 갔는데 메뉴가 겹치는게 있어서 순례기로 쓰는건 날먹같아 나중에 또 갈 기회가 있으면 같이 합쳐서 올리려구요 굴 뫼니에르도 정말 맛있습니다! | 18.09.15 21:08 | | |
재밌게 보고있었는데ㅜㅜ 쾌차하셔서 다행이네요
18.09.15 10:20
쩌는닉네임
감사합니다! 다음이 마지막인게 아쉽습니다 ㅜㅠㅜ | 18.09.15 21:09 | | |
(35156)

121.139.***.***

고독한 미식가 보면서 고로상이 아주 극찬을 했던 식당이라 어떤지 궁금했는데 역시 한번 가보고 싶은 식당이네요...
18.09.15 10:30
릭롤링
사이타마라 좀 멀다는 것 빼곤 정말 추천드리는 곳입니다 굴 뫼니에르가 목적이라면 겨울철에 가보세요! | 18.09.15 21:10 | | |
(1208079)

67.193.***.***

가보고싶던 곳이었지만... 솔직히 가격의 압박이 있어서 뒷순위로 미루다가 포기했던 아쉬움이 있네요... 좀더 여유있을때 가보고싶습니다. 그리고... 시부야의 회전초밥이면 타이시도까지 안가셨다는 거군요 ㅋㅋㅋ 저도 시부야 처음 갔을때 놀랐던...
18.09.15 11:52
벨티네
가격이 비싼편이긴 하죠 오므라이스에 뫼니에르까지 먹으면 3000엔 가량인데 점심식사로 먹기엔 너무 비싸죠 ㅜㅜ 타이시도도 물론 들렀습니다! | 18.09.15 21:11 | | |
아~ 저도 이편 보고 이 가게 직접 가서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 했었어요. 사이타마면 그... 짱구의 마을 카스카베가 있는!
18.09.15 12:25
포니아가씨
코시가야 바로 위가 카스카베입니다! 센겐다이에서 정류장 딱 하나만 더 가면 카스카베에요 ㅋㅋ | 18.09.15 21:12 | | |
(1292589)

221.167.***.***

굴 진짜 맛있어보이네요
18.09.15 13:24
위그닝
태어나서 그렇게 맛있는 굴은 처음이었어요 | 18.09.15 21:14 | | |
로리로리브로리
대체 무슨 맛이길래 이러세요. 현기증 나네요. | 18.09.20 17:02 | | |
세이버쨩이 내마누라
제가 어릴적에 굴을 먹지 못하고 구역질 할 정도였는데 또 그걸로 엄청나게 혼나서 트라우마가 있었습니다 요즘은 그나마 덜하지만 아직도 굴을 잘 먹지 못하는데 여기는 거부감 없이 술술 들어가더라구요 처음으로 굴이 맛있다고 생각한 적이 예전에 갔던 오코노미야키집 히로키에서 먹은 굴 버터구이랑 이곳의 굴 뫼늬에르입니다 | 18.09.20 19:34 | | |
(312375)

121.129.***.***

카스카베... 한국에선 떡잎마을로 로컬라이징된 짱구는 못말려 배경지에요.
18.09.15 21:02
✿Xtra
가게가 있는 곳은 코시가야인데 걸어서 30초만 가면 바로 카스카베로 넘어갑니다 ㅋㅋ | 18.09.15 21:16 | | |
다음편이 마지막이라니 아쉽네요 ㅠㅠ
18.09.15 21:40
복어와북어
저도 마음같아선 1년 내내 돌아다니면서 글 쓰고 싶어요 ㅠㅠ | 18.09.19 19:56 | | |
(1676427)

115.140.***.***

오래 기다렸습니다! 여기도 보면서 맛있겠다 생각은 했는데 센겐다이는 너무 멀어서.. ㅠㅠ
18.09.15 22:38
Fold
생각보다 스카이트리선을 타면 금방이기때문에 한 번 도전해보세요! | 18.09.19 19:57 | | |
(866177)

123.223.***.***

또 가고 싶다...
18.09.19 17:18
씹덕후
ㅇㅈ...또 가면 하야시 먹고싶어요 | 18.09.19 19:57 | | |
(1222232)

118.219.***.***

마지막 "여긴어디?" 에서 혼돈파괴망가가 느껴지는군요 힣히히
18.09.19 17:18
라르간드
진짜 기차타고 잠들어서 역 지나친적이 한 두번이 아닙니다 ㅠ | 18.09.19 19:58 | | |
와라비에서 얼마나 걸리나 봤는데 무사시노센 타고 돌아서 가야 하네요 ㅎㅎ.
18.09.19 17:20
DD-115あきづき
2번 환승이라니 번거롭네요 ㅠ | 18.09.19 19:59 | | |
(4765864)

221.167.***.***

우아.`얼마나 맛있으면 나올때 행복해보여.
18.09.19 17:25
STACATO
꿀맛이었습니다! | 18.09.19 19:59 | | |
(405722)

104.132.***.***

아... 굴 못먹는데도 맛있어 보이네요... 저런 경양식 집은 정답인 곳이 많죠. 음.... 위치가 사이타마에서도 좀 올라가야 하네요... 제가 사는 네리마 부근에서는 미묘하게 좀 돌아가야...
18.09.19 17:39
WJBM
저도 어릴적에 굴 못먹는다고 혼났을 정도로 굴 엄청 못먹습니다 근데 여기는 정말 비린내가 안느껴질 정도로 신선하더라구요 네리마에서 센겐다이면 거의 환승을 3번이나 해야하네요 ㅠ | 18.09.19 20:01 | | |
한끼에 얼마 먹은 거져?
18.09.19 17:42
체게바라 포에버
거의 4만원 가까이 먹었네요 ㅋㅋ | 18.09.19 20:01 | | |
(12322)

122.210.***.***

체게바라 포에버
4480엔 | 18.09.20 20:15 | | |
D.S
(13676)

14.36.***.***

식비가 4만원이 넘는데 그만큼의 가치가 있었을까요? -ㅅ-; 4만원이 넘는 식사라면 지구상 어디를 가도 충분히 좋은것을 먹을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사막 or 극지방이나 히말라야 산 이런거 빼면...)
18.09.19 17:55
D.S
애초에 순례컨셉 여행이었고 저에겐 충분한 가치가 있었습니다 | 18.09.19 20:02 | | |
D.S
(13676)

14.36.***.***

로리로리브로리
글 쓴분은 그냥 여행기 상에 들른거니 이해할 수 있지만 굳이 일본에 가서 성지순례할 분이 있을지는 의문이 간다는 뜻입니다. 딱히 그 외의 의미는 없습니다. | 18.09.20 03:38 | | |
(635382)

121.186.***.***

작가가 베이시스트였넴...
18.09.19 19:03
히블
드라마 원작자 겸 드라마 OST 제작도 동시에 하는 분이죠 ㅋㅋㅋ | 18.09.19 20:03 | | |
(1285513)

49.143.***.***

베스트 축하드립니다.
18.09.19 19:41
너의궤적
감사합니다 ㅋㅋㅋㅋㅋㅋ | 18.09.19 20:03 | | |
(3064201)

222.234.***.***

글 잘 봤습니다. 다음에 일본갈 때 한번 도전해보려 하는데, 일본어 전혀 못해도 문제없을까요? 음료수는 안시켜도 무방한지, 그리고 빵 따로 주문하는 건 뭐라고 하면 되나요? 바게뜨 오네가이시마스?
18.09.19 20:13
BEST
aretepia
전혀 못하면 힘들것 같습니다... 저만의 생각이지만 해외에 가면 그 나라의 최소한의 회화는 알고가야 서로 불편하지 않거든요 런치타임에는 드링크 없어도 괜찮아요 저녁때는 잘 모르겠네요 흠... 빵 주문할땐 '팡 오네가이시마스' 라고 하시면 됩니다! | 18.09.19 20:56 | | |
aretepia
일본은 웬만하면 앉자마자 음료 입니다만... 카페 같은 음식점은 안그런경우도 있더군요.. 라면집도 제외... 고로상이 자주가는 술집같은 음식점은 드라마처럼 우롱차라도 시켜야 되는게 기본이라... 뭐 자주가게되면 일단 앉자마자 "토리아에즈 나마"가 자동으로 나옵니다.. | 18.09.19 23:08 | | |
(1706888)

218.52.***.***

선스크랩 후 감상! 정말 맛있어보이고 침고이네요.. ㅋㅋ 마을 풍경은 조금 을씨년스러운 느낌이 납니다. 뭔가 저기있으면 마음이 허전할것 같은 느낌..
18.09.19 21:28
Exclusive
제 폰이 너무 구린것도 있고 편집도 부실한것도 있고 하지만 뭐 실제로도 아파트단지 이외엔 아무것도 없는 동네긴 합니다 ㅎㅎ... 정말 평화롭고 조용하고 시간이 멈춘듯한 동네에요 | 18.09.19 21:30 | | |
저 회전초밥집이 기대되네요... 옆자리에서 참치덮밥 먹던 그 집 맞나요?
18.09.19 23:09
타미네시아
주변에서 계속 텟카동 시켰던 편이죠 ㅋㅋ 실제론 치라시스시동을 많이 시키시더라구요 저도 덮밥 먹을까 고민했는데 결국 초밥만 잔뜩 먹다 나왔습니다 | 18.09.19 23:18 | | |
(3860122)

121.139.***.***

와 미식가에 나오는 음식들 보면 정말 침이 고이던데 정말 부럽습니다 일본 다녀온지 오래되서 볼때마다 꼭 가야지 하고 있네요 덕분에 정보도 얻고 사진 잘 보고 갑니다
18.09.20 08:52
세일러룸
감사합니다! 다음 여행은 일본으로 어떠신가요! | 18.09.20 19:27 | | |
오 이번편도 역시 잘 봤습니다.
18.09.20 13:58
총그리고장미
감사합니다! | 18.09.20 19:27 | | |
(4234)

112.171.***.***

사진에 인물이 글쓴이 본인 인가요? 잘 찍으셨네요.
18.09.20 14:48
디아블로III
채널w 워터마크가 적힌 사진은 드라마 캡쳐사진이고 제 개인 워터마크가 적힌 사진은 제가 찍은 사진들입니다! 캡쳐속 인물은 드라마 주인공인 이노가시라 고로 역을 맡은 마츠시게 유타카 입니다 | 18.09.20 19:28 | | |
sE~
(30918)

121.144.***.***

개인의 소소한 행복 이죠 ^^ 좋네요
18.09.20 15:37
sE~
이런 낙을 목표로 살고 있습니다 ㅋㅋ | 18.09.20 19:28 | | |
아 이번편도 봤던 기억이 나네하고 무심코 스크롤하다보니 하라가...
18.09.20 16:06
루리웹-0069851281
헷..따! | 18.09.20 19:28 | | |
18.09.20 17:29
손이 포동포동한걸 보니 식신레벨이 꽤 높은 것으로 추정..
18.09.21 11:02
아메리칸 하다는건 대체 무엇일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09.21 18:33
(3142342)

121.139.***.***

맛있어보이네요 저도 순례 가보고 싶어요~
18.09.21 20:00
(40232)

122.42.***.***

와 대단하시네요 ㄷㄷㄷ
18.09.21 23:45
굴 안 좋아하는데 굴 뫼니에르 정말 맛있어 보여요.
18.09.22 00:27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글쓰기 14545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