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자작] 쌀국수를 집에서 맹글어 봤어요. [4]





[광고]

언제 한번 만들어 봐야지 했던 쌀국수를 집에서 만들어 봤습니다. 

 

뭐 돈주고 사먹거나 기성품 사면 편하긴 하지만.. 그냥 잉여력이 넘쳐서요. 

 

SAM_2208.JPG

재료들을 죽 늘어놨습니다 너저분... 대파, 양파,고수, 불려놓은 쌀국수 전 면이 두꺼운 게 좋아서 볶음용 쌀국수를 쓰기로 했습니다. 

 

SAM_2209.JPG

어제 낮에 만들어 놨던 닭육수! 브라질산 냉동 닭다리 정육으로 국물을 냈습니다. 소고기로 하면 더 좋겠지만 소고기는 비싸잖아요....

그냥 닭다리살을 토막쳐서 양파와 같이 볶다가 생강 마늘 물을 붓고 40분 정도 푹 끓여줬습니다.

 

SAM_2210.JPG

쌀국수의 필수품 숙주나물을 준비

 

SAM_2211.JPG

위에 고명으로 얹을 대파 파란 부분, 양파, 고수를 썰어 놨습니다.

 

SAM_2212.JPG

작은 냄비에 한번 먹을 국물만 따로 끓여서 간을 했습니다. 닭육수와 약간의 물을 더 붓고 피쉬소스, 설탕, 소금, 오향분, 고수뿌리를 넣어서

간을 했어요. 나중에 국수와 숙주나물에 넣을 꺼니 그걸 감안해서 살짝 짜게 간을 해야 합니다. 원래 쌀국수의 향신료로 따로 파는 거를 써야 하는데

오향분도 성분이 비슷해서 그냥 편하게 오향분을 쬐금만 넣어주면 쌀국수 맛이 나요.  

 

SAM_2213.JPG

다른 냄비에 물이 끓으면 불려 놓은 국수를 넣어서 1분 정도만 데쳐주면 됩니다. 쌀국수는 이게 좋아요.. 금새 익힐 수 있어서

 

SAM_2214.JPG

전 숙주나물 너무 덜익은 느낌이 싫어서 국수 건져낸 뜨거운 물에 숙주도 한 15초 정도 데쳐내 줍니다.  

 

SAM_2216.JPG

국수와 숙주를 그릇에 넣고 국물을 부은 뒤 위에 고명들까지 얹으면 완성! 아 고기는 닭육수 뽑을 때 쓴 고기를 넣었어요. 

 

SAM_2217.JPG

라임즙을 넣어서 먹어주니 제법 그럴싸한 쌀국수 맛이 나네요. 

 

SAM_2218.JPG

잘 휘저어서 후르륵후르륵 잘 먹었습니다.. 사실 만드는 난이도는 잔치국수랑 별로 다르지 않은 거 같아요.

 

 



댓글 | 4
1


이마트에서 양지육수도 팔더군요
18.02.14 18:00
(276771)

121.180.***.***

세상미화원
나중에 양지는 비싸서 못사고.. 수입사태살로 육수 한번 만들어 볼까 합니다. | 18.02.14 18:54 | | |
막컷 면발엄청 예브게나온듯
18.02.14 19:18
(276771)

121.180.***.***

이쁘니버거
원래는 5mm 볶음용 쌀국수인데. 저는 두툼한 면발이 좋아서 저 면발을 선택했습니다. | 18.02.15 00:24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13946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