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글쓰기        목록

[자작] (브금) 핀란드 연어수프 [103]




[광고]

 

 











영국 음식을 가끔 해먹다보니 영국 음식에 버금가는 악명으로 위세가 대단한 핀란드 음식도 궁금해져서


한 번 만들어 먹어 보자는 계획을 세우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핀란드는 북유럽 국가이다 보니 캐나다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에 제약이 있더군요. 그래서 무난하게 여기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를 가지고 만드는

 

음식을 찾다보니 괴식이 아닌 그냥 평범한 음식을 만들게 되어 조금 아쉽습니다.




icon_66.gif




 



01.png




한달 반 전쯤에 무지개송어를 싸게 팔길래 한 마리 사왔는데 힘들게 포 뜨고나니

 

대가리랑 뼈가 너무 아까웠습니다. 포를 뜬 송어는 그냥 평범하게 구워먹고 대가리랑
 
뼈는 잘 나뒀다가





 

DSC09404.JPG




지느러미 한 장 버리지 않고 진하게 육수를 냈습니다. 사실 송어를 사올 당시만 해도 딱히 당장 핀란드 음식을
 
해먹을 계획은 아직 없었는데 육수를 내고 나니 뭔가 재밌는 걸 해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ㅎㅎ





 

DSC09407.JPG




계획을 잡은 뒤 새로 장을 봐왔습니다. 메뉴는 핀란드식 연어수프로, 크림수프입니다.

단, 핀란드의 크림수프는 숟가락을 꼽으면 곧게 서있을 정도로 진하다 못해 수프가 맞나

싶을 정도의 수프를 먹는다는데 저희 동네의 마트에는 일반 생크림을 안 팔더군요. 죄다

사워크림 아니면 휘핑크림(...) 그래서 아쉽지만 생크림보다 지방률이 약 30% 낮은 일반
 
커피크림을 사왔습니다 ㅠㅠ 덕분에 제 수프는 안타깝게도 핀란드식으로 완벽하게
 
구현하지는 못했어요 흨흨



필요한 재료로는 리크, 크림, 버터, 감자, 양파, 딜, 그리고 연어... 지만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장을 보러 간 날 연어는 없고 무지개송어만 있길래 그냥 사왔습니다. 뭐 어차피 무지개송어는

이름만 송어지 최근 학계에서 얘는 송어가 아니라 연어라고 정정했으니까 세이프?



icon_51.png






 

DSC09411.JPG




제일 먼저 전 날 우려낸 송어육수를





 

02.png


03.png




일단 채로 뼈랑 살을 맑은 육수랑 분리해줍니다. 그리고 뼈랑 살도 안 버리고 고이 꽁쳐 놓았죠.
 
다 쓸 일이 있기에 흐흫
 
 
 

icon_58.png






 

04.png




송어 대가리와 뼈, 약간의 살 빼고는 넣은 게 없는데도 엄청 진하고 기름도 많이 뜹니다.
 
연어류 기름은 나쁜 기름은 아니라 괜찮지만요. 일단 막은 육수는 옆에 잠깐 놔두고,





 

05.png




양파를 손질해줍니다. 그냥 깍둑썰기로 사각사각. 끓일 양에 비해 양파의 양이 그리 많지는
 
않은데, 레시피상으로도 핀란드는 동네가 동네이다 보니 채소를 듬뿍듬뿍 넣지는 않더군요.





 

06.png




이번에는 리크





 

07.png




리크도 대충 댕겅댕겅 해줍니다.





 

08.png




얼마 전부터 리크를 먹기 시작했는데 이게 상당히 맛있습니다. 대파보다 훨씬 단단하고

큰데, 맵거나 아린 맛이나 향은 전혀 없고 그냥 단맛만 나죠. 섬유질도 많아서 고기 먹을 때

같이 먹으면 좋습니다 :)





 

09.png



 

대신 감자는 꽤 들어갑니다. 핀란드에서는 보통 알감자를 넣나 보지만, 동네 마트에서 파는 알감자는
 
너무 많이 한꺼번에 묶어 팔길래 그냥 일반 감자 사와서 일반 감자를 반토막이나 네토막 내줬습니다.
 
참고로 18세기에 북미로부터 감자를 들여온 이후 핀란드인들의 식생활에 있어 감자는 빼놓을 수 없는
 
매우 중요한 식재료였다고 해요.





 

10.png




마지막으로 딜도 적당한 크기로 썰어줍니다. 이 수프에 들어가는 재료 중 유일하게

음식에 향을 입힐 만한 게 딜인데, 핀란드는 지리적으로 역사적으로 향신료 구하기
 
거의 불가능했어서 무조건 담백하게 거의 아무것도 안 넣어 먹는다고 합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맛에서는 영국 음식 만큼 악명을 떨치는 것일지도 모르죠. 물론 요즘은
 
웰빙 음식으로 재조명 받고 있다고는 하지만요 ㅎㅎ





 

11.png




채소 손질이 끝나면 냄비에 버터를 넣어 녹이고





 

12.png




양파를 볶다가 다 되면





 

13.png




리크도 추가해서 넣어줍니다.





 

14.png




안 타게 열심히 휘적휘적





 

15.png




리크도 다 익으면 감자를 투척





 

16.png




역시나 안 타게 잘 저어줍니다.





 

17.png




이걸로 채소와 감자 볶기는 끝!





 

18.png




그대로 아까 채로 걸러놓은 맑은 육수를 부어서





 

19.png




소금간을 하고 끓여줍니다.





 

20.png




수프 끓는 동안 무지개송어 껍질을 벗겨냅니다. 벗겨낸 껍질도 안 버리고 꽁쳐두는데,
 
이것도 튀겨 먹으면 꿀맛이죠 흐흫





 

21.png




송어는 큼직큼직하게 썰어주는데, 송어의 살이 워낙 연하다보니 작게 썰면 형태도 없이

으스러집니다. 크게 썰어도 형태를 갖춘 건 끓인 직후에만 먹을 수 있죠. 이건 연어도

마찬가지 :)





 

22.png




투척!





 

23.png




살이 뭉개지지 않게 최대한 조심스럽게 한 번 뒤적여 준 뒤에





 

24.png




크림을 넣습니다.





 

25.png


26.png




그리고 이대로 푹 한 번 끓여지면 거의 완성 :D





 

27.png




수프를 떠먹기 직전에 딜을 넣어서





 

28.png




살짝만 놔두면 진짜 완성!





 

DSC09413.JPG




딜은 수프 위에도 추가로 얹어서 먹습니다.





 

DSC09414.JPG


29.png




일단 먹어보니 상당히 맛있네요. 다른 나라 수프들 처럼 이것저것 많이 들어가진 않아서 단순하지만 그만큼
 
생선의 맛을 확 느낄 수 있고, 크림도 부드럽고 감자도 달달 고소하고... 여튼 참 조화롭고 맛이 좋았습니다. 
 
핀란드 음식이 아무리 악명이 자자하다지만 역시 크림 수프는 안전빵이였던 듯 싶네요 오홍홍
 
 
 

icon_67.gif

 
 
 
 
 
 
 

DSC09415.JPG




아침은 그냥 수프만 먹었지만 점심은 피쉬케이크도 추가했습니다. 수프만 먹으니 뭔가 심심했거든요.

만드는 과정은 손에 엄청 묻고 하는 사정상 스킵했지만 재료로 위에 맑은 육수 걸러내고 꽁쳐놓은 뼈와

대가리를 칼로 잘게 다져서 밀가루, 파마산, 우스터셔소스, 계란, 기타등등을 넣고 즉석으로 부쳐서
 
만들었습니다. 대충 수제어묵이랑 비슷한(?) 물건이라고 보시면 돼요.





 

DSC09416.JPG




나란 남자 버릴 줄 모르는 남자 (쑻)



icon_52.1.png






 

DSC09417.JPG


DSC09419.JPG



 

피쉬케이크의 영양가 자체는 육수로 다 빠졌겠지만 맛은 상당히 마음에 드는데, 그 괜찮은 맛이라는게
 
딱 새우깡맛이었어요 ㅋㅋㅋ 새우깡케이크 이거 때문에라도 앞으로도 뼈나 대가리는 죄다 육수 내서

남겨놔야겠어욬ㅋㅋㅋㅋㅋ
 
 
 

icon_16.2.gif




어쨌든 이번 핀란드 음식도 잘 먹었습니다 :D





 


루리웹 오른쪽 베스트.png



 

icon_69.gif




이번 오른쪽 베스트도 감사합니다 :D


ㅠ흐- 이게 뭔지는 모르지겠만 마음에 드네욬ㅋㅋㅋ






 


댓글 | 103


(697700)

121.158.***.***

BEST
딜도요!!??
17.12.11 18:21
BEST
맛있어보입니다!
17.12.11 17:35
BEST
ㅠ흐-
17.12.13 13:18
(303536)

121.162.***.***

BEST
ㅠ흐-
17.12.13 13:16
(193632)

218.50.***.***

BEST
다행이다... 나만 이렇게 생각한게 아니었어..
17.12.13 16:43
BEST
맛있어보입니다!
17.12.11 17:35
(2216941)

69.158.***.***

목동사람
맛있었어요 :D | 17.12.11 17:38 | | |
까나디엥
항상 느끼는건데 요리과정이랑 음식 마무리를 참 깔끔하게 하시는것같아요! 올리시는글 재밌게 잘보고있습니다. 수프를 좋아해서 따라하고싶지만 한국에선 리크를 안파는것같네요.. 모르는식재료라그런가 미국 마트에서도 못본것같고 주한미군부대에도 안파는것같고 흑흑.. | 17.12.11 17:49 | | |
(2216941)

69.158.***.***

목동사람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리크는 익히면 뭔가 대파보다는 양파랑 맛이 흡사해서 양파만 사용하셔서 만드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만드는 것도 상당히 쉬우니 한 번 만들어 보세요 :) | 17.12.11 17:53 | | |
(8630)

203.190.***.***

목동사람
릭은 대파와 양파의 중간 맛이 납니다. 대파의 흰 부분과 양파를 섞에서 쓰면 비슷 할 겁니다. | 17.12.11 18:15 | | |
(4444083)

27.115.***.***

이런게 재능인데
17.12.11 17:50
(2216941)

69.158.***.***

저우쯔위
이런걸 가지고 뭘요 ㅎㅎ | 17.12.11 17:53 | | |
(1139350)

58.125.***.***

말 그대로 핀란드 가정식이군요.
17.12.11 18:06
(2216941)

69.158.***.***

패그나스
네, 상당히 흔하게 먹는 음식이라고 하더라고요 ㅎㅎ | 17.12.11 18:13 | | |
보양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수프에 피시케익까지 생선을 통째로 다 드셨네요. 오늘처럼 추운 날 뜨근한 방바닥에 앉아서 한 술 뜨면 극락이 따로 없겠음!
17.12.11 18:09
(2216941)

69.158.***.***

가카는악마
네 ㅋㅋ 통째로 하나도 남김 없이 다 먹었어요 :D 이제 날도 추운데 또 수프나 끓여 먹어야겠습니다 ㅎㅎ | 17.12.11 18:14 | | |
(697700)

121.158.***.***

BEST
딜도요!!??
17.12.11 18:21
(2216941)

69.158.***.***

뭇매골
혼돈파괴망가! | 17.12.11 18:26 | | |
(193632)

218.50.***.***

BEST
뭇매골
다행이다... 나만 이렇게 생각한게 아니었어.. | 17.12.13 16:43 | | |
뭇매골
아 나만 그런게 아니었구나 ㅋㅋ | 17.12.13 16:56 | | |
(1036802)

61.105.***.***

뭇매골
거 사람들 생각하는게 참..... 근데 왜 저도 이 댓글을 보자마자 안도의 한숨을 쉬면서 추천을 준걸까요? | 17.12.13 17:52 | | |
(4522852)

119.200.***.***

뭇매골
마지막 딜도 적당한 크기... | 17.12.13 18:58 | | |
(12779)

49.175.***.***

뭇매골
사람들이 다들 비슷비슷한 생각을 한다는걸 알게 해준 댓글이네요.. 고맙습니다... 이유는 묻지마세요 | 17.12.14 08:50 | | |
뭇매골
칼같이 캐치하는 루리력... | 17.12.15 11:04 | | |
리크가 두툼한 것이 칼솟타다를 하면 맛있겠다 싶어서 보니, 칼솟이 파와 리크의 교배종이라고 나오네요. 늘 이색적인 재료와 고증에 충실한?레시피 잘 보고 있습니다^^
17.12.11 19:05
(2216941)

69.158.***.***

쉬라즈-실버
칼솟타다는 일반 대파를 쓰는 줄 알았더니 교배종이였군요 ㅎㅎ 늘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D | 17.12.12 03:48 | | |
오랜만에 보네요 ㅋㅋ 역시나~ 클라스가 요리하고 싶다앙아~~
17.12.11 19:12
(2216941)

69.158.***.***

네코네코열매
레시피 찾아다 직접 해먹으면 참 재밌죠 ㅎㅎ | 17.12.12 03:49 | | |
(374822)

61.82.***.***

아 로히께이또ㅠㅠ... 핀란드 유학할 때 저도 마니 해먹었어요... 간편하고 든든하죠 ㅎㅎㅎ 저는 저 허브.. 띨리 라고 하나.. 그거 엄청 많이 넣어서 먹어요
17.12.11 19:12
(2216941)

69.158.***.***

Toutvabienn
와 핀란드 유학을 다녀오셨군요 :D 북유럽은 가본 적이 없어서 한 번 가보고 싶긴 한데 살인적인 물가 때문에 선뜻 놀러가기 쉽지 않아서 ㅠㅠ 딜은 동유럽이나 북유럽에서 상당히 많이 사용하는 것 같더라고요 ㅎㅎ | 17.12.12 03:52 | | |
마지막은 우리집에서 해먹는 동그랑땡이랑 똑같이 생겼다!!!!!! ?!?!?!?!
17.12.11 19:43
(2216941)

69.158.***.***

루리웹-68302958
서양식 피쉬케이크는 한국의 어묵이나 동그랑땡이랑 비슷하죠 :) | 17.12.12 03:52 | | |
(27433)

61.251.***.***

노래 때문에 창을 닫을수가없당
17.12.11 20:07
(2216941)

69.158.***.***

미트쵸퍼
파돌리기송 최곱니다 ㅠ | 17.12.12 03:53 | | |
(878369)

130.230.***.***

최근에 핀란드에서 몇번 먹어봤는데 님이 하고싶어하던 방식은 진짜 전통방식일꺼에요.. 그런식으로 만들어 파는곳을 못봄 ㅋ 근데 맛은 진짜 좋음. 한국가서도 해먹고싶은데.... 아마 연어말고 다른 생선 넣을듯
17.12.11 20:31
(2216941)

69.158.***.***

죽~창
정말요? ㅋㅋㅋ 그럼 나름 현지식처럼 해먹은 결과가 됐네요 :D 연어는 맛은 좋지만 살이 너무 잘 부서져서 아쉬웠는데 좀 더 단단한 살을 가진 생선을 넣으면 씹는데 즐거울지도 모르겠어요 ㅎㅎ | 17.12.12 03:55 | | |
(929910)

211.109.***.***

우와...ㅋㅋ 음악이랑 잘어울리네요! 빠져드는 음악과 음식..잘봤습니다 ㅎㅎ
17.12.11 20:47
(2216941)

69.158.***.***

Oblivion- Dust
사실 이 음식을 만들도록 계획한 것도 남은 송어의 뼈와 대가리도 이유지만 또 다른 이유는 이 음악에 빠져서 그랬어요 ㅋㅋㅋ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17.12.12 03:57 | | |
(748831)

121.135.***.***

브금 보소
17.12.11 21:42
(2216941)

69.158.***.***

평생솔로4
이에반 폴카 좋아요 ㅠㅠ | 17.12.12 03:57 | | |
(1547261)

14.39.***.***

장모님댁이 핀란드라 가끔 먹었는데 그 느낌 그대로네요ㅋㅋㅋㅋ
17.12.11 21:43
(2216941)

69.158.***.***

펜더러
와 아내분의 고향이 머나먼 땅이군요! 두 분의 연애가 엄청 로맨틱 했을 듯 해요 ㅎㅎ | 17.12.12 03:59 | | |
(4733731)

211.37.***.***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핀란드 요리를 먹을 땐 꼭 이 칵테일을 곁들여야 한다죠. (...) 각설하고, 감자가 참 여러 민족을 살렸군요. 감자 전에는 순무를 썼을라나요?
17.12.11 22:32
(2216941)

69.158.***.***

랄 아재
제가 술을 못 마셔서 펍 같은데 가서도 음료수만 홀짝입니다 ㅠ 감자는 여러 민족을 살리다 못해 의존적이게까지 만들어서 아일랜드 대기근 같은 비극도 부분적으로 야기하는데 일조했으니 참 아이러니 하죠 ㅠ | 17.12.12 04:02 | | |
(1247593)

143.248.***.***

랄 아재
몰로토프!!!!! | 17.12.13 13:43 | | |
(575337)

119.207.***.***

랄 아재
전차가 먹으면 헤롱헤롱 취하는다는 그 칵테일 | 17.12.13 20:14 | | |
랄 아재
저건 술이라기 보단 대전차 무기!!! | 17.12.15 12:28 | | |
(4797073)

115.161.***.***

언제 업데이트하시나 기다렸습니다 ㅋㅋ 완전 맛있게 보이는데요? 오래된 영국 티비프로그램에서 파같이 생긴 음식으로 파이를 해먹던데 처음보는 채소라 궁금했는데 리크일지도 모르겠네요. 새로운 채소 알게됐네요 ㅎㅎ
17.12.11 23:25
(2216941)

69.158.***.***

하겐다쯔
기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_ _) 저도 북미에서 살다보니 리크의 존재는 예전부터 인지는 했지만 안 먹어보던 식재료라 선뜻 손이 가질 않더군요. 그런데 작년 즈음부터 이것저것 양식을 해먹다보니 자연스럽게 먹어보게 됐는데 이게 참 맛있어서 왜 지금까지 안 먹었을까 싶더라고요 ㅎㅎ | 17.12.12 04:07 | | |
(1702432)

59.25.***.***

휘바휘바! 검소한 북구풍 조와용~
17.12.12 03:25
(2216941)

69.158.***.***

정소유
휘바휘바! 핀란드는 지리적 특성상 조리법이 간단해서 만들기는 쉬운데 사용하는 식재료가 여기서는 구할 수 없는게 많아서 아쉬워요 ㅎㅎ | 17.12.12 04:09 | | |
(2146074)

61.105.***.***

아 놀래라 진짜 ㅋㅋㅋ 누가 부르는 줄 알았잖아요
17.12.12 04:43
(2216941)

69.158.***.***

博士
노래 시작할 때 남자 목소리요? ㅋㅋㅋ | 17.12.12 05:08 | | |
(303536)

121.162.***.***

BEST
ㅠ흐-
17.12.13 13:16
(2216941)

69.158.***.***

마자용
뭔지는 저도 모르지만 ㅠ흐- | 17.12.13 16:32 | | |
BEST
ㅠ흐-
17.12.13 13:18
(2216941)

69.158.***.***

마성의폭력녀
ㅠ흐- | 17.12.13 16:33 | | |
(4968047)

211.208.***.***

셋키야르벤이아니라니... 근데 핀란드요리도 악명높은줄은 몰랐네여 그냥 평범한곳인줄알았떠니
17.12.13 13:28
(2216941)

69.158.***.***

Tulta-
저 동네가 역사적으로 향신료도 구하기 힘들고 날씨 탓에 채소도 종류가 그리 많지 않은가보더라고요. 덕분에 요즘은 웰빙음식으로 스포트라잇을 받고 있대요 ㅎㅎ | 17.12.13 16:34 | | |
(958119)

112.150.***.***

ㅠ흐-
17.12.13 13:42
(2216941)

69.158.***.***

왁더헬
ㅠ흐- | 17.12.13 16:34 | | |
요들레이히~~
17.12.13 14:10
(2216941)

69.158.***.***

새루리당총수
요를레이요후~ | 17.12.13 16:35 | | |
보자마자 삘 꽂혀서 만들어먹어봤습니다 다행히도 딜을 마트에서 팔더군요 비린걸 싫어하다보니 나름 도수높은 향없는 술로 비린향도 제거해서 먹었습니다 생각보다 상당히 괜찮네요 ~
17.12.13 14:39
(2216941)

69.158.***.***

핑크파이브
엄청난 추진력! 저도 개인적으로 맛있게 먹은지라 언제 또 한 번 만들어야겠어요 ㅎㅎ | 17.12.13 16:36 | | |
(475334)

211.184.***.***

다음엔 하판시락카 파이로!
17.12.13 14:51
(2216941)

69.158.***.***

A미라루
엌ㅋㅋㅋㅋㅋ 저희 동네는 절인 청어는 있어도 삭힌 청어는 구할 수가 없는데 그건 아마 제가 만드려면 직접 삭혀야 할 듯 한데요ㅋㅋㅋㅋㅋ | 17.12.13 16:38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유다랑
맞으신듯 | 17.12.13 15:27 | | |
(2216941)

69.158.***.***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유다랑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네 맞습니다 ㅎㅎ | 17.12.13 16:36 | | |
엄청 느끼할거 같아요;;;;
17.12.13 16:44
(2216941)

69.158.***.***

기역니은디귿
다행히 그리 느끼하진 않았습니다. 물론 취향에 따라 개개인이 느끼는 느끼함의 차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요 ㅎㅎ | 17.12.13 16:47 | | |
(1165134)

175.195.***.***

맛있어보이네요 ㅎㅎ 브금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7.12.13 17:06
(2216941)

69.158.***.***

정성욱
맛있었어요 ㅎㅎ | 17.12.14 01:08 | | |
간이 참 잘되있고 겨울에 먹기 딱 좋은 음식이네요
17.12.13 17:29
(2216941)

69.158.***.***

이사과를니머리에놔
요즘처럼 추울 때 더 땡기네요 ㅎㅎ | 17.12.14 01:08 | | |
(4250321)

222.105.***.***

맛있어보이네요. ㅠ흐-는 아마도 bgm-이라고 쓴 것 같아요. 어짜피->어차피(於此彼) 찡긋
17.12.13 18:04
(2216941)

69.158.***.***

buenopilar
이제 보니 브금이었군욬ㅋㅋㅋㅋ 그리고 어차피인줄은 알려주셔서 처음 알았습니다 ㅎㄷㄷ 감사합니다 :D | 17.12.14 01:10 | | |
(468126)

119.207.***.***

미쿠가 돌리던게 파가 아니라 리크였단 말인가..!
17.12.13 19:30
(2216941)

69.158.***.***

류리
내 맞워오 ;) | 17.12.14 01:12 | | |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겨울 바람과 함께 연어가 왔고 요리했을 뿐이야. 띠리링.
17.12.13 21:41
(2216941)

69.158.***.***

키사라기 하야토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음식 자체는 가을에 해먹었지만요 포로롱 | 17.12.14 01:13 | | |
(1044512)

114.204.***.***

노래땜에 흘뜷 글을 읽을수가 없으요 ㅋㅋ
17.12.13 22:18
(2216941)

69.158.***.***

쭈댕2
살리뷜리 힙뿟 뚭뿟 땝뿟 앱뿟 띱뿟 힐리얄렌~ | 17.12.14 01:15 | | |
파.... 파를 돌리고싶어!!
17.12.13 22:22
(2216941)

69.158.***.***

라쿠라쿠라타크그리
ㅋㅋㅋㅋ | 17.12.14 01:18 | | |
(15930)

211.60.***.***

> 대충 수제어묵이랑 비슷한(?) 물건이라고 보시면 되요. 비주얼이나 제법은 동그랑땡 같네요
17.12.13 22:35
(2216941)

69.158.***.***

JOSH
네 피쉬케이크나 크랩케이크는 저런 동그랑땡 모습이에요 ㅎㅎ | 17.12.14 01:18 | | |
(1263)

121.169.***.***

핀란드 여행갔을 때 식당에서 사먹던 거랑 완전히 똑같네요 참 맛있었는데 만들어 먹어봐야겠어요.
17.12.13 22:45
(2216941)

69.158.***.***

UBEX
직접 가셔서 드셔보셨군요 ㅎㅎ 만드는게 쉬우니 한 번 만들어보세요 :D | 17.12.14 01:19 | | |
(4424320)

39.113.***.***

버터가 상당히 많이 들어가서 신기하네요
17.12.13 23:07
(2216941)

69.158.***.***

daisy__
특별히 많이 넣거나 하진 않았어요 ㅎㅎ 얇게 썰었거든요 :) | 17.12.14 01:20 | | |
두 손을 다 싸는데 사진은 어떻게 찍으신거죠 ㅋㅋ
17.12.13 23:19
(2216941)

69.158.***.***

뒷일은부탁하는거야
대부분은 일반 사진이 아니라 스샷입니다. 삼각대에 올려놓고 영상을 찍었어요 ㅎㅎ | 17.12.14 01:21 | | |
(3646036)

121.146.***.***

피쉬케이크는 뼈를 안갈고 드신건가요? 아님 살만 추려서 하신건가요?
17.12.14 02:08
(2216941)

69.158.***.***

雲朝
연어류 뼈가 워낙 약하고 장시간 푹 끓였기 때문에 갈진 않고 그냥 칼로 아주 잘게 다져서 만든겁니다 ㅎㅎ | 17.12.14 02:34 | | |
(2216941)

69.158.***.***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동덕이즘
흔히 접할 수 있는 클램차우더랑 살짝 비슷한(?) 맛입니다 :) | 17.12.14 14:36 | | |
ㅠ흐!
17.12.14 14:22
(2216941)

69.158.***.***

고양이마리오
ㅠ흐! | 17.12.14 14:36 | | |
금손이시네여..^^ 맛있겠어요~
17.12.14 16:05
(2216941)

69.158.***.***

육회에소주
금손 아닙니다 //ㅅ// | 17.12.14 17:25 | | |
(1338550)

112.171.***.***

육수가 궁금한데 저렇게 끓이면 쓴맛이 안 나나요?
17.12.14 16:48
(2216941)

69.158.***.***

wizard
네 전혀 쓴맛은 안 납니다 ㅎㅎ | 17.12.14 17:25 | | |
(1338550)

112.171.***.***

까나디엥
오... 내장 제거하고 머리+뼈+지느러미 이렇게 우려내신 건가요? 신기하네요. | 17.12.15 00:15 | | |
(2216941)

69.158.***.***

wizard
네, 내장은 사올 때부터 이미 제거된 상태였고 머리, 뼈, 지느러미를 넣어 우린 육수입니다 ㅎㅎ | 17.12.15 04:41 | | |
(2001588)

42.82.***.***

비린내는 우유로 잡는건가?;; 생선류는 이런식으로 요리하면 비린내 심하지 않나요?
17.12.14 22:37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까나디엥 키워드로 게시물이 검색되었습니다. 최신목록



글쓰기 44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