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자작] 오늘 아들놈과 같이 먹은 점심밥. [3]





[광고]

17309280_1213748032065576_2765270981075279945_n.jpg

 

오늘은 공휴일이라서 (일본입니다)

아들놈에게 점심상을 차려주었습니다 (아들놈은 봄방학-중학생)

단무지 빼고 아빠인 제가 직접 만들어줬습니다.

 

메인 반찬은 고등어 간장조림인데요

노르웨이산 냉동 고등어 싸게 업어와서는

전자렌지에서 2분 데워서 해동시키고

후라이팬에 물 100cc에 간장 한스푼, 다진마늘, 

소금 조금 넣고 한 10분 정도 조려냈습니다.

 

고등어 아래쪽 접시 왼쪽은 콩+치쿠와(일본식 어묵)+브로콜리 볶음입니다.

일부러 삼삼하게 간을 거의 안하고 간장 1스푼 + 설탕 두스푼 + 물 30cc 넣어줬습니다.

브로콜리가 냉동이었거든요. 

 

그 옆에는 김치전, 그 옆에는 잔멸치 간장조림

 

국은 미역+두부+버섯+파를 토핑으로 하고

국물 베이스는 양파가루스프+소금

 

매일 해주고 싶은데 귀차니즘 때문에... 

 

그래도 요리가 하고 싶은 날에는 가끔씩 제가 식사당번 합니다. 


뭘 해서 먹이나를 고민하는 것부터 재미있습니다.

내가 만든 음식을 먹어주는 사람의 취향부터 

건강상태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게

제 요리 지론입니다.

 

흔히 말하는 정크식품도 양 조절만 해주면 

충분히 건강식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되도록이면 한 끼 식사에 식재료 하나를

요리 한가지에만 쓰려고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잘게 썬 파를 

국에다가도 넣고 메인반찬에도 넣으면

요리가 가져다주는 신선함(?)이라고나 할까

흥미도가 떨어집니다. 

 

여러분들도 '난 요리 못하니까 사먹을래'라고만 하시지 말고

서툴더라도 가끔씩 요리 해보세요. (라면끓이기는 제외입니당)

 

스마트폰에 '오늘 뭐 먹을까'라고 한마디만 해도 

레시피가 주루륵 뜨는 편한 세상에 살고 있잖아요.



댓글 | 3
1
댓글쓰기


(317962)

111.105.***.***

맛있겠네요. 저도 교무슈퍼에 고등어사러 가야겠네요.
17.03.21 01:05
고등어 맛있겠네요. 오늘 아침은 고등어로 입맛다시며 시작합니다.ㅋ 고봉밥을 보니 배가 고파지는 출근길입니다.ㅠㅠ
17.03.21 07:57
(4800612)

223.33.***.***

정갈하고 예쁜밥상이네요...나중에 저도 애기생기면 저렇게 차려주고싶어용
17.03.21 12:19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138645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