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자작] 서른일곱 총각의 자연밥상 시즌4 5화 [69]





[광고]

 


 


02.jpg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hLBYn

 


 


 

안녕하세요.

새해가 지났지만 2년째

서른일곱 총각의 자연밥상

박청장 입니다.

 

새해 잘 보내고 계신가요?


올해엔 꼭 식당을 하고 싶은데

어려울거 같네요.

언젠가는 나만의 자연밥상 식당을 가질 수 있겠죠?ㅎ


그동안 눈도 많이 내리고

구정도 보내고 바삐 지냈습니다.

목표는 일주일에 한번 씩 자연밥상을 올리는겁니다.

더 바쁘게 살아야죠. ㅎ


 

다시 한번 새해 복 가득 받으시고

올해는 맛있는 음식 많이들 드시고 건강하셔야해요.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가 가장 행복한 듯 합니다.


 


 


 


 


 


 


크기변환_DSC_2038.JPG


 창가로 보는 눈


 
 


 


 


 




 


크기변환_DSC_2039.JPG


 아침 일찍 일어났네요.

 


 

 


 


 




 


크기변환_DSC_2040.JPG


 우리 봄이와 바닷가로 산책을 나왔습니다.

개신남~


  


 


 




 


크기변환_DSC_2042.JPG


 봄이야~~~ 어디가니??

이쁜 언니라도 있니??

 


 


 


 




 


크기변환_DSC_2047.JPG


 같이 놀자~


 

 


 




 


크기변환_DSC_2049.JPG


 봄이 앉아~

 


 


 


 




 


크기변환_DSC_2051.JPG


 겨울바다는 항상 액티브 합니다.


  


 


 
 




 


크기변환_DSC_2054.JPG


 파도소리와 바람소리가 귀를 자극하고


 
 


 




 


크기변환_DSC_2057.JPG


 봄이도 좋은가 봅니다.

 


 


 




 


크기변환_DSC_2058.JPG


아침햇살의 백사장

 


 


 




 


크기변환_DSC_2059.JPG


파도 마음껏 즐기고 옵니다.

 


 


 


 




 


크기변환_IMG_3585.JPG


씐나게 뛰어 놀았으니 물마셔야지.

 

 


 


 




 


크기변환_IMG_3522.JPG


 눈이 또 내립니다.


 

 


 


 


 


 




 


크기변환_IMG_3523.JPG


 퍼붓고 있네요.

 


 


 




 


크기변환_IMG_3525.JPG


 눈이 휘몰아는

 

 


 


 




 


크기변환_IMG_3527.JPG


 

어느덧 가득 쌓였네요.

내 통장의 돈처럼 쌓였으면...

 


 


 


 




 


크기변환_IMG_3528.JPG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 합니다.

 


 


 


 




 


크기변환_IMG_3530.JPG


 후아~~ 춥다~ 


 


 


 




 


크기변환_IMG_3519.JPG


 

친한 지인이 운영하시는 가게로 가서

한우 삼합을 먹는데 대장부를 대접 해 주십니다.

 


 


 




 


크기변환_IMG_3521.JPG


이거슨!!

명작이죠.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크기변환_IMG_3560.JPG


 다른 날

집으로 초대 받아서 홍게를 대접 받았습니다. 


 




 


크기변환_IMG_3562.JPG


 

이쁜 딸아이

보면 아빠 미소가 가득~해 집니다.

 


 


 




 


크기변환_IMG_3563.JPG


 이건 뭐시기냐..

이런것도 대접 받았습니다.

나는 딱 반잔만...ㅎ 축입니다.

 


 


 


 




 


크기변환_DSC_1961.JPG


눈이 또 또~~ 내리네요.

 


 


 




 


크기변환_DSC_1964.JPG


 창가너머로 보이는 눈


 

 


 




 


크기변환_DSC_1966.JPG


 밤새 내려 아침 햇살에 비칩니다.


 


 

 

 




 


크기변환_DSC_1967.JPG


잠시 여유를 가져 봅니다.

 


 
 


 




 


크기변환_DSC_1968.JPG

 

가득한 눈을 보며

 


 


 




 


크기변환_DSC_1969.JPG


고요 합니다.

 


 


 




 


크기변환_DSC_1971.JPG


 봄이야 놀자~

 

 


 




 


크기변환_DSC_1972.JPG


 곶감도 먹을 때가 되었네요.


  


 




 


크기변환_DSC_1973.JPG


 처마에는 고드름이 한가득

 


 


 




 


크기변환_DSC_1975.JPG


 지붕에도

 


 


 




 


크기변환_DSC_1978.JPG


 이젠 아름다운것도 즐기는것도 잠시....

치워야죠.

 


 




 


크기변환_DSC_1981.JPG


ㅈ..ㅏ 연 밥상


 


 




 


크기변환_DSC_1987.JPG


 아침 햇살을 만끽하는 봄이

 


 




 


크기변환_DSC_1997.JPG


 따뜻한 귤차와 함께 합니다.

 


 




 


크기변환_DSC_2008.JPG


 눈치우다 추워서 화로에 불을 지핍니다. 


 


 




 


크기변환_DSC_2010.JPG


역시 따뜻한 화로에 불멍을...


 

 


 




 


크기변환_DSC_2012.JPG


 차도 한잔 더 하고 


 


 




 


  크기변환_DSC_2015.JPG


 눈치우느라 힘들었는데

목을 축입니다.


 


 




 


크기변환_DSC_2016.JPG


 눈사람... 만들어봐야겠네요.


 

 


 


 




 


크기변환_DSC_2022.JPG


 트리플악셀!!~~하는

눈사람

 


 


 




 


크기변환_DSC_2023.JPG


스케이팅~


 
 


 




 


크기변환_DSC_2024.JPG


 귀엽네요 ㅎ


 
 


 




 


크기변환_DSC_2025.JPG


올해 눈사람


 


 

 




 


크기변환_DSC_2028.JPG 


추운날에는 역시 화로구이~


  


 


 




 


크기변환_IMG_3606.JPG


 눈이 내리는 아침 봄이가 날 기다려 주는군요.

까꿍~

 


 


 


 


 




 


크기변환_IMG_3611.JPG


 잘잤니? 안추워?


 
 
 


 




 


크기변환_DSC_2066.JPG


 가마솥을 걸고 불을 지핍니다.

 


 


 


 




 


크기변환_DSC_2067.JPG


 장독에 묵어두었던 김치도 꺼내고

 


 


 




 


크기변환_DSC_2068.JPG


 

눈에 파묻혀 버린 대파도 꺼내고

 


 


 


 




 


크기변환_DSC_2072.JPG


 계란 지단을 만들어 줍니다.

 


 


 




 


크기변환_DSC_2073.JPG


 잘게 송송송~

 


 


 




 


크기변환_DSC_2074.JPG


 야채 가득~ 넣고

 


 


 




 


크기변환_DSC_2075.JPG


팔팔 끓여 냅니다.

 


 


 




 


크기변환_DSC_2077.JPG


달래 양념간장을 만들어 둡니다.

 


 


 


 




 


크기변환_DSC_2078.JPG


 잘익은 김치도 숭덩~숭덩 썰어내고


 


 

 




 


크기변환_DSC_2079.JPG


 만두를 넣어줬어요.

 


 


 




 


크기변환_DSC_2083.JPG


설날에는 만두국이죠. 


 


 


 




 


크기변환_DSC_2084.JPG


 달래 양념간장을 살포시 얹어 먹으면 됩니다. 


 


 


 




 


크기변환_DSC_2086.JPG


 역시 밖에서 먹어야 제 맛


 

 


 




 


크기변환_DSC_2029.JPG


 겨울따라 외출

 

 


 


 




 


크기변환_DSC_2034.JPG


가끔의 일탈

 


 


 




 


크기변환_DSC_2090.JPG


 또 눈이 내립니다.

 

 


 




 


크기변환_DSC_2092.JPG


 오늘은 고등어묵은지 조림~

 

 

 

 

 


 




 


크기변환_DSC_2094.JPG


 잘 말려두었던

시래기를 깔아주고

 


 


 




 


크기변환_DSC_2095.JPG


 고등어 얹고 


 


 


 




 


크기변환_DSC_2096.JPG


 묵은지 얹어 내고

 

 

 


 


 




 


크기변환_DSC_2097.JPG


양념을 합니다.


 


 


 




 


크기변환_DSC_2098.JPG


육수와 쌀뜨물을 넣고


 
 
 


 


 




 


크기변환_DSC_2099.JPG


 이제 끓여내야죠.


 
 


 




 


크기변환_DSC_2101.JPG


 죽은 나무 가지를 잘라서


 

 

 


 


 




 


크기변환_DSC_2104.JPG


 음악과 함께 하는 요리 시간

 

 

 


 


 




 


크기변환_DSC_2105.JPG


 아름다운 불꽃이 피어 납니다.

 


 


 




 


크기변환_DSC_2108.JPG


 눈오는 날 밖에서 요리하는 즐거움~

 


 


 




 


크기변환_DSC_2110.JPG


정원에도 눈이 가득 쌓이고

 

 

 

 


 




 


크기변환_DSC_2111.JPG


 온통 하얀 세상


 


 

 

 




 


크기변환_DSC_2112.JPG


 살구나무야~

겨울을 잘 이겨내고 빛깔 좋은 살구를 열어내라.


 


 


 




 


크기변환_DSC_2113.JPG


 백일홍 나무도 겨울을 이겨 내는 중


 

 

 

 


 


 




 


크기변환_DSC_2114.JPG


 봄에는 텃밭을 꾸며야죠.

 


 


 


 




 


크기변환_DSC_2120.JPG


 잠시 눈 돌린 사이 고등어묵은지찜이 잘 끓고 있네요.


 


 
 


 




 


크기변환_DSC_2123.JPG


 먹기 좋게 담아내서

 


 


 


 




 


크기변환_DSC_2125.JPG


 다시 한번 끓여 냅니다.


 


 


 




 


크기변환_DSC_2128.JPG


 아름답게 맛있어 보입니다.

 


 


 




 


크기변환_IMG_3541.JPG


 난방 아끼려고 보일러를 안방만 틀고 지내니

사무실은 너무 춥네요.

발워머에 쏘~옥

 

 


 


 




 


크기변환_IMG_3647.JPG


 봄이와 밤에도 함께 합니다.

 


 


 


 




 


크기변환_IMG_3648.JPG


 생일 이었네요.

별로 신경 안쓰고 안챙기는데

그래도 기억을 남기기 위해

작은케잌에 초를 꽂아 봅니다.

 

 


 


 




 


크기변환_IMG_3677.JPG


 낮에는 봄이와 산책을 하고


 


 
 




 


크기변환_IMG_3710.JPG


 다용도실도 새롭게 정리 했습니다.

청소하면 개운해지는 기분~


 
 
 


 




 


크기변환_IMG_3713.JPG


꽁지야~ 너는 뭐하니?

 


 


 

 




 


크기변환_IMG_3728.JPG


아침이 밝았네요.

 

 


 


 


 




 


크기변환_IMG_3729.JPG


 

오늘은 위의 통증이 심해서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만 있었습니다.


죽다 살아났네요.

급성 위경련인듯...

 


 


 




 


크기변환_IMG_3730.JPG


 꽁여사는 광합성 중

 


 


 


 




 


크기변환_IMG_3732.JPG


 아주 싸게 구입한 작은 스피커

 


 


 




 


크기변환_DSC_2191.JPG


 짐을 꾸립니다.


 

 


 




 


크기변환_IMG_3742.JPG


 봄이야~ 우리 산에 가자~


 


 


 




 


크기변환_IMG_3747.JPG


 니가 운전하려고?


 


 


 


 




 


크기변환_DSC_2196.JPG


 역시 산으로 가는 길은 가파르고 구불구불

 

 


 


 




 


크기변환_DSC_2201.JPG


산정상에서 보이는 저아래 마을들 


 

 


 


 




 


크기변환_DSC_2208.JPG


 시원한 공기가 폐속을 가득 채워줍니다.

 


 


 




 


크기변환_DSC_2210.JPG


 아름다운 겨울산

이 곳에 살고 싶어라.

 


 


 


 




 


크기변환_DSC_2214.JPG


 겨울산에 배를 재배하시는 군요.


 

 

 

 




 


크기변환_DSC_2215.JPG


 봄이는 드라이빙 만끽 중 


 


 


 


 




 


크기변환_DSC_2221.JPG


 도착해서 자리를 펴봅니다.


 


 


 




 


크기변환_DSC_2222.JPG


 날씨가 아주 춥습니다.

불도 피우고

 

 
 


 


 




 


크기변환_DSC_2219.JPG


 봄이야

나오니.. 춥니?ㅋㅋㅋ 


  




 


 


 


크기변환_DSC_2223.JPG


 집에서 가져온 장작도 패고


  


 




 


크기변환_DSC_2226.JPG


 추워서 장작을 많이~ 넣습니다. 


 


 


 




 


크기변환_DSC_2227.JPG


손이 얼었어.

 

 


 


 




 


크기변환_DSC_2228.JPG


 봄이는 내 옆을 지켜주네요.


 


 


 




 


크기변환_DSC_2230.JPG


 추워도 뭐라도 해 먹어야죠.


 
 
 


 




 


크기변환_DSC_2231.JPG


 직접 만든 천연조미료를 넣고


 


 

 

 




 


크기변환_DSC_2233.JPG


 노루궁뎅이 버섯과 소고기 샤브샤브 입니다.


 


 


 




 


크기변환_DSC_2234.JPG


 팔팔 끓는 육수


 


 

 


 




 


크기변환_DSC_2235.JPG


 자 이제 먹어 볼까요?


 


 


 
 




 


크기변환_DSC_2237.JPG


 

아차~ 밥을 해야죠.

정월 대보름이니 5가지를 챙겨 왔습니다.


 


 


 




 


크기변환_DSC_2238.JPG


 물에 잠시 불려놓고


 


 


 




 


크기변환_DSC_2239.JPG


 화로에 올립니다.


 
 
 


 




 


크기변환_DSC_2241.JPG


 자 이제 본격적으로다가


 

 

 


 




 


크기변환_DSC_2243.JPG


 난 누구인가? 여긴 어디?


 


 

 


 




 


크기변환_DSC_2244.JPG


 샤브샤브


 


 


 


 




 


크기변환_DSC_2246.JPG


 전골은 언제나 좋아~

 

 


 


 


 




 


크기변환_DSC_2251.JPG


 전골과 잘익은 오곡밥 


 


 


 




 


크기변환_DSC_2253.JPG


 오곡밥에 겉절이 한 입이면~ 크아~~


 


 


 


 




 


크기변환_DSC_2254.JPG


 너무 춥습니다.

텐트안으로 피신

 


 


 


 




 


크기변환_DSC_2256.JPG


 봄이는 춥다고 아련한 눈 빛을 보냅니다.

 


 


 


 




 


크기변환_DSC_2261.JPG


 오후 6시가 될 무렵

 


 


 


 




 


크기변환_IMG_3773.JPG


 해가 저물어 갑니다.


 


 


 


 




 


크기변환_IMG_3774.JPG


 봄이는 제 옆에서 잠이 들었네요.

 


 


 


 




 


크기변환_IMG_3761.JPG


 낮에 둘이서 사진을 남깁니다.

오지로의 여행 with 봄이


 

새벽에 바람을 동반한 추위가 너무 심해

5시경 집으로 부랴부랴 내려왔습니다.

 


 


 


 




 


크기변환_DSC_2266.JPG


 오자마자 좋은 햇살에 빨래를 하고

가득 널어 놓습니다.

 


 


 


 




 


크기변환_DSC_2268.JPG


 배고프닷~

 


 


 


 




 


크기변환_DSC_2269.JPG


 어제 썼던 코펠은 설겆이 하고


 


 


 




 


크기변환_DSC_2272.JPG


식물들에게 물도 줍니다.

 


 


 


 




 


크기변환_DSC_2273.JPG


 설거지도 끝~

 


 


 


 




 


크기변환_DSC_2274.JPG


 야채와 대구를 준비 했습니다.

 


 


 


 




 


크기변환_DSC_2275.JPG


 아주 탱탱한 대구 입니다.

 

 


 


 


 




 


크기변환_DSC_2276.JPG


 무 숭덩~숭덩~


 


 


 




 


크기변환_DSC_2277.JPG


 육수를 내고


 


 


 




 


크기변환_DSC_2278.JPG


 파도 송송~

 


 


 


 


 




 


크기변환_DSC_2280.JPG


 된장으로 간을 하고

 

 


 


 


 




 


크기변환_DSC_2282.JPG


 

고춧가루는 항상 두 종류를 씁니다.

직접 길러서 말리고 빻아낸 고추와

곱게 갈아낸 고추가루 입니다.

 


 


 


 




 


크기변환_DSC_2285.JPG


 야채 육수가 잘 우러나고 있네요.

 


 


 


 




 


크기변환_DSC_2287.JPG


 항상 음악과 함께 하는 요리시간


 

 


 


 




 


크기변환_DSC_2291.JPG


 대구가 들어 갑니다.


 


 


 


 




 


크기변환_DSC_2293.JPG


 냄새 좋네요~


 


 


 




 


크기변환_DSC_2295.JPG


 다 되었네요.

 


 


 


 




 


크기변환_DSC_2296.JPG


 바글보글바글~


 


 


 


 




 


크기변환_DSC_2301.JPG


대구탕 밥상

 


 


 


 




 


크기변환_DSC_2304.JPG


 뜨끈한 국물에 대구살 한 점~

 


 


 


 


 




 


크기변환_DSC_2306.JPG


 흰쌀밥에 겉절이


 

 

 


 


 




 


크기변환_DSC_2307.JPG


밤에 추웠던 몸을 녹여주는 한 끼


 

 

 


 


 




 


크기변환_DSC_2309.JPG


차와 딸기로 마무리 합니다.

 


 


 


 




 


크기변환_DSC_2311.JPG


 청소하고 밥해먹고 움직였더니 벌써 오후 입니다.

하루가 빛의속도


 

자연밥상을 일주일에 한 번은 올려야 겠어요.

기다리시는 분들도 있고

지난 1,2월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바빠서

 한 달에 한 번 밖에 못했었네요.


기다리시는 분들에게 죄송합니다.

더 노력하고 맛있는 밥상으로 올게요.


항상 응원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크기변환_자연밥상 로고01.jpg



댓글 | 69
1
댓글쓰기


(4565791)

125.209.***.***

BEST
와 저도 솔로인데.. 멋잇게 사시네요. 이 형님이랑 같이살고싶네요
17.02.12 21:18
(366304)

210.121.***.***

BEST
항상 눈이 즐겁게 보고 갑니다^^
17.02.12 19:52
(3035692)

175.211.***.***

BEST
봄이는 추천(?)
17.02.12 19:53
BEST
글이 뜸하시면 다른 것보다도 건강이 걱정되더라구요 ^^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2 19:57
BEST
당찬 솔로의 표본이십니다. ㅎㅎㅎㅎㅎ
17.02.12 21:35
(366304)

210.121.***.***

BEST
항상 눈이 즐겁게 보고 갑니다^^
17.02.12 19:52
(3035692)

175.211.***.***

BEST
봄이는 추천(?)
17.02.12 19:53
BEST
글이 뜸하시면 다른 것보다도 건강이 걱정되더라구요 ^^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2 19:57
(1551736)

119.194.***.***

개는 저렇게 살아야하는데 우리집 개시끼들은ㅜㅜ 언제나 행복하고 맛있는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2 20:14
(2442230)

114.200.***.***

멍뭉이 잘생겼네요 ^ ^
17.02.12 20:23
크 뜨끈한 대구탕..
17.02.12 20:47
크 노래에취하고 사진에취하고 갑니다
17.02.12 20:59
(4565791)

125.209.***.***

BEST
와 저도 솔로인데.. 멋잇게 사시네요. 이 형님이랑 같이살고싶네요
17.02.12 21:18
송하나☆
? | 17.02.17 22:55 | | |
송하나☆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마치.... | 17.02.18 10:50 | | |
(4724547)

121.163.***.***

하고 싶은 일과 돈되는일 과의 갈등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후자를 선택하죠 지금 그대로도 좋다면 전자도 좋고요 만약 식당을 하고 싶으시다면 눈딱 감고 이 삼년만 모아보세요 기적 같은 일들이 생길겁니다
17.02.12 21:30
BEST
당찬 솔로의 표본이십니다. ㅎㅎㅎㅎㅎ
17.02.12 21:35
(79731)

58.65.***.***

매번 게시물 잘보고 갑니다. 그리고 건강 잘 챙기시길!
17.02.12 21:41
(635110)

58.124.***.***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저희집 강아지도 저렇게 경치좋고 공기맑은곳에 데려가서 같이 캠핑하고 싶네요...
17.02.12 21:49
꽁지쨔응
17.02.12 21:54
마음이 치유되는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2 22:24
가끔 나도 저렇게 살면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17.02.12 22:31
(4719822)

58.143.***.***

항상 잘보고 갑니다 먼가 힐링이 되는기분이네요^^
17.02.12 22:36
(2850892)

182.224.***.***

동물과 자유를 좋아하는 남자들끼리 부락을 만들고 살고 싶습니다~!!! 생일 축하드립니다 청장님~~ 봄,꽁,우유도 건강하길~~
17.02.12 23:00
(11291)

183.102.***.***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립니다. ^^
17.02.12 23:03
생일 축하드려요. ㅎㅎㅎ 늦은 생일 선물은 오른쪽입니다. ^^
17.02.12 23:51
그냥 좋습니다! 추천!
17.02.13 00:10
(1194960)

39.114.***.***

새벽에 힐링 받고 갑니다. 너무 느낌 좋네요.
17.02.13 00:54
(1223800)

120.142.***.***

눈사람... 중학생때 이후 안만들어 본것 같아요^^;; 귀엽네요. 건강 조심 하시길요~
17.02.13 03:23
사진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되네. 신기합니다
17.02.13 03:25
(3296824)

175.121.***.***

잘봤어요
17.02.13 04:42
항상 잘보고있습니다!
17.02.13 10:00
(3356863)

121.147.***.***

나도 이런아빠갖고싶다..
17.02.13 13:53
(1334758)

121.182.***.***

항상 기분이 따뜻해지는 글 입니다.
17.02.13 16:20
(517949)

125.129.***.***

늦었지만 생신축하드립니다! 눈처럼 녹는 통장잔고말고 바다물처럼 퍼도퍼도 사라지지않는 통장잔고가 생기시길 바라며.....
17.02.14 00:17
(7981)

123.108.***.***

아 ... 대구랑 눈 마주쳤음
17.02.17 09:18
잘 보고 가요!
17.02.17 10:00
(3421345)

61.75.***.***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7 10:35
(601402)

210.90.***.***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늘 건강 하세요!
17.02.17 10:43
늘 건강유의하시고 행복하세요...
17.02.17 11:03
(1280497)

125.133.***.***

눈밭에서 앉아라니 봄이똥꼬 얼겠어열 ㅋㅋ
17.02.17 11:05
(1012105)

220.116.***.***

급성 위경련보다는 담낭 결석 확률이 높아보이네요 병원 가시면 쓸개 쪽에 한번 CT 찍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17.02.17 11:09
일상속 사진을 보니 따뜻하면서 정겹고 좋네요. 음식들도 맛있어 보이고... 잘 보고 갑니다.^^
17.02.17 12:19
(1409358)

121.140.***.***

노래가 심금을 울리네요 ㅠㅠㅠ
17.02.17 12:41
항상 눈팅만하고 댓글 다는 일이 잘 없는사람인데 댓글달게 만드시는 재주가 있으시네요....^^ 잘보았습니다 참 좋아보이네요...
17.02.17 13:04
개가 주인을 잘 만나서 아주 행복하게 사네요 ㅎㅎ
17.02.17 13:06
식당 여시게 된다면 꼭 가보고 싶어요!
17.02.17 15:03
(353289)

1.212.***.***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 잘봤서영
17.02.17 15:14
(575066)

61.80.***.***

감탄하면서 보고 갑니다!
17.02.17 15:24
(4344)

112.172.***.***

사진만 봐도 힐링되는 기분~~
17.02.17 15:35
좋은 글과 사진 잘봤습니다. 그런데 캠핑때 불피우는 곳 근처의 지푸라기나 낙엽은 치워야 하지 않나 싶네요. 겨울이라 불이 쉽게 옮길 수 있으니까요.
17.02.17 15:38
(1706888)

218.52.***.***

멋있어요.
17.02.17 15:47
(152861)

116.34.***.***

아... 볼 때마다 정화되네요 마음이 편안해지는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17.02.17 16:20
(3536706)

175.209.***.***

아...이번편은 너무 오래간만에 보는거 같아요!!!
17.02.17 16:34
(964502)

58.143.***.***

강원도 동해권인거같은데 어딘가요?ㅋㅋ
17.02.17 16:37
크아아...취한다!
17.02.17 18:46
항상 잘보고 있습니다, 옛날에 있던 강아지는 딴데로 갔나요?
17.02.17 19:29
(2026089)

125.190.***.***

장작불로 만든 요리는 일정하지 않은 불세기 때문에 생기는 묘한맛이 있어서 좋죠
17.02.17 22:12
(1270665)

210.99.***.***

글렌 메데이로스 말고 조지 벤슨이 부른 Nothing gonna ... 도 괜찮네요. 글쓴이의 외로움이 BGM 선곡만으로도 느껴집니다.
17.02.17 23:20
(1270665)

210.99.***.***

Aiden_BBL
조지 벤슨이 원곡이네요. 몰랐던 사실입니다. http://blog.naver.com/bookir4145/220342111446 | 17.02.17 23:25 | | |
(630887)

49.164.***.***

Aiden_BBL
헉; 저도 글렌 메데이로스가 원곡인줄 알았네요; | 17.02.18 19:06 | | |
(289249)

124.28.***.***

제가 꿈꾸는 삶을 살고 계시군요.. 멋있으십니다. ^^
17.02.18 00:22
멋지네요. ㅎㅎ :)
17.02.18 01:23
(197867)

117.111.***.***

크 행님 ㅊㅊ 건강하시길
17.02.18 02:06
(3415755)

114.207.***.***

힐링됩니다 ㅠ
17.02.18 02:46
(2186365)

121.131.***.***

아아 삶이구만요
17.02.18 06:28
(241398)

172.112.***.***

뭔가 힐링이 되네요.
17.02.18 11:52
행복하게 사시는것 같아 보는 저도 좋습니다. 식당개업하신다면, 언제쯤 가보수 있을가요? 항상 건강하시고 인생 즐기실 바랍니다.!
17.02.18 13:07
ㄷㄷㄷ.. 요리사이신가요?
17.02.18 13:36
마이피에서 위암 투병 중이시라고 본 기억이 나는데 건강은 괜찮으신지요 늘 글을 따뜻하게 잘 쓰셔서 고마운 마음으로 잘 보고 있습니다. 오래오래 행복하게 사셨으면 합니다 ㅎ
17.02.18 15:43
(4736294)

121.157.***.***

산불 조심하소서
17.02.18 16:35
개가 아주 잘생겼네요 잘생겨서 막 찍어도 그냥 화보네요 ㅎㅎ
17.02.18 17:41
(909831)

125.188.***.***

보는사람이 힐링이 되는 사진들이네요 아주 잘 보고 갑니다 추천드려요^^
17.02.18 19:25
(3990818)

175.195.***.***

한동안 박청장님 게시물을 못 챙겨보긴 했나봐요.... 봄이가 엄청 컸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17.02.23 02:02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23715125 공지 자신의 음식점을 홍보하는 게시물 관련 (35) smile 54 154574 2014.12.10
18768050 공지 음갤 댓글 방사능 드립시 ID 정지 (185) smile 120 137524 2013.09.30
16698478 공지 자작 또는 직접 촬영 한 음식 이미지만 올려 주세요. (29) smile 63 124283 2013.03.09
12995263 공지 여러 갤러리 중복 게시물 금지. (8) 루리 64 154929 2011.09.12
30583561 일식 †-Kerberos-† 1 771 10:44
30583560 디저트 난 내꺼 0 635 10:39
30583559 한식 내가너좋아하면안되냐 1 550 10:29
30583558 커피 †-Kerberos-† 0 591 08:24
30583557 기타 초콜릿슈크림 3 1588 02:47
30583556 자작 로박사 4 1362 02:06
30583555 한식 사회주의자. 4 1817 01:07
30583554 일식 청춘돼지 0 1613 01:05
30583553 한식 리모콘 4 2873 2017.09.23
30583552 디저트 귤맛포도맛귤 3 3946 2017.09.23
30583551 분식
만두 (1)
상처엔염산 3 1687 2017.09.23
30583550 패스트푸드 人生無想 5 4356 2017.09.23
30583549 자작 갤파모공짱이쁨 11 3724 2017.09.23
30583548 기타 Redsha 5 3746 2017.09.23
30583547 중식 人生無想 3 2742 2017.09.23
30583546 디저트 애기팅팅이 2 1639 2017.09.23
30583545 기타 101610 4 1252 2017.09.23
30583544 한식 †Lightning† 4 1368 2017.09.23
30583543 한식 가난한해일군 3 2024 2017.09.23
30583542 패스트푸드 디올 6 4164 2017.09.23
30583541 양식 가가토1 4 2765 2017.09.23
30583540 디저트 존맛 2 2497 2017.09.23
30583539 기타 SummerEscape 4 3470 2017.09.23
30583538 일식 개념원리 수학 6 2069 2017.09.23
30583537 디저트 난 내꺼 6 2881 2017.09.23
30583536 중식
자장면 (7)
난 내꺼 5 2781 2017.09.23
30583535 패스트푸드 eran 6 3859 2017.09.23
30583534 한식 국방타마마 15 10000 2017.09.23
30583533 기타 국방타마마 7 2557 2017.09.23
30583532 기타 LCH 8 6025 2017.09.23

글쓰기 13257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