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자작] 서른일곱 총각의 자연밥상 시즌4 5화 [69]





[광고]

 


 


02.jpg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hLBYn

 


 


 

안녕하세요.

새해가 지났지만 2년째

서른일곱 총각의 자연밥상

박청장 입니다.

 

새해 잘 보내고 계신가요?


올해엔 꼭 식당을 하고 싶은데

어려울거 같네요.

언젠가는 나만의 자연밥상 식당을 가질 수 있겠죠?ㅎ


그동안 눈도 많이 내리고

구정도 보내고 바삐 지냈습니다.

목표는 일주일에 한번 씩 자연밥상을 올리는겁니다.

더 바쁘게 살아야죠. ㅎ


 

다시 한번 새해 복 가득 받으시고

올해는 맛있는 음식 많이들 드시고 건강하셔야해요.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가 가장 행복한 듯 합니다.


 


 


 


 


 


 


크기변환_DSC_2038.JPG


 창가로 보는 눈


 
 


 


 


 




 


크기변환_DSC_2039.JPG


 아침 일찍 일어났네요.

 


 

 


 


 




 


크기변환_DSC_2040.JPG


 우리 봄이와 바닷가로 산책을 나왔습니다.

개신남~


  


 


 




 


크기변환_DSC_2042.JPG


 봄이야~~~ 어디가니??

이쁜 언니라도 있니??

 


 


 


 




 


크기변환_DSC_2047.JPG


 같이 놀자~


 

 


 




 


크기변환_DSC_2049.JPG


 봄이 앉아~

 


 


 


 




 


크기변환_DSC_2051.JPG


 겨울바다는 항상 액티브 합니다.


  


 


 
 




 


크기변환_DSC_2054.JPG


 파도소리와 바람소리가 귀를 자극하고


 
 


 




 


크기변환_DSC_2057.JPG


 봄이도 좋은가 봅니다.

 


 


 




 


크기변환_DSC_2058.JPG


아침햇살의 백사장

 


 


 




 


크기변환_DSC_2059.JPG


파도 마음껏 즐기고 옵니다.

 


 


 


 




 


크기변환_IMG_3585.JPG


씐나게 뛰어 놀았으니 물마셔야지.

 

 


 


 




 


크기변환_IMG_3522.JPG


 눈이 또 내립니다.


 

 


 


 


 


 




 


크기변환_IMG_3523.JPG


 퍼붓고 있네요.

 


 


 




 


크기변환_IMG_3525.JPG


 눈이 휘몰아는

 

 


 


 




 


크기변환_IMG_3527.JPG


 

어느덧 가득 쌓였네요.

내 통장의 돈처럼 쌓였으면...

 


 


 


 




 


크기변환_IMG_3528.JPG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 합니다.

 


 


 


 




 


크기변환_IMG_3530.JPG


 후아~~ 춥다~ 


 


 


 




 


크기변환_IMG_3519.JPG


 

친한 지인이 운영하시는 가게로 가서

한우 삼합을 먹는데 대장부를 대접 해 주십니다.

 


 


 




 


크기변환_IMG_3521.JPG


이거슨!!

명작이죠.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 


 


 


 




 


크기변환_IMG_3560.JPG


 다른 날

집으로 초대 받아서 홍게를 대접 받았습니다. 


 




 


크기변환_IMG_3562.JPG


 

이쁜 딸아이

보면 아빠 미소가 가득~해 집니다.

 


 


 




 


크기변환_IMG_3563.JPG


 이건 뭐시기냐..

이런것도 대접 받았습니다.

나는 딱 반잔만...ㅎ 축입니다.

 


 


 


 




 


크기변환_DSC_1961.JPG


눈이 또 또~~ 내리네요.

 


 


 




 


크기변환_DSC_1964.JPG


 창가너머로 보이는 눈


 

 


 




 


크기변환_DSC_1966.JPG


 밤새 내려 아침 햇살에 비칩니다.


 


 

 

 




 


크기변환_DSC_1967.JPG


잠시 여유를 가져 봅니다.

 


 
 


 




 


크기변환_DSC_1968.JPG

 

가득한 눈을 보며

 


 


 




 


크기변환_DSC_1969.JPG


고요 합니다.

 


 


 




 


크기변환_DSC_1971.JPG


 봄이야 놀자~

 

 


 




 


크기변환_DSC_1972.JPG


 곶감도 먹을 때가 되었네요.


  


 




 


크기변환_DSC_1973.JPG


 처마에는 고드름이 한가득

 


 


 




 


크기변환_DSC_1975.JPG


 지붕에도

 


 


 




 


크기변환_DSC_1978.JPG


 이젠 아름다운것도 즐기는것도 잠시....

치워야죠.

 


 




 


크기변환_DSC_1981.JPG


ㅈ..ㅏ 연 밥상


 


 




 


크기변환_DSC_1987.JPG


 아침 햇살을 만끽하는 봄이

 


 




 


크기변환_DSC_1997.JPG


 따뜻한 귤차와 함께 합니다.

 


 




 


크기변환_DSC_2008.JPG


 눈치우다 추워서 화로에 불을 지핍니다. 


 


 




 


크기변환_DSC_2010.JPG


역시 따뜻한 화로에 불멍을...


 

 


 




 


크기변환_DSC_2012.JPG


 차도 한잔 더 하고 


 


 




 


  크기변환_DSC_2015.JPG


 눈치우느라 힘들었는데

목을 축입니다.


 


 




 


크기변환_DSC_2016.JPG


 눈사람... 만들어봐야겠네요.


 

 


 


 




 


크기변환_DSC_2022.JPG


 트리플악셀!!~~하는

눈사람

 


 


 




 


크기변환_DSC_2023.JPG


스케이팅~


 
 


 




 


크기변환_DSC_2024.JPG


 귀엽네요 ㅎ


 
 


 




 


크기변환_DSC_2025.JPG


올해 눈사람


 


 

 




 


크기변환_DSC_2028.JPG 


추운날에는 역시 화로구이~


  


 


 




 


크기변환_IMG_3606.JPG


 눈이 내리는 아침 봄이가 날 기다려 주는군요.

까꿍~

 


 


 


 


 




 


크기변환_IMG_3611.JPG


 잘잤니? 안추워?


 
 
 


 




 


크기변환_DSC_2066.JPG


 가마솥을 걸고 불을 지핍니다.

 


 


 


 




 


크기변환_DSC_2067.JPG


 장독에 묵어두었던 김치도 꺼내고

 


 


 




 


크기변환_DSC_2068.JPG


 

눈에 파묻혀 버린 대파도 꺼내고

 


 


 


 




 


크기변환_DSC_2072.JPG


 계란 지단을 만들어 줍니다.

 


 


 




 


크기변환_DSC_2073.JPG


 잘게 송송송~

 


 


 




 


크기변환_DSC_2074.JPG


 야채 가득~ 넣고

 


 


 




 


크기변환_DSC_2075.JPG


팔팔 끓여 냅니다.

 


 


 




 


크기변환_DSC_2077.JPG


달래 양념간장을 만들어 둡니다.

 


 


 


 




 


크기변환_DSC_2078.JPG


 잘익은 김치도 숭덩~숭덩 썰어내고


 


 

 




 


크기변환_DSC_2079.JPG


 만두를 넣어줬어요.

 


 


 




 


크기변환_DSC_2083.JPG


설날에는 만두국이죠. 


 


 


 




 


크기변환_DSC_2084.JPG


 달래 양념간장을 살포시 얹어 먹으면 됩니다. 


 


 


 




 


크기변환_DSC_2086.JPG


 역시 밖에서 먹어야 제 맛


 

 


 




 


크기변환_DSC_2029.JPG


 겨울따라 외출

 

 


 


 




 


크기변환_DSC_2034.JPG


가끔의 일탈

 


 


 




 


크기변환_DSC_2090.JPG


 또 눈이 내립니다.

 

 


 




 


크기변환_DSC_2092.JPG


 오늘은 고등어묵은지 조림~

 

 

 

 

 


 




 


크기변환_DSC_2094.JPG


 잘 말려두었던

시래기를 깔아주고

 


 


 




 


크기변환_DSC_2095.JPG


 고등어 얹고 


 


 


 




 


크기변환_DSC_2096.JPG


 묵은지 얹어 내고

 

 

 


 


 




 


크기변환_DSC_2097.JPG


양념을 합니다.


 


 


 




 


크기변환_DSC_2098.JPG


육수와 쌀뜨물을 넣고


 
 
 


 


 




 


크기변환_DSC_2099.JPG


 이제 끓여내야죠.


 
 


 




 


크기변환_DSC_2101.JPG


 죽은 나무 가지를 잘라서


 

 

 


 


 




 


크기변환_DSC_2104.JPG


 음악과 함께 하는 요리 시간

 

 

 


 


 




 


크기변환_DSC_2105.JPG


 아름다운 불꽃이 피어 납니다.

 


 


 




 


크기변환_DSC_2108.JPG


 눈오는 날 밖에서 요리하는 즐거움~

 


 


 




 


크기변환_DSC_2110.JPG


정원에도 눈이 가득 쌓이고

 

 

 

 


 




 


크기변환_DSC_2111.JPG


 온통 하얀 세상


 


 

 

 




 


크기변환_DSC_2112.JPG


 살구나무야~

겨울을 잘 이겨내고 빛깔 좋은 살구를 열어내라.


 


 


 




 


크기변환_DSC_2113.JPG


 백일홍 나무도 겨울을 이겨 내는 중


 

 

 

 


 


 




 


크기변환_DSC_2114.JPG


 봄에는 텃밭을 꾸며야죠.

 


 


 


 




 


크기변환_DSC_2120.JPG


 잠시 눈 돌린 사이 고등어묵은지찜이 잘 끓고 있네요.


 


 
 


 




 


크기변환_DSC_2123.JPG


 먹기 좋게 담아내서

 


 


 


 




 


크기변환_DSC_2125.JPG


 다시 한번 끓여 냅니다.


 


 


 




 


크기변환_DSC_2128.JPG


 아름답게 맛있어 보입니다.

 


 


 




 


크기변환_IMG_3541.JPG


 난방 아끼려고 보일러를 안방만 틀고 지내니

사무실은 너무 춥네요.

발워머에 쏘~옥

 

 


 


 




 


크기변환_IMG_3647.JPG


 봄이와 밤에도 함께 합니다.

 


 


 


 




 


크기변환_IMG_3648.JPG


 생일 이었네요.

별로 신경 안쓰고 안챙기는데

그래도 기억을 남기기 위해

작은케잌에 초를 꽂아 봅니다.

 

 


 


 




 


크기변환_IMG_3677.JPG


 낮에는 봄이와 산책을 하고


 


 
 




 


크기변환_IMG_3710.JPG


 다용도실도 새롭게 정리 했습니다.

청소하면 개운해지는 기분~


 
 
 


 




 


크기변환_IMG_3713.JPG


꽁지야~ 너는 뭐하니?

 


 


 

 




 


크기변환_IMG_3728.JPG


아침이 밝았네요.

 

 


 


 


 




 


크기변환_IMG_3729.JPG


 

오늘은 위의 통증이 심해서

아무것도 못하고 누워만 있었습니다.


죽다 살아났네요.

급성 위경련인듯...

 


 


 




 


크기변환_IMG_3730.JPG


 꽁여사는 광합성 중

 


 


 


 




 


크기변환_IMG_3732.JPG


 아주 싸게 구입한 작은 스피커

 


 


 




 


크기변환_DSC_2191.JPG


 짐을 꾸립니다.


 

 


 




 


크기변환_IMG_3742.JPG


 봄이야~ 우리 산에 가자~


 


 


 




 


크기변환_IMG_3747.JPG


 니가 운전하려고?


 


 


 


 




 


크기변환_DSC_2196.JPG


 역시 산으로 가는 길은 가파르고 구불구불

 

 


 


 




 


크기변환_DSC_2201.JPG


산정상에서 보이는 저아래 마을들 


 

 


 


 




 


크기변환_DSC_2208.JPG


 시원한 공기가 폐속을 가득 채워줍니다.

 


 


 




 


크기변환_DSC_2210.JPG


 아름다운 겨울산

이 곳에 살고 싶어라.

 


 


 


 




 


크기변환_DSC_2214.JPG


 겨울산에 배를 재배하시는 군요.


 

 

 

 




 


크기변환_DSC_2215.JPG


 봄이는 드라이빙 만끽 중 


 


 


 


 




 


크기변환_DSC_2221.JPG


 도착해서 자리를 펴봅니다.


 


 


 




 


크기변환_DSC_2222.JPG


 날씨가 아주 춥습니다.

불도 피우고

 

 
 


 


 




 


크기변환_DSC_2219.JPG


 봄이야

나오니.. 춥니?ㅋㅋㅋ 


  




 


 


 


크기변환_DSC_2223.JPG


 집에서 가져온 장작도 패고


  


 




 


크기변환_DSC_2226.JPG


 추워서 장작을 많이~ 넣습니다. 


 


 


 




 


크기변환_DSC_2227.JPG


손이 얼었어.

 

 


 


 




 


크기변환_DSC_2228.JPG


 봄이는 내 옆을 지켜주네요.


 


 


 




 


크기변환_DSC_2230.JPG


 추워도 뭐라도 해 먹어야죠.


 
 
 


 




 


크기변환_DSC_2231.JPG


 직접 만든 천연조미료를 넣고


 


 

 

 




 


크기변환_DSC_2233.JPG


 노루궁뎅이 버섯과 소고기 샤브샤브 입니다.


 


 


 




 


크기변환_DSC_2234.JPG


 팔팔 끓는 육수


 


 

 


 




 


크기변환_DSC_2235.JPG


 자 이제 먹어 볼까요?


 


 


 
 




 


크기변환_DSC_2237.JPG


 

아차~ 밥을 해야죠.

정월 대보름이니 5가지를 챙겨 왔습니다.


 


 


 




 


크기변환_DSC_2238.JPG


 물에 잠시 불려놓고


 


 


 




 


크기변환_DSC_2239.JPG


 화로에 올립니다.


 
 
 


 




 


크기변환_DSC_2241.JPG


 자 이제 본격적으로다가


 

 

 


 




 


크기변환_DSC_2243.JPG


 난 누구인가? 여긴 어디?


 


 

 


 




 


크기변환_DSC_2244.JPG


 샤브샤브


 


 


 


 




 


크기변환_DSC_2246.JPG


 전골은 언제나 좋아~

 

 


 


 


 




 


크기변환_DSC_2251.JPG


 전골과 잘익은 오곡밥 


 


 


 




 


크기변환_DSC_2253.JPG


 오곡밥에 겉절이 한 입이면~ 크아~~


 


 


 


 




 


크기변환_DSC_2254.JPG


 너무 춥습니다.

텐트안으로 피신

 


 


 


 




 


크기변환_DSC_2256.JPG


 봄이는 춥다고 아련한 눈 빛을 보냅니다.

 


 


 


 




 


크기변환_DSC_2261.JPG


 오후 6시가 될 무렵

 


 


 


 




 


크기변환_IMG_3773.JPG


 해가 저물어 갑니다.


 


 


 


 




 


크기변환_IMG_3774.JPG


 봄이는 제 옆에서 잠이 들었네요.

 


 


 


 




 


크기변환_IMG_3761.JPG


 낮에 둘이서 사진을 남깁니다.

오지로의 여행 with 봄이


 

새벽에 바람을 동반한 추위가 너무 심해

5시경 집으로 부랴부랴 내려왔습니다.

 


 


 


 




 


크기변환_DSC_2266.JPG


 오자마자 좋은 햇살에 빨래를 하고

가득 널어 놓습니다.

 


 


 


 




 


크기변환_DSC_2268.JPG


 배고프닷~

 


 


 


 




 


크기변환_DSC_2269.JPG


 어제 썼던 코펠은 설겆이 하고


 


 


 




 


크기변환_DSC_2272.JPG


식물들에게 물도 줍니다.

 


 


 


 




 


크기변환_DSC_2273.JPG


 설거지도 끝~

 


 


 


 




 


크기변환_DSC_2274.JPG


 야채와 대구를 준비 했습니다.

 


 


 


 




 


크기변환_DSC_2275.JPG


 아주 탱탱한 대구 입니다.

 

 


 


 


 




 


크기변환_DSC_2276.JPG


 무 숭덩~숭덩~


 


 


 




 


크기변환_DSC_2277.JPG


 육수를 내고


 


 


 




 


크기변환_DSC_2278.JPG


 파도 송송~

 


 


 


 


 




 


크기변환_DSC_2280.JPG


 된장으로 간을 하고

 

 


 


 


 




 


크기변환_DSC_2282.JPG


 

고춧가루는 항상 두 종류를 씁니다.

직접 길러서 말리고 빻아낸 고추와

곱게 갈아낸 고추가루 입니다.

 


 


 


 




 


크기변환_DSC_2285.JPG


 야채 육수가 잘 우러나고 있네요.

 


 


 


 




 


크기변환_DSC_2287.JPG


 항상 음악과 함께 하는 요리시간


 

 


 


 




 


크기변환_DSC_2291.JPG


 대구가 들어 갑니다.


 


 


 


 




 


크기변환_DSC_2293.JPG


 냄새 좋네요~


 


 


 




 


크기변환_DSC_2295.JPG


 다 되었네요.

 


 


 


 




 


크기변환_DSC_2296.JPG


 바글보글바글~


 


 


 


 




 


크기변환_DSC_2301.JPG


대구탕 밥상

 


 


 


 




 


크기변환_DSC_2304.JPG


 뜨끈한 국물에 대구살 한 점~

 


 


 


 


 




 


크기변환_DSC_2306.JPG


 흰쌀밥에 겉절이


 

 

 


 


 




 


크기변환_DSC_2307.JPG


밤에 추웠던 몸을 녹여주는 한 끼


 

 

 


 


 




 


크기변환_DSC_2309.JPG


차와 딸기로 마무리 합니다.

 


 


 


 




 


크기변환_DSC_2311.JPG


 청소하고 밥해먹고 움직였더니 벌써 오후 입니다.

하루가 빛의속도


 

자연밥상을 일주일에 한 번은 올려야 겠어요.

기다리시는 분들도 있고

지난 1,2월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바빠서

 한 달에 한 번 밖에 못했었네요.


기다리시는 분들에게 죄송합니다.

더 노력하고 맛있는 밥상으로 올게요.


항상 응원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크기변환_자연밥상 로고01.jpg



댓글 | 69
1


(4565791)

125.209.***.***

BEST
와 저도 솔로인데.. 멋잇게 사시네요. 이 형님이랑 같이살고싶네요
17.02.12 21:18
(366304)

210.121.***.***

BEST
항상 눈이 즐겁게 보고 갑니다^^
17.02.12 19:52
(3035692)

175.211.***.***

BEST
봄이는 추천(?)
17.02.12 19:53
BEST
글이 뜸하시면 다른 것보다도 건강이 걱정되더라구요 ^^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2 19:57
BEST
당찬 솔로의 표본이십니다. ㅎㅎㅎㅎㅎ
17.02.12 21:35
(366304)

210.121.***.***

BEST
항상 눈이 즐겁게 보고 갑니다^^
17.02.12 19:52
(3035692)

175.211.***.***

BEST
봄이는 추천(?)
17.02.12 19:53
BEST
글이 뜸하시면 다른 것보다도 건강이 걱정되더라구요 ^^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2 19:57
(1551736)

119.194.***.***

개는 저렇게 살아야하는데 우리집 개시끼들은ㅜㅜ 언제나 행복하고 맛있는 사진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2 20:14
(2442230)

114.200.***.***

멍뭉이 잘생겼네요 ^ ^
17.02.12 20:23
크 뜨끈한 대구탕..
17.02.12 20:47
크 노래에취하고 사진에취하고 갑니다
17.02.12 20:59
(4565791)

125.209.***.***

BEST
와 저도 솔로인데.. 멋잇게 사시네요. 이 형님이랑 같이살고싶네요
17.02.12 21:18
송하나☆
? | 17.02.17 22:55 | | |
송하나☆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마치.... | 17.02.18 10:50 | | |
(4724547)

121.163.***.***

하고 싶은 일과 돈되는일 과의 갈등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후자를 선택하죠 지금 그대로도 좋다면 전자도 좋고요 만약 식당을 하고 싶으시다면 눈딱 감고 이 삼년만 모아보세요 기적 같은 일들이 생길겁니다
17.02.12 21:30
BEST
당찬 솔로의 표본이십니다. ㅎㅎㅎㅎㅎ
17.02.12 21:35
(79731)

58.65.***.***

매번 게시물 잘보고 갑니다. 그리고 건강 잘 챙기시길!
17.02.12 21:41
(635110)

58.124.***.***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저희집 강아지도 저렇게 경치좋고 공기맑은곳에 데려가서 같이 캠핑하고 싶네요...
17.02.12 21:49
꽁지쨔응
17.02.12 21:54
마음이 치유되는 글..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2 22:24
가끔 나도 저렇게 살면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17.02.12 22:31
(4719822)

58.143.***.***

항상 잘보고 갑니다 먼가 힐링이 되는기분이네요^^
17.02.12 22:36
(2850892)

182.224.***.***

동물과 자유를 좋아하는 남자들끼리 부락을 만들고 살고 싶습니다~!!! 생일 축하드립니다 청장님~~ 봄,꽁,우유도 건강하길~~
17.02.12 23:00
(11291)

183.102.***.***

늦었지만 생일 축하드립니다. ^^
17.02.12 23:03
생일 축하드려요. ㅎㅎㅎ 늦은 생일 선물은 오른쪽입니다. ^^
17.02.12 23:51
그냥 좋습니다! 추천!
17.02.13 00:10
(1194960)

39.114.***.***

새벽에 힐링 받고 갑니다. 너무 느낌 좋네요.
17.02.13 00:54
(1223800)

120.142.***.***

눈사람... 중학생때 이후 안만들어 본것 같아요^^;; 귀엽네요. 건강 조심 하시길요~
17.02.13 03:23
사진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되네. 신기합니다
17.02.13 03:25
(3296824)

175.121.***.***

잘봤어요
17.02.13 04:42
항상 잘보고있습니다!
17.02.13 10:00
(3356863)

121.147.***.***

나도 이런아빠갖고싶다..
17.02.13 13:53
(1334758)

121.182.***.***

항상 기분이 따뜻해지는 글 입니다.
17.02.13 16:20
(517949)

125.129.***.***

늦었지만 생신축하드립니다! 눈처럼 녹는 통장잔고말고 바다물처럼 퍼도퍼도 사라지지않는 통장잔고가 생기시길 바라며.....
17.02.14 00:17
(7981)

123.108.***.***

아 ... 대구랑 눈 마주쳤음
17.02.17 09:18
잘 보고 가요!
17.02.17 10:00
(3421345)

61.75.***.***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17.02.17 10:35
(601402)

210.90.***.***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늘 건강 하세요!
17.02.17 10:43
늘 건강유의하시고 행복하세요...
17.02.17 11:03
(1280497)

125.133.***.***

눈밭에서 앉아라니 봄이똥꼬 얼겠어열 ㅋㅋ
17.02.17 11:05
(1012105)

220.116.***.***

급성 위경련보다는 담낭 결석 확률이 높아보이네요 병원 가시면 쓸개 쪽에 한번 CT 찍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17.02.17 11:09
일상속 사진을 보니 따뜻하면서 정겹고 좋네요. 음식들도 맛있어 보이고... 잘 보고 갑니다.^^
17.02.17 12:19
(1409358)

121.140.***.***

노래가 심금을 울리네요 ㅠㅠㅠ
17.02.17 12:41
항상 눈팅만하고 댓글 다는 일이 잘 없는사람인데 댓글달게 만드시는 재주가 있으시네요....^^ 잘보았습니다 참 좋아보이네요...
17.02.17 13:04
개가 주인을 잘 만나서 아주 행복하게 사네요 ㅎㅎ
17.02.17 13:06
식당 여시게 된다면 꼭 가보고 싶어요!
17.02.17 15:03
(353289)

1.212.***.***

마음이 정화되는 느낌 잘봤서영
17.02.17 15:14
(575066)

61.80.***.***

감탄하면서 보고 갑니다!
17.02.17 15:24
(4344)

112.172.***.***

사진만 봐도 힐링되는 기분~~
17.02.17 15:35
좋은 글과 사진 잘봤습니다. 그런데 캠핑때 불피우는 곳 근처의 지푸라기나 낙엽은 치워야 하지 않나 싶네요. 겨울이라 불이 쉽게 옮길 수 있으니까요.
17.02.17 15:38
(1706888)

218.52.***.***

멋있어요.
17.02.17 15:47
(152861)

116.34.***.***

아... 볼 때마다 정화되네요 마음이 편안해지는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17.02.17 16:20
(3536706)

175.209.***.***

아...이번편은 너무 오래간만에 보는거 같아요!!!
17.02.17 16:34
(964502)

58.143.***.***

강원도 동해권인거같은데 어딘가요?ㅋㅋ
17.02.17 16:37
크아아...취한다!
17.02.17 18:46
항상 잘보고 있습니다, 옛날에 있던 강아지는 딴데로 갔나요?
17.02.17 19:29
(2026089)

125.190.***.***

장작불로 만든 요리는 일정하지 않은 불세기 때문에 생기는 묘한맛이 있어서 좋죠
17.02.17 22:12
(1270665)

210.99.***.***

글렌 메데이로스 말고 조지 벤슨이 부른 Nothing gonna ... 도 괜찮네요. 글쓴이의 외로움이 BGM 선곡만으로도 느껴집니다.
17.02.17 23:20
(1270665)

210.99.***.***

Aiden_BBL
조지 벤슨이 원곡이네요. 몰랐던 사실입니다. http://blog.naver.com/bookir4145/220342111446 | 17.02.17 23:25 | | |
(630887)

49.164.***.***

Aiden_BBL
헉; 저도 글렌 메데이로스가 원곡인줄 알았네요; | 17.02.18 19:06 | | |
(289249)

124.28.***.***

제가 꿈꾸는 삶을 살고 계시군요.. 멋있으십니다. ^^
17.02.18 00:22
멋지네요. ㅎㅎ :)
17.02.18 01:23
(197867)

117.111.***.***

크 행님 ㅊㅊ 건강하시길
17.02.18 02:06
(3415755)

114.207.***.***

힐링됩니다 ㅠ
17.02.18 02:46
(2186365)

121.131.***.***

아아 삶이구만요
17.02.18 06:28
(241398)

172.112.***.***

뭔가 힐링이 되네요.
17.02.18 11:52
행복하게 사시는것 같아 보는 저도 좋습니다. 식당개업하신다면, 언제쯤 가보수 있을가요? 항상 건강하시고 인생 즐기실 바랍니다.!
17.02.18 13:07
ㄷㄷㄷ.. 요리사이신가요?
17.02.18 13:36
마이피에서 위암 투병 중이시라고 본 기억이 나는데 건강은 괜찮으신지요 늘 글을 따뜻하게 잘 쓰셔서 고마운 마음으로 잘 보고 있습니다. 오래오래 행복하게 사셨으면 합니다 ㅎ
17.02.18 15:43
(4736294)

121.157.***.***

산불 조심하소서
17.02.18 16:35
개가 아주 잘생겼네요 잘생겨서 막 찍어도 그냥 화보네요 ㅎㅎ
17.02.18 17:41
(909831)

125.188.***.***

보는사람이 힐링이 되는 사진들이네요 아주 잘 보고 갑니다 추천드려요^^
17.02.18 19:25
(3990818)

175.195.***.***

한동안 박청장님 게시물을 못 챙겨보긴 했나봐요.... 봄이가 엄청 컸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17.02.23 02:02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139396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