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문화/여행] 생애 첫 대만 여행 (1) : 대만 입국, 타이베이 시 [59]





[광고]

작년, 그러니까 2016년 11월에 업무상 출장으로 다녀온 대만 여행인데

이제사 여행기를 올리게 됩니다.

엄밀히 말해서는 타이베이 여행이라고 해야 되겠네요. 주로 거기 있었으니.

5박 6일의 일정으로 갔었는데 업무상 출장이지만 이래저래 짬이 많이 나서

그럭저럭 유명한 곳은 제법 많이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이제껏 한번도 해외에 나가본 적 없다가

2016년에는 한꺼번에 일본, 중국, 대만 세 나라를 연거푸 가게 되었지요.

여행 복이 터진 한 해였습니다.

 

20161103_105054.jpg

이번엔 대구공항을 통하여 가게 되었습니다. 11월이라 한창 단풍이 많을 때였죠.

날씨도 가을날씨답게 서늘했었는데....대만에 도착하니 기온이 극적으로 바뀌더군요.

 

20161103_121348.jpg

타이거에어를 이용해서 다녀왔습니다. 지금은 다시 노선이 없어졌다고 들었는데...

 

20161103_131730.jpg

비행기에 올라탔습니다.

 

20161103_135901.jpg

따로 신청을 해야 줬던 기내식입니다.

 

20161103_150758.jpg

2시간하고도 조금 더 걸렸던가요? 마침내 타오위안 국제공항에 발을 내딛었습니다.

 

20161103_151022.jpg

면세점 구역을 지나

 

20161103_151345.jpg

입국심사대에 늘어선 저 후덜덜한 인파들. 오사카 갈 때도 그랬지만 역시 주위에 한국 사람들이 엄청 많았습니다.

'꽃보다 할배' 대만편 방영 이후에 우리나라에서 대만으로 관광가는 사람들이 기존보다 두 배 이상 급등했다고 합니다.

직접 가 보니 과연 그렇더군요.

 

20161103_153028.jpg

한 40여분만에 기나긴 줄의 끝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20161103_154038.jpg

입국심사는 매우 간단히 끝났습니다. 그냥 보라는 데 보고, 지문 갖다 대고 여권 휙휙 넘겨보더니 끝났습니다.

 

20161103_155247.jpg

짐을 찾고 공항 내부로 진입.

 

20161103_160349.jpg

매우 중국스럽긴 하지만, 중국과는 달리 간자체를 쓰지 않아서 그런지 또 다른 맛이 느껴지더군요.

어쨌거나 국제공항답게 여러 화려한 상점들이 많았습니다.

 

20161103_161155.jpg

리무진 버스 타는 곳으로 와서

 

20161103_161734.jpg

타이베이 시내로 향하는 버스에 몸을 실었습니다. 어느덧 저녁 때가 다가오고 있어서 어둑어둑해지려고 하더군요.

 

20161103_162510.jpg

생전 처음 보는 대만의 풍경이 시작되고

 

20161103_162609.jpg

차창 저 멀리서 타이베이 시내가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20161103_164508.jpg

지나가면서 저 건물의 포스에 다들 압도당한 기억이 납니다.

저게 무슨 문화재인지 아니면 그냥 관광시설인지 다들 궁금해했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역시나 현대에 지어진 호텔이라더군요.

 

20161103_164728.jpg

저 멀리서 보이는 101 빌딩(정식 명칭은 타이베이 금융센터)에 드디어 거의 다 왔음을 직감했고

 

20161103_165558.jpg

시내로 진입했습니다. 이 사진이 찍힌 곳의 바로 바로 옆에 타이베이 101 빌딩이 있죠.

 

20161103_165942.jpg

숙소 근처의 모습 한 컷.

대만은 비가 자주 오고 날씨가 습해서 건물의 외관은 별로 신경쓰지 않아 상당히 추레하다고 들었는데 좀 그랬던 것도 같습니다.

 

20161103_170548.jpg

숙소에서 체크인을 했습니다.

저 호텔 직원의 헤어스타일이 매우 인상적이더군요.

 

20161103_172913.jpg

호텔의 베란다에서 찍은 야경. 아직 해가 덜 진 상태였습니다.

 

20161103_172917.jpg

이날 날씨가 좀 흐리고 비 올 것 같아서 생각보다 덥지는 않더군요.

 

20161103_172925.jpg

그리고 고개를 돌리면 바로 지척에 보이는 101빌딩!

저희가 일하는 곳이랑 아주 가까운 곳이어서 대만 있는 동안 아주 지겹도록 쳐다봤습니다.

근데 정작 바빠서 빌딩에 자주 가보지는 못했네요.

 

20161103_182702.jpg

숙소에 짐을 풀고 바로 저녁 일정을 소화하러 거리로 나섰는데, 나가자마자 대만의 특징적인 건물 모양새가 딱 보이더군요.

대부분 건물들이 건물 바로 아래 1층 공간은 저렇게 사람들 다닐 수 있도록 보도를 설치해 놓았습니다.

 

20161103_182742.jpg

비가 자주 오는 대만이라서 웬만하면 우산 없이도 다닐 수 있도록 저렇게 건물 지을 때 일부러 공간을 비워놓고 지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과연 우산 없이도 동선만 잘 짜면 비가 와도 거의 안 맞고 먼 거리를 갈 수 있겠더군요.

 

20161103_183551.jpg

그렇게 생전 처음 보는 대만 길거리를 이리저리 둘러보며 걸어갔습니다.

그리고 어딜 가나 쉽게 눈에 띄었던 세븐 일레븐 편의점이 반가웠습니다. (패밀리마트하고 양대 산맥)

대만이 여러모로 일본 영향을 많이 받는 나라라는 게 여기서 느껴졌습니다.

 

20161103_183839.jpg

1층버스도 다니고, 간간이 2층 버스도 보였던 것 같습니다.

 

20161103_183845.jpg

육교 위에서 찍은 모습. 101빌딩 앞쪽에 있는 건물은 세계무역센터입니다.

 

20161103_183903.jpg

지구촌 미일어......영어랑 일본어 가르치는 학원인 듯?

 

20161103_184552.jpg

101빌딩 뒤편에 있는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20161103_184653.jpg

역시 고급호텔이라 그런지 으리으리하더군요.

 

20161103_211459.jpg

호텔 현관에 있던 대형 꽃분수가 인상적이어서 한 컷.

 

20161103_211616.jpg

일을 마치고 다시 숙소로 돌아가기 위해 나섰습니다.

 

20161103_212516.jpg

또 하나 교통면에서 색다른 점이라면 오토바이랑 스쿠터 타고 다니는 사람이 진짜 많다는 것이었습니다.

베트남이나 라오스에서 자전거나 오토바이 엄청나게 많이 타고 다니는 건 본 적 있지만 대만도 이럴 줄은 처음 알았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차도에 정지선 맨 앞에 이륜차들이 정지할 수 있는 전용 네모박스를 그려놨더군요. 오죽 많으면 저럴까.

어쨌거나 색다른 광경이었습니다.

 

20161103_212738.jpg

일련번호들이 하나하나씩 붙어있는 대만의 택시입니다. 저 멀리 아주 익숙한 패밀리마트 간판도 보이네요.

 

20161103_212931.jpg

역시나 정지선 앞에 도열해 있던 이륜차들의 위엄.

 

20161103_212939.jpg

숙소 뒤편의 네거리 모습입니다.

 

첫 날은 이렇게 지나갔습니다. 사실 한국에서 출발하고 대만에 입국하고 숙소에 오자마자 일하러 가야해서 딱히 구경은 못했습니다.

하지만 생애 첫 대만 여행이라, 눈에 보이는 것 하나하나 다 신선했지요.

본격적인 구경다운 구경은 그 다음날부터 이뤄졌습니다. 그리고 더위도....

 

 

 

 

 

 

 

 

 



댓글 | 59
1
댓글쓰기


BEST
대만 여행의 느낌은 일본문화와 중국문화가 융화 되었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홍콩이 중국에 가깝다면 대만은 일본에 가깝다는..느낌이였습니다 개인적으로...
17.08.13 16:08
(4812423)

124.50.***.***

BEST
90년대 서울 느낌이 물씬나는 대만! 잘 읽었습니다 :)
17.08.13 14:17
(4818163)

221.149.***.***

BEST
이곳에서 일본 이외의 여행지라니 ㄷㄷ 아무튼 이쁘네요 내년에 저도 다시한번 갈수 있길...
17.08.13 19:39
(113944)

221.146.***.***

BEST
중국의 영향력을 생각하면 대만하고 단교는 그 시절 어쩔수 없었던거고 우리나라는 다른나라에 비해서 상당히 늦게 단교한 편입니다 그리고 대만에서 먼저 단교 요청 할 수 있게도 해줬고요 그냥 애네도 여론 어디 돌릴데 있으면 이용하는거지 국민감정 자체는 한국에 별 거 없습니다
17.08.14 14:15
(4263983)

218.238.***.***

왜놈 만화가 대세였던 학창 시절의 레어 만화였던 영건의 나라 가까운 미래에 꼭 가 볼 나라 대만 왜국 여행기로 도배 된 이 곳에서 흔치 않은 기행기 1편 잘 봤습니다 다음편도 올려주세요
17.08.13 11:07
(1648442)

124.59.***.***

李劤涉
혹시 영건 10권 이후로는 집필이 되지 않았는가요? 10권까지는 구입하였는데 감감무소식이군요. 지금 책 보니 마지막 발행년월이 2001년 6월이네요. ㅎㅎ | 17.08.13 17:21 | | |
(4832373)

122.42.***.***

李劤涉
ㄷㄷㄷ 영건 기억이 나는;;; | 17.08.13 17:45 | | |
(2283344)

39.112.***.***

李劤涉
영건 저도 90년대에 즐겨 읽었던 만화였습니다. 그래서 대만 가니 불현듯 생각나더군요. 때마침 영건 완전판이 작년 말에 발간되었길래 냉큼 질렀습니다.^ ^ | 17.08.13 18:15 | | |
(4263983)

218.238.***.***

클라리스
하핫 저도 얼마전에 질렀는데 클라리스님은 이미 지르셨군요 ㅋㅋㅋ 교복 처음입던 꼬꼬마 10대때 서울문화사에서 더디게 번역 되어 나오던 20대때 그리고 이제는 완연한 아재가 되어 버린 올해 완전판을 구해서 처음부터 다시 보니 나이대에 따라 보이는것이 전혀 다르더라고요 ㅋㅋ | 17.08.13 21:10 | | |
(4263983)

218.238.***.***

코이코이
이야 이 구하기 어려운 물건을 10권까지 구하셨다니 진정 팬이십니다 ㅋㅋ 엑스세대 추억의 만화 영건은 작년에 국내에서 12권 짜리를 8권으로 추려 완전판으로 출간 되었습니다 아직 한정판 물량이 남아 있는것 같으니 의향 있으시면 이번에 한 번 지르심이 어떠하신지요 ㅋㅋ | 17.08.13 21:14 | | |
(1648442)

124.59.***.***

李劤涉
예스 24에서구입할 수 있네요. 카드할인 78,400원 ㄷㄷ 지르겠습니다 ㅋㅋ | 17.08.14 09:11 | | |
(1648442)

124.59.***.***

李劤涉
정보 감사합니다 | 17.08.14 09:11 | | |
(4263983)

218.238.***.***

코이코이
별 말씀을요 오래전 추억의 퍼즐을 완성하시길 바랍니다 ^^ | 17.08.14 10:25 | | |
(4812423)

124.50.***.***

BEST
90년대 서울 느낌이 물씬나는 대만! 잘 읽었습니다 :)
17.08.13 14:17
(2283344)

39.112.***.***

후추파파
감사합니다. 중국과 일본이 뒤섞이면서, 어딘가 모르게 우리나라와도 많이 비슷한 모습이 언뜻언뜻 보였습니다. | 17.08.13 18:16 | | |
대만사람들 급여수준이 낮은데 비해 자동차값이 너무 비싸서 오토바이를 많이 타고 다닌다더군요. 연식 오래된 중고차가 많은 이유도 그 때문이라더군요.
17.08.13 15:47
(2283344)

39.112.***.***

프레스턴가비
급여가 낮다는 얘기는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오토바이가 많을 줄은 몰랐네요. | 17.08.13 18:17 | | |
BEST
대만 여행의 느낌은 일본문화와 중국문화가 융화 되었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홍콩이 중국에 가깝다면 대만은 일본에 가깝다는..느낌이였습니다 개인적으로...
17.08.13 16:08
루리웹-9874854400
일본 지배 때문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일본에 매우 호감적이죠.. 자국민도 일본이 우리 지배해서 근대화를 해주었다고 하니깐요.. 오히려 중국은 매우 싫어합니다. | 17.08.13 16:23 | | |
전력전자덕후
그정도 까진 아닙니다. 지금은 민진당이 정권을 잡고있지만 중국 본토에서 온 국민당은 일본하고 세계대전을 했는데요 | 17.08.13 17:01 | | |
(2283344)

39.112.***.***

루리웹-9874854400
딱 중국+일본 이라는 느낌이 들었씁니다. | 17.08.13 18:17 | | |
(4915513)

163.180.***.***

어머니의손맛김치
장개석이 대만으로 후퇴하기 이전에도 이미 대만에는 사람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들의 대만 인구의 대부분이고요. 아무리 국민당이 반일감정이 있다고 하더라도 그들은 소수에 불과합니다. 경험상 대만인구의 90%이상은 친일 감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 17.08.14 11:34 | | |
(1130735)

210.105.***.***

대만은 정말 음식때문이라도 가볼만 한 나라죠. 루리웹보면 일본만 너무 가는게 안타깝더라고요. 대만, 홍콩, 태국, 베트남, 라오스, 싱가포르 등등 다양한 곳도 많은데, 이런데도 가보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더라고요. '그럼 아 내가 우물안 개구리였구나' 라는 생각 들게 만드는. 물론 유럽가보면 왜 유럽유럽하는지 알겠구나 하겠지만, 저 위에 예로 든건 일본가는 것만큼 부담이 적다는 의미니까요.
17.08.13 16:41
(2283344)

39.112.***.***

ThePeace
저도 사실 중국에 대해서는 많이 보고 들었지만 대만에 대해서는 큰 관심이 없었는데 이번에 가 보고 나서 나라는 작아도 꽤 심오하고 괜찮은 나라인 걸 느꼈습니다. 업무 출장상 간 거라 좀더 많이 못 보고 온 게 아쉬울 정도로요. | 17.08.13 18:22 | | |
대만 여행은 회사에서 업무차원으로 보내주나요 업무 무슨일하시길래
17.08.13 16:55
(2283344)

39.112.***.***

까마귀날자
부서에 따라서 하는 일이 달라지는데, 현재 있는 부서는 관광 관련 부서입니다. 그래서 해외 갈 일이 종종 있지요^ ^ | 17.08.13 18:20 | | |
(1255498)

175.211.***.***

타이완 넘버원!
17.08.13 18:39
(2283344)

39.112.***.***

브리프
만족스러운 여행이었습니다. | 17.08.13 19:43 | | |
(4818163)

221.149.***.***

BEST
이곳에서 일본 이외의 여행지라니 ㄷㄷ 아무튼 이쁘네요 내년에 저도 다시한번 갈수 있길...
17.08.13 19:39
(2283344)

39.112.***.***

으이의잉
아무래도 일본 여행이 가깝고 가성비가 좋긴 하죠. 그래서 여행기도 많은 듯 합니다. 저도 생애 첫 해외여행이 일본여행이었으니... 물론 대만 여행도 좋았습니다. | 17.08.13 19:45 | | |
쯔위국!
17.08.13 21:14
(2283344)

39.112.***.***

高橋みなみ
대만의 국위선양에 공헌한..^ ^ | 17.08.13 21:54 | | |
작년 여친이랑 대만 다녀온게 생각나네요.
17.08.13 23:28
(2283344)

39.112.***.***

나는두렵지않다
크흑 여친...좋으셨겠네요. | 17.08.13 23:52 | | |
대만이라...앞으로는 좀 잘지냈으면 좋겠습니다만 중국때문에 참 쉽진 않은일이죠. 대만도 좀 근거없이 우리나라 비난하는건 그만뒀으면 좋겠어요.
17.08.14 01:38
초록물고기
대만은 한국에 악감정 가질만한 역사가 있죠;; 1948년 정말 못 살던 한국과 처음으로 수교를 맺었고 함께 반공을 외치며 사회주의 국가에 반기를 들었던 동질감이 있었는데, 노태우 시절 중국과 수교를 맺겠다고 일방적으로 대만과의 수교를 끊어버렸죠. 아시겠지만 대만과 중국은 사이가 좋지 않은데...사실상 배신한거죠 ㅎ 그나마 지금은 세월이 지나고 한류토 퍼지면서 인식이 좋아진거죠 ㅎ | 17.08.14 04:57 | | |
(2283344)

223.39.***.***

초록물고기
단교 과정이 좀 매끄럽지 못했던건 사실입니다. 대사관을 3일만에 비우라고 했다네요. 대만 입장에서는 통수라고 여겼을 듯 | 17.08.14 10:01 | | |
디비자고고
배신은 무슨 ㅉ | 17.08.14 10:02 | | |
(113944)

221.146.***.***

BEST
디비자고고
중국의 영향력을 생각하면 대만하고 단교는 그 시절 어쩔수 없었던거고 우리나라는 다른나라에 비해서 상당히 늦게 단교한 편입니다 그리고 대만에서 먼저 단교 요청 할 수 있게도 해줬고요 그냥 애네도 여론 어디 돌릴데 있으면 이용하는거지 국민감정 자체는 한국에 별 거 없습니다 | 17.08.14 14:15 | | |
(56422)

125.141.***.***

디비자고고
그 말이 이유 중의 하나라고 인정할지라도 큰 비중을 차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에 대한 반박은 우리나라가 더 할 수도 있고요. 대만이 우리나라를 싫어하는 이유는 단순히 질투입니다. 90년대 초까지만 해도 지들보다 못살았는데 지금은 역전되었거든요. 그래서 질투하는 겁니다. 단순한 감정 문제입니다. 수교가 어쩌구는 다 갖다 붙인 핑계고 말도 안 됩니다. 평소에 자기랑 비슷하게 월급생활하면 살아가던 이웃이 어느 날 보니 돈도 벌고 큰집으로 이사하니 질투난다 이거죠. 하물며 그집 자식들이 한류라는 이름으로 세계에서 끗발날리고 있으니 지들은 뭐하는 건지 자격지심만 들고 더더욱 우리가 밉게 보이는 겁니다. 비단 이 현상은 대만만이 아니라 일본도 비슷하다고 생각하심 됩니다. 특히 일본은 아시아 유일의 선진국 뽕을 먹고 있었는데 갑자기 한국이 치고 올라왔으니 미치고 환장할 노릇인 거죠. 사실 우리도 중국에 대해 비슷한 감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중국을 8~90년대만해도 중공이라 불리며 빨갱이 취급하며 얏잡아 봤는데 개방 좀 약간 하니 땅과 인구빨로 순식간에 아시아 맹주가 된 중국이 얼마나 얄밉습니까. 특히 이웃이고 사촌이고 잘되면 얄미운 게 사람 심리잖아요? ㅎㅎㅎ 아무튼 뭐, 과거 아시아의 사대룡(또는 호랑이라 불리며 한국, 중국, 대만, 필리핀이 그 주축)이라 불리며 개발도상국중에서도 기대감이 컸던 나라들 중 대만만 제자리 걸음이니 속이 탈만하겠죠. 이해해 줍시다. 우리가 걔들 신경쓸 일 뭐 있나요? 사실 대만이 어디 붙어있는지도 잘 모르잖아요. | 17.08.14 16:46 | | |
레벨1889
필리핀 말구 홍콩이요~~ | 17.08.14 19:58 | | |
(56422)

125.176.***.***

원조서울두산베어스
착각했습니다. 한국 대만 싱가폴 홍콩이네요.^^;; | 17.08.14 20:52 | | |
(59220)

61.34.***.***

디비자고고
이건 진짜 겉핥기 식으로 아는 겁니다. 수교는 하나의 핑계거리일뿐 레벨1889님 말처럼 단순 감정 문제쪽이 훨씬 큽니다. 여러 배경이 있구요 | 17.08.16 10:29 | | |
(42288)

39.115.***.***

전에 대만 한번 여행갔다온이후로 또 여행가라면 일본가느니 그돈으로 대만 몇일 더 가서 놀고 먹고 하겠다였죠. 또한번 가고 싶네요. 사진 보니 기억도 새록새록하고
17.08.14 03:08
(2283344)

223.39.***.***

탱크로리DA!
저도 타이베이말고 다른 데를 가보고 싶네요 | 17.08.14 10:02 | | |
(1159507)

124.61.***.***

중간에 저 호텔은 그랜드 호텔이네요. 오픈 할때 초대돼서 가 본 기억이 있는데 룸컨디션이나 시그니처, 호텔 시설 모두 5성 호텔의 이름값은 하는 호텔이었습니다.
17.08.14 03:41
(2283344)

223.39.***.***

고시 백수
숙박은 안 해봤지만 고급이었던 것같습니다. | 17.08.14 10:02 | | |
저돟 7월 중순에 10일정도 대만에 다녀왔는데... 정말 좋기도 했고, 반대로 너무 덥고 습하고 생각보다 음식이 입에 잘 안맞아서 힘들기도 했었네요 ㅠ
17.08.14 04:58
(2283344)

223.39.***.***

디비자고고
11월에 다녀와도 더웠는데 7월이라니..고생하셨겠네요 | 17.08.14 10:03 | | |
(4821612)

1.229.***.***

정지선 지키는건 우리나라 백배는 났군요.....
17.08.14 07:34
(2283344)

223.39.***.***

닥쇼신
아무래도 대도시 한복판이라.. | 17.08.14 10:04 | | |
닥쇼신
근데 골때리는게, 저동네 오토바이는 보행자가 앞에 있으면 피해가려하지, 절대 멈추질 않습니다. 오토바이 앞에 사람이 있음 얘들은 1. 피할수 있다 - 속도유지하면서 피해간다. 2. 받을거 같다 - 감속한다 3. 진짜 박는다 - 정지 | 17.08.14 12:28 | | |
(4821612)

1.229.***.***

프레스턴가비
저희집앞 초등학교앞 횡단보도는 초록불켜지면 이미 차는 반이상을 넘어가는게 대부분에..짱게배달부들은 그딴거없어...그냥 지나감... | 17.08.14 13:09 | | |
(55038)

61.79.***.***

저 화련 갔을때는 택시기사 아주머니랑 일본어로 대화했어요 ㅋㅋㅋ 3일동안 거의 꿀먹은 벙어리였다가 말이 통하니 어찌나 시원한지...
17.08.14 13:29
(2283344)

223.33.***.***

Reivan
색다른 경험하셨네요. 대만에서 택시기사랑 일본어로 대화라.. 하긴 저도 일본에서 중국인 택시기사랑 일본어로 대화해 본적 있네요 | 17.08.14 15:50 | | |
(1246374)

175.121.***.***

저도 6월에 대구공항에서 출발해서 대만 다녀왔었는데 기억이 새록새록 하네요.
17.08.14 13:38
(2283344)

223.33.***.***

무역연합
더울 때 다녀오셨네요 | 17.08.14 15:51 | | |
(113944)

221.146.***.***

대만 좋죠 물가도 싸고 치안도 생활수준이 이쪽하고 비슷해서 돌아다니기도 좋고 일빠 국가는 맞는데 딱히 언론에서 이야기하는것 같이 혐한 감정은 모르겠고 전 친구가 대만 타이난쪽에서 살아서 몇년전 거기 좀 오래 가서 머물렀는데 좋았습니다 작년에는 다른 친구랑 9박10일로 다시 다녀오기도 했고요
17.08.14 14:18
(2283344)

223.33.***.***

호크미사일
네 저도 별로 혐한 감정은 못 느꼈습니다. 최근 대만관광객이 폭발적으로 늘어서 오히려 반기는 눈치더군요 | 17.08.14 15:53 | | |
(1289653)

211.55.***.***

대구공항도 사람 무쟈게 많네요
17.08.14 15:14
(2283344)

223.33.***.***

서태지9
최근에 직항 노선이 참 많이 생겼습니다. | 17.08.14 16:15 | | |
(3203425)

165.132.***.***

대만 뭔가 상하이 느낌이 나는군요. 중화권 사람들이 이륜차 참 많이 타고 다니죠
17.08.14 15:32
(2283344)

223.33.***.***

라비시엘
그렇군요. 전 이륜차하면 동남아만 생각했던 터라 신선했습니다. | 17.08.14 16:16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2995272 기타 여러 갤러리 중복 게시물 금지. (3) 루리 70 79504 2011.09.12
30571609 문화/여행 전신넬름넬름 2 668 2017.12.15
30571607 문화/여행 꼭지 12 2328 2017.12.15
30571606 문화/여행 가방여행 1 584 2017.12.14
30571605 문화/여행 자전거탄구름 4 1116 2017.12.14
30571603 문화/여행 playneko 2 924 2017.12.13
30571602 기타 ★GAIA★ 3 916 2017.12.13
30571600 문화/여행 햄볶습니까 2 1783 2017.12.13
30571599 취미 고라파덕_ 0 1344 2017.12.12
30571598 인물/패션 난 내꺼 1 1500 2017.12.12
30571597 인물/패션 난 내꺼 0 1158 2017.12.12
30571596 인물/패션 난 내꺼 0 1098 2017.12.12
30571595 문화/여행 나고야 1 857 2017.12.12
30571593 문화/여행 ★허클베리 20 2634 2017.12.12
30571592 문화/여행 난 내꺼 0 1226 2017.12.12
30571591 기타 톱임팩트 586 6 669 2017.12.12
30571590 문화/여행 playneko 1 658 2017.12.11
30571589 풍경/자연 햄볶습니까 0 439 2017.12.11
30571588 인물/패션 제네식 PMX 1 980 2017.12.11
30571587 인물/패션 제네식 PMX 1 856 2017.12.11
30571586 문화/여행 playneko 1 735 2017.12.10
30571585 풍경/자연 개념원리 수학 1 616 2017.12.10
30571584 문화/여행 난 내꺼 0 830 2017.12.10
30571583 문화/여행 playneko 1 749 2017.12.10
30571582 행사/보도 셔먼트닝 4 742 2017.12.10
30571581 풍경/자연 체리푸딩™ 1 785 2017.12.09
30571580 풍경/자연 BRTTJL 1 700 2017.12.09
30571579 문화/여행 국방타마마 4 858 2017.12.09
30571578 문화/여행 ★허클베리 21 7512 2017.12.08
30571577 문화/여행 샛별나기 0 957 2017.12.07
30571576 문화/여행 미시마카즈야 1 1151 2017.12.07

글쓰기 9661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