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문화/여행] 안녕하세요?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느낀 치욕적인 일을 공유하려 합니다. [18]





[광고]

안녕하십니까?

항상 글만 읽다 글을 적습니다.

저는 작은 무역업 법인을 운영하고 있는 41세 남성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2017 2 13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있었던 수치 스럽고 있어서는 안될 일에 있어 이렇게 적습니다. 

 

프랑크푸르트로 2017 2 3일에 입국하여 제 사업 관련 행사 관람 및 비즈니스 미팅을 마치고 2017 2 13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을 통해 출국을 하려 하는 중이었습니다. 

보안 검색을 마치고 출입국관리를 하는 곳(소위 스탬프를 찍는 곳)에 섰습니다. 그리고 제 여권을 내 밀었습니다.

 그런데 그 직원은 제 여권 표지를 보더니(분명 Republic of Korea를 보았을 겁니다)

 

How can make a dog? 라고 묻더니 옆의 직원과 웃더군요. 저는 제 귀를 의심했습니다. 한국말로 "개고기 어떻게 만드냐?" 라는 이야기 이기 때문입니다. 너무 황당하여 “What?” 이라고 물었습니다. 영어를 알아 들을 줄 안 것을 인지한 직원은 제 여권을 열더니 이상한 말을 계속 했습니다. “입국했을 때 스탬프는 어디 있느냐?” 저는 잘 모르겠다라고 답했습니다. 무역업 특성상 외국 출장이 많아 저 자신도 스탬프를 받았는 지 당시 확신이 없었습니다. “당신 여기 사는 사람이냐?, 집은 있느냐?” “아니다 나는 2 3일 입국했다” “당신 비자가 있어야 한다유럽 국가와 한국 사이에는 비자가 필요 없어진 지가 20여년 가까이 된 것을 아는 저는 아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이런 희안한 대화가 오고가다 그 사람이 한 말은 저를 더 황당하게 했습니다. “I trust you” 그리고는 스탬프를 찍어 주더군요.

 

검색대를 나와 제 여권을 보았을 때 저는 정말 너무 황당하고 화가 났습니다. 제 입국 당시의 스탬프가 여권에 찍혀져 있었던 것입니다. 제가 놀림을 당했다는 걸 느꼈습니다.

30분 정도를 식식 거리다 너무 화가 나서 공항 경찰로 가서 자초지정을 설명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해 달라고 했습니다. 이는 명백한 인종차별 행위라고. 

 

한국에 와서도 이 일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분명 그 직원은 저를 포함해 아시아인 등 유색인종에 대해 그 같은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했을 것이며, 그 말을 못 알아 듣는 사람은 아시아인들이 많으니 저한테도 그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다. 얼마나 많은 이들이 당했을까?

 그리고 그 같은 일이 다른 곳도 아닌 독일의 관문인 프랑크프루트 공항에서 일어난 일이라니 저는 아직도 너무 화가 나고 참기가 힘듭니다, 

 

 그 한 사람으로 인해 독일이라는 나라의 명성과 신뢰는 저에게 없는 것이 되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유럽을 방문하게 될 우리 아이들을 위해, 그리고 더 나아가서는 한국 국민과 아시아인들을 위해 주한 독일 대사관 및 프랑크프루트 공항에 이 같은 내용을 전달하고 다시는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촉구할 생각입니다. 

 

 이 글을 읽어 주신 분들께서도 모든 분들이 피해자가 될 수 있습니다. 시간이 허락하신다면 주한 독일대사관 및 프랑크프루트 공항에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함께 항의해 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위의 모든 내용은 사실이며 만일 거짓이 있을시엔 제가 모든 법적 책임을 다 할것을 맹세합니다.

긴 글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오.

 


 PS.
제가 공항에서 받았던 스탬프를 첨부합니다. 제가 보안검색대를 통과했을 당시의 스탬프입니다.

 

IMG_2259.JPG

 

 



댓글 | 18
1
댓글쓰기


(269870)

175.124.***.***

BEST
그냥 일반인이었으면 위트(?) 있게 "왜 전쟁에서 두 번이나 졌는지 알만하다 ㅉㅉ" 라고 쏘아줘도 됐을텐데 출입국심사 직원이니 그러기도 참 어렵고; 출입국심사 직원이 저딴식으로 말했다는게 웃기는군요. 진짜 크게 만드시려면 언론에도 제보해보시는게..
17.02.17 22:02
(501496)

14.38.***.***

BEST
정말 불쾌한 경험 하셨군요... 화 푸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7.02.17 19:43
(1790906)

220.94.***.***

BEST
정말 어이가없고 화난는 일이네요 ㅡㅡ
17.02.17 19:00
(1790906)

220.94.***.***

BEST
정말 어이가없고 화난는 일이네요 ㅡㅡ
17.02.17 19:00
(501496)

14.38.***.***

BEST
정말 불쾌한 경험 하셨군요... 화 푸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17.02.17 19:43
(989583)

222.232.***.***

일 크게 벌려서 저 직원 어떻게는 곤란하게 해 버려야 속이 풀리겠네요. 어휴;
17.02.17 21:57
(4724547)

223.62.***.***

그런 사람들은 그만큼 대접해 줘도 됩니다 사람을 대면하는 업무의 직원으로서 돈을 벌면서 개념을 상실한듯하네요 개고기 어떻게 만드냐고 하면 너같이 개같은 인간이 만들고 있을껄 하시면 될거같습니다
17.02.17 21:57
(269870)

175.124.***.***

BEST
그냥 일반인이었으면 위트(?) 있게 "왜 전쟁에서 두 번이나 졌는지 알만하다 ㅉㅉ" 라고 쏘아줘도 됐을텐데 출입국심사 직원이니 그러기도 참 어렵고; 출입국심사 직원이 저딴식으로 말했다는게 웃기는군요. 진짜 크게 만드시려면 언론에도 제보해보시는게..
17.02.17 22:02
(2309130)

218.49.***.***

인휘닛히
실수로 비추천 눌렀네요 죄송합니다. | 17.02.21 18:38 | | |
(329242)

112.65.***.***

글만 봐도 분노가... 공항직원이 저럴 정도면 유럽이 똘아이가 정말 많긴 많은듯.
17.02.17 23:37
(8364)

119.197.***.***

마지막도 걍 직역해서 "함 믿어보지.." 이런 투라 저도 실제로 들었으면 짜증났을거 같네요. 나오면서 뒤통수에 대고 "Scheiße!" 한번해주고 싶네요.
17.02.18 00:59
(4695132)

211.202.***.***

혹시 또 발생하면 상급자 매니저 불러달라고 하셔서 항의하세요.
17.02.18 02:58
(1350794)

211.36.***.***

소세지놈들 인성하고는
17.02.18 08:28
(1423440)

121.126.***.***

베를린 리포트 라는 독일에 거주하는 한인들 커뮤니티 사이트가 있습니다. 정식으로 항의를 하시고자 하면 그 곳에 도움을 요청하는것도 좋다 생각이 드는데요.
17.02.18 12:18
독일에도 돌아이들 많네요.
17.02.18 13:33
(4823504)

211.208.***.***

독일 말 최순실 떠오르네 독일인이 개별주의강해서 아시아사람들 심하게 모욕합니다
17.02.18 16:06
사람이 아니라 뿅뿅를 만나셨네요....
17.02.18 23:38
(2193039)

221.148.***.***

명불허전 나치당놈들. 쟤들은 2차대전도 껄끄러운 나라에나 사과배상했지 만만한 국가에는 뻔뻔한건 일본놈들보다도 더 심함. 특히 대놓고 인종차별 개노답. 그냥 하일 히틀러 이러고 되받아치시지 그러셨어요. 아 열받네.
17.02.20 12:53
(2309130)

218.49.***.***

독일에 거주하면서 친절하고 좋은 사람들을 많이 봤는데 저런 쓰레기같은 것들도 있네요ㅉㅉ
17.02.21 18:41
(502966)

221.163.***.***

저럴 경우 정색하고 'Are you racist?' 이렇게 물으면 될 것 같네요. 그리고 우리 대사관에 지금의 대화를 이야기 하겠다고. 그게 가장 정석적으로 직원 협박하는 방법일 듯.
17.02.21 19:01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아직도 이 수준에 머물러 있는듯
17.02.23 21:37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2995272 기타 여러 갤러리 중복 게시물 금지. (3) 루리 70 78876 2011.09.12
30571522 인물/패션 난 내꺼 0 93 02:04
30571521 문화/여행 개념원리 수학 5 904 2017.11.23
30571520 풍경/자연 햄볶습니까 3 1006 2017.11.23
30571519 문화/여행 난 내꺼 0 528 2017.11.23
30571518 문화/여행
단양 (2)
난 내꺼 0 546 2017.11.22
30571517 풍경/자연 Alodium_Quest 2 729 2017.11.22
30571516 행사/보도 아오이츠카사 146 53803 2017.11.22
30571515 문화/여행 IRISH2 5 546 2017.11.22
30571514 행사/보도 신거123 6 714 2017.11.22
30571513 행사/보도 v브로콜리v 4 919 2017.11.22
30571512 행사/보도 마이온 44 8389 2017.11.21
30571511 문화/여행 Thunderbolt 359 95330 2017.11.21
30571510 문화/여행 ★허클베리 11 2473 2017.11.21
30571509 인물/패션 Anakin 5 2336 2017.11.21
30571508 기타 톱임팩트 586 7 247 2017.11.21
30571507 문화/여행 Jeker 16 11870 2017.11.20
30571506 문화/여행 Jeker 2 378 2017.11.20
30571505 문화/여행 Jeker 3 406 2017.11.20
30571504 문화/여행 Jeker 2 740 2017.11.20
30571503 인물/패션 마검자 25 8068 2017.11.20
30571502 문화/여행 Jeker 4 881 2017.11.20
30571501 풍경/자연 ffotagu 2 348 2017.11.20
30571500 풍경/자연 春人(はると) 3 364 2017.11.20
30571499 취미 ffotagu 3 483 2017.11.20
30571498 풍경/자연 개념원리 수학 1 188 2017.11.20
30571497 문화/여행 花無十日紅 10 2664 2017.11.20
30571496 행사/보도 리아스그레모리 1 632 2017.11.20
30571495 행사/보도 별명의뜻 3 286 2017.11.20
30571494 풍경/자연 ColdType 4 604 2017.11.20
30571493 풍경/자연 푸른하늘의 2 600 2017.11.19

글쓰기 9654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