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완성] [PG] RX-78GP01 제피랜더스 #PG는 겉치레가 아니다. (사진135장) [42]





[광고]

 안녕하십니까.

 

사진빨로 승부보는 건프라한량 입니다.

 

얼마전 RG 사자비에 보내 주신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사자비 작업하고 3일 쯤 쉬고 다시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0001.jpg

 

이번놈은 PG 제피랜더스입니다.

 건프라 취미를 본격적으로 시작한지는 한 12년쯤 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뭘 엄청나게 많이 사서 만들고 한 건 아니구요. 대략 50개쯤 있는 것 같습니다.


그 중에서 풀도색은 11개 밖에 안됩니다.

 

0002.JPG

 

제일 처음 풀도색은 스프레이 도색이었구요. PG 자쿠2 샤아전용으로 시작했습니다.

처음 한 풀도색치고는 나름 괜찮게 했던 기억입니다.

 

0003.jpg

 

그리고 두번째가 HGUC GP03 덴드로비움 무드등이었습니다. 

이건 타미야 화이트 스프레이를 썼다가 먹선 작업 중 에나멜 신너에 화이트가 벗겨지더라구요. 

그래서 본의 아닌 웨더링이......

 

0004.JPG

 

건프라 도색 취미의 연장으로 여친 차키 커버를 리파인 해주기도 했구요.

 

0005.JPG

 

만원의 행복은 참 좋았었지요.

 

0006.jpg

 

비록 애니 자체가 그지 같기는 했지만......

 

0007.jpg

 

 1화의 마지막 장면은 여전히 기억에 강하게 남아있습니다.

 

암튼 여기까지는 스프레이로 도색질을 하다가

 

0008.jpg

 

작년에 드디어 작은 페인팅 부스를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0009.jpg

 

실력이 딸리면 장비빨을 살리는게 최고죠. ㅇ_ㅇb

 

0010.JPG

 

그렇게 에어브러쉬 연습으로 SD 사자비를 처음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래도 스프레이 도색으로 익힌 기본기 덕에 나쁘지 않게 되더군요.

 

0011.jpg

 

 자신감을 가지고 MG 사이코 자쿠 버카를 만들고

 

0012.jpg

 

MG 사자비 버카를 여친한테 선물로 받아서 작업을 했구요.

 

0013.jpg

 

MG 더블제타에도 많은 관심을 주셨던지라 보람찬 작업이 되었었습니다.

 

0014.jpg

 

그리고 10년간 묵혀놨던 PG제타를 완성 시켰네요.

 

0015.jpg

 

 그리고 정말 잘 나왔던 RG 사자비까지...

 

대략 12년 취미 생활 중 10년간 풀도색 작업한게 5개... 부스 만들고 나서 지금까지 작업한 것이 6개.

 

작업 공간의 소중함을 새삼 느끼게 되네요.

 

0016.jpg

 

 PG GP01은 2013년에 구입하고 먹선에 데칼 작업만 해서 장식장 구석탱이에 세워놨었습니다.

 

0017.jpg

 

왕대가리 구식이라도 PG라서 이대로도 나쁘진 않았습니다.

 

0018.jpg

 

 하지만 세월이 지나고 나니 데칼들이 둥둥 뜹니다.

 

0019.jpg

 

그래서 풀도색을 하기로 합니다.

 

0020.jpg

 

당시 사정이 있어 마감제를 하지 못했던 것이 도리어 천만 다행이었다 생각이 듭니다.

 

0021.jpg

 

해체해서 색상별로 구분해서 데칼을 전부 제거하구요.

 

0022.jpg

 

아예 런너에서 떼어내지도 않았던 머신건과 풀버니언 관련 부품들......

 

0023.jpg

 

 이사 다니는 동안 용케도 유실되지 않고 잘 보관되어 있었네요.

 

0024.jpg

 

자 이제 준비가 다 되었습니다.

 

다른 분들과 크게 차이는 없겠습니다만 제 작업 방식은 아래와 같습니다.

 

프레임 작업을 기준으로 먼저 대략 사용할 색상들을 고릅니다.

 

0025.jpg

 

물론 작업하다 보면 최초의 계획과는 조금씩 달라지게 됩니다만 그래도 나름의 색상표는 도움이 됩니다.

 

0026.jpg

 

프레임과 그에 포함될 코어파이터까지 최종적으로 도색에 들어간 색상은 위와 같습니다. 은근히 색을 좀 많이 썼네요.

 

0027.jpg

 

 먼저 작업 그룹을 정합니다.

이번 작업에선 버니어와 실린더류들을 1차 그룹으로 묶었습니다.

 

0028.jpg

 

 덜 다듬어진 부분들을 다듬어 주구요.


0029.jpg

 

밑색으로 IPP 수퍼블랙과 IPP 메탈릭 실버를 부품별로 올려줍니다. 서페이서 대용으로 사용하는 편입니다.

 

0030.jpg

 

밑색위에 주색을 올리구요.

 

0031.jpg

 

 구분 도색을 위해 마스킹 작업도 열라 해주구요.

 

0032.jpg

 

 

0033.jpg

 

 

0034.jpg

 

붓질이 자신 없는 부분은 에나멜 워싱으로 처리합니다.

 

0035.jpg

 

먹선은 패널 라인 엑센트컬러를 주로 씁니다.

 

병 뚜껑에 달린 붓은 좀 두꺼운 느낌이라서 전 주로 펜촉을 이용해서 흘려넣기를 해줍니다.

 

0036.jpg

 

펜촉을 쓰면 옆으로 퍼지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적어서 워싱이 조금 더 수월해 집니다.

 

0037.jpg

 

이렇게 먹선 작업이 끝나면

 

0038.jpg

 

데칼을 입혀주구요.

 

0039.jpg

 

필요한 부분에는 치핑도 진행해주구요. 마감은 부품별로 구분지어서 유광, 반광, 무광을 모두 사용합니다.

 

0040.jpg


PG라도 구형이다 보니 접합선이 제법 여기 저기 보입니다. 

 

0041.jpg

 

 많이 가려지게 될 부분들은 스티커로 막아버리는 방법을 씁니다.

 

정말이지 사포질을 싫어합니다만... 눈에 너무 띄는 부분은 어쩔 수 없이 접합선 수정 작업을 진행합니다.

 

0042.jpg

 

 예를 들어 무릎 뒤쪽 같은 경우 다리의 전체 도색을 끝낸 상태에서

 

0043.jpg

 

조립을 해주구요.

 

0044.jpg

 

 수지 접착제를 이용해서 접합선을 붙여버리구요.

 

0045.jpg

 

 단단하게 굳기를 기다려서 

 

0046.jpg

 

마스킹->사포질->서페이서->사포질->서페이서->도색->데칼->마감 순서로 마무리를 합니다. 

접착제가 굳는 시간이 있어서 2일간 작업하게 됩니다.

 

0047.jpg

 

 코어파이터 기수도 같은 방식으로 접합선 수정을 해줍니다.

 

뭐 암튼 이런식으로 프레임 전체를 완성하게 됩니다.

 

0048.jpg

 

메뉴얼 조립 순서대로 발을 완성하구요. 

 

0049.jpg

 

다리도 완성해주고

 

0050.jpg

 

 골반도 만듭니다.

 

0051.jpg

 

 잘 보이지도 않을 골반 안쪽도 적당히 세심하게(?) 도색해 줍니다.

 

0052.jpg

 

옆구리도 나름 신경써봤구요.

 

0053.jpg

 

 보이지도 않고 전체 조립하면 마구 마구 벗겨지겠지만...

 

0054.jpg

 

 차례 차례 올려주면 하반신은 완성입니다.

 

그리고 상반신을 마저 만들려면 코어파이터를 완성해줘야 합니다. 프레임만 먼저 작업하는 저로서는 좀 귀찮은 순간이었습니다.

 

0055.jpg

 

 그래도 나름 그럴싸 하네요.

 

0056.jpg

 

 

0057.jpg

 

 

0058.jpg

 

 

0059.jpg

 

 

0060.jpg

 

 

0061.jpg

 

 

0062.jpg

 

나쁘지 않아요.

 

0063.jpg

 

 암튼 꼬깃 꼬깃 접어서

 

0064.jpg

 

 준비된 하반신에 살포시 올려주구요.

 

0065.jpg

 

 팔을 완성하고

 

0066.jpg

 

 가슴 상판이랑

 

0067.jpg

 

왕대가리를

 

0068.jpg

 

 엮어서

 

제일 위에 얹어주면 프레임 1차 완성입니다.

 

0069.jpg

 

 

0070.jpg

 

 

0071.jpg

 

 

0072.jpg

 

 

0073.jpg

 

무릎 앉아도 잘 되구요.

 

0074.jpg

 

 

0075.jpg

 

 

0076.jpg

 

무릎 앉아만 시켰을 뿐인데 여기 저기 벗겨지고 긁히고...

 

0077.jpg

 

 

0078.jpg

 

뭐 암튼 프레임이 그럴싸하게 만들어졌으니 나머지 장갑들과 무장류를 마무리 하겠습니다.

 

0079.jpg

 

외부장갑과 무장에는 위 컬러들이 사용되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색상 그룹별로 투톤으로 잡았습니다. 

 

0080.jpg

 

 기본 색상을 얹고

 

0081.jpg

 

데칼 작업을 합니다. 데칼은 사제와 반다이제들을 마구 마구 섞어서 사용합니다.

 

0082.jpg

 

 

0083.jpg

 

 

0084.jpg

 

 

0085.jpg

 

 옷은 준비가 다 되었구요.

 

제피랜더스 프레임을 최종 완성합니다.

 

0086.jpg

 

 뭐 최종이라기 보다는 1차 완성한 프레임에 제피랜더스용 부분들을 추가해 준 정도죠.

0087.jpg

 

 

0088.jpg

 

 

0089.jpg

 

 

0090.jpg

 

 1차 완성에 빠진 부분들에 붓질로 부분 도색을 추가해주면 완성입니다.

 

0091.jpg

 

그럴싸 하네요.

 

0092.jpg

 

자 이제 옷을 입혀봅니다.

 

0093.jpg

 

프레임 맛이기도 한 구형 PG 라서 외장이 참 밋밋한 편이라 일단 반만 입혀줍니다.

 

0094.jpg

 

 

0095.jpg

 

 

0096.jpg

 

 

0097.jpg

 

 콕핏커버 엣지들 맞닿는 부분은 이미 벗겨졌네요. 나중에 풀버니언 작업할 때 보수 해야겠습니다.

 

0098.jpg

 

 이제 옷도 마저 입히고 무기들도 들려줍니다.

 

0099.jpg

 

 

0100.jpg

 

흔하디 흔한 빔라이플이죠.

 

0101.jpg

 

 장탄수가 자쿠의 드럼 탄창보다는 적어보이는 머쉰건.

 

0102.jpg

 

 데칼 두깨로 단차가 생긴 부분도 풀버니언 작업 때 수정하는 걸로......

 

0103.jpg

 

역시 프레임 상태 비교해서 밋밋하네요.

 

0104.jpg

 

 

0105.jpg

 

 

0106.jpg

 

 

0107.jpg

 

PG들도 카토키 버전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슬쩍 드네요. 특히 구형인 놈들......

 

암튼 무기별로 액션샷을 촬영해봅니다.

 

0108.jpg

 

 

0109.jpg

 

 

0110.jpg

 

 

0111.jpg

 

 

0112.jpg

 

 

0113.jpg

 

 

0114.jpg

 

 

0115.jpg

 

 

0116.jpg

 

 

0117.jpg

 

 

0118.jpg

 

 뭐 움직임이 제한적인 구형 PG에 도색까지 들어간거라 더 복잡한 포즈를 취하기는 좀 어렵습니다.

 

암튼 이렇게 PG 제피를 구매로부터 5년 후인 지금 완성하게 되었습니다. 

 

딱 한달 걸렸네요...

 

그리고......


0119.jpg

 

 일단 제피 작업 중 중복이라 함께 완성해 놓은 소량의 풀버니언 관련 부품들과

 

0120.jpg

 

남아있는 풀버니언 장갑 및 관련 프레임과 행거...... 어우... 많네요.

 

0121.jpg

 

사진 촬영을 하다 고개를 드니 소파에 가득찬 짐승들. 이것들은 그냥 맨바닥에 앉는 법이 없네요.

 

암튼 완성 사진 몇 컷 더 올리며 글을 마무리 짓도록 하겠습니다.

 

0122.jpg

 

 밋밋하고

 

0123.jpg

 

 구형 프라모델이긴 해도

 

0124.jpg

 

PG 는 PG.


0125.jpg

 

 PG라는 등급은 역시 겉치레는 아닙니다.

 

0126.jpg

 

 겉치레 하니까 생각나는 건데요.

 

0127.jpg

 

 이걸 아무로가 탔더라면

 

0128.jpg

 

 스타더스트가 되는건 애초에 가토.

 

0129.jpg

 

니나도 아무로가 Get! 

 

0130.jpg

 

 그런 의미에서 

 

0131.jpg

 

 치레라도 좋으니 

PG 뉴건담 좀 내줄것이지......

 

0132.jpg

 

 반다이놈들아!

 

0133.jpg

 

 

0134.jpg

 

이상입니다.

 

길고 긴 글 끝까지 감상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0135.jpg

 

 

 감사합니다.

 

 

 

 

 

 

 

조만간 풀버니언 완성으로 다시 찾아뵙지요.

 

조만간...

 

 근시일내에...


 가능하다면요......

 

 

 

 

 

아마도요...... 

 

 

 

 

 

 

 

 

 

 

 

 



댓글 | 42
1


(1269046)

39.119.***.***

BEST
여어어어친의 차키이이이이ㅣ??? 여어어어어친? 사격!! 사격!!
18.10.11 21:19
(1269046)

39.119.***.***

BEST
본문 그 어디에도 와이프라는 표현은 없고 여친이라고만 두번!! 사격!! 사격!!!
18.10.11 21:35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여친 차키" "여친 차키" "여친 차키" ㅠㅠ+
18.10.11 22:10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18.10.11 22:09
(1631656)

59.7.***.***

BEST
갠적으로 pg로 나온다고 했을때 가장 손꼽아 기다렸던 킷입니다..간만에 pg 풀버니언 도색작보니 힐링되네요..
18.10.11 22:19
(1096906)

211.36.***.***

말없이 추천이 막 올라가는군요 대단합니다.
18.10.11 21:18
터프두부
추천 감사합니다~ | 18.10.11 21:29 | | |
(1269046)

39.119.***.***

BEST
여어어어친의 차키이이이이ㅣ??? 여어어어어친? 사격!! 사격!!
18.10.11 21:19
골든-정답
와이프면 사격중지 대상은 아닐까요? ㅇㅡㅇ;;;;; | 18.10.11 21:31 | | |
(1269046)

39.119.***.***

BEST
건프라한량
본문 그 어디에도 와이프라는 표현은 없고 여친이라고만 두번!! 사격!! 사격!!! | 18.10.11 21:35 | | |
BEST
골든-정답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 18.10.11 22:09 | | |
(25663)

39.114.***.***

와.. 진짜 건담 한대 만드신거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18.10.11 22:07
프렌치파이
앞으로 반대 분량 더 만들어야 최종 완성이라 큰일입니다. ㅠ.ㅠ | 18.10.11 22:13 | | |
BEST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여친 차키" "여친 차키" "여친 차키" ㅠㅠ+
18.10.11 22:10
오픈소스세상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훗... | 18.10.11 22:14 | | |
(1631656)

59.7.***.***

BEST
갠적으로 pg로 나온다고 했을때 가장 손꼽아 기다렸던 킷입니다..간만에 pg 풀버니언 도색작보니 힐링되네요..
18.10.11 22:19
뭐니
전 원작 주인공의 무능력함에 덩달아 킷에 대한 첫인상이 안 좋아서 미루고 미루다 만들고 나서 보니 이건 참 좋은 것이다 하게 되었지요. 가능한 빨리 풀버&행거 마무리 지어야겠습니다. | 18.10.11 22:32 | | |
오른쪽~! 오른쪽~!! 정말 감탄하면서 봤습니다!! 우와~우와~~~진짜 멋집니다!
18.10.11 22:40
이불밖은위험해!
오른쪽! 가고 싶네요. 감사합니다~~ | 18.10.11 23:14 | | |
대단한작품..감사합니다
18.10.11 22:40
루리웹-2880475368
어우 과분한 칭찬 감사합니다. | 18.10.11 23:14 | | |
(18035)

125.179.***.***

난 예술을 보았다..강추
18.10.11 23:07
벌꿀파이
강력 추천 감사드립니다~ | 18.10.11 23:15 | | |
(2869985)

219.255.***.***

우와...제피랜더스 화보집이라고 해도 믿겠는걸요. 만든 작품들이 하나같이 거를타선이 없네요!
18.10.11 23:17
테넌바움-
도색 작업을 하게 되는게 주로 킷 자체로도 명품 소리 듣는 놈들이다보니 도색은 그저 거들뿐인거죠. 감사합니다. | 18.10.12 00:52 | | |
(1335791)

211.215.***.***

작품입니다~~~추천~~
18.10.11 23:19
wxy3510
하고 나서 보면 늘 부족한 부분들이 막 보입니다. 패널라인 파기도 연습해봐야 겠습니다. 진짜 작품 소리 들어도 덜 민망하게요. 추천 감사합니다. | 18.10.12 00:54 | | |
(4821726)

118.33.***.***

이런 작품보면 내가 PG를 사는 것에 대한 죄책감이 든다... 프라스틱아 미아네
18.10.11 23:56
베어블린
저도 프라스틱에 미안하던 기간이 제법 길었었지만 얼레벌레 민들다 보니 좀 덜 미안해지게 되더군요. 즐기세요~ | 18.10.12 00:55 | | |
(2754336)

211.200.***.***

크으으으으으으 도색에 들이신 정성이 장난아니네요! 저는 이번에 시간에 쫒겨 가며 겨우겨우 붓도색과 스프레이로 도색러의 발을 뗐지만, 언젠가 여건이 되는 날이 온다면 글쓴이분처럼 에어브러쉬 부스를 만들어서 제작기간 넉넉하게 두고 꼼꼼히 작업해보고 싶습니다! 글 정말 잘 봤습니다ㅎㅎ
18.10.12 01:12
YoonELEC
빠른 시일내에 여건 갖춰지시길 기원합니다. 좋은 작품 만드실 수 있을 겁니다.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18.10.12 01:20 | | |
(754715)

223.39.***.***

사진도 잘찍으시네요 굿! 안구정화하고 갑니다
18.10.12 07:15
남박사s
사진이 더 오래된 취미다 보니 개인적으로 건프라 완성의 기준이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 18.10.12 14:31 | | |
(64637)

211.176.***.***

도색도 좋고 오버데칼도 좋은데 사진까지 완벽..!
18.10.12 07:58
marutoss
아직 완벽이라는 말씀 듣기엔 부족하다 생각에 민망하네요. 그래도 칭찬에 무척 감사합니다~ | 18.10.12 14:35 | | |
정성과 실력 모두 대단하시네요. 멋진 제피가 됐어요
18.10.12 08:53
RX-178 GundamMK2
실력의 부족함을 정성으로 커버하려 노력 중입니다. 멋지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18.10.12 14:35 | | |
(3177130)

222.237.***.***

구형 PG들은 프레임이 갑이죠 그런 프레임을 세세하게 잘 하셨네요 ㅎ 눈 호강하고 갑니다.
18.10.12 10:13
쿠마니
네. 프레임맛이 참 좋죠. 프레임맛 확 살린 뉴건담이 PG로 나올 날을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 18.10.12 14:37 | | |
(1710482)

121.143.***.***

저번 RG 사자비 때도 그랬지만 도색실력 뿐만 아니라 촬영실력도 정말 수준급이시네요! 볼 때마다 사진이 너무 예뻐서 계속 보게 되네요.
18.10.12 11:36
호리미야
솔직히 촬영에 더 자신이 있는 편입니다. 20년 넘은 취미라서요. 건프라와 사진은 연관성이 참 높은 취미생활이죠. 감상평 감사합니다. | 18.10.12 14:41 | | |
(792678)

220.70.***.***

와 펜촉... 좋은 아이디어 감사합니다.
18.10.12 12:01
홍기ㅋㅋ
모00홀릭에서 먹선용이라고 펜촉을 팔더리구요. 그래서 써보니 적당하니 좋더군요. 추천합니다. | 18.10.12 14:42 | | |
(357988)

124.54.***.***

엄허, 이건 추천해야 돼!
18.10.13 01:58
BeamKnight
엄허, 추천 감사합니다! | 18.10.13 12:15 | | |
H0N
(5085905)

61.80.***.***

오우 너무 이쁘네요 추천 누르고갑니다 ㅎㅎ
18.10.13 13:15
H0N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18.10.13 15:09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10315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