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캐릭터] SD건담 크로스 실루엣 제타 건담 리뷰 [10]





[광고]
저는 원래 SD (Super-Deformed) 건담을 좋아했더랬습니다.
건담이라는 캐릭터의 특성을 최대한 심플하고 귀엽게 표현하는 형태가 SD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런데 SD 프로포션으로 출시된 건담 프라모델들을 실제로 만들어 봤더니 타 등급 킷들에 비해 색분할도 안 돼 있고,
부품 곳곳에 구멍을 뚫어 골다공증을 만들어 놓는 등 지나친 원가절감에 환멸을 느껴 SD 건프라를 멀리 하게 됐죠.
특히 3년 전부터 나오는 SD건담 EX-스탠다드라는 시리즈는 가격을 반 정도로 낮추고 극한의 원가절감을 추구하기 때문에 극혐입니다.
SD EX-스탠다드는 정말 팔다리가 빵빵 뚫려있고, 색상의 반 이상을 스티커로 커버하는데, 한 마디로 비추입니다.
건프라 초보분이 EX-스탠다드로 입문했다가 건프라 자체가 싫어질까 걱정되는 수준이에요.

올해 중반 쯤에 SD건담 크로스 실루엣(Cross Silhouette, CS)이라는 새 시리즈가 출시됐지만
저는 그 나물에 그 밥이겠거니 지레짐작하고 눈길도 주지 않았죠.
나중에 알고 보니, SDCS는 프레임 교체를 통해 원하는 프로포션을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컨셉의 새로운 SD건담 제품군으로,
EX-스탠다드와는 달리 다시 원가를 좀더 후하게 쓰고 우주세기 기체들 중심으로 대폭 리뉴얼된 시리즈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코드지(CODE-G) 커피 영통점에서 SDCS 제타 건담 완성품을 만났습니다.

(구경만 하고 커피만 얻어먹고 구입하지는 않았네요. 코드지 사장님 죄송)
그 아이는 색분할도 준수하고, 얼굴 등의 조형도 잘 생겼고, 일단 첫눈에는 골다공증도 거의 안 보였습니다.
게다가 나의 애정하는 제타 건담이라니!

 

 

SDCS 제타를 본 날이 때마침 제 생일이었기 때문에 저희 아들이 생일선물로 사줬습니다.

사진 오른쪽의 크로스 실루엣 프레임은 제가 돈 주고 샀고요.

 

 

직접 조립해 보니 색분할이나 골다공증의 수준은 SD EX-스탠다드 시리즈와는 비교하기가 미안할 정도로 매우 좋습니다.

하지만 당연히 완벽하지는 않고, 하이뉴 건담이나 레전드 BB 같이 색분할이 훌륭한 BB전사 제품보다 약간만 발전된 수준이네요.
눈 부품, 머리 발칸포, 가슴과 하박부 등 상반신의 색분할에는 신경 많이 쓴 게 역력히 보이는데, 다리는 그냥 허여멀겋게 나왔습니다.

 

 

 

뭐 제타 건담 디자인이 원래부터 워낙 곳곳에 자잘하게 여러 색을 써놔서 분할이 어려운 점도 감안해야겠죠.

실제로 색분할이 완벽하게 돼있는 제타건담 건프라는 아직까지 없습니다. 비싼 PG도, 최신 RG도 분할 안 된 부분이 있다는 말씀...

골다공증도 BB전사 후기 제품보다 약간 적은 수준이긴 하지만 있습니다.
뿔 뒷면, 윗팔, 손뒷면, 발등, 발바닥, 스태빌라이저, 라이플... 이렇게 있을 만한 곳에는 골다공증이 다 있네요.

 

 

다만 기존 SD 킷의 손 뒷면 골다공증은 누가 봐도 골다공증 티가 나는 반면,
SDCS의 손 뒷면 모양은 덜 골다공증스럽게 바뀌어서 언뜻 보면 골다공증이 아닌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결론은 SDCS 또한 그럴 듯한 결과물을 위해선 기존 SD건담 중 가장 잘 나온 것 정도의 골다공증 수술과 부분 도색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이보다 2배 정도의 가격으로 완벽에 가까운 색분할에 골다공증 없는 SD 건프라를 내면 살 사람 많을 것 같은데 절대 안 내주네요.

그렇다면 크로스 실루엣(CS)이란 건 그냥 번지르르한 이름뿐이고 결국 이전의 SD BB전사로 다시 회귀한 것인가? 하면 그건 아닙니다.
SDCS만의 특징은 바로 프레임 구조인데요.

제타건담 킷에 동봉된 SD 프레임과 별매의 CS 프레임, 이렇게 두 종류의 프레임을 선택해서 조립할 수 있습니다.

 

 

이 프레임 구조가 여러 부분에서 이전의 SD 건프라들 대비 SDCS의 차별성을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우선 프레임 교체의 주목적이기도 했던 프로포션의 변화를 꼽을 수 있습니다.
사실 저는 SD 초창기의 2두신이 가장 친근하지만 최근의 BB전사나 EX-스탠다드는 거의 3두신에 가까워졌는데요.
SDCS의 SD 프레임 프로포션은 EX-스탠다드와 거의 유사하고, 별매의 CS 프레임을 적용하면 3두신도 넘어가게 됩니다.

 

 

아무래도 프레임 구조를 가져가려니 기럭지가 어느 정도 필요했을 것 같고요.
다른 모델들이나 영상물 등을 봐도 SD도 점점 키가 크고 늘씬해지는 것이 요즘 추세인가 봅니다.
비율만 따지면 BB전사 Z건담 킷이 저한테는 딱이긴 한데, 20세기 유물을 이제 와서 만들 만큼의 용기는 없네요.

 

사진 출처: 달롱넷


프레임 구조의 채용으로 인한 또다른 반가운 변화는 폴리캡이 사라졌다는 것입니다.
BB전사의 경우 구조 상 팔꿈치 관절 반쪽이 폴리캡이어야 했고, 곳곳에 폴리캡이 드러나서 보기 흉하고 도색도 곤란했더랬습니다.
그리고 폴리캡 관절은 가동 좀 시키다 보면 헐렁해지고 빠지기 일쑤였죠.
SDCS에서는 폴리캡이 폴리스티렌 재질의 프레임으로 완전히 대체되면서 좀더 짱짱해진 느낌입니다.
하지만 SD 프레임의 고관절은 좀 잘 빠지긴 하더군요.

킷에 기본 포함된 SD 프레임의 치명적인 단점은 팔꿈치 관절이 없다는 것입니다.

팔꿈치 가동을 원한다면 별매 CS 프레임으로 교체해야 합니다.
원가절감의 극한을 달리던 EX-스탠다드에조차도 있었던 팔꿈치를 삭제하다니 반다이가 돈독이 제대로 올랐나 봅니다.
크로스 실루엣 프레임은 박스 안에 떨렁 러너 하나만 있는 주제에 EX-스탠다드 킷과 동일한 600엔씩이나 합니다.
아무튼 CS 프레임으로 교체하면 팔꿈치와 무릎 관절도 생기고, 고관절도 정교하게 바뀌어서 포징의 자유도가 높아집니다.

 

 

각 관절의 가동 범위는 90도도 될까말까 하고, 스커트가 고정식이라서 정확히 원하는 포즈를 잡아주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가동이 되는 것과 안 되는 것의 차이는 큽니다.

 


PB070425.jpg

 

 

 

 

 

SD 프레임의 가동성과 골반 고정성 문제를 생각하면 CS 프레임은 거의 필수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600엔이나 더 주고 산 CS 프레임이라고 단점이 없는 건 아닌데요.
제타 건담에 CS 프레임을 적용하면 발목이 붕 뜹니다.
재작년에 산 바지를 입은 성장기 어린이처럼 발목만 껑충하니 올라가 있는 이런 모습은 짤뚱함이 생명과도 같은 SD와는 상극이라고 봅니다.

 

 

정강이 CS 프레임을 좀 잘라서 짧게 맞춰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CS 프레임의 다리 비율이 마음에 안 든다면 아래 사진처럼 상체만 쓰고 하체는 SD 프레임으로 놔두는 것도 방법입니다.

 

 

프레임 호환성을 추구한 부작용인지 SDCS 제타 건담은 변형이 안 됩니다.
전 사실 굳이 변형된 웨이브 라이더 형태로 전시하고 싶은 생각도 없고...
변형을 구현하려다가 프로포션, 가동성, 부품 강도가 망가진 건프라 킷들의 사례를 많이 봐와서 건프라의 변형은 회의적으로 봅니다.
사실 저는 변형보다는 하이퍼 메가 런처가 안 들어 있고 날개가 고정돼서 접을 수 없는 점이 더 아쉽네요.

 

 

네, 그렇습니다. 하이퍼 메가 런처가 안 들어있습니다.

위 사진은 HGUC의 하이퍼 메가 런처를 들려준 것인데요. 크긴 하지만 들 수는 있네요.


SDCS 제타 건담 킷의 실제 무장은 빔 라이플, 빔 사벨, 그리고 실드의 단출한 구성입니다.
라이플과 사벨은 색분할 따위 없이 각각 통짜부품 하나로 돼있습니다.
이왕 새 SDCS 시리즈를 낸 만큼 빔 사벨도 투명 부품 써서 내주면 참 좋았겠지만 그냥 SD 전통을 따라 도색이 필요한 통짜로 나왔고요.
참고로 설정 상 제타 건담의 빔 사벨 손잡이는 흰색이 아니고 회색입니다.

 

 

빔 라이플은 차라리 접합선이 생기더라도 양쪽 부품으로 좀 나눠줬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빔 라이플에 골다공증은 물론이고 수축 싱크 마크도 확연히 보여서 좀 별로입니다.

아무튼 SDCS 제타 건담은 단점도 없진 않지만 종합적으로 품질이 꽤 우수하고, 품질도 품질이지만 일단 예뻐서 추천할 만한 킷입니다.
주관이 다소 개입된 판단이기는 하나, 지금까지 출시된 SDCS 제품 중에는 제타 건담이 가장 예쁘게 나온 것 같습니다.
액션 포징을 원한다면 크로스 실루엣 프레임 화이트도 함께 구매하시는 걸 추천하는데요.
CS 프레임이 내용물 대비 비싸긴 하지만, 사실 600엔이 요즘 세상에 큰 돈은 아니죠.

 

 

결론적으로 SDCS 제타 건담은 한 20년 만에 꽤나 훌륭한 모습으로 돌아온 제타 건담의 SD 건프라로서,
기동전사 Z건담과 SD의 팬이시라면 필구하셔야 할 제품입니다.



댓글 | 10
1


BEST
색분할이나 골다골증이 아직도 좀 아쉽긴 하지만 SD치고는 정말 잘나온 제품군이죠. 하지만 프레임가격은 구성에 비해 너무 비쌉니다. 300엔 정도면 충분할것 같은데..
18.11.09 02:31
BEST
색분할이나 골다골증이 아직도 좀 아쉽긴 하지만 SD치고는 정말 잘나온 제품군이죠. 하지만 프레임가격은 구성에 비해 너무 비쌉니다. 300엔 정도면 충분할것 같은데..
18.11.09 02:31
(1553169)

117.111.***.***

다크데몬즈소울
그렇죠. 600엔이면 EX-스탠다드 킷이 하나고, SDCS 퍼스트, 크로스본, 자쿠도 800엔인데 그 뼈대만 600엔이라니... 본체 포함 SD 프레임에는 결함을 심어놓고 대체품을 비싸게 파는 상술이 너무 치사합니다. | 18.11.09 06:26 | | |
(581246)

116.120.***.***

외장에 교체식으로 가변을 위한 부분이 있는것 같은데 나중에 세트로 발매하지 않을까해서 제타는 아직 참고 있습니다.
18.11.09 09:16
(1553169)

117.111.***.***

붉은멜론
네, 유튜브에서 SDCS 제타를 억지로 변형시키려는 시도도 본 것 같습니다. 지금 하나 사놓고 나중에 가변 세트가 나오면 하나 더 사서 변형 전후 모습을 나란히 전시하는 방법도 있지 않을까요? | 18.11.09 11:17 | | |
(786176)

175.118.***.***

거의 넥스엣지 급이네요.
18.11.09 17:40
(1553169)

1.238.***.***

ang경사나이
예, 넥스엣지에 가까워지려고 하는 듯합니다만... 아직은 색분할, 가동성, 프로포션, 디테일에서 넥스엣지보다는 뒤떨어지는 것 같더라고요. | 18.11.09 19:19 | | |
(4704289)

39.116.***.***

ang경사나이
넥스엣지는 둘다 가지고있어봐서 알지만 둘은 서로 다른 제품이죠^^; | 18.11.10 09:57 | | |
(1233027)

49.169.***.***

날개전개된 부분 니퍼로 잘라주려고 생각중인데, 자르기 쉬울까요? 육안상은 얇은 파츠 같은데, 원래 디폴트 제타의 경우 날개 접힌게 기본인데, 가변도 안되는데 펼친형태로 나온건 이해가 잘 안되네요
18.11.09 23:20
(1553169)

1.238.***.***

유성로토
날개 두께를 재보니 1.5mm로 니퍼로 자르기 약간 부담스러운 두께이기는 합니다. 하지만 위치 자체는 주위 어느 부분에도 간섭받지 않는 위치라서 자르고 사포질 잘 하면 티는 안 날 것 같습니다. 말씀 대로 접힌 게 기본인데, 펼친 게 멋지다는 이유로 저렇게 나온 것 같네요. 마음에 안 들면 자르라고 그나마 자르기 쉽게 배려해준 것 같습니다. | 18.11.11 21:02 | | |
(4958967)

124.63.***.***

이걸보니 SD건담 캡슐파이터가 프라화로 튀어나온거같네요....
18.11.13 00:19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125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