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캐릭터] 우주세기 주인공기 리뷰 - HGUC GP03 스테이멘 [5]





[광고]

20180314_173627.jpg

 

안녕하세요.

 

풀버니언에 이어 소개해볼 스테이멘입니다.

 

그런데 이거 시작부터 어째 사진이 기울어 있을 줄은....

 

암튼 엄밀히 따지면 이 놈도 덴드로비움을 리뷰해야 맞겠지만

 

살 돈도, 놔둘 공간도 없....어서.....흐그극....

 

그래서 코어유닛인 스테이멘으로 대체하겠습니다.

 

 

 

20180314_173643.jpg

 

그런 제반 사정을 떠나서 개인적으로 스테이멘 자체는 상당히 좋아하는 디자인입니다.

 

앞쪽은 심플한 디자인인데

 

등 뒤의 바인드 부스터 덕에 등 뒤까지 보면 또 화려한, 두 가지 맛을 한번에 즐길 수 있는 디자인이거든요.

 

 

 

20180314_173651.jpg

 

다리는 GP시리즈 특유의 무릎이 있어 딱봐도 이건 GP시리즈구나 하는 생각을 들게 해줍니다.

 

그나저나 옛날거라 접합선 장난아니긴 하네요. 저는 요새 예전 킷들 자주 만들다보니

 

신경안쓰게 됐는데 아닌 분들도 꽤 많을듯 합니다.

 

 

 

20180314_173703.jpg

 

스테이멘만의 독특한 바인드 부스터. 다른 건담에선 볼 수 없는 맛이 있습니다.

 

 

 

20180314_173741.jpg

 

상당히 오래된 킷인 만큼 솔직히 가동성 좋다고는 빈말로도 못합니다.

 

그나마 팔은 90도보다 아주 약간 더 접히긴 합니다.

 

 

 

20180314_173811.jpg

 

허리도 약간이나마 돌아가구요.

 

 

 

20180314_173841.jpg

 

근데 이건.........

 

귀찮아서 이리 찍은게 아니라 무릎 가동이 진짜 저게 답니다;

 

아마 제가 만들어본 건프라 중에 이것보다 무릎 가동 안 좋은 게 없는 걸로 기억합니다.

 

사실 스테이멘 프로포션 자체는 지금봐도 꽤 그럴듯하게 잘 나왔다고 생각해서 보기만 하면

 

구킷인걸 잊기 쉬운데 무릎 한번 움직이고 나면 아 역시 구킷은 구킷이구나 하고 납득하게 됩니다;

 

사실 스테이멘이 덴드로비움 코어 유닛인지라 가동성을 그리 중요하지 않게 여기고 낸듯한 느낌도 있긴 합니다.

 

쏙 박히면 다리 움직일 일이 없으니까요;

 

 

 

20180314_174103.jpg

 

바인더 부스터는 볼관절이라 이리저리 잘 움직입니다.

 

 

20180314_174134.jpg

 

이런 식으로요.

 

 

 

20180314_174155.jpg

 

부스터 위쪽은 꽤 많이 움직이는 편입니다.

 

 

 

20180314_174233.jpg

 

백팩 역시 가동폭이 꽤 되는 편입니다.

 

 

 

20180314_174252.jpg

 

일단 앞으로는 이정도 숙여지고

 

 

20180314_174312.jpg

 

빔사벨이 수납된 앞쪽은 거기서 더욱 움직일 수 있습니다.

 

 

 

20180314_174340.jpg

 

다만 내부에 수납되어 있는 빔사벨 자루는

 

그냥 장식용이라 꺼내서 쓸 수 있다거나 그렇진 않습니다;

 

 

 

20180314_174437.jpg

 

스테이멘의 구성품.

 

손 여벌 3개, 폴딩 바주카, 폴딩 실드, 빔 라이플, 코어 파이터의 구성입니다.

 

풀버니언과 마찬가지로 딱 건담 표준 무장이지만 바주카 덕에 좀 더 나아보이는 구성.

 

 

 

20180314_174513.jpg

 

손은 쥐는 손이 두종류인데 빔사벨/빔라이플 용 손과 바주카용 손이 따로 있습니다.

 

 

20180314_174532.jpg

 

빔라이플은 제피랜서스 때부터 보던 그 디자인 그 맛 그 감성 그대로입니다.

 

다만 오래된 HG들 무장이 으레그렇듯이 좀 작고 얇은 느낌이긴 합니다.

 

아쉬운 건 빔 짓테 파츠가 없단 거네요.

 

 

 

20180314_174757.jpg

 

근데 이킷 다리 가동성이 매우 구린건 팩트이긴 한데

 

막상 움직여보면 또 나름 포징이 잡힙니다.

 

참 신기한 킷....

 

 

 

20180314_174827.jpg

 

폴딩 바주카는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디자인의 바주카입니다.

 

심플하면서도 날렵한 맛이 있게 생겨놔서....

 

 

 

20180314_174840.jpg

 

당연하 덴드로비움에 수납될 것을 상정한 무장인지라

 

접히는 기믹이 재현되어 있습니다.

 

 

 

20180314_175021.jpg

 

사실 빔라이플을 그리 잘 쥐고 있는 편이 아니라서

 

사격 무장 들려주실 땐 아마 거의 바주카로 고정되실 겁니다.

 

 

 

 

 

20180314_175036.jpg

 

그리고 옛날 킷이다보니 당연하게 조인트 구멍이 없습니다.

 

저는 액베1에 들어가있는 볼관절용 조인트 쓰는 중인데 되신다면

 

그냥 아래 3mm구멍 뚫고 쓰시길 추천드리네요. 

 

 

 

20180314_175122.jpg

 

 그리고 실드 설명에 앞서 이걸 먼저 해야될 것 같은데....

 

 

 

20180314_175140.jpg

 

네 그렇습니다. 폴딩 암입니다!

 

덴드로비움 코어 컨셉에 맞게 폴딩암은 또 잘해놨습니다.

 

각도 조절이 한계가 있는게 좀 아쉽긴 한데 탈착식도 아니고 내부 수납식이니

 

이 시절 기믹 재현도 치곤 상당히 잘 나왔다고 생각합니다.

 

 

 

 

20180314_175457.jpg

 

당연하지만 무장도 이렇게 들 수 있긴 합니다.

 

다만 딱 물어서 놔주지 않는 그런 정도는 아니니 주의는 해야 합니다.

 

 

 

20180314_175523.jpg

 

폴딩 실드는 기존 01계열 실드와 다르게 매우 심플한 디자인입니다.

 

 

 

20180314_175540.jpg

 

당연하지만 접이식이라 수납에 용이하게 되있네요.

 

 

 

20180314_180109.jpg

 

실드 장착은 폴딩암의 집게로 한번, 팔뚝의 조인트에 한번 총 2번의 고정책이 존재해서

 

튼튼하게 잘 고정됩니다.

 

다만 집게에 끼우는게 잘 들어가는 편은 아니라 귀찮긴 합니다.

 

 

 

 

20180314_180307.jpg

 

그래서 끼우면 이런 느낌입니다. 팔을 앞으로 굽히고 싶을 땐

 

저렇게 접어서 걸면 걸리적거리는 일 없이 가능하고

 

 

 

20180314_180329.jpg

 

필요할땐 이시절 실드가 늘 그렇듯이 팔꿈치를 옆으로 해서 펴주면 됩니다.

 

 

 

20180314_180344.jpg

 

빔사벨은 통짜라서 날 부분 도색이 필요합니다.

 

 

 

20180314_180523.jpg

 

실드+빔사벨 액션 포징을 대충 해보면 이런 느낌이네요.

 

 

20180314_180535.jpg

 

그리고 마지막으로 코어 파이터.

 

깔끔하게 잘 나왔긴 한데 너무 깔끔해서 도색할 곳이 엄청 많습니다.

 

그래도 코어파이터를 보고 있다면 기체와 결합시에 어떤식을 되는지 볼수 있어서 그건 좋네요.

 

 

 

20180314_180544.jpg

 

하단에는 랜딩기어를 꽂아줄 수 있습니다.

 

 

 

20180314_180930.jpg

 

답없는 무릎가동 빼면 그럭저럭 잘 나온 HGUC 스테이멘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약

 

장점

 

1. 요즘 봐도 꽤 괜찮은 프로포션

 

2. 덴드로비움 연계를 상정해서 만들어진 꽤 괜찮은 기믹들 재현

 

단점

 

1. 일부 가동부의 가동성이 너무 답없다.

 

2. 흰색이 많은 기체라서 최소 먹선이라도 넣지 않으면 기체가 심각하게 휑함. 부분도색도 해주면 더욱 좋다.

 

 

이 다음은 이제 제타 시대 넘어가서 MK2리바이브가 될 것 같습니다!

 

 

 

 

 

 



댓글 | 5
1


(18035)

125.179.***.***

리뷰 좋네요...보니 사고싶군요..강추
18.03.14 19:44
댓글 이미지 입니다. 이미지를 보려면 여기를 눌러주세요.
스테이멘 디자인 자체는 다른 GP시리즈보다 미래지향적이기도 하고 국딩때 문방구에서 봤던 싸구려 카피판(이름부터 스테이'만')의 추억이 있어서 꽤 정감이 가는 건담인데, 단독전투보다는 덴드로비움의 코어로서의 역할이 커서 그런지 어째 스테이멘 그 자체는 어디서나 찬밥신세당하는 듯 하여 안타깝습니다. ㅠ_ㅠ 무릎 가동률이 저정도 되거나 더 안좋은건 MG 유니콘 초판이 그렇긴 한데 그래도 2000년대 이후 제품중 저만큼 가동률 나쁜게 드물다는건 사실이죠. 그런데 제가 첨부한 이미지파일에 표시해둔 부분 말입니다. 본체에 연결되는 축과 엉덩이 부스터와 연결되는 볼관절 위치가 서로 엇나가있어서, 생긴건 파손에 굉장히 취약하게 생겼는데 실제로는 어떤가요? 별로 신경 안쓰고 휙휙 움직여도 튼튼하게 잘 버텨주나요?
18.03.15 00:20
그랜드현우renirevenge
아, 달롱넷 가서 보니까 저 파이프같은 부분으로만 지탱되는게 아니고 양쪽 볼조인트 접속부 사이가 통짜로 연결되어있군요! 질문 하자마자 스스로 답을 찾으니까 혼자 북치고 장구치는 꼴이 되어버렸는데 정말 죄송합니다. ^_^;; | 18.03.15 00:26 | | |
(1291801)

223.62.***.***

즐겨보고있습니다.
18.03.15 08:33
rg로 나오면 좋겠는데..ㅜㅜ
18.03.29 12:12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122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