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토론] 멀쩡할 수 있었던 패치를 쪼개는게 문제에요 [2]





[광고]
앞선 글에서 태그들의 성능 (보스 추가가 좋으냐, 그걸 거르고도 깡공이 너무 높으냐 등) 을 견주는 이야기가 오가는데, 물론 그것도 의미있는 토론이긴 합니다만 이번 패치 문제의 핵심은 아니라고 봅니다.

엔드 스펙에 이를수록 숫자를 조금 올리기 위해 필요한 재화나 시간이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하는 패턴이야 항상 있던 거 아닌가요? (대표적으로 브로치)
그럼에도 불구하고 문제가 되지 않는 이유는, 이 방법으로 어느 수치를 획득하기 위해 얼마나의 노동이 더 필요한지 처음부터 알려진 채로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즉 "상승폭이 적으도 절대성능으로 얻을 수 있는 만족감을 위해 이정도는 투자하겠다" 또는 "효율이 너무 떨어지니 다른 방법을 찾아보겠다" 등 플레이어 나름의 합리적 선택이 가능하기 때문이죠.

태그도 마찬가지입니다.
태그에 적지 않은 돈을 과금한 모든 사람이 정옵 히어로 태그를 얻은건 아닐겁니다.
그 상태에서 과금을 더 할지 말지 결정할 때 이번 패치의 내용을 미리 알았는가가 영향을 줄 수 있다면, 그 자체로 문제인겁니다.
자신의 물욕과 재산 상황을 고려해서 "합리적인" 선택이었던 것이 불과 한달 사이의 패치로 인해 합리적이지 않은 선택이 된 셈이니까요.
(변화 자체를 바라지 않는건 아닙니다. 변화 폭에 비해 한달이라는 기간이 너무 짧다고 여기는 거에요)

이번 패치노트로 인해 가장 혈압이 오를 사람은 적지 않은 돈을 과금했으나 원하는 태그를 얻지 못해 잡옵이나 낮은 등급의 태그로 타협을 본 사람들일거고,
그렇지 않다 한들 "이번 패치 내용을 미리 알았으면 이정도나 돈을 쓰지는 않았을텐데" 라는 생각을 할 사람이 분명 있을겁니다.

그 사람들 앞에서 "'깨어나는' 태그는 그렇게 범용성이 높은게 아니에요" 라고 말해봐야 의미 없는겁니다.

태그 자체가 어지간히 엔드스펙에 준한 상황에서 추가 수치를 얻을 수 있는, 썩은물 풀풀 나는 컨텐츠라 대부분의 유저에게 직접적인 이해관계는 없을거라 봅니다만
이런 식으로 패치 쪼개는 기만적 관행이 거듭된다면 이는 용납되기 힘듭니다.

최소한 이런 방향으로 바뀔거라도 언질이라도 미리 줬으면 좋았을텐데. 아, 그러고보니 10월은 개발자 노트도 한참 늦게 공개했군요.


댓글 | 2
1


(5024778)

27.35.***.***

BEST
사실 내부자가 아닌 이상 정확하게 알 수는 없고, 서로 추측에 불과하긴 합니다만 저는 9월에 태그 보완 시스템이 최소한 기획 단계 이상으로는 존재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보완 시스템 기획, 기획 검증, 태그 목록 작성, 구현, 테스트까지 완료하기에는 20일이 긴 시간은 아닌데다가, 두 패치의 방향이 합쳐졌을때의 그림이 상당히 훌륭하거든요. 애초에 하나였던 변경사항들이 아닌가 의심하게 되는 지점이 좀 있습니다.
18.10.10 20:11
9월 패치때 추가적인 태그 시스템은 마련되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유저들의 천장없는 태그 시스템에 대한반발이 크자 급하게 대그 시스템에 대한 보완 시스템을 발표한것이고 그과정에서 개발자 노트도 늦어졌을 꺼예요 애초에 추가 테그도 재대로된 준비나 벨런스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지지 않고 급하게 추가한 것이다보니 저런 괴랄한 수치를 가졌을 것입니다.
18.10.10 19:53
(5024778)

27.35.***.***

BEST
그냥 평범한 닭
사실 내부자가 아닌 이상 정확하게 알 수는 없고, 서로 추측에 불과하긴 합니다만 저는 9월에 태그 보완 시스템이 최소한 기획 단계 이상으로는 존재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보완 시스템 기획, 기획 검증, 태그 목록 작성, 구현, 테스트까지 완료하기에는 20일이 긴 시간은 아닌데다가, 두 패치의 방향이 합쳐졌을때의 그림이 상당히 훌륭하거든요. 애초에 하나였던 변경사항들이 아닌가 의심하게 되는 지점이 좀 있습니다. | 18.10.10 20:11 | | |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1 전체공지 데스티니 가디언즈 8[RULIWEB] 2018.10.10
9408475 팬아트 (약후방)주문하신 이리스 파르페 나왔습니다! (8) ecell 36 8114 2018.07.09
9408149 공략/팁 하루 수영복 하의 뻘팁 (9) 긴파치 31 8427 2018.07.05
9406553 공략/팁 [스압,대용량] 초행분들을 위한 프라이멀 공략 팁&노하우 (12) MapleLiberty 36 7442 2018.06.08
9403576 공략/팁 수정완료)뉴비가 뉴비를 위해 쓰는 보이드 하드, 보이드 매니악 장비 가이... (21) licon 28 23834 2018.05.02
9401261 공략/팁 브로치 세트 효과, 브로치 목록 (19) κΛηΡ 43 41052 2018.04.11
9399074 공략/팁 (정보) 뉴비분들을 위한 팁 몇 가지 (2018-06-01 수정) (14) vBBCv 30 43071 2018.03.30
9412260 질문 CoMaCoChang 95 00:55
9412258 잡담 이즈미코 4 206 2018.10.17
9412256 정보 A-z! 207 2018.10.17
9412255 자랑 TheGodOf잉여 182 2018.10.17
9412254 잡담 Y0SH1N0 176 2018.10.17
9412252 잡담 엘렌 1 188 2018.10.17
9412251 잡담 엘렌 1 174 2018.10.17
9412250 자랑 파란종이 161 2018.10.17
9412248 스샷 리츠코 3 763 2018.10.17
9412245 질문 안수즈 310 2018.10.16
9412243 잡담 CoMaCoChang 655 2018.10.16
9412242 질문 세이아스 657 2018.10.15
9412241 팬아트 신나1 26 1567 2018.10.15
9412237 잡담 엘렌 4 598 2018.10.14
9412234 잡담 M134게틀링포 850 2018.10.14
9412233 잡담 긴파치 752 2018.10.14
9412232 잡담 밤나무산 미래 3 616 2018.10.14
9412231 잡담 엘렌 5 945 2018.10.14
9412229 잡담 베일테러 631 2018.10.13
9412226 잡담 긴파치 460 2018.10.13
9412225 자랑 TheGodOf잉여 838 2018.10.13
9412223 잡담 엘렌 7 898 2018.10.13
9412222 잡담 나즈린 615 2018.10.13
9412221 잡담 엘렌 555 2018.10.13
9412220 잡담 Y0SH1N0 569 2018.10.13
9412218 잡담 레길레스 566 2018.10.13
9412217 스샷 나즈린 3 1158 2018.10.13
9412216 자랑 M134게틀링포 607 2018.10.13

글쓰기 14042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