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칼럼] LCK식 운영에 LPL식 싸움을 붙인다면?.JPG [12]





[광고]

어제자 경기 몇가지 고무적인 부분이있어서 정리해봄

 

다들 LCK가 LC게이식운영으로불리며 설계와 안전빵에 너무치우친다는것을 알고있을거임.  그러다 작년롤드컵때 급소가 뻥 뚤렸고

 

근데 어제자는 LCK로 이긴것도아니고 해외메타로만 이긴것도아니었음.  둘다 반반씩 섞은 짬뽕식운영이었음. 

 

 

 

 

lck1.jpg

 

 

 

 

첫 번쨰 분기점임. 그전 4:4동스코어에 어찌어찌반반씩 가고있는상황.

SKT가 라인주도권을 바탕으로 핑와시야장악까지 확보해 드래곤을 무난하게 컨트롤 하고있는상황. (보면 드래곤에 IG시야가 하나도없음)

 

여기서 레드가 LCK팀이였다면 그냥 줄건줘라고했을텐데, IG및 해외팀은 여기서 용주면 불리하게 갈걸 알기떄문에 그냥 싸움을 검. 

 

근데 시야확보가 하나도안되있는상황에서 싸움을연다 ?  = 부쉬 페이스체크의 또다른말.  결국 바오란이 페이스체크로 상대 보러갔다가 죽고 잭키러브 점멸까지빠지게됨

설상가상 뒷텔로 케넨이 들어오는데   보면 저 빨간색구역조차 핑와로 시야확보가 안되있음. 그러니 저 와드 뒷텔에 속수무책으로 당함.  

 

즉 여전히 시야운영에서 LCK는 다른리그보다 확실함을 볼수있음.

 

 

 

 

lck2.jpg

 

 

 

교전이후 SKT가 대량의 이득을 얻은상황.  여기서 보통의 LCK였다면 그냥 적정글먹고 빠지고 정비했을텐데

SKT는 여기서 탈 LCK하여 적 루키를 핑찍고 노림

 



 

lck3.jpg

 

 

 

루키도 아랫정글이 시야도없는데다 직감적으로 아 이거 위험한걸알고  윗무빙을 침. 그래도 안심햇을텐데,  보면

타워피가 어느정도 있고, 루키는 풀피에, 갈리오가 바로 미드로 달려오고있었음.

결정적으로 '설마 LCK가 이걸 들어와?' 라고 생각했을듯

 

 

 

lck8.jpg

 

 


근데 바로 다이브치버림.  SKT가 탈 LCK하여 악셀을 냅다 밟아버림. 


 

 

lck4.jpg

 

 

이후 SKT가 상당히 유리한상황.

 

여기서 상대가 SKT나 LCK가아니었으면 IG 기량이 워낙좋으니 비벼볼만할텐데

 

여기서 LCK의 꽃이 드러남완벽한 변수차단.

보면 모두들 핑와를 사고 라이너들은 2개씩삼. 그에 반해 IG는 증폭의고서등 템을하나더사며 핑와장악을 LCK보단 소홀히 함.

 

레퍼드가 말했음.

 

개싸움에 당해주지않는방법은  더 꽉조은 시야장악밖에없다고. 시야를 먹어놔야 개싸움을 당해주지않고 우리가 완벽한 설계를 할수있다고.

 

 

 

lck5.jpg

 

 

고무적인 장면 두번쨰.

싸움의 DNA가 되살아고있음을 보여주는 장면

재키러브가 cs먹다 걸렸는데,  브라움스택을 페이커가 점멸 평타로 호응해줌. 이건 콜도아니고 그냥 육감적으로 솔랭하듯 점멸로 호응한것임. 무조건 잡는다라고.

 

 갠적으로 이런 점멸을 과감하게쓰는것등이 lck섬머때 많이나왔음좋겠음. 그럼 우리도 충분히 개싸움 경험치 많이쌓을거임

 

 

 

lck6.jpg

 

 

마지막 분기점.  그냥 대충한타열어도 왠만하면 SKT가이김.

 

근데 보시다시피  sKT는 라이즈랑 케넨이 당장 멀고 클리드는 수면맞고  저 빨간라인 뒤로는 적이 얼마큼 어떻게있는지도모르는데, 테디랑 마타가 그냥 들이댐.  

즉, 성장차이를 알고 우리가 손해보는식으로 싸움열어도 이길것같다라는걸 알고있는거.  왠만큼은 버틸수있다는걸 알고있음   (근데 이런게 약간 리스크있는행동이긴함)

 

 

 

 

lck7.jpg

 

 이후 

클리드랑 마타는 피없어서 전장아웃이고    적은 신짜오가 피가없는상태. 

여기서 당장인원수가 모자람에도 적궁이 대거빠졌다는점과

칸의 환상적인 어그로에 페이커랑 테디가 더샤이를 몰아내고 윗라인을 차례대로 정리함.

 

 

 

 

 

 

 

 

 

 

두서없이 그냥 적었는데

요약하자면  첫스노우볼및 설계는 LCK식이 돋보였고.

중간에 조금위험하더라도 악셀을 빡 밟는 LPL또는 LEC식 들이댐이 가미됬으며

적의 1%의 승기라도 확실하게 방지하는 LCK식 마무리가 돋보였음.        다른건몰라도 마무리만큼은 LCK식이 가장 완벽하고 안전하긴함. 조금느려보일뿐.

 

 

 

SKT는 여러동물이있는걸로알고있는데 (사자,,,,말,,,,,호랑위....)

 

근데 내가보기엔 SKT는 카멜레온이 더어울림.   언제나 자기색을고유하면서 상대방색을 채득해감.    

 

 

 

 

 

변수창출 및 개인기량이 IG가 더 뛰어날지모르나

SKT도 변수를 츙분히 만들수있고 팀합 거기다가 근본이되는 LCK식 운영을 잘 가미할수있다면

 

아마 이게 머호가말하는 LCK 2.0이 될듯.   

 

G2전 잘해라.


 

 

 

 

 

 

 



댓글 | 12
1


BEST
IG도 시야운영 대충하는팀이아님에도 불리한걸아니까 한타로비빌생각에 템을 하나라도 더뽑는건데 그에대해 상대편은 맞짱구로 탬을뽑는게아니라, 핑와시야를 꽉잡으면 개싸움을 절대 당해줄수가없음. 즉 일말의 역전의 여지를 남겨주지않는것. 야구로비한다면 클로저는 LCK가 넘사벽임.
19.05.15 19:12
(19387)

222.239.***.***

BEST
레퍼드도 lck스타일에 lpl lec스타일의 교전지향 스타일이 잘 어우러지면 완성형스타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죠. T1이 거기에 더 가까워지고 있는듯한 느낌이예요.
19.05.15 20:48
BEST
그것도 고무적으로 느꼈는데 상대 정글 살아있는데도 대놓고 바론쳐서 개싸움유도
19.05.15 19:42
진짜 무섭네... 확실히 시즌이 지속되면서 와드박히는 범위가 커지더라고요
19.05.15 19:07
(1943620)

175.223.***.***

지투가 하양점을 찍어가는데 과연 반전이
19.05.15 19:09
BEST
IG도 시야운영 대충하는팀이아님에도 불리한걸아니까 한타로비빌생각에 템을 하나라도 더뽑는건데 그에대해 상대편은 맞짱구로 탬을뽑는게아니라, 핑와시야를 꽉잡으면 개싸움을 절대 당해줄수가없음. 즉 일말의 역전의 여지를 남겨주지않는것. 야구로비한다면 클로저는 LCK가 넘사벽임.
19.05.15 19:12
BEST
그것도 고무적으로 느꼈는데 상대 정글 살아있는데도 대놓고 바론쳐서 개싸움유도
19.05.15 19:42
(1683867)

49.142.***.***

g2전 2경기에서도 저런식으로 리스크 감수하고 싸움 건 상황이 꽤 있었죠. 탑퍼블상황에서 르블랑이 텔타고 오니까 퍼블이후에 바로 안빼고 르블랑 잡으려고 한번더 시도한 장면이라던가 경기 뒤집힌 레드근처 한타도 시야상황이 확실하지 않아서 결과적으론 뇌절이 되긴 했지만 시도한거 자체는 저런걸 받아들이려는 노력의 결과물이긴 한듯. 그때는 손발이 약간 안맞는거같은 느낌이 있었는데 하위권 2팀 때려잡으면서 몸보신이라도 한건지 어제 ig전에서는 거의 완벽에 가까웠음.
19.05.15 19:45
(5051085)

112.144.***.***

분석추
19.05.15 19:52
전 완전히 정석적인 lck식 같았다고 보네요..철저하게 시야를 기반으로 해서 굴려서 완벽히 찍어 누른 경기..저기 용한타도 그렇고 그 뒤에 미드 라인을 케넨이 밀면서 미드에 조이가 시야에 보여서 핑을 찍고 다이브하죠..그때 근거도 명확한게..카이사는 바텀에 보였고..합류가 갈리오밖에 없어서 오면 다 죽는 각이였죠..어제 경기의 백미는 철저한 시야를 바탕으로 모든걸 했다는거..ig는 자기 시야를 기반으로 또는 불확실한 위치에서 난전을 단 한번도 만들지 못하고 그냥 sk 손바닥 위에서 놀다가 진거죠.. 저 경기이에서 칸이 보여준 플레이도 인상적인게..솔킬 따였다곤 하지만 라인 밀면 꾸준히 내려와준게 미드가 버티는데 도움이 되었고..나중에 사일러스가 커서 맞라인이 불가능하니 라인만 지우고 계속 합류싸움이나 무빙을 해주죠..굉장히 영리하게 운영을 해준게 쉽게 풀어간 이유중 하나라고 본
19.05.15 19:57
카우보이바보
참고로 스팰도 없어서 물기만 하면 필킬각이였죠... | 19.05.15 20:02 | | |
(19387)

222.239.***.***

BEST
레퍼드도 lck스타일에 lpl lec스타일의 교전지향 스타일이 잘 어우러지면 완성형스타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죠. T1이 거기에 더 가까워지고 있는듯한 느낌이예요.
19.05.15 20:48
(64868)

115.23.***.***

이렇게 성장해서 서머때 다른 팀들에게 자극이나 영감을 주겠죠, 다른 팀들은 파훼법을 연구하거나 흡수할거고, 결과적으로 전체적 리그수준도 올라갈거라 봅니다.
19.05.15 21:51
(4823170)

180.191.***.***

주관적인 의견이 30%정도 들어가있는것같지만 대체로 동의
19.05.15 23:26
(5093808)

221.141.***.***

솔직히 저 경기 전만해도 피드백 할게 너무 많아서 저걸 기간내에 어떻게 고쳐? 했는데 그걸 해냅니다
19.05.16 01:33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86 전체공지 루리웹 '브라우저 알람' 설정 방법 8[RULIWEB] 2019.05.14
0397675 전체공지 넷기어 XR500 홍보대사 모집 8[RULIWEB] 2019.05.14
9551850 공지 정치 글/댓글은 정치유머 게시판에 작성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롭스 24 11963 2019.02.11
9548793 정보 롤파크에서의 롤챔스 직관 도움글 (스압, 데이터주의) (6) 룰러형광팬 19 17481 2019.02.01
9544485 정보 [9.11] PBE 밸런스 업데이트 목록 (29) YuBis 9 33436 2019.01.25
9540034 잡담 LCK를 즐기는 또 하나의 방법, LCK 공식 플리커가 개설되었습니다. (4) 롭스 16 16109 2019.01.18
9470482 정보 ‘리그 오브 레전드’ 세계관/스토리 총정리 (13) 나하도르 21 43085 2018.08.27
9605763 칼럼 루리웹-0328866186 285 2019.05.17
9604226 칼럼 빛카스황우라 21 3013 2019.05.15
9602626 칼럼 마크킴 8 1062 2019.05.14
9601238 칼럼 빛카스황우라 581 2019.05.13
9601138 칼럼 하율임다 16 2209 2019.05.13
9601105 칼럼 빛돌v 20 2025 2019.05.13
9597527 칼럼 루리웹-7478070284 2 455 2019.05.10
9597030 칼럼 하율임다 7 2361 2019.05.10
9593834 칼럼 하율임다 9 2684 2019.04.28
9591832 칼럼 검은듀공 2 635 2019.04.20
9590761 칼럼 루리웹-3711453163 7 3221 2019.04.16
9589473 칼럼 이기린 1 572 2019.04.14
9589153 칼럼 하율임다 8 2696 2019.04.14
9585607 칼럼 하율임다 25 2707 2019.04.09
9584735 칼럼 홍단 733 2019.04.07
9581432 칼럼 장모비 2 723 2019.04.02
9581423 칼럼 하율임다 8 2690 2019.04.01
9577505 칼럼 포니p 7 1549 2019.03.28
9576264 칼럼 포니p 17 3242 2019.03.26
9576102 칼럼 하율임다 9 2063 2019.03.25
9571163 칼럼 하율임다 22 6721 2019.03.17
9567400 칼럼 하율임다 10 2044 2019.03.12
9566091 칼럼 하율임다 12 2821 2019.03.09
9566037 칼럼 빛돌v 48 6929 2019.03.09
9564589 칼럼 TeamESAlvin 11 1226 2019.03.08
9564543 칼럼 TeamESAlvin 12 1766 2019.03.08
9564364 칼럼 Love9Live 328 2019.03.07
9563464 칼럼 TeamESAlvin 8 1904 2019.03.06

글쓰기 14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