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패밀리사이트 메뉴

최근방문 게시판

[판타지] 시부야 가문과의 술자리





[광고]

b0139538_57d3e9561dbf6.jpg

 

 

 

프로듀서는 시부린 가정에 방문하여, 시부린 토키요미와 술자리를 가지게 되었다. 그것은 시부린에게 사적인 감정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초면 면접에 경찰들이 의심의 눈초리로 그를 바라보았으니. 프로듀서는 그녀에게 상처받기 두려웠거나, 자신으로부터 그녀가 상처받기 두려워했던 것이다. 그리고 내심 광활한 세계에 대해서 탐구심에 대한 호기심의 키워드가 그녀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음에 그는 그녀와 언약을 맺지 않은 것이다. 그것을 그녀가 감당하기엔 연약했던 것이다. 




프로듀서: 왕들의 이야기 중에서 붉은 왕과 금빛 왕 푸른 왕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저마다 다른 가치관과 다른 정치전략으로 대중을 저마다 다른 색깔론으로 왕좌자리에서 영광을 누렸던 인물들입니다. 




붉은 왕은 영웅을 찾아 정복이라것을 목적으로 수치심없는 정복으로 수육으로써는 여자이지만, 그런 "매혹적인 왕"이기에 대중들은 그의 죽음을 슬퍼했습니다. 




시부린 토키요미는 레드와인을 음미한 뒤 취기가 오른 상태에서 본심을 이야기한다. 




시부린 토키요미: 하 그는 수육은 외견보다 수육 자체가 맛있었겠구만... 분명 그는 많은 여자와 호색을 즐기며, 여자들에게 "순수한 쾌락" 이후 아픔을 주지 않는 것으로 많은 이들에게 동경과 왕으로서의 매력이 겸비된 풍채였을 것이지.. 그의 수육은 여자였으나 정신은 군중을 매료시키고, 자기 것으로 만드는 전략으로 정복에 관한 호의와 왕들의 위용을 자랑하며 서로의 유대관계를 유지했던 인물이었겠지. 

K-523.png

 

 

그 중에는 어쎄신들이 있었을 것이야. 아마 그들은 의도된 자들과 억압에 의해서 괴이된 자들이였을 것이지. 

그들은 왕이란 자체에 욕심이 없으며, 왕권무리들의 에게서 거리를 두어, 공격적인 태세로 공적을 얻으려는 자들이지.반멱 억압된 무리들은 왕권무리에 속하기 위해서   

정화하는 역활을 했을 것이야. 그 또한 분신(제독)같은 어쎄신에게 제물이였겠지. (티치)후자의 입장에서 보면 그는 "정화자"였을 것이야. 

 

 

 



프로듀서: 그렇습니다. 붉은왕은 그럼에도 위용을 알리고 적의 간파하는 놀라운 능력의 소유자입니다. 그에게는 수많은 영웅이 있었기에 지식과 영웅담으로 이미 전략가이자 왕으로써의 대중들에게 대중들 자신 또한 영웅이며, 그 때문에 영웅들의 희생을 슬퍼했던 인품의 소유자입니다. 그가 추구했던 이상은 "진정한 영웅 자체" 였던 것입니다. 




시부린 토키요미: 크하하하.. 금빛왕에 대한 이야기도 궁금하군. 




프로듀서: 금빛왕은 그야말에 언행에서 그것 자제가 법과 같은 권력으로 그것을 어기는 자에게는 피날레나는 살육으로 민심에게 공포를 와 권력으로 장악했던 인물입니다. 그러나 그는 자기 더러움 때문에, 여자를 탐하거나, 쾌락 같은 것에 그다지 흥미를 보이지 않았을 뿐입니다. 그는 진정한 왕은 오직 자신뿐이고 대중이 그 자신에게 바치는 제물로써 바쳐야 하는 것으로 여긴 것입니다. 그는 아마 여러 가지 방법으로 반역하는 자를 죽음의 나락으로 타락하게 하는 군주였을 것입니다. 인간관계에서 愛를 이용하여, 수많은 희생자가 발생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는 다른 이의 가면을 쓰고 가면의 대상이 자연스럽게 파멸하도록 유도 했을 겁니다. 그야말로 "뱀" 같은 놈입니다. 속임수와 계략의 황제였을 겁니다. 




시부린 토키요미: 음 안타까운 놈이로군.. 그렇다면 푸른왕의 이야기도 듣고 싶네.. 




프로듀서: 그는 진정한 성인군자였습니다. 모든 이를 포용하고, 성스러운 것과 더러움 따윈 없는 그야말로 순백의 천사였을 것입니다. 그러나 대중들이 그러지 못함으로 그로 인해서 자멸하는 사태가 끊임없이 발생하여, 그 또한 신성과, 성스러운 고귀함만을 추구하는 그저 영예에 불과했던 것입니다. 그는 대중의 공감 대신 그저 깨끗함과 아름다운 풍채로 대중을 매혹시켜, 대중들 자체를 파멸로 몰고 오는 "마녀" 그 자체 였던 것입니다. 




시부린 토키요미: 흠.. 애처롭고 고귀한 영예임에는 분명 하군... 그렇다면 자네는 이 3명의 왕들 중에 어떤 부류에 속하는가? 




프로듀서: 아하하하! 이거 괭장히 부끄럽습니다. 


혹시 b급영화와 배우를 좋아하십니까? 




시부린 토키요미: 유머 말인가? 잘 알지 현세에는 적절한 선에서 수용되는 유머가 대중들에게 민심을 얻고 대중의 허울에 가득한 올가미에서 벗어나 적절한 지적과, 부족한 점에 대해서 풍자하는 개성시대이지. 




프로듀서: 아하하하 잘 아십니다. 저 또한 완벽하지 못한 존재이기에 적정선에서 대중들에게 허울 대신 "어설픈 오점으로 살아가는 그런 평범한 인간"입니다.




시부린 토키요미: 아하하하 그렇지 그렇고 말고, 대중들이 진정한 신으로 각인되는 것이야말로 능력 이상의 것들로 "그것을 소화해내지 못하는 인간에게 내리는 저주"나 다름없는 것이겠지. 인간은 그런 생물이라네.. 그자신 또한 그런 대중이 기대와 결코 불가능한 과제에 대해서 그것을 이뤄내고자 희생하는 산제물이나 다름 없는 것이라네. 그저 우리들은 대중속에서 영웅들이 나타나길 원할 뿐이지. 그리고 그것을 얻으면 거대한 다수의 대중이라는 공감안에서 그것을 실행하는 공덕인들이 있을 것이야. 진정한 빛남은 그런 것이지만, 그들은 분명 대중의 위험 때문에 그것을 숨겼을 뿐이야. 그것이 바로 겸손이라는 것이지. 공을 돌리는 것으로 관계 자체 와 경험을 얻는 것이 성장이라고 생각하네. 




프로듀서: 감사합니다 저의 마음을 전부 간파해주셨군요. 그럼으로 인간은 더욱 자신의 부족한 점을 상기하며 성장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것은 인과륜의 경치를 이야기 하는 것입니다. 




시부린 토키요미: 이세상엔 그 3가지 위용의 저마다 다양한 인격체들과 가치관을 가진 존재가 있다네. 이것은 삶에 있어서 균형을 유지하는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하네.. 




영웅담과 현실은 엄연히 다르다네. 대중들이 바라본 왕들은 금빛왕은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희생하는 남성이자 사랑이란 것을 속임수로 자신의 본심을 드러내지 않은 철두철미한 왕이였을 것이고, 붉은왕은 영웅담과 호색을 즐기며, 영웅들과의 관계를 중요시 했을 것이네. 푸른왕은 성군이 되려면 두 왕들의 전략의 가면을 적절히 활용한 훌륭한 왕이었을 것이야. 물론 "현세의 대중들"에게 말이지. 




그렇게 프로듀서와 시부야 토키요미는 술자리를 끝내고 악수하며, 과거의 것을 풀며, 이해하는 관계로 발전하였다. 

 

 

 

 

 

 

 

 

 



댓글 | 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1 전체공지 [운명] 데스티니 가디언즈 8[RULIWEB] 2018.09.01
89 전체공지 [LOL] 2018 롤챔스 코리아 8[RULIWEB] 2018.07.11
11 전체공지 [히오스] HGC 페이즈 2 8[RULIWEB] 2018.07.04
30560223 연재 페르샤D 44 13:23
30560222 판타지 해리제독 117 00:12
30560221 연재 lee950626 145 2018.09.18
30560220 연재 트롤냥꾼 219 2018.09.17
30560219 연재 서벌쨩 ฅ•ω•ฅ 194 2018.09.15
30560218 연재 트롤냥꾼 228 2018.09.15
30560217 SF 영멸술사 186 2018.09.15
30560216 연재 서벌쨩 ฅ•ω•ฅ 275 2018.09.13
30560215 잡담 역시나존시나 273 2018.09.12
30560214 연재 페르샤D 283 2018.09.12
30560213 연재 lee950626 360 2018.09.11
30560212 판타지 해리제독 460 2018.09.10
30560211 연재 트롤냥꾼 449 2018.09.10
30560210 연재 트롤냥꾼 668 2018.09.08
30560207 시나리오 해리제독 591 2018.09.05
30560206 연재 페르샤D 555 2018.09.05
30560205 연재 트롤냥꾼 696 2018.09.05
30560204 공포 해리제독 517 2018.09.04
30560203 연재 lee950626 455 2018.09.04
30560202 시나리오 해리제독 468 2018.09.03
30560201 연재 트롤냥꾼 478 2018.09.03
30560200 연재 트롤냥꾼 399 2018.09.03
30560199 연재 트롤냥꾼 452 2018.09.03
30560198 단편 말단뿌락치 235 2018.09.02
30560197 단편 말단뿌락치 118 2018.09.02
30560196 단편 말단뿌락치 170 2018.09.02
30560193 잡설 해리제독 187 2018.09.02
30560192 잡담 역시나존시나 130 2018.08.31

글쓰기 1068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