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패밀리사이트 메뉴

최근방문 게시판

[애니] [어드벤처 타임] 내 온 마음을 너에게 [6]





[광고]

캡처56.PNG

 

이제 세 사람이 앉기에도 비좁을 정도로 벽들과 천장이 좁혀들고

 

캡처57.PNG

 

계속 어떻게든 탈출해보려 노력하던 핀은 꿈쩍도 않는 절망에 낙담합니다.

 

캡처58.PNG

 

사이먼은 영웅이지만 아직 어른이라고 할 수 없는 소년을 위로합니다.

 

다시 정신을 차리자마자 소멸의 위기에 던져졌음에도 그는 어떠한 원망도 토로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와 함께 최후를 맞게 될 사랑하는 연인과 자신을 도와준 소년에게 마지막 위안을 주려 얘쓰는군요. 

 

캡처59.PNG

 

그렇지만 베티는 그 다정한 위로를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그녀가 사이먼을 광기에서 빠져 나오게 하도록 노력했던 것은 그를 제정신인 채로 죽음보다 더한 죽음으로 내몰기 위해서가 아니었으니까요.

 

어찌할지 궁리하던 그녀는 얼음 왕관이 다시 힘을 찾았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캡처60.PNG

 

그떄 절망에 사로잡혀 있던 핀의 눈 앞에 구멍이 뚫리고 그 너머에서 제이크와 그가 아는 지인들의 목소리가 들려옵니다.

 

캡처61.PNG

 

기적처럼 생겨난 탈출구에 핀도 사이먼도 진심으로 기뻐하는데

 

캡처62.PNG

 

베티는 사이먼에게 청천벽력 같은 말을 합니다.

 

골브의 체내에 자신은 남아있겠다고요.

 

캡처63.PNG

 

골브의 영향으로 본질적인 모습으로 되돌아간 건 두 연인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왕관 역시 사용자를 광기로 물들이는 불길한 도구가 아니라 처음 제작되었을 때처럼 사용자의 소원을 들어주는 기능만이 남아있었죠.

 

지금이라면 이 세상과 사이먼에게 위협이 되는 골브를 퇴치할 수도 있다고 베티는 말합니다.


캡처64.PNG

 

물론 이 모든 소리는 사이먼에게는 부차적인 것으로만 들릴 뿐이죠.

 

신경 쓰지 말고, 아니 신경을 써도 좋으니 제발 나간 뒤에 하자고 베티의 안전을 걱정하는 사이먼의 호소에

 

캡처66.PNG

 

베티는 애인을 포옹하고는 사이먼이 아이스 킹이었을 때나 지금이나 그에게 가장 큰 위협이 된 자가 그녀 자신이었음을 사죄합니다.

 

캡처65.PNG

 

그렇게 그녀는 떠나지 않으려던 사이먼과 핀을 통로로 밀어버리고

 

캡처67.PNG

 

어둠과 함께 찾아온 붉은 적막 속에 홀로 남은 채 왕관을 씁니다. 

 

캡처70.PNG

 

베티는 애인이 살아갈 세상을 없앨지도 모를 골브를 쓰러트리기 위해 소원을 빕니다.

 

캡처68.PNG

 

 그러나 그녀가 아무리 단어를 바꾸고 반복해서 외쳐도 변하는 것 없이 벽은 점점 밀려들어올 따름이고


캡처69.PNG

 

골브의 위는 축소될 대로 축소되어 그녀가 제대로 몸을 가누기도 힘들 정도가 되었습니다.

 

골브의 힘이 왕관을 창조한 4대 정령의 힘을 압도해서 위해를 끼치지 못하는 것이지요.

 

캡처71.PNG

 

당혹과 공포로 거칠어진 숨을 내뱉으며 베티는 고민하고 또 고민합니다. 어떻게 해야 골브가 사이먼을 해치지 않을지를요.

 

캡처72.PNG

 

결국 포기를 모르는 궁리 끝에 그녀는 답을 찾았습니다. 

 

그렇게 조여드는 어둠 속에서 베티는 오랫동안 잊었던 순수한 미소를 지으며 염원합니다.

 

나는 사이먼이 늘 안전하기를 바래.

 

캡처73.PNG

 

떠밀려 내려오던 핀과 사이먼을 제이크와 마셀린이 붙잡아 내려오자

 

 

캡처74.PNG

 

그 순간 골브의 몸에서 강렬한 광휘가 발하며 천지를 흑백으로 물들입니다.

 

캡처76.PNG

 

그 광휘에 휘말려 골브의 하수인들은 소멸되고

 

캡처78.PNG

 

캡처79.PNG

 

그 빛의 파장의 중심에 있던 골브에게도 변화가 일어납니다.

 

캡처80.PNG

 

그리고 광휘가 사라졌을 때 골브는 거대한 아기의 형상이 아니라 마법사의 형상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캡처81.PNG

 

너도 3단 변신 기믹있는 최종보스냐!

 

사람들은 변한 골브의 모습에서도 불안 밖에 느끼지 못하지만

 

캡처82.PNG

 

사이먼 만은 골브의 눈동자를 들여다 보고는

 

캡처83.PNG

 

그 눈동자에서 언제나 그의 공주였던 베티를 찾아냅니다.

 

골브에게 신체적으로 위해를 줄 수 없던 베티는 대신 그녀가 골브와 하나가 되는 선택을 하게 된 것이었습니다.

 

캡처84.PNG

 

천년 만에 드디어 그 긴 고독의 세월을, 괴로움의 시간을 함께 끝낼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사랑하는 그녀가 돌이키지 못할 선택을 한 것에 사이먼은 비탄에 젖어 흐느낍니다.

 

캡처85.PNG

 

마셀린은 슬픔으로 몸을 가누지 못하는 사이먼을 부축해주며

 

베티가 온 마음을 바쳐 그를 사랑했기에 그리고 그가 결국 행복을 되찾을 수 있을 거라 온 마음으로 믿었기에

 

그런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위로해 주지요.

 

캡처86.PNG

 

 

캡처87.PNG

 

사이먼이 무사한 것을, 그리고 그 곁에 그를 지지해줄 사람들이 있는 것을 확인한 베티는 그렇게 혼돈의 틈으로 영원히 떠나갑니다.


캡처88.PNG

 

그리고 베티가 떠난 구멍에서 얼음 왕관이 떨어지는데

 

캡처89.PNG

 

이를 권터가 쓰게 됩니다.

 

캡처0.PNG

 

이런 진 최종 보스 다음에 히든 보스냐! 와라! 이 크툴루야!

 

제이크는 오갈로그의 각성을 경계하지만

 

캡처91.PNG

 

권터는 오갈로그의 힘을 되찾는 대신 평소 존경하던 아이스 킹이 되기를 원했었군요,

 

권터가 2대 아이스 킹으로 등극하면서 제작들은 떡밥을 수거하는데 성공합니다.

 

캡처92.PNG

 

한편 세상의 위기가 사라진 것에 즐거워 하던 핀에게 퍼른이 다가옵니다.

 

안 그래도 곧 떨어질 것만 같았던 잎새들은 골브의 하수인들과 싸우면서 다 떨어져 버렸죠.

 

캡처93.PNG

 

핀은 퍼른에게로 몸을 숙입니다. 그리고 퍼른이 더 이상 버틸 수 없음을 직감합니다.

 

캡처94.PNG

 

이는 퍼른도 이미 알고 있었어요. 퍼른은 그가 핀이었을 때도 퍼른이었을 때도 그를 안에 받아주었던 나무 집을 그리워 하고

 

캡처97.PNG

 

핀은 죽어가는 또 다른 자신에게, 마지막에 가서야 친해질 수 있었던 친구에게 모든 주의를 기울입니다.

 

캡처96.PNG

 

퍼른은 핀의 손을 잡고 웃습니다. 그를 언제나 받아들여줬던 건 나무 집 뿐만이 아니었음을 깨달았으니까요.

 

퍼른은 언제나 거부했던 자신을 진심을 담아 받아들여준 핀에게 감사하며 마지막 부탁을 하고는 

 

캡처98.PNG

 

 바람에 흩날려 그 괴로웠던 삶에서 벗어납니다.

 

캡처99.PNG

 

퍼른이 있었던 텅빈 자리에

 

캡처100.PNG

 

핀도 억눌렀던 눈물을 터트립니다.

 

캡처101.PNG

 

베티가 사이먼이 슬픔에 주저앉지 않을 것이라 믿은 것처럼 그를 믿는 퍼른의 마음에

 

핀은 답하기로 합니다.

 

캡처102.PNG

 

한밤 중, 나무 집이 있었던 곳에 퍼른이 남긴 씨앗을 묻은 핀과 제이크는 

 

캡처103.PNG

 

순식간에 자라나는 나무를 올려다 보고

 

캡처104.PNG

 

캡처105.PNG

 

아직은 여린 나무 가지에 꽂혀 있는 핀 검을 발견하고 미소짓습니다.

 

캡처106.PNG

 

그리고 그런 둘을 찾아온 버블검. 모험의 장을 열었던 세 명이 다시 처음처럼 모였네요.

 

캡처107.PNG

 

그럼에도 버블검은 자기와 핀과 제이크, 모두가 과거의 그 시절과는 달라진 것을 압니다.

 

그녀 자신은 그때는 경시했던 자유의지와 타인에 대한 포용을 경험했고

 

제이크는 세월에 닦여져 모난 부분 없이 반질반질한 성숙한 인격을 갖췄습니다.

 

가장 놀라운 것은 물론 핀의 변화이지요. 언제나 어리게만 보고 동격으로 생각지 않았던 작은 꼬마 아이가

 

어느 새 자신에게 옳은 조언을 할 수 있는 믿음직한 친구가 된 것에,

 

그를 그렇게 만들어준 그동안의 모든 시련과 고난, 선택과 모험에 버블검은 진심으로 감사를 표합니다.

 

캡처108.PNG

 

 그리고 그들은 오늘의 모험을 끝내며 동시에 내일부터 펼쳐질 새로운 모험을 같이 하기로 진심을 담아 서로에게 기약합니다.

 

 시간이 허락되는 한 언제까지나요.



댓글 | 6
1


(5029556)

203.236.***.***

BEST
그래서 헌트리스 위자드랑 핀의 관계는!
18.09.09 02:46
(5029556)

203.236.***.***

BEST
그래서 헌트리스 위자드랑 핀의 관계는!
18.09.09 02:46
이제 귄터의 자식 고양이가 새로운 귄터가 되겠군
18.09.09 03:13
(340345)

49.164.***.***

팔 좀 만들어주지
18.09.09 04:38
(3099815)

114.202.***.***

하.ㅠㅠ
18.09.09 10:32
공주는 결국 영영 떠났군ㅜㅜ
18.09.09 10:39
(1254115)

220.92.***.***

ㅠㅠ
18.09.10 18:18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289683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