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패밀리사이트 메뉴

최근방문 게시판

[리뷰] [엘펜리트] 죽음조차 거부하는 절망적인 세계.. - 애니메이션 명장면#31 [2]





[광고]

1.jpg

 

2.jpg

 

3.jpg

 

- 어느 한 아이의 이야기 -

 

4.jpg

 

5.jpg

 

사람을 죽이지 않는 착한 소녀인 나나는.. 부모가 너무나 필요해서,

연구실장을 아빠라고 생각하고 따르고 있음.

 

6.jpg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장면 삽입곡, Elfen Lied OP -「Lilium」.. 인간들 속에 섞이지 못하는 요정의 구슬픈 노래.

사람의 기분을 단번에 보내버리는 참 좋은(?) 음악. 필자가 수년째, 최루계 애니송으로 손 꼽는 유명곡.

 

 

13.jpg

 

14.jpg

 

15.jpg

 

16.jpg

 

"아빠..... "

 

17.jpg

 

18.jpg

 

19_1.jpg

 

19.jpg

 

"응..  참을게... "

 

20.jpg

 

21.jpg

 

22.jpg

 

23.jpg

 

"아빠... "

 

24.jpg

 

25.jpg

 

"안녕, 아빠... "

 

(...) 나나는 연구소에서 쓸모가 없어진 자신이 버림받을 것을 알고 있었음. 그래도 참았음..

 

26.jpg

 

27.jpg

 

28.jpg

 

29.jpg

 

30.jpg

 

 

31.jpg

 

4화 직후에.. 예고편 장면에서 내레이션으로 나오는 대사,

 "죽음조차 거부하는 절망적인 세계.." 저는 이 말이, 이 애니를 대표하는 문구라 생각합니다..

 종교에서 말하는 불지옥에서도.. 죽진 않습니다. 팔다리가 날아가든, 고통을 느껴야 하니까...

 

32.jpg

 

33.jpg

 

34.jpg

 

35.jpg

 

그리고, 과거로 돌아가.. - 어떤 부모의 이야기  -

 

36.jpg

 

37.jpg

 

38.jpg

 

39.jpg

 

40.jpg

 

작 중에 태어나는 신인류는.. 성장하면 구인류를 소거시키기 위해

 살인마가 되는 천성을 가졌음. 당연히, 제일 먼저 살해 당하는건 항상 곁에 같이 있는 부모님.

 

41.jpg

 

42.jpg

 

43.jpg

 

44.jpg

 

45.jpg

 

"그런  건, 제가 결정할 수 있는게 아니잖아요! "

 

46.jpg

 

47.jpg

 

"내가 결정한 일이다..  나를 원망하게."

 

48.1.jpg

 

(...) 이때에 엑스트라 성우 분께서 너무 처참하게 오열하셔서, 상 받으셔도 될 것 같았음.

 

48.jpg

 

49_1.jpg

 

49_3.jpg

 

49.jpg

 

뿔을 가진채 태어난 쿠라마 실장의 딸, 마리코.. 성우 분은 무려, 최루계 전문 성우 분이신

 이젠 목소리만 들어도 울컥하는 카와카미 토모코씨. 이 뒤에 세상에서 가장 슬픈 장면인, 최종화의 이야기는 언젠가 따로...

 

50.jpg

 

51.jpg

 

52.jpg

 

 

'치유물'이라는 장르가, 현세에 구현된 가장 리얼한 도원향이라면.. <엘펜리트>는 아이 입장에서도, 부모 입장에서도, 가장 리얼한 지옥이었습니다.

엄청난 몰입도에 하루 만에 몰아보고, 몇달 동안 후유증에 시달리며.. 몇년간 여운이 남는 이 작품을, 저는 1쿨 최고작으로 삼고 있습니다.




댓글 | 2
1


중간에 나오는 고자되기가 참.... 하
18.02.14 00:56
좋은 작품이죠ㅊㅊ
18.02.14 09:00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287624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