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패밀리사이트 메뉴

최근방문 게시판

[토론] [은하영웅전설] 양 웬리를 민주주의의 수호자라고 부를 수 있을까요 [8]





[광고]

2018-05-17 (5).png

 

 저는 이번 리메이크작으로 은영전을 처음 접했습니다. 양 웬리의 합리적 면모와 사상이 마음에 들어서 ova도 보고 있는데요.

 버밀리온 회전 이후의 행보를 보고 나니 양 웬리라는 인물을 마냥 칭송할 수만은 없더군요.

 자유와 민주주의에 대한 그의 언행에 틀린 점은 없지만, 가장 중요한 순간에 민주주의에 대한 대의같은 건 없었던 인물로 보입니다.

 양의 본질은 실천력 없는 지식인에 그친다고 생각합니다. 아마 군인이 아니었다면 정치 비판을 입에 달고 살면서도 시대를 방관할 뿐인 역사학자나 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양 웬리라는 인물 자체를 평가절하하고 싶은 마음은 없습니다. 뛰어난 전략가로서의 모습은 여전히 좋아하고요.

 버밀리온 회전에서 저 자리에 양 대신 좀 더 결단력 있는 인물(적절한지 모르겠지만 문득 이성계가 생각났습니다)이 앉아 있었다면 명령을 무시하고 브륀힐트를 격추시킬 수도 있었겠지만... 애초에 양 웬리가 일찍 퇴역하고 저 자리에 없었다면 동맹은 더 일찍 라인하르트에게 패배할 뿐이었겠죠.

 양 역시 자신이 군 장교나 정치가 같은 큰 책임을 지는 직책과는 맞지 않는 사람이라는 걸 알고 있으니 퇴역하고 싶어했을 텐데, 그러지 못한 게 그의 인생을 꼬았고요.

 아무튼 양 웬리가 '민주주의'를 대변하는 캐릭터라고 하기엔 작품 내에서 여러모로 납득하기 어려운 점들이 있네요. 버밀리온에서의 결정도 그렇고 그 이후로도...

 양 웬리가 남긴 주옥 같은 말들 속에는 분명 무릎을 탁 칠 만한 통찰력이 있긴 하지만 역시 실천 없는 말이란 그 뿐인 것 같습니다.

 오히려 뷰코크의 마지막 말이 저에겐 더 감명 깊었습니다.


 

 

 

 



댓글 | 8
1


(4591976)

222.234.***.***

BEST
적어도 본인이 그런 칭호 원하지 않을 거라는 점은 확신합니다.
18.05.18 00:14
(3363831)

211.197.***.***

BEST
은영전 원작때부터 있었던 논란이고 심지어는 소설 안에서도 언급되는 논란이지요. 저게 봤을때는 양 웬리의 정체성은 '창조적이지 않고 메뉴얼에 고집하는 사람'라고 봤을때 어느정도 부합됩니다. 실제로 라인하르트에게도 말하죠. 자신이 제국에서 태어났다면 두말않고 라인하르트 밑으로 들어갔을거라구요. 당장 그가 어렸을때무터의 환경을 생각해 본다면, 한창 인격형성에 큰 영향을 끼칠 16세 이전까지 좁은 우주선 안에서 아버지와 책으로밖에 지식을 접하지 못했습니다. 이는 전형적인 주입식 교육으로써 응용력 같은 것은 기대하기 힘들죠. 리메이크 작에서도 제시카가 이 점을 지적합니다. 양 웬리처럼 과거를 바라보기보다는 미래를 보겠다고 말하는 것 자체가 말이죠. 사실 양웬리의 군략이라던가 사상 같은 것은 과거에 있었던 역사를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역사라는 규율을 수동적으로 답습하여 사는 인물이 양 웬리라는 것입니다. 결론은 동맹측 사관을 어릴때부터 받아들였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아는 양 웬리라는 인물이 형성된 것이라는 겁니다. 양 웬리의 발언들이 우리에게 공감을 많이 얻는 이유는 그가 창조해서 말한게 아닌, 오랫동안 쌓여온 역사적 데이터에서 귀납법으로 나온 결과를 그대로 말했기 때문에 우리가 공감을 얻는 것이라고 봅니다. 여튼 이런 논쟁이 가능하다는 것 조차도 은영전의 최대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설 하나를 두고 역사서 보듯이 토론할 수 있다는 점 말이지요.
18.05.18 02:53
(83481)

203.139.***.***

BEST
실제로 소설 본편에서도 민주주의의 수호자라는 말을 양 웬리 본인이 들었다면 실소했을거라는 서술도 있다죠.
18.05.18 02:35
BEST
구애니는 모르겠지만 원작은 양이 정전명령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인 이유에 대한 설명이 있더군요. 국민이 선출한 정부의 명령은 그에게 신탁 같은 것이겠지.-힐다의 발언 그렇다고 불만 거의 없이 순순히 받아들인 건 나중에 양이 프레데리카에게 말하기론 라인하르트를 안 죽여도 돼서 안심했다는 사적인 이유지만.. 본인 입으로 국가의 존망 같은 것보다 개인의 자유가 중요하다고 하기도 했고 객관적인 민주주의는 몰라도 자기가 생각한 민주주의는 잘 지켰던 캐릭터라고 생각합니다.
18.05.18 00:18
BEST
양웬리는 역사학자길 원했고, 그때문에 인류 정치사를 깊게 연구했죠. 위엣분(천화원님) 말 대로 양웬리는 민주주의의 능동적 사자, 수호자라기 보단 정확히는 민주주의 역사의 수호자로 보는게 맞을거 같습니다. 솔직히 양은 민주주의의 지도자나 정치가보단 민주주의 역사를 기록하고 지켜갈 자가 되길 원했으니까요.
18.05.18 06:55
(4591976)

222.234.***.***

BEST
적어도 본인이 그런 칭호 원하지 않을 거라는 점은 확신합니다.
18.05.18 00:14
시현류
그렇겠죠. 다만 작품 밖에서는 종종 그렇게 평가하곤 하지만요. | 18.05.18 01:03 | | |
BEST
구애니는 모르겠지만 원작은 양이 정전명령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인 이유에 대한 설명이 있더군요. 국민이 선출한 정부의 명령은 그에게 신탁 같은 것이겠지.-힐다의 발언 그렇다고 불만 거의 없이 순순히 받아들인 건 나중에 양이 프레데리카에게 말하기론 라인하르트를 안 죽여도 돼서 안심했다는 사적인 이유지만.. 본인 입으로 국가의 존망 같은 것보다 개인의 자유가 중요하다고 하기도 했고 객관적인 민주주의는 몰라도 자기가 생각한 민주주의는 잘 지켰던 캐릭터라고 생각합니다.
18.05.18 00:18
그렇다 할지라도 적어도 나라가 망해가는 와중에도 지들 배 채우는데에만 열중한 자유행성동맹의 무능한 윗대가리들보다는 감히 비교할 수 없다고 봅니다.
18.05.18 00:21
(83481)

203.139.***.***

BEST
실제로 소설 본편에서도 민주주의의 수호자라는 말을 양 웬리 본인이 들었다면 실소했을거라는 서술도 있다죠.
18.05.18 02:35
(3363831)

211.197.***.***

BEST
은영전 원작때부터 있었던 논란이고 심지어는 소설 안에서도 언급되는 논란이지요. 저게 봤을때는 양 웬리의 정체성은 '창조적이지 않고 메뉴얼에 고집하는 사람'라고 봤을때 어느정도 부합됩니다. 실제로 라인하르트에게도 말하죠. 자신이 제국에서 태어났다면 두말않고 라인하르트 밑으로 들어갔을거라구요. 당장 그가 어렸을때무터의 환경을 생각해 본다면, 한창 인격형성에 큰 영향을 끼칠 16세 이전까지 좁은 우주선 안에서 아버지와 책으로밖에 지식을 접하지 못했습니다. 이는 전형적인 주입식 교육으로써 응용력 같은 것은 기대하기 힘들죠. 리메이크 작에서도 제시카가 이 점을 지적합니다. 양 웬리처럼 과거를 바라보기보다는 미래를 보겠다고 말하는 것 자체가 말이죠. 사실 양웬리의 군략이라던가 사상 같은 것은 과거에 있었던 역사를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역사라는 규율을 수동적으로 답습하여 사는 인물이 양 웬리라는 것입니다. 결론은 동맹측 사관을 어릴때부터 받아들였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아는 양 웬리라는 인물이 형성된 것이라는 겁니다. 양 웬리의 발언들이 우리에게 공감을 많이 얻는 이유는 그가 창조해서 말한게 아닌, 오랫동안 쌓여온 역사적 데이터에서 귀납법으로 나온 결과를 그대로 말했기 때문에 우리가 공감을 얻는 것이라고 봅니다. 여튼 이런 논쟁이 가능하다는 것 조차도 은영전의 최대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설 하나를 두고 역사서 보듯이 토론할 수 있다는 점 말이지요.
18.05.18 02:53
BEST
양웬리는 역사학자길 원했고, 그때문에 인류 정치사를 깊게 연구했죠. 위엣분(천화원님) 말 대로 양웬리는 민주주의의 능동적 사자, 수호자라기 보단 정확히는 민주주의 역사의 수호자로 보는게 맞을거 같습니다. 솔직히 양은 민주주의의 지도자나 정치가보단 민주주의 역사를 기록하고 지켜갈 자가 되길 원했으니까요.
18.05.18 06:55
본인은 그런 거 원하지 않았겠습니다만 결과적으로 양 웬리가 자유행성동맹의 마지막 희망이 된 것은 사실이고 현재 인류가 거주하고 있는 우주에서 민주주의를 유지하고 있는게 자유행성동맹 하나밖에 없으니 결과적으로는 민주주의의 수호자라고 봐도 딱히 틀린 말은 아니라고 봅니다.
18.05.18 08:07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 전체공지 로스트 아크 8[RULIWEB] 2018.12.17
28887108 공지 원작누설 스포일러 공지입니다. ( 수정 : 16.08.23) (16) 桃喰 綺羅莉 27 113257 2016.02.12
28317722 공지 [필독]게시판 구분 (참고) 탭에 관한 공지(15.12.27) 망상가 모기 5 106729 2015.12.27
28316893 공지 [필독] 애니 이야기 게시판 공지사항(수정16.02.13) (3) 망상가 모기 7 121445 2015.12.27
30620379 잡담 루플시아 37 21:23
30620378 잡담 eyeshield21 50 20:50
30620377 잡담 K_wind 157 20:44
30620375 잡담 지나가던 ?? 107 20:10
30620374 잡담 엔젤릭 퍼레이드♪ 203 15:01
30620373 잡담 엔젤릭 퍼레이드♪ 1 235 14:56
30620372 잡담 2D멀미 281 14:55
30620371 잡담 갓오브포이즌 402 11:08
30620370 질문 master code 474 10:53
30620368 잡담 준서죤 284 01:11
30620367 잡담 국대생 2 329 00:28
30620366 잡담 시라토리 마리 2 318 00:19
30620365 잡담 씹뜨억?! 4 482 2018.12.18
30620363 잡담 간간히봄 3 1231 2018.12.18
30620362 소감 현실충 556 2018.12.18
30620361 잡담 흙탕구리 9 1150 2018.12.18
30620360 잡담 🎬H(🕳)Ri☃️ 175 2018.12.18
30620359 잡담 잉여한 잉어상 396 2018.12.18
30620358 잡담 3대의유산은어디에 724 2018.12.18
30620357 질문 썸바리헲미 356 2018.12.18
30620356 질문 지나가던 ?? 558 2018.12.18
30620355 잡담 피자의생명은민트 388 2018.12.18
30620354 질문 갓오브포이즌 214 2018.12.18
30620353 잡담 루리웹-6770856215 277 2018.12.18
30620352 잡담 간간히봄 284 2018.12.18
30620351 잡담 BYOND 910 2018.12.18
30620350 잡담 요팅 246 2018.12.18
30620349 잡담 나노크림 301 2018.12.18

글쓰기 405075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