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패밀리사이트 메뉴

최근방문 게시판

[잡담] 요즘 헌터헌터를 또 고평가하게 되네요. [14]





[광고]

1255BD544D87E9F122.gif

 

 

 

오히려 저는 고평가하고 싶음. 

만화를 보면 수식어나 설명으로만 "희대의 천재" "무시무시한 책사" "초천재" 같은 인물들이 많이 나오죠.

 

하지만 이런 인물들에는 한 가지 큰 한계가 존재하는데

결국 그 "희대의 천재"의 머릿속에서 나오는 생각은 그 천재가 아니라 작가가 하는 생각이에요.

 

이게 어려운 부분이에요 정말.

 

그렇다면 작가가 세상에 내로라하는 희대의 천재인가? 그건 아니죠.

하지만 작가는 최대한 그렇게 보일 수 있도록 나타내야하고 그게 작가의 능력인거죠.

 

그런데 요즘 만화를 보면 열에 여덟은, 이런 천재 캐릭터의 한계를 그냥 여실히 드러내고 있어요.

입으로만 그냥 "얘 천재임" 수식어에다가 "세계최고 천재" 이런 식으로 설명하는게 거의 전부고

 

그 명작인 데스노트 조차 사실 보면 결정적인 장면들은 여전히 한계에 부딪힌 모습을 보여줬었죠.

L은 두뇌배틀 보다는 렘 치트키에 가깝게 봐야하고, 제반니는 뭐 말 안해도 아시겠죠.

 

작가가 결국 스스로 만든 벽을 넘어서질 못하는 부분이 많아요.

네이버 웹툰 덴마에 나오는 하즈도 그렇죠.

 

말은 8 우주 최고의 책사, 엘을 최고로 키워놓은 희대의 브레인 이렇게 말을 해도

정작 고산과 싸울때는 정말 천재가 맞는지 모를 정도로 애매한 모습만 보여주고, 

 

과거편을 까놓으니 그냥 하즈 망가트리는거 밖에 안되고 있어요.

아니면 이게 사실 하즈가 아니라 엘이 진짜 대단했던거라고 말하는 거면 모를까, 그것조차 안되고 있으니 그냥 이것도 한계에 부딪힌거죠.

 

결국 모든 '천재 컈릭터'의 한계라는거죠 그게.

작가가 스스로 만들어버리는 벽 같은 거.

 

사실 은근히 만화들 보면 천재라고 나와놓고 진짜 제대로 두뇌전하는 경우가 그렇게 많지 않아요

도중에 뭔가 중구난방식으로 흘러가거나 어쩌다보니 이겼다 판타지로 이어졌다 사차원으로 날아간다 등등 

 

아니면 인터넷이나 다른 유명한 고전소설에 있는 전개등을 빌려 쓴다던가

아니면 진짜 역사 속에 있었던 경우를 빌려 쓴다던가. 어쩔 수 없지요.

 

 

하지만 요즘 헌터헌터를 보면 진짜 왕자전 편에서 이런 안일함을 느낄 수가 없어요.

각자 저마다의 방법으로 진심으로 모든 가능성을 생각하면서 싸우고 있다는 느낌.

 

거기에 심지어 아랫층에는 어떻게 터져버릴지 모를 여단원들 같은 잠재적 폭탄의 존재까지.

아직 결말이 나려면 멀었긴 한데, 지금 현재 왕자들의 서로의 수를 계산하면서 싸우는 모습은

 

보통의 만화에서 "아니 얘 이러면 그냥 그만 아닌가? 왜 여기서 이러지?" "아니 천재인데 왜 저러지?" 같은

오류나 지적할만한 부분이 아예 떠오르지 않고 그저 100% 몰입하며 감상할 수 있는 긴장되는 전개 그 자체입니다.


물론 단점 또한 존재해요. 활자가 너무 많다는거?

개미편과는 확실히 분위기가 많이 달라진 모습에 혼란을 느끼는 독자들도 있으리라 봅니다.

 

세상 모든 독자들을 100% 만족시킬 수 있는 만화는 존재하지 않으니까요.

하지만 전 지금까지 전개되고 있는 서로 빈틈없는 계산과 탐색전이 참으로 마음에 드는 부분이네요.

 



댓글 | 14
1


BEST
원탑 얘기 혹시 누가 했었나요? 약 드실 시간 깜빡하셨나보네
18.11.17 19:53
(4183515)

121.162.***.***

BEST
만화의 역사를 바꾼다더니 만화+라노벨이라는 장르를 개척중
18.11.17 18:18
(5059778)

59.11.***.***

BEST
근데 만화에서 천재나 전략가 같은 설정이 아닌데 다들 머리를 잘 쓰면 또 좀 이상해진다는게. 예를 들면 마사토끼 만화들 보면 일반인이라도 너무 머리를 굴리는 느낌이 들어서 좀 이상하죠. 거기다가 마사토끼는 단순한 물리적인 전략이 아니라 심리를 이용한 두뇌전이 많은데 일반인이 남의 심리를 쉽게 읽을 수 있고 거기에 확신을 가지기는 쉽지가 않은데 말이죠. 헌터X헌터는 잘못 예측해서 쳐발리는게 주인공편, 상대편 할 것 없이 자주 나오다보니 어느정도 완화가 되고 있지만 거의 엑스트라 수준인 애들도 머리를 엄청 굴리니 문제가 터질 수도 있을거 같음.
18.11.18 05:58
(4183515)

121.162.***.***

BEST
만화의 역사를 바꾼다더니 만화+라노벨이라는 장르를 개척중
18.11.17 18:18
천공의 눈
글이 좀 어이없게 많긴하죠. 사실 흰 장면에 글만 띡 써있는거보고 저도 처음에 든 생각이 "와.. 이거 나는 뭐 설명만 읽으면 되니까 상관없는데 진짜 너무하긴하네, 사람들 어이없다고 생각 많이하겠다" 싶겠더라구요. 요즘 보면 마치 토가시가 독자 상대로 TRPG 하는 모양새라고 하나.. 자기가 세세하게 짜둔 설정이 있긴한데 너무 방대해서 설명할 공간이 부족한듯. | 18.11.17 18:21 | | |
(4591976)

222.234.***.***

천공의 눈
그건 코난이 먼저 함. | 18.11.17 18:34 | | |
(1194432)

221.158.***.***

소년만화 올타임 원탑은 드래곤볼 구판입니다. 요즘 나오는 드래곤볼은 해당안됨
18.11.17 19:34
BEST
워드
원탑 얘기 혹시 누가 했었나요? 약 드실 시간 깜빡하셨나보네 | 18.11.17 19:53 | | |
(5059778)

59.11.***.***

BEST
근데 만화에서 천재나 전략가 같은 설정이 아닌데 다들 머리를 잘 쓰면 또 좀 이상해진다는게. 예를 들면 마사토끼 만화들 보면 일반인이라도 너무 머리를 굴리는 느낌이 들어서 좀 이상하죠. 거기다가 마사토끼는 단순한 물리적인 전략이 아니라 심리를 이용한 두뇌전이 많은데 일반인이 남의 심리를 쉽게 읽을 수 있고 거기에 확신을 가지기는 쉽지가 않은데 말이죠. 헌터X헌터는 잘못 예측해서 쳐발리는게 주인공편, 상대편 할 것 없이 자주 나오다보니 어느정도 완화가 되고 있지만 거의 엑스트라 수준인 애들도 머리를 엄청 굴리니 문제가 터질 수도 있을거 같음.
18.11.18 05:58
(3287494)

175.125.***.***

wjdehdaud
전 오히려 좋더라구요 아무리 엑스트라라도 단순히 소모되지않고 살려고 아둥바둥 머리굴리는게 너무 재미있습니다 ㅠㅜ | 18.11.19 04:59 | | |
(1326177)

211.41.***.***

기술이름 외치면서 치고박고 싸우는 것보다 지금처럼 머리싸움+정치싸움 하는게 30,40대인 왕자들 싸움에 훨씬 어울리고 좋음 내용도 읽어보면 이해안될 정도도 아니고..
18.11.18 16:19
(175612)

27.163.***.***

호신이나 전투만이 아닌 넨 능력의 활용이 무궁무진하다는게 이번 에피소드에서 너무 잘 드러나서 재밌어요
18.11.18 21:13
(2243478)

172.116.***.***

허리 지병도 있다고하니 작화&스토리 양쪽보다는 아예 그림은 다른사람에게 맏기고 스토리 작가쪽으로 가는 나쁘지않을듯싶네요.
18.11.19 06:26
(137463)

61.104.***.***

음.. 본문 주제와는 크게 관련없지만.. 덴마 같은 겨우, 이번 다이크 편에서 '8우주 최고의 책사 하즈' 가 허명이라는 것을 작가가 의도적으로 그려낸다고 생각해요 실제로 지금까지의 하즈 행적에서는 치밀하게 계산된 책략이라기보다는 운이 아주 좋았다고밖에 볼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오히려 하즈 행적을 보면 헛짓거리 한게 더 많아요 (백전사 몰살, 데바림 배신 등등)
18.11.19 13:22
향변2019
그래서 제가 본문에 엘의 이야기를 적은건데. 작가의 의도가 뭐가 됬던간에 지금 이 스토리에서 하즈가 그냥 사실 허당이었다 이런 말을 해서 도대체 긍정적인 요소가 하나도 없어요. 제가 위에 쓴거처럼 사실 하즈가 아니라 엘이 진짜 실세이다. 라고 이야기를 전개시킬 장치라면 생산적일텐데 이건 그냥 의미도 재미도 없이 허무하게 그냥 기존 캐릭터를 죽여가고있는거죠.... 독자들도 하즈 허당되가는거에 이게 뭐냐 하는 반응이 다수구요. | 18.11.19 17:51 | | |
(19578)

59.15.***.***

등장 캐릭들이 각자 상황과 입장에서 최대한 생각을 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저도 좋아합니다 근데 생각들이 너무 많아
18.11.20 18:34
하즈에 대해서는 변론의 여지가 있을것 같아요. 하즈가 활동하는 무대가 일반인들의 집합이 아닌 조금 과장해서 말하면 8우주 진출하는 것이죠? 개인의 천재성이 8우주라는 거대한 스케일에서 일어나는 모든 변수에 대응할 수 없다는 관점에서 이야기를 전개하는 것이 아닐까요? 결과론적으로 해석해서 그렇지 당시 하즈의 판단은 대체로 옳은 방향으로 진행됬고, 비록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고산가와의 컨택을 목적으로 함을 달성함은 물론, 이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작품 내에서 보여주고 있어요. 오히려 이러한 시행착오 없이 개인의 천재성을 내세우는 것은 덴마 세계관이랑은 어울리지 않다고 생각해요. 헌터x헌터도 사실 심리전은 매우 흥미롭지만 결과론적으로 보면 이러한 판단이 악수인 경우가 매우 많았죠. 물론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독자가 납득할 수 있도록 몰입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든 점에서는 작가의 천재성을 볼 수 있지만 텍스트 위주의 스토리텔링을 하는 헌터랑은 달리 덴마는 필요최저한의 활자로 진행되는 이상 이러한 부분은 따로 고려해야 할것같아요. 애초에 이 두 작품은 작품을 즐기는 방법이 다르니까요. 극단적으로 예를 들면 같은 허당짓을 하더라도 덴마에서도 하즈의 허당짓을 긴 텍스르를 활용하여 묘사하진 않으며, 반대로 네페르피트가 곤에 대한 판단 중 일부가 오해임에도 불구하고 그럴듯한 외적장치를 준비함으로써 독자가 납득을 넘어서 몰입할수 있게하였죠.
18.11.20 19:01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 전체공지 로스트 아크 8[RULIWEB] 2018.12.10
30572545 잡담 철수캡코 2 624 00:26
30572544 잡담 Alp Arslan 742 2018.12.10
30572543 질문 도라라라라라라라!!!!!! 707 2018.12.10
30572542 잡담 바마나아 1041 2018.12.09
30572541 현지누설 netji 1610 2018.12.09
30572540 질문 도라라라라라라라!!!!!! 1592 2018.12.08
30572539 질문 바마나아 2297 2018.12.08
30572538 잡담 geekqrin 2800 2018.12.08
30572537 요청 컴퓨터앞지박령 1850 2018.12.08
30572535 국내누설 HIGH-HI 1 2839 2018.12.06
30572534 정보 달달한사탕오리 2237 2018.12.06
30572533 현지누설 -CoolClear- 3 4284 2018.12.06
30572532 국내누설 dpflas 3003 2018.12.06
30572531 질문 로댕맨 2160 2018.12.06
30572530 잡담 geekqrin 2728 2018.12.06
30572529 잡담 준서죤 2440 2018.12.05
30572528 잡담 -CoolClear- 6 5271 2018.12.05
30572527 잡담 벵야 3581 2018.12.04
30572526 국내누설 넌 한대맞아야되 3311 2018.12.04
30572525 질문 GKGHLXKF 2806 2018.12.04
30572524 잡담 -CoolClear- 2 4655 2018.12.04
30572523 잡담 루리웹-5098256906 3870 2018.12.04
30572522 잡담 준서죤 3934 2018.12.04
30572521 잡담 Lunentia 3373 2018.12.04
30572520 잡담 -CoolClear- 4204 2018.12.03
30572519 질문 루리웹-0552754167 3835 2018.12.03
30572518 잡담 하기와라_유키호 5289 2018.12.02
30572517 현지누설 netji 4502 2018.12.02

글쓰기 84904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