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PS4] 파포인트 & 슈팅 컨트롤러 상세 소감입니다. 재밌네요. [11]





[광고]

20170520_030654.jpg

 

드디어 발매 된 VR 슈팅게임 파 포인트 & 슈팅 컨트롤러.

 

개인적으로 게임은 참신함을 가장 중요시 하기에 오매불망 기대해왔던 작품입니다.

 

그도 그럴게, 이 게임은 현실적인 조작을 장점으로 내세웠거든요. 게임 자체가 재미 

있을지 어떨지는 제쳐놓구서 눈이 안 갈수가 없었죠. 아무리 똥망겜으로 나온다 해도

조작만은 맛보고 싶다, 딱 그런 느낌?

 

어쨌든, 근 이틀간 열심히 달리고 난 소감을 자세히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컨트롤러 리뷰는 이 쪽을 참고해주세요.

 

 

 

 

1) VR로써의 특징.

2) 스토리.

3) 연출.

4) 볼륨.

5) 총평.

 

 


1) VR로써의 특징.

 

잡다한 감상은 일단 제쳐두고 다들 궁금해 하실 부분을 제일 먼저 적어보자면,

 

"그래서 VR에 모션 컨트롤러로 플레이 하면 대체 뭐가 달라지는데?"


라는 점. 이 새로운 기술을 이용해 어떤 점들이 달라졌는지 자세히 따져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실 모션 컨트롤러로 싸우는 슈팅 게임은 PS3 시절에도 있었습니다. 그 왜 킬존 이라고...

 

ed0cdaa75.jpg ☜ 바로 이 건콘을 사용해서 말입니다.

 

하지만 그 녀석은 VR을 사용하질 않았기에 모션컨트롤러를 움직이면 시점도 따라가는 쉣한

조작을 보여줬죠. 말이 모션 컨트롤이지 오른쪽 스틱을 커다랗게 만들어서 굴리는 수준밖에

안되었던 겁니다. 정말 훡킹이었어요. 옆을 보려면 스틱마냥 컨트롤러를 대신 기울인다는

엽기적인 불편함이라니... 으으.

 

하지만 파포인트는 다릅니다. 아니 해냈다 말해도 좋습니다.

 

진정한 슈터 모션 컨트롤을 말이죠...!

 

일단 이 슈팅 컨트롤러는 생긴만큼 실제 게임에서 보는 총과 싱크로율이 매우 높습니다. 그렇게

만든 디자인이니까 말이죠. 컨트롤러를 이리 저리 움직이면 게임 내의 총도 빙글빙글 위 아래를

보여주는데 이게 참 그럴 듯 합니다. (킬존처럼 총을 기울인다고 시점이 움직이지도 않구요.)

 

거기다 은근히 섬세한 묘사 덕분에 코옵 같은 걸 하면 레이저 조준기로 상대방의 눈을 테러할 수도 

있습니다.

 

 

 

18519500_267139210424940_6640043411707746185_n.jpg

 

바로 이렇게 말이죠.

 

(근데 진짜로 눈부십니다! 많이 당해봐서 알아요. 저 분은 저보다도 허접이라 못 맞추심.)

 

(그리고 진짜 중요한 건, 어떤 분은 총을 옆으로 들어서 막아내더란 겁니다. 서로 저지른 일에 

마이크로 현웃 터져버린...)


뭐 이렇게 리얼한 조작이 가능한 것인데, 사실 이 게임의 진정한 극의는 이 너머에 있었으니...

 

바로 '조준' 입니다.

 

AIM 입니다.

 

중요해서 두 번 적었습니다.

 

군대를 다녀오셨거나 혹은 모델건이라도 다뤄보셨다면 아시겠지만, 실제 사격은 그저 빨간 점으로

타겟을 노리는 게 아니라 가늠자와 가늠쇠란 것을 일치 시켜서 조준선을 정렬해야만 하죠. 그래서

나오는 게 그 유명한 바둑돌 훈련이고(...)

 

 

 

KERIS_BIZ_1C1011HG36I.jpg

 

(바로 요런 느낌입니다.)

 

하지만 듀쇽으로 게임 할 때는 이 개념에 관해선 아예 신경 쓸 필요가 없습니다. 캐릭터가 

알아서 하거든요. 사실 신경 쓰고 뭐고 알 방법도 없지요. 컨트롤러를 내버려 둬도 무슨

로봇마냥 십자선 철저하게 맞추고 있으니 ^^;

 

그리고. 파포인트가 가장 성공한 지점이 바로 이곳입니다.

 

'이동과 동시에 모션을 사용한 조준선 정렬을 경험 할 수 있다.'

 

이 체감이 제일 중요합니다. 이 게임의 아이덴티티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저 동작만 빠르면 잘 맞추는 게 아니라 손 떨림이라든가 자세의 효율이 그대로 반영되는,

실제로 사격 할 때 필요했던 오체집중의 묘미를 가상현실에서 맛볼 수 있게 되었다는 겁니다.

 

예로 돌격소총 같은 경우 가까운 녀석들은 조준선 없이 대충 쏴재끼다가 거리 좀 생기면 

바로 자세 잡고서 헤드샷을 날리는 그 쾌감... 마치 실력 있는 용병이라도 된 듯한 착각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이 손맛 하나만으로도 패키지 값은 다 하지 않았나 싶을 정돕니다.

 

그런데 사실 조준선 정렬 자체는 먼저 나왔던 VR 모션 게임들에도 이미 존재하긴 합니다.

언틸던이나 VR 월드 같은 게임들이 그렇죠. 이 게임들도 조준선 정렬을 체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 게임들에선 여러 이유들 탓에 조준선 정렬을 제대로 써먹을 수가 없습니다.

 

U자 형태로 된 가늠자가 워낙 조그만해서 적을 식별하기가 어렵다든가, 장르 탓에 적들이 빠르게

움직여서 조준선 정렬 하기도 전에 줘 터지고 사망한다든가(...)하는 에로사항들이 꽃피지요.

 

 

 

until-dawn-rush-of-blood-review-playstation-vr-psvr-8.jpg

 

(저 작은 가늠자로 빠른 적을 조준하는 건 생각보다 어렵다...)


그래서 먼저 나온 게임들은 그냥 적당히 감으로 노리거나 탄착군의 빛, 혹은 총탄이 날아가는

궤적으로 맞추는게 기본이었죠. 뭐 그래도 모션 컨트롤인만큼 손맛은 좋았지만 한 발자국 아쉬웠던

것인데... 이 파포인트는 에임에 불편함이 없도록 정말 최선을 다했다는 인상을 받게 됩니다.

 

일단 가늠자부터 U자 형태가 아닌 도트 사이트(Red Dot)를 사용했습니다. 그래서 큼지막한 시야로

불편함 없이 적을 집어넣어 조준할 수 있지요. 이 차이가 정말 큽니다. 미래 느낌도 나고(...)

 

http-%2F%2Fwww.brownells.com%2Fuserdocs%2Fskus%2Fp_902000091_1.jpg☜ 현대전 FPS에서 많이 보셨을 바로 그겁니다.



 

Mark_III_free_gun_reflector_sight_mk_9_variant_reflex_sight_animation.gif ☜ 실제 게임에선 이런 느낌. 리얼하고 편리합니다.

 

위 스샷에서 보이듯 컨트롤러가 움직이면 도트가 따로 흔들리게 됩니다. 평범한 게임처럼

마냥 한 가운데 자리잡고 있질 않지요. 대신 저격총을 꺼내면 지나치게 리얼한 나머지 조준

난이도가 올라가게 되는데, 대신 적이 조준선에 들어오면 사이트가 빛을 내며 신호를 주는

섬세한 배려도 들어가 있습니다. 뭐 혼.모.노라면 서든 마냥 줌도 안하고 맞춘다든가 할지도

모르겠네요. 막 뉴타입처럼...

 

거기다 적들 또한 이 AIM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일반적인 FPS와 다르게

멈춰서 몸을 드러내는 시간이 조금 더 길다는 느낌? 그리고 몸집이 커다란 녀석들이 상대

적으로 많은 듯 하군요. 어쨌든 밸런스를 잡는데 신경썼다는 인상입니다.

 

뭐 컨트롤러도 그랬지만 이런 섬세한 조정들 덕에 불편함 없이 게임으로써 조준을 즐길 수

있습니다. 앞으로 나올 VR 슈터의 모범이 되지 않을까 싶을 만큼요.

 

 

 

이렇게, 슈팅에서 가장 중요한 조준을 실로 쾌적하게 만든 파포인트 입니다만. 모범 이야기를

하자니 위 쪽의 슈팅 컨트롤러에서 언급 되었던 두번째 장점을 설명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것은 바로 멀미가 적다 입니다.

 

현재 VR 게임들에서 레일 슈터가 많은 이유는 별 다른게 아닙니다. 바로 멀미 탓 입니다.

 

이거야 개인차가 있어서 실제로 멀미가 심한 사람은 그리 많진 않습니다만, 그럼에도 불구

"왼쪽 스틱으로 빠르게 이동하면서 오른쪽 스틱으로 시점을 조종하는 혹은 조준하는 게임"

에선 멀미를 호소하게 되는 경우가 잦습니다.

 

그 이유는 시점이동이 VR의 움직임과 따로 놀기 때문인데요, 자동차로 치자면 운전수와 조수석의

차이와 비슷합니다. 나는 가만히 있는데 운전수가 멋대로 움직여서 생긴 괴리가 바로 멀미의 원인

이 되는 것이죠.


하지만 파포인트는 이런 괴리감을 최대한 줄이는데 노력했습니다.

 

일단 모든 조준은 모션 컨트롤러로 끝낼 수 있습니다. 그래서 (킬존이랑 다르게) 모션 혹은 스틱으로

시점을 움직일 필요가 없어 VR 헤드셋과 괴리가 생기질 않지요. 거기다가 대부분의 레벨 구성이

빠르게 달려 총탄을 피하기 보다는 엄폐 혹은 방어막(보조스킬)을 치고 해치우도록 짜여 있기 때문에

현실과 다른 중력 가속도가 커지는 사태도 최대한 줄여놨습니다.

 

(이는 우스틱 선회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입니다. 이 게임은 선 자세에서 VR 만으로 선회 하는 걸 기본으로

설계 된 게임입니다. 실제로 레벨 구성도 전진이 대부분이므로 그렇게 조작 하시길 권합니다.)

 

어쨌든, 멀미를 줄여보겠다고 애쓴 모습이 구석구석에서 역력하게 느껴집니다. 어떻게든 너를 토하게

만들어 보겠다고 노력하는 모게임과 다르게 말입니다(...)

 

 

 

 

(예를 들자면 이런거...)

 

그 밖에도 저글링(?) 같은 재빠른 몹의 경우 점프 돌진을 해오면 간혹 플레이어의 뒤 쪽으로 날아가는데

친절하게도 다시 플레이어의 정면으로 돌아와 주지요. 시점을 빠르게 움직일 필요가 없도록 말입니다.

상당히 부자연스럽게 느껴지긴 하지만(...) 뭐 현실성보단 게임성을 취했다고 생각할 부분이겠네요.

 

 

 

지금까지 적은 바와 같이 파포인트는 그야말로 VR 플레이를 위해 여러모로 고심한 흔적들이 엿보입니다.

앞으로 나오게 될 많은 VR 슈터들도 꼭 따라해줬으면 하는 모범적인 면들이 많이 보였지요.

 

그럼 가장 중요했던 VR 게임으로써의 특징은 마무리 짓고, 나머지 요소들에 관해 정리해 보겠습니다.

 

 

 

2) 스토리.

 

뭐랄까, 딱 전형적인 SF로군요. 배경도 스토리의 화법도 기존의 그것 그대로 입니다.

 

예를 들자면 인터스텔라, 혹은, 마션 같은 느낌입니다. 그 둘을 적당히 섞어서 열화시키면 이 게임의

스토리가 나올 듯 합니다. 사람에 따라선 상당한 감동을 느낄 부분들도 있는데 제 취향엔 안맞았네요.


크게 나쁘진 않고 그냥 적당한... 서서 즐기느라 지친 다리를 쉬는 사이에 적당히 시간 죽이기 딱 맞은...

그 정도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로튼으로 치자면 65% 정도.

 

 

 

3) 연출.

 

음... 뭐 어쩔 수 없다고 해야 할까요, 이 게임에서 아쉬운 부분입니다.

 

AAA급 게임에서 유행하는 그런 것 있지 않습니까, 막 바닥이 무너진다든가 미사일이 쏟아지는, 퀵타임

이벤트(QTE) 같은 거... 혹은 그런 부류의 '돈 많이 쓴 듯한' 연출들...

 

그런 화려한 인게임 연출이 거의 없기 때문에 단조롭게 느껴지는 일면이 있습니다. 뭐 AAA급 게임이 아닌

이상 많은 걸 바랄 순 없겠지요. 

 

(아 물론 조작이 필요없는 구간에선 나름 괜찮은 연출들이 있긴 합니다, 전투가 아니라서 아쉬울 뿐이지)

 

 

 

4) 볼륨.

 

플레이 시간은 생각보다 깁니다. 구입하기 전 까진 싱글은 30분 정도로 때우고 코옵이나 반복으로 플탐을

늘리지 않았을까 싶었는데 체감상 콜옵의 2/3 이상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적어도 플레이 타임에선

실망이 없었네요.

 

몬스터의 종류도 생각보다 꽤 다양합니다.

 

처음에 벌레들만 나올 땐 "아 그래, 뭐 VR게임이 이정도겠지." 하고 납득하려던 시점에 기계 몬스터가

등장 한다든가. "아 인간처럼 생긴 놈들도 좀 쏴봤음 좋겠다" 하려니까 갑자기 외계인 같은 놈들이 튀어

나와 엄폐질을 한다든가... 하여간 나쁘진 않습니다. 적어도 VR 치고는요.

 

거기다 이건 정말로 예상 못했던 요소입니다만 무려 잠입 액션이 필요한 구간이 존재합니다.

공중을 날아 다니는 스캔 로봇들이 등장하는데, 놈들의 스캔 레이저를 피하기 위해 엄폐물 뒤로 허리를

숙이는 순간 그 전까지 느껴본 적 없는 현실감이 솟구치더군요. 적을 해치우기 위해 한 순간만 몸을 움직

이는 것과 들킬지도 모른다는 긴장감 아래 계속 몸을 움츠리고 있는 건 완전히 다른 종류의 몰입감이었

습니다. 단지 역시 예산 탓인지 짤막하게 끝난단 점이 아쉬울 뿐이네요. 누군가 이 제작사에게 돈을...

 

그리고 코옵이 존재하는데 싱글과는 아예 다른 구성입니다. 근데 코옵은 전투 보담도 다른 사람들의 모션을

보는 재미가 신선합니다. 위 스샷의 레이저 장난질 처럼 가상현실에서 정해진 매크로가 아닌 진짜 사람의

움직임을 본다는 건 달리 경험 해본 적이 없었으니까요. 온라인 접속이 가능하시다면 꼭 즐겨보시길.

 


 

5) 총평.

 

- 리얼하고 혁신적인 조작계.

- 놀랍도록 멀미가 없다.

- 아쉬운 예산의 한계.

- 생각보다 긴 플레이타임.

- 평범한 스토리.

+@ PS VR 최초의 잠입 액션 요소.

 

한줄평 - VR 슈터의 모범적인 설계. 이 제작사가 만든 AAA급 작품이 보고 싶어지는 참신한 게임.

 

이상입니다. 그럼 읽어주신 분들 모두 즐겜 하시길...



댓글 | 11
댓글쓰기


(3165409)

115.23.***.***

BEST
요근래 똥글만 보다가 간만에 제대로된글 본거 같아서 좋네요 ^^
17.05.20 06:27
(4787024)

183.107.***.***

BEST
잘 읽었습니다. 저도 해보고 싶네요ㅠㅠ
17.05.20 05:04
BEST
뭐랄까... 사이즈가 있어서 무게가 꽤 될 것 같은데 생각외로 가볍습니다. 사실 들어가야 할 부속을 생각하면 듀쇽이랑 별 차이가 없기 때문일까요. 양 손으로 잡다보니 안정감도 있어서 그런가 팔은 무브 보다도 더 편한 인상입니다. 아무래도 그냥 딜X 형태로 만든 무브와 달리 처음부터 사격을 위해 만든 덕에 자세도 잘 나오는 편이구요 ㅎㅎ
17.05.20 07:28
BEST
ㅋㅋㅋㅋㅋㅋㅋㅋ핵공감ㅋㅋ
17.05.20 11:24
으으 재밌겠당... 저도 VR로 에임 맞춰보고 싶네양....
17.05.20 04:38
(4787024)

183.107.***.***

BEST
잘 읽었습니다. 저도 해보고 싶네요ㅠㅠ
17.05.20 05:04
(3165409)

115.23.***.***

BEST
요근래 똥글만 보다가 간만에 제대로된글 본거 같아서 좋네요 ^^
17.05.20 06:27
BEST
blogCAT
ㅋㅋㅋㅋㅋㅋㅋㅋ핵공감ㅋㅋ | 17.05.20 11:24 | | |
(537928)

175.223.***.***

인간적으로 이 글은 추천받아 마땅하다..
17.05.20 07:00
(1247466)

175.199.***.***

무브때 포기한게 딱하난데 팔저림입니다. 이건 어떤가요?
17.05.20 07:21
BEST
네즈PP™
뭐랄까... 사이즈가 있어서 무게가 꽤 될 것 같은데 생각외로 가볍습니다. 사실 들어가야 할 부속을 생각하면 듀쇽이랑 별 차이가 없기 때문일까요. 양 손으로 잡다보니 안정감도 있어서 그런가 팔은 무브 보다도 더 편한 인상입니다. 아무래도 그냥 딜X 형태로 만든 무브와 달리 처음부터 사격을 위해 만든 덕에 자세도 잘 나오는 편이구요 ㅎㅎ | 17.05.20 07:28 | | |
(6371)

110.70.***.***

모든키다 듀쇽과 호환되는 컨트롤러임에도 불구하고 별도의 에임컨트롤러로 잡히는 기기라서 지원을 해줘야 작동한다는건 좀 아쉽더군요 바하7에 적용 되면 완전 신세계를 맞 벌 수 있을더 같은데 캡콤이 바하7에 에잉 컨트롤러 지원 해주면 좋겠습니다 언틸던도 해주면 정말 좋겠구요
17.05.20 09:20
(635361)

121.139.***.***

난이도
언틸던 같이 쌍권총 쓰는 타이틀에서는 좀 힘들지 않을까요? 트로피 중에 총 하나로 깨는게 있다고는 하지만.. ㅎㅎ; | 17.05.20 11:13 | | |
(6371)

110.70.***.***

페이란
패드로 인식하면 좋겠다는거죠 | 17.05.20 11:27 | | |
(3709061)

175.223.***.***

이글보고번들 지르러갑니다
17.05.20 10:58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30 전체공지 루리웹이 느린 경우/ [크롬] 브라우저 권장 8[RULIWEB] 2017.05.15
30651256 공지 게시물 신고 방침에 대해 공지합니다 (9) 나타Qoo 6 38774 2017.02.08
29036395 공지 우익 논쟁 제재합니다. (67) sickarl 76 163642 2016.02.23
19586505 공지 PS 게임 이야기 게시판 공지사항 (31) sickarl 47 244786 2013.12.20
30690519 PS4 ARANEA 0 8 19:52
30690518 PS4 에바룽 0 30 19:49
30690517 PS4 성검E 0 33 19:48
30690516 PS4 괴양이맨 0 44 19:48
30690515 PS4 루리웹-1994140729 2 143 19:48
30690514 PS4 인터뤠스팅 0 378 19:38
30690513 PS4 수상한 호갱 2 210 19:30
30690512 PS4 作이 랍니다 0 125 19:27
30690511 PS2 령 제로 2 629 19:18
30690510 PS4 베른 카스텔 0 363 19:16
30690509 PS4 나는야 호뢔앵이 0 516 19:05
30690508 PS4 우주류 4 245 19:04
30690507 PS4 테데자리제 2 926 18:57
30690506 PS4 龍が如く™ 2 441 18:45
30690505 PS4 わらい おとこ 0 273 18:39
30690504 PS4 봉봉마루 3 681 18:36
30690503 PS4 루리웹-1972903740 0 252 18:30
30690501 PS4 루리웹-6776114903 0 460 18:21
30690500 PS4 VGD JeJuDo 1 684 18:19
30690499 PS4 사카모토데스까 0 419 18:18
30690498 PS4 만지마루 0 487 18:17
30690497 PS4 blueviolet80 0 499 18:15
30690496 PS4 철꿘매니아 0 473 18:12
30690495 PS4 글루미데이 0 678 18:08
30690494 PS4 갓겜 52 3272 18:05
30690492 PS4 s알카드s 3 891 17:57
30690491 PS4 륏트리버 7 793 17:56
30690490 PS4 Scarlett Johansson 4 390 17:54
30690489 PS4 이루리엘리 1 999 17:51
30690488 PS4 MASSA 0 271 17:48

글쓰기 844027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