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인생] 회사 선임이 저를 이유 없이 싫어하는것 같습니다. [36]



[광고]

http://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7/read/30545863?

 

어제 이글을 작성 후 많은 분들이 달아주신 답변을 읽어보고 오늘 출근 해서 점심시간에 잠깐 선임이랑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혹시 내가 잘못한것이나 실수한것이 있는지 있다면 가르쳐주시면 시정하겠다.고 말을 하였으나 왜 니가 실수 한것이나 잘못한게 있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하여 그동안 저에게 하신 말씀이나 말투가 상당히 공격적으로 느껴졌으며 조장님 업무지시사항을 어기고 실수를 하여 누를 끼친점이나 시키지 않은 행동을

 

혼자만의 판단으로 실행해 조장님께 욕을 먹은 기억이 없는데 저번주에는 마치 팀내에 문제거리라도 되는냥 반복적으로 제발 제발 제발 하면서 표현하신게

 

속으로 계속 걸렸다 그리고 회식에 대해서도 정직원들만 가는것으로 착각하였다 하셨는데 다른 아웃소싱 직원들은 전부 참가한것으로 알고 있고

 

조장님께서 내 핸드폰 번호도 아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집에 도착할때까지 전화 한통 주지 않으셨다.. 제가 뭔가 마음에 들지 않는점이 있다면 문제점을

 

가르쳐주시면 시정하겠다고 말을 하였습니다.

 

 

 

 

돌아온 대답은 왜 그런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다 혹시 피해망상이나 조현병 같은거 있나 회식에서 나혼자만 왕따시킨것이 아니라 착각한줄 알았지만

 

이미 회사 나가서 버스를 탔는지 지하철을 탔는지 모르는 사람한테 전화할 필요성을 못느꼈다. 그리고 시키지도 않은 커피를 사와서 건네주길래 짜증이

 

나서 그렇게 말을 했다. 하였습니다. 이부분에서도 공격적인 언사로 사람을 정신병자로 몰아가는것 같아 얼굴이 화끈거림을 느꼈습니다.

 

 

그럼 다른 조원들에게는 왜 저에게 하는식으로 하지 않느냐 물었더니 무슨 소리를 하느냐 난 모두에게 똑같이 하였다는 식으로 말을 했습니다. 더이상 얘기가

 

통하지 않을것 같아 그만두었습니다.

 

 

 

정말 무언가 불만이 있는데 저에게 말을 않는것인지 제가 정말 조현병이나 피해망상이 있는것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이곳에서 오래 다니고 싶습니다.

 

그래서 되는데까지 버텨볼 생각인데 문제는 조장이 관리자들이나 같은 부서 부장님들 하고도 상당한 친분이 있는 사람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는 정규직도 아니고 아웃소싱으로 들어온 직원인데 법적으로 제가 받을 수 있는 도움이나 그렇지 않다면 어떤 식으로 누구에게 제 상황을 알려야하는지

 

알고 싶습니다. 소개해준 아웃소싱 업체에 다른 부서나 같은 부서의 다른 업무를 하는 조로 옮기고 싶다고 문의 해보았으나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답을 받았습니다.

 

 

제 상황에서 어떻게 하는것이 좋을까요..

 

 

현 상황이 심각하고 아니고를 떠나서 영문도 모르는채로 왜 제가 미움을 받는지.. 저를 싫어하는 당사자는 저를 싫어한적도 없고 저 혼자 오버해서 그렇게

 

생각한다고 말하는데 정말 제가 혼자 착각해서 오버를 하고 있는건지.. 이런걸 생각하면 정말 미쳐버리겠습니다. 입에 칼물고 엎어져 버리고 싶습니다..



댓글 | 36
1


(222268)

61.72.***.***

BEST
오해면 오해다라고 풀면 될일을 조현병 피해망상이라는 단어를 꺼내면서 공격하는걸보니 정상적인 놈이 아니네요
18.06.13 18:50
(3342684)

122.202.***.***

BEST
이유없이 갈군다면 이유를 만들어 주라는 말이 생각나네
18.06.13 18:07
BEST
상대방이 나를 이유없이 싫어 한다면, 나를 싫어하는 이유를 만들어 줘라. 이것은 진리입니다. 좋은 방향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한다면, 오히려 해결가능성은 없습니다. ‘내가 싫어 할수록, 저 녀석은 잘하려하더라’ 라는 인식을 심어주면, 상대는 자신의 행동을 합리적이라 여기게 됩니다. 나쁘게 대하면 잘하는 사람이니까, 나쁘게 대하는게 바른것이 됩니다. 반대로, ‘내가 이유없이 싫어하고 나쁘게 대하니, 나한테도 좋을것이 없더라’ 라는 인식을 심어줘야 아주약간이라도, 반성의 계기가 생기고 개선 가능성이 생깁니다. ‘이유를 알려주면 고치겠다. 더 잘하겠다.’ 이런말이 님 딴에는 진솔한 대화를 시도한 것이겠지만, 어떤 말이든지 상대 가려서 해야됩니다. 그런 방식으로 사람을 대하는 사람한테 그런 말을 꺼낸 것은 님이 실수한겁니다. 그걸로 님은 나쁘게 대하면 되는 사람으로 인식이 한층 더 깊어졌습니다. 님이 약자인 입장이니 어찌하냐? 라고 생각도 들겠지만, 과하지 않게 감당 안되는 선을 넘지 않으면서 싫은 표현 하는것도, 사회생활 스킬입니다. 주변을 보세요. 분명히 있을겁니다. 싫은건 싫다는 티를 꼭 내고 그렇게 자신의 불이익을 줄여나가는 사람이 분명히 있을겁니다. 부서 이동 같은게 중요한게 아니고, 상대가 나에게 나쁘게 대할때 나는 도리어 잘하려하는게 얼마나 잘못된 행동인지 느껴야합니다.
18.06.13 18:29
(497236)

211.46.***.***

BEST
회사생활 오래한 입장이라 근거는 없지만 개인적인 느낌을 말슴 드리자면 그 자리에 애정이 있으셔서 상사의 언사에 너무 민감하게 신경쓰시는것 같습니다. 회사 오래다니는데 꼭 필요한 스킬은 쿨하게 넘기기 같습니다. 무덤덤해 지시고 둥글둥글하게 대응 하시길...
18.06.13 20:55
BEST
전 쓰신글에 대해 제가 느낀걸 적었을 뿐이고 글을 삭제 하셨는데 조장보다는 제가 문제가 더 있을것이라는 뉘앙스,전제하에 적으셨습니다 먼저 무엇을 잘못했는지 물어보고 고치라 하셔서 먼저 대화를 시도하면서 제가 기분 나쁘게 느꼈던 정황을 설명한 것이었구요. 그리고 제가 적어놓은 글 몇자를 보시고 제 성격과 생활패턴을 꽤뚫고 있다는 듯이 제잘못임을 제가 생각없이 대화를 시도 했다는 전제를 확정적으로 깔고 글을 쓰시면 당사자인 제 입장에서는 기분이 좋을 수 없는게 당연한것 아닐까요? 위플님께서 제게 공격적인 댓글로 받아들이지 말라는 자신의 글의 존중을 바라시면서 어찌 제 느낀 감정을 적은 답글에 넌 잘못이 없다는 식의 대답을 바라는것 같은데 그렇다고 치자 식으로 비아냥 거리시는지 좀.. 이해가 안됩니다.
18.06.13 22:08
(9775)

180.229.***.***

그냥 쌩까고 다니는 수 밖에요... 정규직 목줄을 잡고 있는 인물이라면 그 회사에서는 앞으로 가망은 없을듯 싶습니다. 정직계약유무를 떠나 그냥 싫어하면 싫은 분명한 이유를 만들어 주세요.
18.06.13 17:56
(9775)

180.229.***.***

레옹
저 직장 다닐적 얘기를 해드리자면........ 나이는 동갑인데 군면제자라서 저보다 3년차 먼저 들어온 선임이 있었습니다. 그냥 서로 대면대면 존칭쓰면서 안친하게 지냈는데.. 어느날 토요당직 건으로 떠 넘기더군요.. '뭐냐? 내 일 아니다'라고 말하니 상담실로 잠깐 와보라하더니 들어가니까 문을 잠그더군요 ㅎㅎㅎ '뭐지 이 XX끼가'라는 생각이 드는데 미친넘이 완력을 쓰는듯 겁박을 주더군요.. 그놈도 키크고 덩치가 좋았지만 저도 181에 당시 80정도 나가던 찰라라몇살 잡이하다 엎어서까려다 말고 뺨 그냥 살짝 때리고는 까불면 XX버린다. 라고 말하고 생각해보니 괜하게 폭행으로 걸릴것 같아서.. 그냥 선수치자싶어 바로 문열고 나와서 직원들에게 'X선생님이 본인 당직 안선다고 상담실 끌고가서 멱살잡이를 하네요~'라고 말했습니다. 제가 당한듯이 말했습니다. 그쉐리 선임인데 나한테 뺨 맞았단 소리는 못하고 그냥 유야무야 그놈만 부장급선에서 경고받고 퇴사하는 순간까지 서로 투명인간 취급하면서 살았습니다. | 18.06.13 18:16 | | |
남갈구고 이런거 진짜 이유가 있어서 하고 그런거 아닙니다. 그냥 맘에 안들면 괴롭히고 못살게구는거지 특별한 이유 없어요. 괴롭히는 사람은 거기에 대해 별 깊은 생각도 없고 심한 경우엔 자각조차 없을 수 있습니다.
18.06.13 18:00
이불킥3년각
그냥 마음에 안드는 경우는 혹시 어떤 경우일까요.. 전 정말 무례하게 굴었다던가 주제파악 못하고 윗사람에게 시덥잖은 농을 던졌다던가 하는일도 없습니다. 정말 정신병 걸릴것 같습니다. | 18.06.13 18:06 | | |
     
사람이 사람을 싫어하는데는 생각보다 별 이유가 없습니다.. 정말 사소한 계기로 끔찍하게 싫어질 때도 있고, 그냥 볼 때부터 싫은 사람도 있고, 가지각색이에요. | 18.06.13 18:22 | | |
     
혹시 미필이신가요? 군대 갔다오면 인간이 인간을 괴롭히는 이유는 사소하고 그 인간이 어떤 놈인지가 관건이란걸 알 수 있는데. 솔직히 이유는 갖다붙이기 나름이고 심심하거나 짜증난다는 이유만으로 남을 괴롭히는 존재가 인간이라서요. 그래도 이해 안가면 성악설 참조 | 18.06.14 00:27 | | |
     
그냥 만만하게 화풀이할 대상이 필요한 데 님이 가장 후폭풍이 없을 거라 생각했을 수도 있어요. 상대가 이런 식으로 나오는데 님이 밑도 끝도 없이 자기한테서 문제를 찾으려고 하면... 그 방법으론 절대 해결 못합니다, | 18.06.14 10:42 | | |
(3342684)

122.202.***.***

BEST
이유없이 갈군다면 이유를 만들어 주라는 말이 생각나네
18.06.13 18:07
일단 좀더 관찰하고 본인말대로 모두에게 그렇게 x같이 한다면 그냥 그사람 성격이 그런거다하고 상대안하고 있으면 되는거고 그런게아니라 진짜 이유없이 찍어서 뭐라하는거면 지시사항같은거 다 기록하고 책임소재 명확히해서 최소한 일적으로 까일거리를 만들어주지 않아야 합니다.
18.06.13 18:11
(3860122)

121.139.***.***

이거 정말 힘들어요 저도 사회생활 한지 얼마 안됬을때 몇번겪었던터라 일을 못하거나 실수해서 오는 갈굼이랑 이유없는 구박에 소리없는 비웃음으로 오는 갈굼이랑 느끼는 체감이 다르죠... 그땐 두번째 직장이 보안일이었는데 아침에 눈뜨기가 정말시렀는데 결국엔 6달 못채우고 그냥 나왔죠 암튼 이유없이 싫어하는거에 정답이 없어요 저도 따져보고 다가가보고 노력했지만 제가 더 지쳐서;; 암튼 지금은 잘살고있지만 그때 생각하면 어후...버티다 도저히 안되면 그냥 다른데 구하세요 정신적 스트레스가 더 힘듭니다 남일같지않아서 ㅠㅠ 힘내세요
18.06.13 18:29
BEST
상대방이 나를 이유없이 싫어 한다면, 나를 싫어하는 이유를 만들어 줘라. 이것은 진리입니다. 좋은 방향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한다면, 오히려 해결가능성은 없습니다. ‘내가 싫어 할수록, 저 녀석은 잘하려하더라’ 라는 인식을 심어주면, 상대는 자신의 행동을 합리적이라 여기게 됩니다. 나쁘게 대하면 잘하는 사람이니까, 나쁘게 대하는게 바른것이 됩니다. 반대로, ‘내가 이유없이 싫어하고 나쁘게 대하니, 나한테도 좋을것이 없더라’ 라는 인식을 심어줘야 아주약간이라도, 반성의 계기가 생기고 개선 가능성이 생깁니다. ‘이유를 알려주면 고치겠다. 더 잘하겠다.’ 이런말이 님 딴에는 진솔한 대화를 시도한 것이겠지만, 어떤 말이든지 상대 가려서 해야됩니다. 그런 방식으로 사람을 대하는 사람한테 그런 말을 꺼낸 것은 님이 실수한겁니다. 그걸로 님은 나쁘게 대하면 되는 사람으로 인식이 한층 더 깊어졌습니다. 님이 약자인 입장이니 어찌하냐? 라고 생각도 들겠지만, 과하지 않게 감당 안되는 선을 넘지 않으면서 싫은 표현 하는것도, 사회생활 스킬입니다. 주변을 보세요. 분명히 있을겁니다. 싫은건 싫다는 티를 꼭 내고 그렇게 자신의 불이익을 줄여나가는 사람이 분명히 있을겁니다. 부서 이동 같은게 중요한게 아니고, 상대가 나에게 나쁘게 대할때 나는 도리어 잘하려하는게 얼마나 잘못된 행동인지 느껴야합니다.
18.06.13 18:29
고소왕을꿈꾼다
정말 조장 같은 사람한테는 그냥 좋은쪽으로 풀어나가려고 하면 안되는건가요.. 아직 자신이 없네요.. | 18.06.13 18:43 | | |
(445019)

14.33.***.***

     
무조건 맞춰주는게 좋은결과가 나오지는 않습니다. | 18.06.13 19:22 | | |
(340400)

175.223.***.***

이유 없고 모두에게 똑같이 한다고 말했으면 이제 님은 다른 라인 타시거나 그냥 할거 열심히 하세요.
18.06.13 18:37
peropero!
근데 정신적으로 스트레스가 엄청 심합니다 이제 근무한지 일주일 조금 넘었는데 첫날부터 시작해서 업무중 두통이 생긴날이 4일이 넘습니다. 개인적으로 갈구는건 참을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갈굼이 같은 조원들에게 다 들리도록 큰소리로 갈구기 시작합니다. 굉장한 치욕감이 느껴집니다. 제가 업무를 못해서 갈구거나 하는것도 아니라 왼손잡이라고, 다른사람하고 업무속도가 분명히 똑같은데 저만보고 왜 그렇게 느려터졌냐고 하지를 않나. 물론 정직원인 같은 조원형들도 조장이 저를 유독 갈군다고 느껴진다고는 하는데 그래도 제가 받는 치욕감이나 스트레스는 무시 할 수가 없습니다.. | 18.06.13 18:41 | | |
(340400)

39.7.***.***

     
일단 그런 놈이다 라고 생각하시면서 최대한 덜 떠올리세요... 다른 조 로 이동은 힘드시면... 버티기 하시는 수 밖에 없을 것 같네요. | 18.06.13 22:18 | | |
(222268)

61.72.***.***

BEST
오해면 오해다라고 풀면 될일을 조현병 피해망상이라는 단어를 꺼내면서 공격하는걸보니 정상적인 놈이 아니네요
18.06.13 18:50
(1318042)

124.49.***.***

me친토끼
그니까요... | 18.06.13 19:02 | | |
(1318042)

124.49.***.***

윗 사람한테 신고해보시는게...
18.06.13 19:02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위플
그런데 저분이 저 회사 다닌지 몇달 정도 됬다면 모를까 회식하는데 연락 없었다는게 입사한지 일주일 됬을때라는데 일주일 다닌 신입한테 저러는게 전 정상으로 안보이는데요...그리고 유게는 그냥 아무 뻘글이나 작성해도 됩니다 | 18.06.13 20:28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위플
유머게시판 가서 잡담 텝만 들어가봐도 사람들 자기 이야기 유머와 전혀 상관없는 이야기로 상당히 도배되어 있는 곳입니다. 그것이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아울러 사회적 눈치가 없어 보인다고 하셨는데. 같은 조원이 저와 조장 포함 총 8명입니다. 그중 업무중 저와 대화를 많이 나누는 사람은 4명이구요. 같이 밥먹고 휴식시간에 같이 담배 피우러 나가고 일렬로 같이 앉아 조립 업무를 하면서 대화를 많이 나누기도 합니다. 같이 밥먹다가 형님들이 먼저 하신 얘기가 조장이 유독 너를 많이 갈구는것 같다는 식으로 말씀을 하셨었고 저 또한 그런 차별을 느끼고 있었기에 용기를 내어 말을 하면서 확신을 가지고 저에 대한 차별을 가지고 따지듯이 물어본것입니다. 오늘 선거일이라 오늘 근무한다고 조원에게 전달했을때 혼잣말 식으로 아쉽다 라고 했을때 저에게 공격적인 어투로 못쉬어서 아쉽냐 영원히 쉬게 해줄까 등등의 말을 했었습니다. 이역시 걸어 넘어지실것 같기에 말씀 드리면 이런식의 혼잣말,푸념들은 조원들도 종종 하던 얘기였고 그것을 들었던 조장의 반응은 그냥 넘어가거나 동조해서 농을 던지는 그런 반응이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조직장을 크게 모욕하였다고 하셨는데 조장이 평소에도 잘마시는 커피였고 휴식시간에 항상 자판기 음료수 하나씩 뽑아들고 나가서 담배 피우고 옵니다. 설령 때와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고 하여도 사람의 정성을 무시하며 제발 제발 좀 시키는것만 좀 해라 제발 좀. 이건. 같은 부서내의 다른 조원들까지 듣고 있는 상황에서 같은 조원에게 할 말이 아닌것 같습니다. 제 억측인지도 모르겠지만 공격적으로 들려도 그런뜻이 아니라고 하셨는데 굉장히 저를.. 트러블 메이커로 몰고 가려고 하시는 경향이 조금 보이는것 같습니다. 물론 잔업 없는 칼퇴근인지라 퇴근하면 특별한 일 없는 이상 지체 없이 집으로 귀가 하는 성격이긴 합니다만. 말씀 하신것 처럼 자기중심적인 성격도 아니구요. 말이 많은 성격도 아닙니다. 말하기를 좋아하는 성격은 아니지만 남의 말 잘 들어주는 성격입니다. 써주신 글 차분히 읽어봤습니다만 상당히 공격적으로 들리고 기분이 좋게 받아들여지지 않네요... | 18.06.13 20:34 | | |
(558816)

218.39.***.***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네 알겠습니다. 글 쓴 분께서는 아무 잘못도 없고 그 조직장이 이상한 사람인 걸로 하죠. 그 얘기를 바라시는 것 같은데 제가 쓸 데 없는 얘기를 했네요. 제가 생면부지의 사람한테 공격적일 필요도 이유도 없음은 미리 말씀드렸음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공격적으로 들린다고 하신 데서부터 대충 결론은 난 것 같습니다. 아까운 시간을 써 가며 글을 쓰고 쓰신 글들을 읽어보고 했던 제 행동이 누군가를 공격하고 싶어서였다고 생각하신다면, 뭐 그렇게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저는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글 쓴 분에 대해서 공격적으로 얘기하고 트러블 메이커로 몰아가야 할 이유를 찾지 못하겠습니다만. | 18.06.13 21:37 | | |
BEST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위플
전 쓰신글에 대해 제가 느낀걸 적었을 뿐이고 글을 삭제 하셨는데 조장보다는 제가 문제가 더 있을것이라는 뉘앙스,전제하에 적으셨습니다 먼저 무엇을 잘못했는지 물어보고 고치라 하셔서 먼저 대화를 시도하면서 제가 기분 나쁘게 느꼈던 정황을 설명한 것이었구요. 그리고 제가 적어놓은 글 몇자를 보시고 제 성격과 생활패턴을 꽤뚫고 있다는 듯이 제잘못임을 제가 생각없이 대화를 시도 했다는 전제를 확정적으로 깔고 글을 쓰시면 당사자인 제 입장에서는 기분이 좋을 수 없는게 당연한것 아닐까요? 위플님께서 제게 공격적인 댓글로 받아들이지 말라는 자신의 글의 존중을 바라시면서 어찌 제 느낀 감정을 적은 답글에 넌 잘못이 없다는 식의 대답을 바라는것 같은데 그렇다고 치자 식으로 비아냥 거리시는지 좀.. 이해가 안됩니다. | 18.06.13 22:08 | | |
(1330813)

110.45.***.***

나 백화점 옷가게 일할때 생각난다 그때 그 매니저 x밥 쉥키도 그랬었는데. 그뒤에 들어온 형은 디게 잘 해줬다더라 이유없이 싫어하고 갈구고 점장 누님이 밥사먹으라고 카드줬는데 백화점 꼭대기 푸드코드가서 진짜 짬뽕 후루룩 딱 그것만 먹고 말 한마디 안하고 둘이서 먹었는데 진짜 그 분위기는 갑분싸였지... 그떄 그쉥키는 아직도 백화점 손님한테만 방글방글 거리며 옷팔고 쥐똥같은 월급받고 전전긍긍 살아가겠지? 벌써 한 10년 전 이야기입니다. 세상에는 별별 사람이 다 있습니다 저역시도 저런사람 만나봤구요 너무 신경쓰지마세요 걍 썡까세요 정직원 안되면 어때요? 거기에 목메여서 일하다간 병생겨요 그냥 물흐르듯이 생활하세요 신경쓰여도 애써 신경끄고 본인일 지금처럼만 하시면 일잘하면 알아서 정직원될꺼고 안되더라도 내일이 아니구나 하고 훌훌 털어버리세요 쓰니는 아무 잘못 없답니다 그런놈들은 알아서 자멸합니다
18.06.13 20:07
(1330813)

110.45.***.***

호두마루a
아! 그리고 저런사람들이 진짜 선을 넘어서 들어오면 엄청 강하게 받아치세요 그다음부터는 깨갱거리거나 안 갈굴껍니다 밑보이지 마세요 절대로 ㅎ | 18.06.13 20:09 | | |
(1355978)

211.219.***.***

호두마루a
근데 글쓰신분이 받아칠 정도의 사람이셨으면 애시당초 이런 고민을 하지도 않았을거 같아요 | 18.06.13 20:39 | | |
(539939)

125.135.***.***

읽어보니까 기술직 계통은 아니신 것 같고, 저는 울산에 사는데 이쪽 특성상 기술직 이직이 좀 잦은 사람이 많습니다. 헌데 이직해도 전에 어떤 문제로 거거서 여기로 왔다더라, 하는 건 늘 따라다녀요, 사수가 정말 거지같아도 마지막까지 절대 예의를 잃지 않으셨으면 좋겠네요. 이쪽 특성인지는 몰라도 서열, 연줄에 의한 질서가 확고한 계통에 자기가 일하는 것이라는 생각이라면 이직도 생각해보시고, 마지막까지 칼은 숨기시고 잘 견디셨으면 좋겠습니다.
18.06.13 20:40
musiccity
네 맞습니다 기술직은 아니고 단순 조립직인데 회사 규모도 상당하고 직원 복지나 업무강도 정직원 전환율 너무 낮지도 높지도 않은 임금 모든 면에서 저같은 특별한 스펙 없고 기술 없는 사람에게는 정말 굉장히 과분할 정도의 직장이라 기회를 잃고 싶지 않아 많이 목메고 있는 상황인데.. 제가 못버티고 제발로 나가는 순간까지 이래야 될까 저래야 될까 망설이다 죽도밥도 안되고 나갈까봐 걱정입니다. 어떻게 대처를 해야할지 전혀 모르겠습니다.. | 18.06.13 20:44 | | |
(539939)

125.135.***.***

     
저도 멘탈약해서 엄청 치이고 살아요 근데 회사내에서 목소리 큰 입장에 서지 못하면 부조리한 상황에 처해도 견디는 게 제일 좋은 방법이었어요 만약 내가 여기서 계속 일하고 싶은 건지 그게 가장 중요한 문제 같아요 저는 그랬거든요. 군자의 복수는 10년이 지나도 늦지 않다(칼날의 빛을 칼집 속에 숨기고 어둠 속에서 묵묵히 실력을 키운다) 우리도 목소리 큰 입장에 올라서 이런 부조리함 후배들 한테는 겪지 않게 해봐요. 글쓴 분이 직장에 대해서 나쁘지 않게 생각하시는 것 같아서 적어 봤어요 힘내요 우리. | 18.06.13 20:54 | | |
(497236)

211.46.***.***

BEST
회사생활 오래한 입장이라 근거는 없지만 개인적인 느낌을 말슴 드리자면 그 자리에 애정이 있으셔서 상사의 언사에 너무 민감하게 신경쓰시는것 같습니다. 회사 오래다니는데 꼭 필요한 스킬은 쿨하게 넘기기 같습니다. 무덤덤해 지시고 둥글둥글하게 대응 하시길...
18.06.13 20:55
(1648)

211.58.***.***

흠.. 이렇게 굽히고 가면 계속 만만하게 보고 더 사소한걸로 트집잡을거 같은데.. 그냥 조장앞에선 일에 대한 대화만하고 그 외는 신경쓰지마세요 더 잘보일려고 노력도 하지말고요
18.06.13 20:56
(4821432)

210.104.***.***

그 팀장이 이유없이 그냥 글쓴이를 싫어한다는 전제하에 말씀드립니다 그분하고 개인적인 이야기 절대하지말고 업무적인이야기만 하시고 절대 실수하지마세요 잘보이려고 하지마세요 기분나쁘게 갈궈도 그냥 죄송하다는 식으로 넘기세요 그 외에 다른분들하고는 엄청나게 잘지내야 하고 일적으로도 인정 받으세요 팀장외 모든 사람들을 아군으로 만드세요 이간질에 갈굼에 힘들겠죠 내가 일하고 싶고 지내고 싶은곳에서 지내려면 감수하고 이겨내세요 이겨내시면 어딜가서든 잘하실겁니다 화이팅
18.06.13 21:54
이유없이 갈구는 일은 두가지 경우입니다 하나는 그 사람 성격이 줮같은거 둘째는 본인이 성격이 줮같은거. 무조건 둘중 하나 입니다. 셩격이 줮같다는건 무조건 악질이 아니라 소심한 성격이나 자기피해의식이 깊은것도 줮같은거에요. 글읽어보니 님성격도 약간 그 타입입니다 ㄷㄷ
18.06.13 23:27
너무 안타까워서 리플 남깁니다. 세상엔 이유없이 나에게 악의를 내뿜는 인간도 있기 마련이에요. 글쓴이분은 분명 대화를 시도했으나 상대방이 받아들이지않고 더 공격적으로 나오는경우잖아요? 그사람이 글쓴이분에게'만'거리는거면 만만하게 보거나 아니면 진짜 별거아닌 이유로 싫어하는 경우입니다. 딱 그냥 군대 선임 생각하세요. 진지하게 대화를 시도했으나 위 경우처럼 나온다면 '특별한 계기'가 없는이상 아마 같은상황이 반복될겁니다. 아니면 어떻게든 트집 안잡힐정도로 일을 잘해버리던지. 그것말곤 현실적인 답변이 될만한게 없습니다. 저도 글쓴이분과 비슷한 경험을 겪어봣고. 그중엔 제가 인식하지 못했으나 잘못한 일도 있었어요. 그걸 나중에 알게된적도 있었고... 그사람이 조장이기에 만약 회사에서 진짜 크게 싸워 버린다면 조장이 회사에서 평판이 안좋은게 아닌이상 글쓴이분에게 안좋은 상황이 펼쳐질거구요... 아니면 뭐 별수없죠 피해자 코스프레 가능한 상황을 유도해야죠 아니면 회사를 나가시던가.... 제가 조언 해드릴수있는건 이정도 뿐이네요.
18.06.14 08:04
(2648263)

118.130.***.***

혹시 내가 잘못한것이나 실수한것이 있는지 있다면 가르쳐주시면 시정하겠다.고 말을 하였으나 왜 니가 실수 한것이나 잘못한게 있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고 하여 그동안 저에게 하신 말씀이나 말투가 상당히 공격적으로 느껴졌으며 (니가 나한테 막말했잖아.) 조장님 업무지시사항을 어기고 실수를 하여 누를 끼친점이나 시키지 않은 행동을 혼자만의 판단으로 실행해 조장님께 욕을 먹은 기억이 없는데 저번주에는 마치 팀내에 문제거리라도 되는냥 반복적으로 제발 제발 제발 하면서 표현하신게 속으로 계속 걸렸다 (나는 업무실수 한것도 없는데 니가 나한테 계속 문제 삼고 태클걸었다) 그리고 회식에 대해서도 정직원들만 가는것으로 착각하였다 하셨는데 다른 아웃소싱 직원들은 전부 참가한것으로 알고 있고 조장님께서 내 핸드폰 번호도 아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집에 도착할때까지 전화 한통 주지 않으셨다.. (니가 의도적으로 날 왕따시켰다) 제가 뭔가 마음에 들지 않는점이 있다면 문제점을 가르쳐주시면 시정하겠다고 말을 하였습니다. 어떤 반응을 기대하고 저렇게 말하신건지 모르겠지만 아마도 상식적인 사람이였다면 이 지경까지 안왔을겁니다만 상대방은 그냥 다 기분나쁜 사람이거든요. 그 사람이 저렇게 대놓고 니가 잘못했잖아. 날 왕따시켰잖아. 내가 무슨잘못했냐는 이야기가 나오면 좋은반응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정중한척 말을 꺼내긴했지만 내용이 정중한 내용이 아니거든요. 말을 하기전에 내가 어떤의도를 갖고 대화를 할건지 생각하면서 대화하는게 좋습니다. 사실 입장도 필자분이 불리한 입장입니다. 저쪽은 정규직이고 이쪽은 아니니까요... 그렇기때문에 굽히고 나갈거면 그냥 자존심이고 뭐고 시키는대로 하는게 좋습니다. 자신없으면 물어보는겁니다. 일단 칼자루를 쥔건 상대방이기때문에 뿅뿅이라고해도 일단 그냥 적응해보시고 시키면 시키는대로 해보세요.. 혼자서 뭔가 잘할수 있는 상황은 아니기때문에 그냥 욕먹어도 버텨보세요..일좀 배우고 혼자서 잘할때가 오면 뿅뿅짓이 좀 줄어들수 있습니다. 일단은 시비거는 정도 짜증내는 정도니 그 짜증에 일일이 반응하기보다 원래 짜증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하시고 주변 사람들과 좀더 친하게 지내면서 정보를 얻어가는게 좋을거같습니다. 처음 일배우니 뭐든게 다 힘들고 어렵겠지만 잘 버텨보세요..회사생활은 일단 버티는게 이기는거에요.
18.06.14 11:40
이유없이 싫은사람도 있어요 그냥 님도 똑같이 싫어하세요 부하직원이라고 굽신거리면 호구로봄 그냥 쎄게나가줘야 더이상 안건드림
18.06.14 16:03
니가 싫다 싫어, 걍 너무 싫다 해서 인연의 끝까지 까내리기만 하는 그런 사람 종종 있는데, 걍 피하는게 답입니다. 죄송한 이야기이지만 딱 봤을때 그분이 계속 님 윗선이면 오래 못버티실거에요. 일하시면서 기회를 보고 핑계거리를 만들어 옮길수 있음 옮기세요. 그때까지는 진짜 업무외적으로 얽히지 말고, 적어도 그사람 앞에선 사고치지 마세요.
18.06.15 00:41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 전체공지 로스트 아크 8[RULIWEB] 2018.12.17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20) 루리 66 88324 2009.05.05
30550537 인생 feomaio 161 23:26
30550535 인생
담배... (5)
1318042 177 21:58
30550534 인생 루리웹-8771072364 246 21:31
30550533 학업 가나마바사 211 20:46
30550532 인생 동전먹는돼지 358 19:46
30550531 인생 소강찡 1 355 18:53
30550530 취미 할리우도 1 629 18:42
30550529 인생 마르실귀여워 1 355 18:30
30550528 인생 루리웹-6861701137 499 18:29
30550527 취미 아전기쓰고싶다 820 18:15
30550526 인생 Now Loading... 403 17:49
30550525 인생 루리웹-0518523975 1 500 17:49
30550523 컴플렉스 샤이니데이 1 472 17:21
30550522 취미 -HUMAN- 696 14:06
30550521 인생 루리웹-6323986550 1395 13:45
30550520 인생 루리웹-7131522764 522 13:38
30550519 인생 루리웹-9017808102 759 10:47
30550518 학업 고민 업데이트 881 10:42
30550517 친구 루리웹-1905700599 1096 09:44
30550515 인생 뻔뻔한뻔데기 793 03:56
30550514 인생 TRMD 630 02:38
30550511 인생 FortrGigas 1140 2018.12.18
30550510 인생 쿠르트 반다르 835 2018.12.18
30550509 취미 깐바루조이 1 548 2018.12.18
30550507 인생 god하늘색풍선god 1 1250 2018.12.18
30550506 인생 풀나무 1165 2018.12.18
30550504 게임 루리웹-4989375934 411 2018.12.18
30550503 이성 모자연 2420 2018.12.18

글쓰기 33430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