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인생] (약간 장문) 다이어트 그리고 술 관련 주저리 [2]





[광고]

올해 29(만나이 27) 몸은 176cm에 85kg입니다.

 

과거 얘기를 살짝 하자면

11년도 군입대하기 직전에 약 95~96kg 정도 나갔었습니다. 전 당연히 비만 소대 갈 줄 알았는데 제가 갔던 신교대는 없더군요.

하여튼 자대배치를 받고 첫 휴가인 신병 위로 외박 때(저 때는 이등병 기간이 5개월이었습니다)

집에서 몸무게를 재보니 78kg이었습니다.

행정병이라 다른 보병에 비해선 육체활동이 비교적 적었고 막내 땐 선임들이 과자도 많이 사줬었는데ㅋㅋㅋㅋ

생각해보면 규칙적인 생활, 스트레스, 그래도 군인이라 일반인보단 많은 체력 활동(작업과 근무도 다 섰습니다)

그러다가 병장 때부터 점점 다시 찌기 시작했죠.

 

그러다가 작년 5월 무렵 86~87kg 정도 나갈 때 솔로인 기간이 몇년 되다보니 여친을 사귀고 싶어서 몇번 소개팅을 했지만 다 안됐죠.

그때부터 다이어트를 하자 해서 시작했습니다.

6월부터 아침마다 출근하기 전에 1시간씩 헬스장을 다녔습니다. 워낙 운동하는걸 싫어해서 절대 1시간 이상 안 했죠.

무산소는 일주일에 2번 하는 PT 때만 하고 나머지는 런닝머신만 했습니다. 30~40분 뛰기, 20~30분 걷기로. 

당시에 주문해서 먹었던 다이어트 도시락도 입맛에 맞아서 잘 먹었습니다.

그렇게 추석쯤까지 몸무게가 79kg가 되더군요.

 

추석 때 헬스장이 며칠 문을 닫고, 마침 여자친구도 생겼습니다.

그 후로 여자친구랑 이것저것 먹으러 다니고, 귀찮다고 헬스장 안 다니고, 여친을 사귀겠다는 동기부여가 사라지니 다이어트를 포기했습니다.

그러다가 지금 85kg로 다시 돌아왔죠...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려고 하는데,

제일 큰 문제는 제가 술을 너무 좋아합니다. 이틀에 한 번씩은 마셔요.

주변에 술을 좋아하는 친구들도 많고, 여친도 많이는 못 마시는 편이지만 즐기는 편이라 주말에 볼 때는 항상 마시고,

약속 없는 날은 편의점에서 4캔에 1만원인 맥주를 사 와서 하루에 2-3캔씩 마십니다.

생각해보니 13년에 군 전역 후 지금까지 제일 오래 안 마신 게 3일 정도 밖에 안되네요.

저 다이어트하는 기간에도 마셨습니다. 심지어는 술이 수분을 뺏으니 살이 빠진다는 이상한 논리로 저녁을 안 먹고 4캔씩 마시고 그랬습니다.(확실히 일시적으로 빠지더군요...건강하게 빼는게 아니지만)

몇 년마다 하는 건강검진도 아직은 젋다보니, 살 빼라는 거 외엔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다가 몇 달 전에 오른손이 약간 떨리는 느낌이 왔습니다. 하지만 눈에 보이진 않았고, 의식하지 않으면 괜찮아서 별 생각을 안 했죠.

한 달 전쯤엔 술을 마신 후에 양손을 보니 붉은 반점 같은 게 약간 올라왔습니다. 그 후에 마셨을 땐 안 그래서 그때도 별 생각 안 했습니다. 

 

그러다가 이번 주에 휴가를 내고 여자친구랑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네, 물론 술 많이 마셨죠.

돌아와서 다음 날, 오른손이 아직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떨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저리기 시작하더라고요. 그때 느꼈습니다. 아 이거 알콜 중독이구나.

테스트 해본다고 다음날 또 마셨습니다. 술을 마시니 떨림과 저림 증상이 없어지더라고요. "확실하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ps4로 어쌔신 크리도 오리진 하는데 화살을 쏠 때 조준하기가 힘들더라고요

 

술을 너무 좋아하다 보니 솔직히 끊을 자신은 없습니다만 최소한 1,2주에 한 번만 마시자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아직 이틀밖에 안됐지만 솔직히 마시고 싶은 생각이 또 드네요... 아직까진 '못 참겠다!'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그리고 아까까진 괜찮았지만 글을 쓰면서 의식하다 보니 오른팔이 또 떨리고 저립니다...

이 증상들이 나타난 건 며칠 안됐고, 아직까진 의식을 안 하면 괜찮긴 합니다. 하지만 컴퓨터, 게임, 핸드폰처럼 손을 쓰는거엔 의식이 돼서 이러네요.

병원을 가봐야 할까요? 아니면 일단은 좀 자제하면서 기다려볼까요? 가본다면 어디로 가야할까요?

 



댓글 | 2
1


(1973137)

121.129.***.***

BEST
저도 건강한 생활을 하는건 아니지만 몸이 안좋으면 바로 반응 한다는건 참 좋은거에요. 전 둔해서 그마저도 못느끼거든요. 몸이 반응 할때 지키는게 최고 입니다.
18.01.13 19:47
(1973137)

121.129.***.***

BEST
저도 건강한 생활을 하는건 아니지만 몸이 안좋으면 바로 반응 한다는건 참 좋은거에요. 전 둔해서 그마저도 못느끼거든요. 몸이 반응 할때 지키는게 최고 입니다.
18.01.13 19:47
(827354)

175.223.***.***

몸에 붉은 반점 올라올 정도면, 신장이나 간이 못 뻐티고 슬금슬금 피부에 티나기 시작하는 겁니다. 간기능 신장기능 검사 한 번 받아보시구요. 29이면 자기 생활습관들이 몸에 나올 시기에요 관리 하셔야돼요 술은 아예 끊고 명절같은 날에만 마신다고 생각하세요... 1,2주 한 번만 마신다고 해도 페이스 놓치면 더 마시고, 필받으면 더 마시고 그래요
18.01.14 04:13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2 전체공지 COD 블랙옵스4 디지털 디럭스 증정 이벤트 8[RULIWEB] 2018.10.18
11 전체공지 데스티니 가디언즈 8[RULIWEB] 2018.10.10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20) 루리 66 80611 2009.05.05
30549289 이성 루리웹-8948420804 159 20:17
30549288 취미 루리웹-3165600737 1 1678 18:17
30549287 인생 애기궁딩 2407 15:09
30549286 취미 인디지스 574 15:03
30549285 인생 루리웹-7041332372 1404 10:50
30549283 게임 동방신기 1050 10:06
30549282 컴플렉스 지나가던 선비 7 2994 09:47
30549280 인생 모노크롬팩터 1266 08:37
30549277 컴플렉스 크아사드인 3 2494 03:29
30549276 신체 Demacia 1189 00:41
30549275 인생 루리웹-7955087602 1172 00:03
30549274 취미 마자용 1071 2018.10.19
30549272 인생 Jinseung 2 1483 2018.10.19
30549271 취미 종이mm 504 2018.10.19
30549270 취미 QYDyhdd 1233 2018.10.19
30549268 인생 雷雨霹酹 2525 2018.10.19
30549267 인생 goldenbough 2 2676 2018.10.19
30549266 취미 wise_man 9 3118 2018.10.19
30549264 인생 루리웹-7955087602 4693 2018.10.19
30549263 학업 Delphinus-3 1797 2018.10.19
30549262 취미 지유.지호아빠 783 2018.10.19
30549261 인생 갈형 1815 2018.10.19
30549259 인생 Jinseung 1207 2018.10.19
30549258 인생 정인사랑 3408 2018.10.19
30549256 인생 로보77 1162 2018.10.19
30549255 인생 쎾스하고싶다 752 2018.10.19
30549254 학업 루리웹-165488791315 804 2018.10.19
30549253 취미 강신 1754 2018.10.19

글쓰기 32905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