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인생] 부모님이 이혼하실거 같아요. [11]





[광고]

저번에는 모바일로 쓰니 글이 일자로 쓰여져서 보기 힘들던데 지금도 그려려나 모르겠네요. 혹시 지금도 그렇다면 먼저 양해를 구하겠습니다.

 

올해 10월 10일...대략 2달 전에 전역한 22살 휴학생입니다. 내년 복학 예정입니다. 다른건 아니고 제가 요즘들어 우울증이 도진건지...그리고 지금 제 상황이 너무 우울하고 어디서 풀 방도리도 없어서 그냥 끄적여봅니다...

 

원래 우울증이 있었긴 했습니다.  제가 성격이 좀 소극적이고 낯을 가리는 편이라 작은 일에도 스트레스를 받고 그랬습니다. 약간의 피해망상증? 그런게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중학교 시절에  성장기다 보니 스트레스를 엄청 받았었습니다. 마침 학교에서 시행한 건강질환 조사서? 같은걸 했는데 제가 정신적으로 좋지 않게 나와서 학교에서 청소년이 상담받을 수 있는 곳을 알려주고 한번 가보라고 하더군요. 어머니와 함께 가서 상담받아보니 우울증이 의심된다고 했었습니다. 그래서 상담사가 정신병원에 가서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는 게 어떻겠냐 라고 했는데 어머니가 반대를 하셔서 여태까지 치료는 못 받았습니다.

 

그래도 어찌저찌 그냥 살다가 대학교에서 운 좋게 좋은 친구들도 사귀고 중학교 친한 동창들도 만나서 사회 생활을 좀 하다보니 괜찮아지더라구요. 집안일도 딱히 문제없었을 때였고요. 군대 전역할 때까지는 정말 풍족하진 않아도 부족하지도 않은 그저 만족스러운 삶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헌데 전역을 하고 나니 뭔가 불안하더라고요. 아직 대학 졸업도 못했고 사회와 2년 뒤쳐져있고 군대에서는 따로 공부도 안했고 딱히 뚜렷한 목표조차 없고...무서웠습니다. 뭘 해야할지 깜깜하더라고요. 일단 복학할때까진 얼추 4~5개월 남아서 알바라도 할까 싶어서 급하게 집 근처 편의점에 주말 야간하고 있습니다.

 

평일 알바도 해서 돈을 모으고픈데 제 전공(조리 전공)에 맞는 알바를 하고싶어서 그 방면으로 찾고 있지만 거진 여자만 구하거나 바쁜 타임에만 일하고 퇴근하는 수입 적은 일이 대다수라 마음에 드는 일구하기도 어렵구요...그러다보니 들어오는건 편의점 월급 뿐이라 생활비와 약간의 유흥비 수준의 돈밖에 없네요. 남는 돈이 거의 없는 정도입니다.

 

돈 때문에 스트레스 받는게 실은 부모님이 몇년동안 싸우시더니 결국 올 해가 가기 전 이혼절차를 밟으실거 같거든요. 저도 이미 지레짐작 예상을 했거니와 전역 후 아버지와 술잔 기울이며 몇번 얘기를 했기에  눈치를 어느정도 채고 있었습니다. 이혼에 대해서는 슬프다? 암담하다는 감정은 딱히 없습니다. 오히려 부모님이 그걸로 편하시다면 저야 지지하는 쪽입니다. 문제는 두 분이 갈라섬으로써 경제적 문제적 제 위치가 문제네요.

 

대학 등록금은... 군 입대 전에도 국가장학금을 받아서 학기마다 150받고 150만 내는 (등록금이 300만원) 상황이었지만 아무래도 이혼하시면 혼자서 150을 감당해야하니 엄청 부담스럽게 느껴지시겠지요.  물론 저도 알바를 계속 할거지만 이것도 생활비랑 해서 계속 빠지겠지요. 그래서 과연 이렇게 힘들게 대학 다녀야 하나...차라리 복학을 미루거나 퇴학하는것이 낫지 않을까...하는 생각입니다. 2년제 전문대라 1년만 더 다니면 되긴하지만 이쪽 전공으로는 2년제 대학이 썩 도움이 안된다는 얘길 많이 들었거든요. 그래서 더욱 고민되네요.

 

또 이혼하시면 누구를 따라가야 하는 고민입니다.  아버지를 따라가면 경재적으로 조금 나은 수준이긴 합니다. 하지만 아버지 성격은 정말 제가 닮기 싫거든요. 물론 자식은 부모의 거울이라고 저도 이미 제 자신이 혐오감이 들 정도로 닮아가더라구요...하지만 더 이상은 저도 못 참겠네요. 어머니를 따라가자니 제가 아버지랑 같이 어머니에게 가끔 버럭하고 성질을 낼 때가 있거니와 경제적으로 힘든데 괜리 나라는 짐을 짊어지고 가게 하여 민폐만 더 끼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입니다.

 

이러한 일로 스트레스가 너무 많이 받았는지 하루의 70~80프로는 우울하고 별 것 아닌 일에도 짜증이 나며 가끔은 뜬금없이 눈물이 나기도 합니다... 진짜 감정이 매일 우울하니 몸조차 피곤해지고 아파지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께서 이번 주 토요일에 얘기할게 있다고 하셨는데 아마 그 때 이혼하겠다고 말 꺼내실 것 같습니다. 진짜 지금 제 상황이 너무 답답하네요. 몇십년을 함께해온 부모님이 떨어져 각자 삶을 보내겠다며 결국 이혼을 하신다는데 그 와중에 돈 걱정하는 제 자신도 문제 있는걸 알지만서도 참....지금 상황이 답답합니다. 

 

머리가 혼란스러워 최대한 정리해서 쓴다고 썼는데글 정리가 잘 안되네요.ㅠㅠ



댓글 | 11
1
댓글쓰기


BEST
글 작성자 분은 자신의 이야길 들어주거나 좋은 조언을 해줄 사람을 찾는거 같은데. 꼭 이런말을 해야하나요?
17.12.07 16:51
(1545)

106.241.***.***

BEST
이 글로만 봤을 때 글쓴분은 자신을 어느 정도 객관적으로 보실 수 있는 분 같네요. 우울 성향이 있다고 하시지만 외부적인 요인이 좀 더 큰 듯하구요. 아직 창창하신 나이입니다. 복학 전 남는 기간동안 혼자 붕괴되지 않고 알바 시작하신걸 보면 충분히 건강한 마인드입니다. 건강한 신체로 군필자가 되셨다는 것부터 출발이 좋은 거 아니겠습니까? 작은 것 하나하나에 기쁨을 느끼시면서 차분히 대응하시면 잘 이겨나가시리라 믿습니다.
17.12.07 10:26
BEST
전형적인 꼰대 마인드인데... 나는 ~~했고 ~~했다. 나는 더 힘들었다 이런식의 대답.. 누가 댁 사정 물어봤을까요 남이 더 아프고 힘들다고 본인이 안 힘들고 안 아픈건 아니잖아요.
17.12.07 23:02
BEST
저희 부모님도 이혼하셨는데 (고등학교 때) 큰일 나는 줄 알았는데 아무 일 없더라고요. 지금 난 너무나도 잘 살고 있답니다. 그들의 인생은 그들의 것. 당신의 인생은 당신의 것.
17.12.07 22:39
BEST
꼰대 ㅋㅋ
17.12.07 23:48
공부하고 돈 벌면 해결 될 문제들
17.12.07 08:45
BEST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메이거스의 검
글 작성자 분은 자신의 이야길 들어주거나 좋은 조언을 해줄 사람을 찾는거 같은데. 꼭 이런말을 해야하나요? | 17.12.07 16:51 | | |
BEST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메이거스의 검
전형적인 꼰대 마인드인데... 나는 ~~했고 ~~했다. 나는 더 힘들었다 이런식의 대답.. 누가 댁 사정 물어봤을까요 남이 더 아프고 힘들다고 본인이 안 힘들고 안 아픈건 아니잖아요. | 17.12.07 23:02 | | |
BEST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메이거스의 검
꼰대 ㅋㅋ | 17.12.07 23:48 | | |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메이거스의 검
결혼때는 왜 손내밀지.. 전 결혼때도 혼자해결했는데... 결혼때 부모가 챙겨주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하는건가??? | 17.12.12 15:57 | | |
(1545)

106.241.***.***

BEST
이 글로만 봤을 때 글쓴분은 자신을 어느 정도 객관적으로 보실 수 있는 분 같네요. 우울 성향이 있다고 하시지만 외부적인 요인이 좀 더 큰 듯하구요. 아직 창창하신 나이입니다. 복학 전 남는 기간동안 혼자 붕괴되지 않고 알바 시작하신걸 보면 충분히 건강한 마인드입니다. 건강한 신체로 군필자가 되셨다는 것부터 출발이 좋은 거 아니겠습니까? 작은 것 하나하나에 기쁨을 느끼시면서 차분히 대응하시면 잘 이겨나가시리라 믿습니다.
17.12.07 10:26
도움은 안되겠지만 굳이 조언이라고 하자면 "무엇을 얻을 수 있을 까"보단 "무엇을 남길 것인가라는"라는 말이 생각나네요 가족의 경우에는 그래도 몇십년 지기동안 가족의 역활을 해오신 분들인데 정말 글쓴이가 말도안되는 큰 불화를 겪어 "내 생에 동안 두번 다시 만나고 싶지 않다" 라는 마음을 굳히시지 않는한 언젠가 웃으면서 만나실 날이 오실 꺼라고 생각합니다 저의 작은 경험으로 볼때 가족의 연이라는게 그렇더라구요 취업의 경우 그래도 아직 창창하신 나이니 급할 수록 돌아가라고 방향만 잡고 잘 나아가신다면 괜찮으실 꺼라 생각합니다 다른 무엇보다 제일 중요한건 이 상황을 이겨내는 마음이 제일 중요해요 꼭 좋은 일이 있기를 바라며 힘내시길 바라겠습니다.
17.12.07 15:12
성인이시고 몇년 내에 곧 독립하실 수도 있으니 현실적으로 아버지를 따라 가서 경제적으로 도움을 받으시고 어머니와 자주 연락하시는게 나을듯 싶네요.
17.12.07 17:52
(774731)

121.179.***.***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네요 대학교 1학년때였고 두분이서 이혼서류까지 제출하려고 법무사에 맡겨둔 상태였어요. 저랑 형 할머니는 부모님은 이혼하길 원하지 않으셨고 저는 그날 학교에서 나와 법무사에가서 사무장에게 무릎꿇고 빌었어요 서류 저에게 다시 달라고...... 사무장이 조용히 저를 불러 이혼서류를 보여주더군요. 서류 들고와서 찢어버렸습니다................ 사무장이 저에게 서류를 보여주며 불러준건 왜인지는 한참지나서 생각해보니 서류를 가지고 가라는 의미였나봅니다......생각 난 김에 그 사무장 한번 찾아가서 고맙다고 음료수라도 들고가야겠네요.......그 일이 있고 난 후 부모님은 어느때보다도 사이 좋게 잘지내십니다. 글쓴분은 이미 부모님의 이혼에 동의하신 상태라 제 경험담이 도움이 안될 수도 있겠네요. 어찌보면 아버님께서 말려주시길 바랄 수도 있는 상태일 수도 있어요... 정말 진지하게 이야기해보시길 바래요. 그리고 본인의 경제적 입장이 문제가 되실 수 있겠지만 두분이 이혼하신다고 해서 글쓴분이 두분하고 남남이 되는건 아닙니다. 저도 뭐 위에 댓글로 쓰신 분 처럼 22살 이후로는 부모님이 해주신건 방세 정도.....나머지 학비랑 생활비는 아르바이트랑 학자금대출도 종종 받고 그러고 살았어요(지방이라 좀 쉬웠을 수도 있습니다만.....) 부모님들도 아직은 글쓴분이 경제적으로 자립이 어렵다는걸 인지하셨다면 부모님 두분 다 도와주실 수 있지요. 누굴 따라가서 글쓴분에게 도움이 된다기 보다는 글쓴분이 부모님중에 누구에게 더 필요한가도 생각하실 필요도 있습니다. 단, 다시 말씀드리지만 부모님이 이혼하신다고 해서 글쓴이님하고 남남이 되는건 아닙니다. 도움이 되시길 바래요.
17.12.07 17:58
(1135645)

125.142.***.***

이미 성인이신데 부모님이 이혼해도 완전 손절하고 살건 아니잖아요 어느 부모 밑으로가든 왕래하는건 자유..
17.12.07 20:28
BEST
저희 부모님도 이혼하셨는데 (고등학교 때) 큰일 나는 줄 알았는데 아무 일 없더라고요. 지금 난 너무나도 잘 살고 있답니다. 그들의 인생은 그들의 것. 당신의 인생은 당신의 것.
17.12.07 22:39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8628262 인생 장난 & 잡담 게시물에 대해서는 징계 조치 하겠습니다. (15) 루리 59 54762 2009.05.05
30540617 취미 통신전자전기 0 510 08:18
30540616 이성 루리웹-4620259511 0 1603 07:40
30540615 인생 하밍 0 844 06:29
30540613 취미 쿰척성인 1 907 02:21
30540611 학업 포도죽을쑤는고양이 0 463 00:54
30540609 인생 루리웹-9299832606 0 1314 00:46
30540608 게임 양념치킨 0 386 00:08
30540606 이성 아카준 0 1056 2017.12.13
30540605 컴플렉스 잉여잉강 0 584 2017.12.13
30540604 이성 djksjdl 0 963 2017.12.13
30540601 취미 faithful person 0 796 2017.12.13
30540598 취미 루리웹-2209143169 0 848 2017.12.13
30540597 학업 스테고 CH 0 1794 2017.12.13
30540596 이성 루리웹-6934778659 0 1814 2017.12.13
30540595 인생 루리웹-7600235474 0 1720 2017.12.13
30540591 학업 저는정말큰게좋아요 0 1547 2017.12.13
30540590 이성 어메이징트리 3 3823 2017.12.13
30540588 인생 털털한 통장님 0 1304 2017.12.13
30540587 인생 폴라아이스 0 2890 2017.12.13
30540586 학업 루리웹-6488540144 0 1320 2017.12.13
30540585 학업 freeka 0 975 2017.12.13
30540584 학업 서비스가보답 0 3972 2017.12.13
30540583 취미 루리웹-9728993392 3 788 2017.12.13
30540582 인생 토모우 0 1567 2017.12.13
30540580 인생 엔틸 16 4387 2017.12.12
30540579 게임 스테고 CH 0 1447 2017.12.12
30540578 취미 라플라스의 마녀 0 1804 2017.12.12
30540577 취미 미나미이츠키 1 1831 2017.12.12
30540576 인생 루리웹-6663360062 0 1741 2017.12.12
30540575 이성 루리루라라 0 1596 2017.12.12

글쓰기 28958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