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소감] 유전 주관적인 소감





[광고]

영화 [유전]과[곡성]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지극히 주관적인 리뷰임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그냥 편하게 반말로 할게요 ^^




결론부터 말하자면.

콰이어트 플레이스보다는 긴장감이 적고

곡성보다는 덜 비극적임



끝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다라는 평가가 있는데 실제로는 다수 지루한 편이었음.


모든 호러영화가 시종일관 무서울 수야 없으니 그러려니 한다.


무서운 순간에는 확실히 분위기를 잡고 긴장을 주지만


생각보다 그런 상황이 금방 지나가버려서 아쉬웠다.


더 무서울 타이밍에서 끝나버리는 일이 많더라.

 

위기가 끝난 뒤에도 새로운 위기가 생기는 콰이어트 플레이스의 후반부에 비해서는

 

긴장감이 약하다고 생각한다.

 

섬뜩한 분위기는 유전이 더 강하게 느껴지긴 했다.

 

 

 


스토리는 좋았다.


어머니의 계획이 죽고나서도 실행이 되서 결국 가족 모두가 무너지는 결말은 좋았다.


이런 비극을 좋아하는 나로서는 당황스럽지만 뒷맛은 확실히 좋았다고 생각.


다만, 이 부분도 곡성과 비교해서는 약한 편.


곡성도 유전과 똑같이 비극적인 스토리지만 그 과정에서 차이가 있다.


유전 초반에서 인물들이 선택을 하게 해서 기대감을 가지게 하면 더 비극적으로 다가온다고 


여학생이 수업도중에 설명하는데


정작 영화는 그런 모습이 잘 안 보였다.


위기가 발생하지만


인물들에게서 기대감을 가질 만한 모습이 보이질 않는다.


아내란 사람은 몽유병에다 반쯤 미쳐있고


남편은 아내를 못미더워하고


아들은 질질 짜는데다 이미 빙의까지 당해버렸다.


이 상황에서 기대감을 가지기는 힘들다.


오히려 곡성이 여학생 주장에 더 가까운 영화였다.


곡성은  중간중간 기대를 걸만한 요소들이 등장한다.


맨먼저는 일광이 등장하면서 나오는 카리스마가 벌써부터 기대를 걸게 만든다.


'저 사람이라면 주인공 딸을 되돌릴 수 있겠지?'


일본인도 중반부까지는 실은 착한 선역은 아닌가생각을 가질수도 있고,


주인공도 아버지로서 할 수 있는 행동을 최대한 한다.


사람들을 모아 일본인을 죽이는 데에 성공하고


이후에 잠깐이지만 딸이 되돌아오면서 희망을 가지게 만들었다.


마지막에는 수수께끼의 여자가 다시 주인공 앞에 등장한다.


이미 상황이 다시 나쁘게 돌아간 후지만 주인공의 선택에 따라 다시 달라질 수가 있었다.

 

이러한 순간들이 있기에 보는 내내 기대를 가지며 볼 수 있게 되었고


마지막에 오는 영화의 파국이 더욱 비극적으로 느낄 수가 있었다.


이에 비하면 유전은 인물의 행동에서 가질 기대감이 거의 미미한 수준이다.


이미 끝장날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만 보는 느낌이었다.


기대를 너무 많이 해서인가? 


충분히 볼 가치는 있는데 이런 부분에서 아쉬움이 느끼게 되서 적었다.





댓글 | 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11 전체공지 [운명] 데스티니 가디언즈 8[RULIWEB] 2018.09.01
89 전체공지 [LOL] 2018 롤챔스 코리아 8[RULIWEB] 2018.07.11
11 전체공지 [히오스] HGC 페이즈 2 8[RULIWEB] 2018.07.04
18237601 공지 게시판의 인신공격 등에 관해 (26) 백모군 10 17217 2013.08.07
30555716 잡담 AWCY 1 151 2018.09.16
30555715 질문 하얀달빛호수 181 2018.09.14
30555714 질문 S.C.A.R. 263 2018.09.13
30555713 잡담 뉴 저 449 2018.09.12
30555712 소감 oasis83 336 2018.09.12
30555711 소감 매드마우스 497 2018.09.11
30555710 질문 yeonseok7726 316 2018.09.11
30555709 질문 하얀달빛호수 483 2018.09.09
30555708 잡담 잔잔히 511 2018.09.07
30555707 정보 씨네소파 370 2018.09.07
30555706 잡담 메이플스토리히 823 2018.08.30
30555705 소감 oasis83 653 2018.08.29
30555704 추천 영화정류장 626 2018.08.27
30555703 잡담 몽실남푠 561 2018.08.21
30555702 소감 눈보라대마왕 440 2018.08.21
30555701 잡담 뉴 저 530 2018.08.19
30555700 잡담 뉴 저 265 2018.08.19
30555699 잡담 메이플스토리히 3 846 2018.08.14
30555698 잡담 루리웹-1867674091 350 2018.08.13
30555697 잡담 후박사의모험 272 2018.08.12
30555696 소감 후훗나란사람 267 2018.08.08
30555695 잡담 메이플스토리히 2 214 2018.08.06
30555694 잡담 food채널 쿡 396 2018.08.06
30555693 소감 따순냥 347 2018.08.05
30555692 누설 크렌베리파이 266 2018.08.04
30555690 소감 hotsalsa 260 2018.08.02
30555689 질문 촉수가좋아 150 2018.08.01
30555688 잡담 파포카렝 298 2018.08.01

글쓰기 26896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