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소감] 영화 '콘택트' 후기 (내용포함)





[광고]

2016년 개봉작, 원작명 'Arrival(도착)' , 국내명 '콘택트' 후기입니다.

※글을 쓰던 사람이 아니라 필력이 모자랄 수 있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또한, 과학 지식의 경우 생략된 경우가 있으니 궁금하신 점은 댓글로 물어봐주시고, 지적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영화를 다보고 나니, 어디서 시작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시청 도중 흥분하면서 봤던 것들이 결말을 봤더니 머리가 하얗게 비는 것 같아요.

 

이렇게 하는 게 좋을 것 같군요.

1. 인간의 어리석음

2. 그들이 주려고 했던 것

3. 제 생각의 결론

 


1.

영화는 외계지성체가 지구의 여러 지역에 도착하면서 시작합니다.

인간들의 불안이 곳곳의 폭동으로 나타나고 후에 각국들이 공격 태세를 갖추게 됩니다.

저는 이러한 행동들을 비난하고 싶습니다.

 

저도 한 명의 인간으로서, 본능이나 마음을 느끼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이런 것들이 필요 이상으로 간섭하고 있다는 것을 여러분은 느끼고 계신가요?

많은 말은 필요없으리라 믿습니다. 다들 살면서 느끼셨을 겁니다. 단지 이성과 마음 간의 친밀도의 차이가 있겠죠.

제 말을 모든 이가 공감해줄 수는 없겠지만, 이해해주길 바랍니다.

 

상대적으로 더 큰 힘을 가진 자가 항상 아래의 존재들을 마음대로 하고 삽니다. (힘의 종류는 다양합니다)

외계인이 '지구에 도착했다'는 사실은 이미 '우리가 졌다'는 사실입니다.

이미 단일 생태계의 몇 순위가 아닙니다. 영화의 내용이 현실이었다면, 우리는 그들을 맞고 합리적으로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해답은 바로 나올 수 없습니다. 정보가 충분히 모일 때까지 때를 기다리고, 판단하는 겁니다.

만약 영화에서 중국이 하려던 것처럼 단기적이고 극단적인 반항이 계속됐다고 합시다. 나중에 어떻게 될 지 눈에 뻔하지 않습니까? 영화에서 표현된 국가들의 경향이 현실과 같다고 말할 수 없지만, 이 세상에는 어른이 되고도 애같은 사람들이 너무 많습니다. 정작 학교들은 뭘 가르치고 있는 건지 따지고 싶지만, 저는 적어도 이 글을 보는 당신이

자신이 보고 싶은 것만 보지 말고 가능한 모든 정보를 보려고 해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영화에서 얻어야 할 교훈 중하나는 바로 그겁니다.

 

 

 

 

 

2.

그들의 목적은 인간에게 '도구'를 선물하고 자신들을 도와달라는 요청을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헵타파드들이 인류에게 그들의 언어를 선물하려고 했죠. 그 언어를 익히면 시간을 기억 속에서 변해가는 과거와 현재 뿐만 아니라, 과거,현재,미래의 일 중, 자신이 관계된 것들을 조금 더 정확하게 인지할 수 있게됩니다.

영화 도중에 나왔지만 그들은 우리처럼 시간을 선형적으로 인식하는 것이 아니라, 비선형적으로 인식한다고 합니다.

아마 그 인식은 시간에 묶이지 않고 모든 일을 하나로 느끼게 해주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렇게 됨으로써 무언가 발전한다고 봐야겠죠. 외계인이 지구에 찾아와 전해줘서 분명 인류가 미래라는 시간에 도움을 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이해가 안 되는 점은 이 도구가 어떤 식으로 도움을 주게될 수 있을 지 모르겠다는 겁니다... 뭐 사실 그리 중요한 문제점은 아닙니다. 그들은 인과관계를 이미 알고 있을테니까요.

 

 

 

3.

영화가 마무리되면서 주인공은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안다면, 당신은 무엇을 바꾸려고 할 거야?'라고 물었습니다. 어디까지나 영화의 내용으로, 우리는 미래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있을 정도로 많은 양의 정보를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 작품이 전달해주고자 하는 것은 독자가 이 질문을 자신에게 투영하고 생각하길 바라는 것이겠죠.

많은 사람들이 인간이기에 시간을 선형적으로 인식하실테니 이해하시기 어려우실지 모르겠지만

과거, 현재, 미래는 인간의 편리에 맞게 기준을 설정한 것이지, 사실 시간을 하나로 볼 수 있다는 것을 저는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유튜브에서 '브라이언 그린'이라는 사람이 시공간에 대해서 설명하는 영상을 시청하시길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만약 그런 관점이 어떤 건지 이해했다고 하더라도 '그래서 뭐 어쩌라는 건데?'라는 의문이 남을 수 있습니다.

말씀드립니다. '진리에 다가갈수록 암울해지는 법이다'라고요. 다가가는 과정은 재미있을 지 몰라도 해답을 얻고나서는 허무합니다. 삶이란 걸 궁금해하고 알아가다 죽음이 뭔지 아는 것처럼, 그 끝이 당신에게 재미를 안겨주지 못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요점은 거기가 아닙니다. 세상엔 아직 모르는 게 많고, 그걸 알아갈 때 재미있는 것처럼 결과보다는 과정을 즐기라는 말로 저에겐 들립니다. 설사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안다 하더라도, 그 앎이라는 것이 당신을 암울하게 하더라도, 분명 그 사실을 인정하고 나아갈 수 있다는 의지를 가질 수 있다는 것을 알기를 원하는 것 같았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 0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글쓰기
공지
스킨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2 전체공지 [오버워치 레전더리 에디션] 코드 증정 이벤트 8[RULIWEB] 2018.12.14
1 전체공지 로스트 아크 8[RULIWEB] 2018.12.10
18237601 공지 게시판의 인신공격 등에 관해 (26) 백모군 10 18248 2013.08.07
30555764 정보 가혹한꼬모 30 00:52
30555763 잡담 영스영스 90 2018.12.13
30555762 잡담 ChoBoImDa 126 2018.12.12
30555761 질문 포키몬 109 2018.12.11
30555759 잡담 Sayoto 265 2018.12.07
30555758 국내 루리웹-9815480266 328 2018.12.07
30555757 잡담 루리웹유저. 1 290 2018.12.06
30555756 정보 가혹한꼬모 160 2018.12.05
30555755 소감 폴리안나 422 2018.12.02
30555753 정보 가혹한꼬모 1232 2018.11.21
30555752 정보 영화정류장 1758 2018.11.16
30555751 참고 아일라 1594 2018.11.15
30555750 잡담 루리웹-0872805547 1653 2018.11.14
30555749 정보 가혹한꼬모 1520 2018.11.13
30555748 정보 가혹한꼬모 2352 2018.11.06
30555747 잡담 잔잔히 1946 2018.11.03
30555746 정보 가혹한꼬모 1689 2018.11.02
30555745 정보 가혹한꼬모 1810 2018.10.29
30555744 잡담 미니무르 1897 2018.10.28
30555743 정보 가혹한꼬모 1894 2018.10.28
30555742 소감 ┗매니악센터 1198 2018.10.25
30555741 정보 가혹한꼬모 616 2018.10.24
30555740 정보 가혹한꼬모 593 2018.10.20
30555739 정보 가혹한꼬모 474 2018.10.18
30555737 잡담 가혹한꼬모 409 2018.10.15
30555736 소감 모쏠딸출 472 2018.10.14
30555735 잡담 루리웹-1132207707 635 2018.10.12
30555734 잡담 만조크 821 2018.10.11

글쓰기 26919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게시판 지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