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최근방문 게시판

[정보] 노스탤지어 크리틱의 그것(IT) 리뷰(약스포) [14]





[광고]

 

 

 

 

 

 

- "이 리뷰가 여러분을 화나게 할거라는 건 아주 잘 알고 있어요, 하지만 우리는 이런걸로 

논쟁할 나이는 아니잖아요? 그러니까 만일 문제가 있으면...이거나 먹어라!(두두두두두두두)"

 

 

- 과거의 IT과 현재의 IT 중에 어느것이 나았는가를 비교하는 역할극이 나옴.

노스탤지어 크리틱은 개인적으로 이번 IT을 별로 무서운 영화로 치지 않는 듯.

 

 

- 극 중에 나오는 광대 페니와이즈가 무서운 이유는 원래 그가 좋은 대상이기 때문이다.

광대는 사람들을 재밌게 하는 일이고 때문에 아이들은 쉽게 거기에 끌린다.

그러한 점을 악용할 수 있다는 것에서 광대에 대한 공포가 시작된다.

근데 2017년 판 광대는 딱봐도 이상하게 생겼다. 이걸 보고 어떤 아이가 따라가겠는가?

 

 

- 주인공들은 토큰 클럽(Token Club)이라고 부를 수 있을 정도로 전형적인데

80년대 감성을 표현했다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너무나 표현이 어색하다.

그나마 원작의 인물들보다 성격이나 구성이 다양해지기는 했다.

 

 

- 중간중간에 나오는 장면들은 확실히 참신하고 효과적이긴 하다.

공포를 일으키는 대상이나 인물을 흐리게 처리하거나 제대로 보지 못하게하여

등장인물이 공포를 느끼는 걸 잘 표현했다. 이건 높이 평가할 만 하다.

그 뒤 제대로 보는 순간 그 공포감이 다 날아가버리는 점만 빼면.


 

 

- 영화의 큰 단점들 중 하나가 바로 삽입되어 있는 사운드트랙이다.

상황에 적절한 수준을 넘어서서 음악이 너무나 과장되어 있다.

기쁜 장면에선 마치 화면 밖으로 팅커벨이 날아갈거 같은 분위기를 내고

공포스런 장면에선 템포가 너무 빨라 당신의 해골을 후려치는거 같은 소리를 낸다.

공포스런 음악에서도 사이사이에 잠시 쉬어가거나 부드러운 리듬이 있어야

듣는 사람이 피곤하지 않고 뒤에 나오는 공포를 더 잘 느낄 수 있는데

이 영화에선 그런 거 없다. 마치 음악을 관객들 목구멍에다 쑤셔넣는 느낌이다.

 

 

- 물론 목없는 시체가 뛰어오는 장면처럼 음악도 분위기도 좋은 부분들이 있었다.

그런데...사실...크리틱이 보기엔 많이 웃겼다고.

그리고 이 영화의 공포의 주체라고 할 수 있는 페니와이즈 자체가 안 무섭다.

원래 광대는 전혀 무섭지 않은 존재이다. 이런 존재가 무서워질수 있다는 아이러니에서

 광대공포증이 나오는 건데 이번 판은 광대 그 자체를 공포의 대상으로 내세우려 했다.

 옛날 판은 그래도 광대가 우습다는(funny)점을 인정하고 그걸 이용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 그래도 리치(Richie)라는 캐릭터는 노스탤지어 크리틱의 마음에 아주 쏙 들었다고.

굉장히 범생이(Geek)스러우면서도 쿨한, 모순적인 면이 정말 멋진 캐릭터였다.

다만 영화의 다른 모순적인 면들은 정말 크리틱을 혼란스럽게 했는데

배수구에서 피가 솟아나와 방을 다 적시자 애들이 그걸 80년대 팝송에 맞춰

몸을 흔들면서 닦는 장면은 정말....우와....

 

 

- 그래도 드라마판에서 조금 모자라보이던 풍선 장면은 상당히 괜찮았다.

풍선 자체를 공포 요소로 사용하지 않고 풍선이 다른 공포 요소를 가리게 하고

그걸 드러내면서 공포를 느끼게 하는 점은 매우 좋았다.

또한 영화에서 등장하는 불량배들의 임팩트도 좋았다. 특히 헨리가

싸이코패스스러운 면을 뽐내주었고, 그의 잔혹한 행동과 그 행동이 말이

되느냐에 대한 설명이 없는 것도 오히려 그에 대한 공포감을 올려주었다.


 

 - 영화에서 나오는 빌과 베벌리의 로맨스는...정말 뜬금이 없다.

처음 봤는데 아무런 감정이 들지 않았는데 나중에 사랑을 느끼고 나서 

그 처음 만났던 장면이 다시 오버랩된다? 슬로우모션으로?

 

 

- 영화에서 몰입해야할 장면에 애들이 갑작스럽게 특정 요소에 너무 집착하는

것도 굉장히 괴상하다. 뚱뚱한 애는 끊임없이 먹을거에 집착하고

베벌리는 그놈의 '뉴 키즈 온 더 블록'에 관련된 거라면 사족을 못쓴다.

영화 몰입을 다 망쳐버리게 만들고 진행까지 망쳐버리는거 같다.

 

 

- 전체적으로 볼 때 이 영화가 공포영화의 걸작이 아니란 건 확실하지만

그렇다고 그렇게 나쁜 영화인지는 잘 모르겠다.

무서우면서 재밌는 아이디어들이 많았고 캐릭터들 설정도 괜찮았고

이런 점은 드라마판보다 더 나았다.

 

 

- 그러나 드라마판은 비록 약간 멍청하고 어색한 면이 있었지만

그 점을 즐길 수가 있었고, 특히 팀 커리의 연기가 정말 볼만했다.

그리 무서운 편은 아니었지만 TV드라마 중에는 최고라고 할 만했다.

이에 비해 영화판은 80년대 요소에다 온갖 공포요소에다가 개그요소까지

짬뽕을 해놓았다. 이런 노력을 했다는 것은 존중할 만 하지만

그렇다고 그 요소들이 서로 잘맞아들어갔냐면 결코 아니었다.

 

 

- 때문에 크리틱은 비록 영화판이 여러가지 측면에서 더 나았긴 했지만,

드라마판이 훨씬 인상에 깊게 남는다며 더 높게 평가함.

그리고 공포 영화가 재미있으면서도 무섭다는 평가를 받는다는 것은

그 영화에 대한 최대의 찬사라고 조커의 입을 빌려 표현.

 

 

 

 

 



댓글 | 14
1
댓글쓰기


BEST
You’ll float too~!!
17.10.12 11:30
(3456308)

116.32.***.***

BEST
사실 저도 영화 재밌게보긴했는데 몇번 깝놀 장면뺀다면 딱히 무섭진않았네요 구니스같은 종류의 영화라고 보면 정말 괜찮게 만든 작품였다고 봅니다
17.10.12 12:24
(4160169)

121.160.***.***

BEST
나도 사실 좀 웃겼음 ㅋㅋ 공포병맛 캐릭터 극장 같달까 그냥 장르적 제한을 두지말고 분위기 자체를 즐기는게 좋음 아이들은 나름대로 매력있고 페니와이스도 공포스러운데 웃김
17.10.12 11:54
(4160169)

121.160.***.***

BEST
리치 배우는 기묘한 이야기 에서도 매력있게 나오지 캐릭은 조금 다름 연기천재의 싹이 보임
17.10.12 11:55
(850234)

112.149.***.***

페니 와이즈의 댄스 타임!이 좀 이상하긴 했..는것 같은데요
17.10.12 11:03
BEST
You’ll float too~!!
17.10.12 11:30
(4160169)

121.160.***.***

BEST
나도 사실 좀 웃겼음 ㅋㅋ 공포병맛 캐릭터 극장 같달까 그냥 장르적 제한을 두지말고 분위기 자체를 즐기는게 좋음 아이들은 나름대로 매력있고 페니와이스도 공포스러운데 웃김
17.10.12 11:54
(4160169)

121.160.***.***

BEST
리치 배우는 기묘한 이야기 에서도 매력있게 나오지 캐릭은 조금 다름 연기천재의 싹이 보임
17.10.12 11:55
(3456308)

116.32.***.***

BEST
사실 저도 영화 재밌게보긴했는데 몇번 깝놀 장면뺀다면 딱히 무섭진않았네요 구니스같은 종류의 영화라고 보면 정말 괜찮게 만든 작품였다고 봅니다
17.10.12 12:24
무서운 영화라기보단 그냥 장난스러운 영화로 접근하니 더 재밌던데...
17.10.12 12:41
H.B
(1236376)

125.178.***.***

노스탤지어가 약간 과거에 머물러 있다고 느껴지는데.. 옛날영화도 별로 안무서웠어요...
17.10.12 14:04
딥스롯 ㅋㅋㅋ
17.10.12 14:27
(2115276)

112.175.***.***

좋은 영화긴 한데 공포영화로서는 아니었음
17.10.12 15:21
(1726363)

219.249.***.***

두번째 문장의 글이 제 생각하고 딱 맞아 떨어지네요. 광대가 무서운 이유가 전혀 무섭지 않아야 하는 케릭터가 무섭게 나와서인데.. 신작의 경우는 대놓고 무서움만을 강조하니 되려 무섭지 않는 결과가 나옴. 드라마작의 경우는 코믹함과 무서움을 교차해서 보여줘서 좀더 기괴함을 보여줬는데 반해 이 부분이 많이 아쉽더군요. 결국, 페니와이즈라는 정말 매력적인 케릭터를 살려내지 못했다는 느낌...
17.10.12 15:24
(3495834)

121.64.***.***

공포영화로 봐서 아쉽다. 라는 논지네요 정리하자면.
17.10.12 18:25
(3539712)

180.81.***.***

사실 페니와이스 자체는 팀 커리가 훨씬 인상적이었다는 건 저도 동의하네요. 팀 커리는 진짜 외계에서 온 듯한 느낌이었는데 영화판은 그냥 싸이코 광대 정도랄까
17.10.12 19:55
(1249384)

210.97.***.***

NC의 그것 리뷰는 대체로 모든 사람들이 인지하는 수준에서 호불호를 가른다고 할까요. 대부분 그 호와 불호를 가르는 그 애매한 순간을 적절하게 얘기하는 듯합니다. 음악의 경우 나쁘게 보면 어거지로 이어버리는, 한편으로는 '나쁘지 않다'로 갈릴 수 있는데 좀 더 잘 만들수 있었던 점을 생각하고 비판을 한 느낌이랄까요. 페니와이즈는 드라마 판이든 영화판이든 둘다 무섭다고 생각합니다. 저같은 개쫄보한테는 영화판도 적당히 무서웠습니다. 무서운 장면이 나올거 같을땐 그냥 매직아이 쓰듯 딴델 보고 있었거든요 아무튼 저는 굉장히 맘에 들었습니다.
17.10.12 22:03
(54887)

223.62.***.***

오히려 저는 영상이나 음악이나 전개가 좋던데요 뻔하지않아서 좋았습니다
17.10.14 17:04


1


댓글은 로그인 후 이용 가능합니다.




ID 구분 제목 글쓴이 추천 조회 날짜
88720 전체공지 배틀그라운드 솔로, 듀오 치킨이닭! 8[RULIWEB] 2017.10.14
56 전체공지 [실험실] 뻘글왕을 찾아라! 문상 5만원 증정 8[RULIWEB] 2017.09.29
2355270 정보 가면라이더X 2 3680 2017.10.21
2355251 정보 미소의폭탄 0 1792 2017.10.21
2355241 정보 RedRed 1 699 2017.10.21
2355239 정보 RedRed 2 1548 2017.10.21
2355238 예고편 루리웹-911 2 1234 2017.10.21
2355237 정보 RedRed 0 344 2017.10.21
2355235 정보 물개의 세부 3 4816 2017.10.21
2355233 정보 루리웹-911 0 797 2017.10.21
2355225 정보 MaineventMafia 3 4506 2017.10.21
2355216 정보 레이팡 9 2463 2017.10.21
2355210 정보 쌀국쑤 0 1614 2017.10.21
2355201 정보 벵거아웃 0 1215 2017.10.21
2355200 정보 쌀국쑤 4 2624 2017.10.21
2355188 정보 봄하나 4 2836 2017.10.21
2355152 정보 물개의 세부 1 2412 2017.10.21
2355059 정보 가면라이더X 9 5545 2017.10.21
2355044 정보 비정규직개물V 1 2075 2017.10.21
2355043 정보 비정규직개물V 1 718 2017.10.21
2355042 정보 비정규직개물V 2 1711 2017.10.21
2355019 정보 쌀국쑤 5 3380 2017.10.21
2355018 정보 갓오브포이즌 0 1222 2017.10.21
2355014 정보 가면라이더X 4 4604 2017.10.21
2355010 정보 쌀국쑤 5 3787 2017.10.21
2355009 정보 쌀국쑤 5 3653 2017.10.21
2355006 정보 가면라이더X 10 6912 2017.10.21
2354995 예고편 레이팡 13 3245 2017.10.21
2354975 정보 POCKY™ 1 1290 2017.10.20
2354974 정보 호로호로2 19 9073 2017.10.20
2354965 정보 조다리엘 0 4695 2017.10.20
2354963 정보 다음다음다음다음 5 5108 2017.10.20

글쓰기 51311개의 글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X